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랑호

Home > 영랑호
Home > SSG DAILY/PRESS
‘비슷비슷한 면세점’ 지양, 신세계에서만 경험 가능한 콘텐츠 강조
“세상에 없던 면세점 만들자”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이 ‘어메이징(Amazing)한 콘텐츠’로 가득 찬 면세점을 만들어 ‘신세계 다운 신세계’를 보여주자고 당부했습니다. 5일 저녁 속초 신세계 영랑호 리조트에서 진행된 대졸 신입 1년차 연수캠프에서의 환영인사를 통해서입니다.

 

정부회장은 입사 1년을 맞이한 새내기 사원들에게 “우리가 지금 도전하고 있는 시내면세점의 경우에도 세계 어딜 가나 만날 수 있는 비슷비슷한 면세점을 만들어선 안 된다”며, “오직 신세계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어메이징한 콘텐츠로 가득 찬, 지금까지 세상에 없던 면세점을 선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회장은 “해외 비즈니스맨들이 신세계 면세점을 방문했을 때 사업적 영감을 얻어갈 수 있는 수준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내 고객뿐 아니라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고객까지도 신세계가 만들면 항상 뭔가 새롭고 재미있을 것이란 기대감을 심어줘야 한다”며, “이런 신뢰감을 갖게 된다면 우리가 굳이 값비싼 마케팅을 하지 않아도 세계 곳곳의 고객들이 신세계란 브랜드에 열광하며 찾아주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신세계측은 정부회장이 면세사업의 방향에 대해 피력한 의견은 평소 자신이 추구하는 경영철학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혁신과 도전의 DNA로 무장해 한계를 돌파하는 정신이야 말로 진정으로 ‘신세계다운 신세계’의 모습이란 얘기입니다.

 

정부회장은 “우리가 만든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 콘텐츠로 우리나라 고객뿐 아니라 전세계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 새로운 세상을 보여줘야 한다”며, “백화점, 이마트, 프리미엄아웃렛 등 기존 유통채널은 물론 그룹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개발중인 복합쇼핑몰과 면세사업에서도 신세계다움을 심어주자”고 역설했습니다.

 

신세계 관계자는 “할인점의 한계를 뛰어 넘은 ‘이마트타운’, 유통업체 자체 브랜드(PL)의 지평을 넓혀준 ‘피코크’처럼 신세계다운 DNA로 콘텐츠 차별화에 나서달란 주문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대졸 신입 1년차 연수 캠프에서 면세사업 방향에 대한 의견 피력



 


정부회장은 본인이 추구하는 ‘기업관’에 대해서도 이날 신입사원들에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정부회장은 “앞으로 우리 신세계가 치열한 경쟁에서 일등을 차지하는 기업이 아니라 새로운 룰을 만들어서 시장을 선도해 가는 그런 일류기업이 됐으면 좋겠다”며, “신세계 임직원들이 상하좌우로 소통하고 협력해 건설적 대안을 마련하는 문화가 형성돼야 한계를 넘어설 돌파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회장은 입사 1년을 맞은 신입사원들을 위해 앞으로의 회사생활을 위한 당부도 잊지 않았습니다.

 

먼저, ‘정석을 배웠으면 정석을 잊어 버리자’고 주문했습니다. 정부회장은 “선배한테 배운 대로만 일해서는 절대 자기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없다”며, “새로운 정석을 만들어 내는 고수가 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다양한 시도를 해 보고 연구하면서 실력을 키워가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멀리 가기 위해서는 함께 가야 한다’며 소통과 협업도 강조했습니다.

 

정부회장은 “우리 회사는 ‘비전 2023’을 달성하기 위한 장거리 경주에 돌입한 상태로 전에 가 본적이 없던 새로운 길을 가야만 목표를 이룰 수 있다”며 “한계 돌파는 어느 한 사람의 번뜩이는 아이디어 하나로 극복할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자유롭게 문제를 공유하고 서로의 생각과 의견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날 대졸신입 1 년 차 연수캠프에는 정부회장을 비롯해 김해성 신세계그룹 전략실 사장,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대표, 이갑수 이마트 영업총괄부문 대표 등 신세계그룹 사장단이 대부분 참석했다고 신세계측은 밝혔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서산, 여수, 강원, 완주 등 지역특산물 활용한 가을 별미밥상 선보여
올반, 지역농가와 상생메뉴 20종 개발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_타이틀




한식 브랜드 올반이 지자체와 손잡고 지역농가 소득증대 및 판로개척에 적극 앞장서고 있습니다.

 

종합식품기업 신세계푸드의 한식 브랜드 올반은 서산, 여수, 강원, 완도, 파주 등 지역 특산물과 특색 요리법을 활용한 ‘가을 별미밥상‘을 주제로 신메뉴 20여종을 17일부터 전 매장에서 동시에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가을 신메뉴는 지난 7월 서산시와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서산지역 농가들과 함께 지역 특산물을 발굴하고 상생메뉴를 개발한 것이 특징입니다.

 

알리신(Allicin)이 풍부한 서산 마늘과 여수 꼬막을 활용한 ‘서산마늘 여수꼬막밥’, ‘서산 피마늘구이’ 등은 맛과 영양은 물론 지역의 풍미를 살린 대표 메뉴입니다. 그밖에도 ‘완도 미역전’, ‘파주 장단콩비지 빈대떡’, ‘강원 감자 옹심이’, ‘경상도식 애호박지짐’, ‘얼큰한 벽문어(碧紋魚)탕’ 등 다양한 지역의 특산물도 함께 맛볼 수 있습니다.

 

특히 올반은 사포닌(Saponin)과 식이섬유가 풍부한 우엉을 활용한 ‘진주식 우엉불고기찜’, 맛과 영양이 뛰어난 ‘가을 가지 달걀 볶음밥’과 ‘불고기 우엉 주먹밥’ 등 수험생과 아이들을 위한 추천 영양식 메뉴도 특별히 선보였습니다.

 

올반은 경기도 양평군, 강원도 홍천군, 경상북도 청송군, 경기도 포천시 그리고 충청남도 서산시 등 5개 지자체와 상생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다른 지자체와도 특산물 발굴을 통한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올반은 가을 신메뉴 출시 기념으로 10월 15일까지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사전 예약한 4인 이상 가족고객을 대상으로 식사하는 모습의 인증샷을 올반 페이스북에 공유하면 추첨하여 속초 영랑호 리조트 1박 숙박권 증정, 그리고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SNS 또는 블로그에 ‘#올반가을신메뉴’ 태그와 식사후기를 남긴 후 올반 페이스북에 공유하면 추첨하여 올반 1인 식사권을 증정합니다. 홈페이지(http://www.olbaan.com)에서 자세한 참여방법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