우유사랑라떼캠페인

Home > 우유사랑라떼캠페인
Home > SSG DAILY/PRESS
스타벅스, 80만명 고객 동참으로 이루어진 사랑라떼 기금 2천 5백만원 전달
아이들을 위한 사랑의 우유 전달해요!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가 약 80만명의 고객이 참여한 ‘2018 우유사랑라떼 캠페인’을 통해 모인 적립금 일부와 회사 기부금을 더해 마련된 기금 총 2천 5백만원을 12일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푸드뱅크에 전달했다.


전달된 기금은 지난 4월 16일부터 6월 11일까지 매주 월요일마다 판매되는 카페 라떼 1잔당 50원씩을 적립하는 ‘2018 우유사랑라떼 캠페인’을 통해 조성되었다. 


올해 캠페인에는 작년 77만명보다 3만명 증가한 80만명의 고객이 동참함으로써 약 4천만원의 적립금이 마련되었다.


이날 스타벅스 박지용 전략운영팀장과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이승호 위원장이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설정곤 사무총장에게 전달한 기금은 학교 급식을 하지 않는 기간 동안 전국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아이들에게 우유가 포함된 건강한 식단을 제공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앞선 지난 11월에도 ‘2018 우유사랑라떼 캠페인’ 적립금 중 일부인 2천 5백만원을 동방사회복지회에 새로운 가정을 기다리는 아기들을 위한 분유 기부금으로 전달한 바 있다.


스타벅스는 우유가 들어가는 모든 제조 음료에 신선한 국산 우유만을 사용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커피전문점업계 최초로 K-MILK 인증을 획득하여 국산 우유 소비촉진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이날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로부터 감사패를 수여 받았다.


스타벅스 박지용 전략운영팀장은 “우유사랑라떼 캠페인을 통해 모인 기부금이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어서 더욱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스타벅스는 국산 우유 소비촉진을 비롯해 지역사회에 기여할만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8.12.13 (목)

Home > SSG DAILY/PRESS
우유로 다시 한번 사랑을 전해요
아이들에게 사랑의 우유 전달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가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와 함께 26일 종로구에 위치한 스타벅스 더종로점에서 ‘2017년 우유사랑라떼 캠페인’ 적립금 일부에 회사 기부금을 매칭한 총 2천 5백만원을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푸드뱅크에 전달했다. 

 

이날 스타벅스 김제룡 점포개발담당과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김진중 사무국장이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푸드뱅크사업단 김수삼 단장에게 전달한 기부금은 우유 급식을 하지 않는 겨울방학기간 동안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어린이들에게 우유를 제공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전달된 사랑의 우유는 스타벅스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국산우유 소비 촉진을 위해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와 함께 전개한 ‘2017 우유사랑라떼 캠페인’ 적립금 일부에 스타벅스 기부금을 더해 마련되었다. 

 

캠페인 기간 동안 총 77만명의 고객이 동참해 1잔의 우유사랑라떼가 판매될 때마다 50원씩 적립되어 약 3천 8백만원이 조성됐으며, 이 중 2천 5백만원은 먼저 지난 4월 28일에 동방사회복지회 시설위탁 아기들이 1년간 먹을 수 있는 분량의 분유로 기부되었다. 그리고 캠페인 종료 후 남은 적림금과 기부금을 더해 이웃의 아동들을 위한 사랑의 우유를 전달하는 따뜻한 나눔의 자리를 다시 한 번 마련한 것이다. 

 

스타벅스 김제룡 점포개발담당은 “2015년부터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에서 국산우유 소비 촉진에 기여하는 ‘우유사랑라떼 캠페인’을 진행해오고 있다. 향후에도 고객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 전개를 통해 우리 지역사회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스타벅스는 지난 2015년 우유 재고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낙농가에 활기를 불어넣고자 ‘우유사랑라떼 캠페인’을 시작한 이래, 2017년에도 캠페인을 지속 전개하며 국산우유 소비 촉진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2015년에는 125만명, 2017년에는 77만명의 고객이 캠페인에 동참한 바 있다.



2017.12.27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