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사이클링

Home > 업사이클링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지구의 날’ 맞아 친환경 캠페인 브랜드 선보여
“지구의 내일을 우리가 함께”
 
#이마트



"지구의 내일을 우리가 함께"


'지구의 날'인 22일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이마트 자양점을 방문해 ‘친환경소비 실천캠페인’에 참여하는 가운데 이마트가 이 날 새로운 친환경 캠페인 브랜드를 비롯해 슬로건, 캐릭터를 선보이고 친환경 경영실천에 적극 앞장선다.


이처럼 이마트가 친환경 캠페인을 브랜딩 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마트는 지난 2009년 업계 최초로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를 시작한 데 이어 2017년 업계 최초로 '모바일 영수증' 도입 등 친환경 경영에 앞장서 온 가운데 '이마트 투모로우(emart tomorrow)'라는 새 친환경 캠페인 브랜드를 선보이고 향후 다양한 친환경 실천활동의 테마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슬로건도 새롭게 선정했다. '지구의 내일을 우리가 함께'라는 문구로, 우리의 생활 습관과 실천에 따라 지구 환경 모습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동물인 해달(Sea Otter)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 '투모(TUMO)'도 함께 선보이다.


멸종위기종인 해달은 도구를 사용하는 유일한 해양포유류로 물 위에 뜬 채 자신의 가슴 위에 먹잇감인 패류를 올려놓고 돌로 깨뜨려 먹는 모습으로 유명한 동물이다.



■ ‘플라스틱 프리 투모로우’ 캠페인, 고객 참여 확대 위한 경품 행사 벌여


한편 이마트는 22일부터 이들 브랜드/슬로건/캐릭터를 활용한2019년 첫 친환경 캠페인인 '플라스틱 프리 투모로우(PLASTIC FREE tomorrow)'를 적극 전개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이마트는 환경부와 한국피앤지社, 글로벌 친환경 사회적 기업인 '테라사이클(Terra Cycle)'과 함께 현재 서울/수도권역의 이마트 29개 점에만 설치되어 있는 '플라스틱 회수함'을 연말까지 전점 범위로 확대할 계획이다.


플라스틱 회수 캠페인은 고객들의 참여로 모아진 샴푸 통, 분무기 통, 칫솔 등 폐플라스틱을 지역사회에 필요한 형태로 ‘업사이클링(Up-cycling)’해 기부하는 자원순환 캠페인이다.


소비자들의 참여 확대를 위해 이마트는 22일부터 한 달간 매장 내 플라스틱 회수함 및 이마트 친환경 캐릭터 ‘투모’와 함께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공기청정기, 기프티콘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이와 함께 5월 1일까지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P&G 행사 상품을 4만 원 이상 구매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매출의 1%를 나무심기에 기부하는 ‘노브랜드 나무심는 화장지(55mX30롤)’와 회수한 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해 제작한 ‘어린이 교통안전 반사판’을 증정할 예정이다. (점포별 수량 상이)


‘교통안전 반사판’은 어린이들이 가방에 달고 다닐 수 있는 직경 8.5cm 크기의 액세서리로, 빛이 반사되어 운전자들이 멀리서 봐도 어린이가 있음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 이마트發 친환경 캠페인, 사회 전반 확대. 22일 행사 통해 친환경 메시지 전달


  



한편 이마트가 먼저 시작해 업계 전반으로 확산된 캠페인들이 실효성을 거두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롤비닐 줄이기' 캠페인이 대표적이다. 이마트는 지난 2월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 10주년을 맞아 롤 비닐 사용을 절반(年 절감량 1억 장)으로 줄이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그 결과 2~3월 두 달 간 롤비닐 사용량이 전년 동기 대비 48% 감축한 효과가 나타났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자체 품질환경안전센터 주관으로 플라스틱 유색/코팅 트레이를 재활용이 쉬운 친환경 무색/무코팅 트레이로 전면 교체하는 것을 목표로 개선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한 지난 2월 하순부터 고객들의 환경 폐기물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온라인 쇼핑에서 발생한 택배 박스와 아이스팩을 이마트 매장으로 가져오면 장바구니로 교환해주는 '같이가 장바구니' 캠페인을 벌여 현재까지 총 2만2천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기후변화주간(22일 지구의 날을 전후한 일주일. 19~25일) 행사의 일환으로 벌이는 ‘친환경소비 실천 캠페인’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 이은희 한국기후 환경변화네트워크 상임대표, 남광희 한국산업환경 기술원장, 발라카니야지(Balaka Niyazee) 한국 P&G 대표이사, 에릭 카와바타(Eric Kawabata) 테라사이클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행사에서 주요 참석자들은 ‘비닐롤백 줄이기’, ‘모바일 영수증 ON’, ‘장바구니 사용실천’, ‘플라스틱 회수 참여’ 등 생활 속 캠페인 참여를 위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마트 이갑수 대표이사는 "전 지구인의 관심사인 환경문제는 생활 속 실천이 매우 중요하다"며,


"새로운 캠페인 브랜드와 슬로건 등 토대로 고객 생활과 밀접한 친환경 경영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2019.04.22 (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이마트 전국 매장에 플라스틱 수거함 설치해 자원 순환에 앞장서
플라스틱 회수함, 전국 이마트 점포로 확대!
 

