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터눈

Home > 에프터눈
Home > SSG DAILY/PRESS
명품 블루마운틴 커피, 자메이카 원물 직소싱을 통해 새로운 가격 발명
새로운 커피의 맛과 가격을 발명하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이번에는 세상에 없던 새로운 맛과 저렴한 가격을 내세운 커피를 발명, 판매에 나섭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상품은 이마트만의 컨셉과 레시피로 블렌딩해 어디서도 찾을 수 없는 맛과 향의 ‘모닝 블렌드’, ‘에프터눈 블렌드’ 커피 2종과, 명품 커피의 대명사로 불리우는 자메이카 블루마운틴을 원물 그대로 해외 산지에서 직소싱해 판매하는 ‘피코크 자메이카 블루마운틴 100%’ 입니다.

 

이마트는 특별히 새로운 커피 출시를 기념하여 10월 15일(목)부터 28일(수)까지 2주간을 커피위크로 지정, 원두 전 품목 2개 구매시 20%, 3개 구매시 30% 할인 행사를 진행(피코크 블루마운틴 상품 제외)하며, 테팔, 필립스, 쿠진아트 등 커피메이커 상품도 정상가 대비 20~30% 할인 판매합니다.

 

15년 농림수산 식품부,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조사’에 따르면 커피는 단일 음식 중 주당 소비빈도가 12.3회로 배추김치(11.8회), 쌀밥(7회)보다도 더 자주 먹는 식품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커피 문화가 대중화 되면서 소비자의 기호도 다양해저 새롭고 고급스런 커피를 찾는 수요가 많아졌고, 소비자의 니즈에 맞추기 위해 이처럼 신상품을 개발 출시하게 된 것입니다.

 

커피 블렌딩이란 두가지 이상의 특성이 서로 다른 커피를 혼합, 새로운 맛과 향을 창조하는 것으로 커피 전문가 사이에선 블렌딩 작업을 기법(Tool)이 아닌 예술(Art)이라고 하는데요. 이번에 이마트가 새롭게 발명한 모닝 블렌드와 에프터눈 블렌드는 상품의 컨셉부터 원두의 종류, 혼합 비율 등 개발 전 과정을 블랜딩 전문가와 이마트 바이어가 함께 참여, 기존에 없던 전혀 새로운 맛과 향을 발명해 낸 것입니다.

 

모닝 블렌드는(500g, 10,800원) 아침의 밝고 상쾌한 기운을 느낄 수 있는 커피로,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브라질 세라도, 콜롬비아 수프리모 원두를 라이트 로스팅한 것으로 베리류의 달콤함과 화사한 꽃향기가 어우러진 것이 특징입니다.

 

에프터눈 블렌드는(500g, 10,800원) 오후의 중후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커피로, 브라질 세라도, 인도네시아 토라자, 과테말라 안티구아 원두를 미디엄 다크 로스팅한 것으로 견과류의 고소함과 스모키함, 달콤 쌉싸름한 맛이 돋보입니다.

 

또한 세계 3대 명품 커피 중 하나인 자메이카 블루마운틴 중에서도 최고 등급인 원두를 원물 그대로 들여와 피코크 제품으로 개발하여 선보입니다. 신맛, 단맛, 바디감, 에프터 테이스트가 조화로워 완벽한 밸런스를 갖고 있다고 평가되는 블루마운틴은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즐겨 마셔 영국 왕실 납품 커피로도 유명합니다.

 

연간 생산량이 612톤에 불과한 자메이카 블루마운틴은 전체 생산량 중에 약 35% 정도 No.1 등급을 받는데요. 하지만 대부분의 물량인 90%가 일본으로 수출됨에 따라 나머지 물량을 구하기가 매우 어려워 가격이 비쌀 수 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하지만 이마트는 이번 상품 개발을 위해 블루마운틴 원두 확보를 최우선의 목표로 삼고 커피 바이어와 해외소싱 바이어가 함께 직접 자메이카 현지에서 커피 업체들을 수소문한 끝에 약 3톤에 달하는 원물 직소싱 계약을 성사 시킬 수 있었습니다.

 

현재 로스팅해서 판매하는 블루마운틴 시세가 200g에 7~8만원 선인대 비해 ‘피코크 자메이카 블루마운틴 100%’는 200g에 42,800원이란 획기적인 가격으로 발명하여 고급 커피의 대중화에 앞장선 것입니다.

 

노태황 이마트 커피 바이어는 “이번 신상품 출시로 이마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커피의 맛과 가격을 발명했다.”면서 “앞으로 더욱 다양한 상품과 가격의 발명으로 소비자들이 이마트를 찾을 수 밖에 없는 이유를 계속 만들어갈 계획이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