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가

Home > 어가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국산의 힘 프로젝트
프리미엄 햇김 ‘곱창돌김’판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오는 24일(목)부터 국산의 힘 프로젝트 상품인 ‘곱창돌김’을 판매한다.


‘곱창 돌김’은 매년 10월 중순에서 11월 중순까지 한달간만 채취가 가능한 고급 김으로,지난해 이마트가 ‘국산의 힘 프로젝트’ 상품으로 발굴해 선보였다. 이마트는산지 단독 계약을 통해 시중가격 대비 약 30%가량 저렴한 가격에 올해 곱창 돌김을 준비했으며, 총 4만봉 물량으로 제철을맞은 ‘신안 곱창 돌김(50매,160g)’을 7,980원에 판매한다.


곱창돌김은 두께가 두꺼워 씹는 식감이 뛰어나고, 상품 생산량이 많지 않기 때문에 보통 시중에서 일반김보다 가격이 3배 이상 비싸게 판매될 정도로 귀한 상품이다. 

특히, 올해는 10월 발생한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생산량이 감소하면서 전년대비 시세가 30% 상승했지만,이마트는 사전 물량 기획으로 전년대비 가격 인상을 최소화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주로 밥 반찬으로 여겨지는 김은, 쌀 소비량의 감소와 함께 계속 제자리 걸음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이마트에서 판매된 김 상품의 연간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해의 경우 2014년과 비교해 1% 미만 소폭 신장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는 10월까지 전년 동기대비 8% 매출 감소를 기록 중이다. 이마트는 이와 같이 어려운 김 소비 환경에서도, 좋은 품질의 우리 김을 발굴해 육성하기 위해지난해 ‘곱창 돌김’을 국산의 힘 프로젝트 상품으로 선정하고 대형마트 판로 지원을 시작했으며, 김양식 어가의 특성을 고려해 전량 현금 매입 방식으로 상품 구매를 진행해 곱창돌김 양식 어가 소득 증진 기여에 나서고 있다.


이상현 이마트 건식품 바이어는 “지난해 국산의 힘 프로젝트로 처음 선보인 이마트 곱창돌김은 일반김보다 비싼 가격에도 지난해 11월 한달간 생김류 중 가장 많이 팔릴 정도로 소비자들이 품질을 바로 알아본 상품”이라며, “이러한 실적을 바탕으로 지난해 이어 올해도 제철을 맞은 곱창 돌김을 준비했으며, 향후에도 어가 소득 증진에 기여하고 소비자들에게도 다양한 상품을 발굴해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Home > SSG DAILY/PRESS
이중고로 시름 깊어져 가는 어가…
우수한 우리 수산물 애용해 주세요!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해양수산부, 한국수산회 등과 손잡고 수산물 소비 활성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9월 29일 목요일부터 10월 5일 수요일까지 1주일간 전국 점포에서 ‘가을 맞이 특산물 대전’을 열고 각종 수산물을 정상가 대비 최대 40%까지 저렴하게 판매한다. 주요 품목은 활광어회(280g/팩) 19,800원, 가을 꽃게(100g) 1,180원, 참굴비(1호, 20미) 14,100원, 생오징어(마리) 2,380원 등이다.


이번 행사는 경기침체와 부정청탁 금지법 등의 여파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살리고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어가를 돕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Home > SSG DAILY/PRESS
햇오징어가 돌아왔습니다!
금어기 효과로 돌아온 오징어
이마트
#이마트


어족 자원 보호로 올해 오징어 어획량 늘어날 전망





이마트는 6월 9일(목)부터 1주일간 햇 생오징어 50톤을 준비해 마리당 1,240원에 선보입니다. 갈치, 고등어와 함께 대표 국민 수산물인 오징어는 6월부터 본격적으로 조업이 시작되는 어종으로, 이마트는 햇오징어 물량 확보를 위해 5월부터 속초, 주문진, 구룡포 등 동해안 주요 산지를 바이어가 직접 방문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습니다. 올해 오징어는 어획량이 예년에 비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전년보다 오징어를 저렴하게 맛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2014년 오징어 금어기를 첫 실시한 이후 3년째를 맞이한 올해, 그 동안의 금어기가 효과를 나타내며 오징어 어획량이 증가해 시세가 안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강원도와 경상도 주요 포구의 5월 25일부터 6월3일까지 열흘간 오징어 물량은 14만 박스(1박스 20마리 기준)로, 작년 금어기 해제 후 열흘간의 물량인 7만박스 보다 2배가량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평균 시세도 1박스당 20,950원으로, 31,100원 이었던 작년보다 41.8% 가량 내렸습니다.


해양수산부 수산자원 포탈에 따르면 12년 18만톤에 달하던 오징어 생산량은 중국 쌍끌이 어선의 무분별한 남획과, 동해 연안의 냉수해로 13년 15만톤까지 감소하며 전년비 15%가량 줄었습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장기적인 오징어 산업의 보호를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섰고, 어가와 협력해 2014년부터 오징어 산란기인 4~5월 2달간을 금어기로 지정했으며, 금어기를 도입한 2014년부터는 오징어 어획량이 일정 수준을 유지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올해는 금어기를 4월 한달로 단축하는 대신 12cm 미만의 오징어는 잡지 않도록 하는 12cm룰을 새롭게 만들어, 어민의 안정적인 수입과 수산자원 보존이 모두 가능할 수 있도록 수산자원 관리법을 개정하였습니다.


이마트 이홍덕 수산팀장은 “어족 자원 보호 노력으로 2014년부터 오징어에도 금어기가 시행 되면서, 6월 초 어획량을 살펴봤을 때 올해는 오징어 풍어가 예상된다.”면서 “이마트는 5월부터 동해안 오징어 산지를 방문해 물량을 준비했으며, 대규모 매입을 통해 전년보다 저렴한 가격에 햇오징어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