 

이마트가 플라스틱 수거함을 이마트 전국 매장에 설치해 자원 순환에 앞장설 방침이다.


이마트는 환경부와 P&G, 글로벌 환경기업인 테라사이클과 협력해 기존 서울 29개 점포에 설치된 플라스틱 회수함을 4월 22일까지 서울/경기 지역 80개 점포, 오는 연말까지 전국 점포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고객들의 다 쓴 분무기통, 칫솔 등 회수한 플라스틱을 다양한 형태로 업사이클링해 지역 사회에 기부한다.

이를 기념해 4월 22일부터 한 달간 매장 내 플라스틱 회수함 및 이마트 친환경 캐릭터 ‘투모’와 함께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리면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또한 오는 18일부터 2주간 P&G 상품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행사상품 4만 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2018년 플라스틱 회수 시범사업 기간 동안 회수한 폐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반사경 및 노브랜드 나무심는 화장지를 증정한다.

 

 

2019.04.17 (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百, 처음으로 친환경 패션 브랜드 한데 모은 에코 패션 페어 열어
‘에코 패션 페어’ 열린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가 SEF(Seoul Ethical Fashion)와 손잡고 친환경 패션 브랜드 알리기에 나선다. 


신세계백화점은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에코 패션 페어’를 진행한다.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의류나 생활 소품, 업사이클링 패션 상품, 동물 친화적인 에코 퍼 관련 상품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현장에서 폐우산 소재를 재활용해 카드지갑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이벤트도 준비했다.


최근 무분별한 1회용 플라스틱, 비닐 사용으로 인한 폐해가 속속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들도 기업에 친환경 경영을 주문하는 등 관심이 크게 늘고 있다. 


여기에 동물의 가죽과 털로 의류를 만들어 입는 건 동물 학대라는 비판이 증가하면서 버버리, 코치 등 ‘비건 패션’을 선언하는 해외 브랜드도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이 같은 친환경 소비 캠페인이 확산되면서 신세계백화점은 최초로 친환경 패션 브랜드만 한데 모은 대규모 패션 행사를 펼친다.


강남점 8층 이벤트 홀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자연에 가까운 면, 린넨 소재만 사용해 모든 제품을 핸드 메이드로 제작하는 ‘젠니클로젯’, 비동물성 소재만을 사용하고 수익금 일부는 동물과 환경을 위한 캠페인에 환원하는 ‘비건타이거’, 의류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잔여 원사나 원단 등을 이용해 제품을 만드는 ‘니들앤코’를 비롯 제로디자인, 하이사이클, 라잇루트, 원더스타일 등 총 31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패션 브랜드, 업사이클링, 에코 퍼 상품과 더불어 상생, 공정무역을 모토로 운영되는 의류, 잡화 브랜드를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가장 눈에 띄는 건 현장에서 폐우산 소재를 사용해 카드지갑을 직접 만들어보는 현장 체험 이벤트다. 에코 패션 페어 기간 동안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1일 50개 한정),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친환경, 비건 패션, 에코 퍼 등 윤리를 앞세운 브랜드인 만큼 가격 역시 합리적이다. 대표 상품으로는 젠니클로젯 토드백 12만 5,000원, 제로디자인 셔츠원피스 8만 5,000원, 니들앤코 머플러 2만 3,200원, 원더스타일 에코 퍼 코트 78만 5,000원 등이 있다.


쇼핑 혜택도 풍성하다. 방문한 고객 대상으로 노트, 장바구니, 양말 등 럭키 드로우 이벤트를 진행하고, SEF 인스타그램 계정에 댓글을 달면 사은품도 받을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은 “최근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 경영에 앞장서는 브랜드들을 소개하는 이벤트를 처음으로 마련했다”며,


“이번 행사를 정례화하고 더욱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2018.11.20 (화)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사회공헌 참여형 기부 캠페인 활동
SCS 뉴스
#SCS뉴스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해드리는 SCS뉴스입니다.


신세계백화점 파트너들은 지난 14일, 기부문화 확산을 위한 특별한 봉사활동을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왜 다들 봉사활동이 아닌 취미활동을 하는 것 같을까요?!


신세계백화점 파트너들의 색다른 봉사활동, SCS뉴스에서 만나보세요!

Home > SSG LIFE/ISSUE
스타필드 하남의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
스타트업 스페이스 4편 『컨티뉴』
스타필드 하남
#신세계프라퍼티


조금 색다른 시도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스타트업 스페이스’의 특별한 이야기!도전정신으로 무장해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보이는 청년 창업자들의 포부를 들여다 볼까요?
스타필드 하남 3F에 위치한 스타트업 스페이스에는 상품을 넘어 환경과 인권,
동물을 생각하는 브랜드가 있습니다. ‘생산’을 넘어 ‘재생산’으로 지구와 상생하는그들을 만나봅시다!

폐차동차에서 발견한 새로운 가치

매년 가죽 수요량을 감당하려면 얼마나 많은 가축을 도살해야 할까요? 또 연간 폐차되는 차량은 얼마나 큰 환경파괴를 야기할까요? 컨티뉴의 최이현 대표는 이 점에 주목하여 폐자동차의 가죽을 재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버려지는 가죽을 재활용하여 지구의쓰레기를 줄이고, 가죽 생산을 위한 동물들의 죽음까지 방지하기 위해서죠. 이렇게 세계 최초로 폐자동차 가죽을 활용하여 가방, 지갑 등 다양한 상품을 제작하는 브랜드, 컨티뉴(continew)가 탄생했습니다.
최이현 대표가 가장 주력한 부분은 바로 ‘재생산’이었어요.가죽시트, 에어백 등을 포함해 폐자동차에서 나오는 연간 약 4백만 톤의 재활용 불가 부산물을 *업사이클링(Up-cy cling) 재료로 사용했습니다.
*업사이클링 :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가치를 높인 상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행위

“컨티뉴 상품은 고객과 생산자가 협업하여 좋은 지구를 만드는 매커니즘을 가져요.”

컨티뉴는 지구의 환경과 동물의 생명을 존중하는 윤리적 소비를 장려합니다. 더불어 컨티뉴의 생산 과정은 사회취약계층의 자활 수단이 되기도 해요! 수거-세척-건조-열코팅-분류-왁싱, 총 6 단계에 이르는 원단 손질 과정에서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죠.


장기적으로 컨티뉴 상품은 고객과 생산자가 다방면으로 사회공헌을 함께 하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사실~:)

내 차, 그리고 추억을 가방으로 만들다

나의 또 다른 다리이자 인생의 동반자, 자가용! 그러나 정들었던 자가용과 헤어지는 날이 오기도 합니다. 너무 허전해하지는 마세요! 언제든 함께할 수 있도록 당신의 차를 가방과 액세서리로 만들어 드리니까요. 컨티뉴의 맞춤 서비스로 자가용과 함께 했던 지난 날의 추억을 두고두고 간직하세요.

#언제 언제까지나♬       #동반자


엄격한 공정을
거친 질 좋은 가죽

아무 가죽이나 컨티뉴의 원단이 될 수 있는 것은 아니에요~! 컨티뉴는 폐자동차의 깨끗한 뒷좌석 등 가죽을 엄선해 수거해요. 수급 이후에는 철저한 6단계 세정으로 99.9% 멸균 및 냄새와 오염 제거 과정을 거쳐 컨티뉴의 원단이 탄생하죠.

#완전 철저       #고품질          #튼튼

깨끗한 지구를
생각하다!

컨티뉴는 제작 과정에서 발생되는 2차 환경오염까지 방지합니다. 가죽 세척 시 자체적으로 개발한 천연 세제를 사용하고 따로 염색은 하지 않아요. 화학 세제 및 염료가 일으킬 수질오염과 생태계 파괴를 최대한 지양하기 위해서죠. 지구와 공생하며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컨티뉴의 실천입니다.

#에코      #착한 소비      #더 좋은 지구

컨티뉴의 미션과 비전은 ‘USELESS to USEFUL’이에요. 쓸모없는 재료에서 가능성을 찾아 새로운 모습으로 세상에 선보이죠. 컨티뉴로 인해 업사이클링과 착한 소비가 더욱 활성화되는 세상이 오기를 희망합니다.
상품은 고객에게 보여지고 선택 받아야 비로소 생명을 찾습니다. 스타트업 스페이스 입점은 저에게 이를 가능케하는 쇼 타임(Show Time)이에요. 이 기회를 활용해 컨티뉴라는 브랜드에 더욱 활기찬 생명을 불어넣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