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Home > 양파
Home > SSG DAILY/SHOPPING
쇼핑뉴스
부드러운 육질, 깊은 풍미
이마트

Home > SSG DAILY/PRESS
4일부터 생필품 물가안정 기획전 열어
이마트 25주년, 생필품 물가안정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새해에도 신선/가공/생활용품 등 생필품 가격 안정에 나선다.


이마트는 4일(목)부터 일주일간 개점 25주년인 2018년을 맞아 주요 생필품 25개 품목을 선정하여 물가안정 기획전을 진행한다. 먼저, 전체 상품 중 절반에 해당하는 12품목을 소비자들이 가격 변동에 민감한 신선식품으로 선정했다.


대표상품으로는 삼겹살(100g/국내산)을 1,680원에, 계란(30개입/대란/국산)을 4,880원에 판매하여, 양파(1.8kg/망/국산)은 3,150원에 선보인다. 에콰도르 바나나(1묶음)는 2,980원에, 볶음용 멸치(500g/박스/국산)는 14,800원에 준비하였으며, 표고버섯에서 바지락, 생닭까지 농산/수산/축산 등 카테고리별 구매빈도가 높은 품목으로 엄선했다.


가공식품과 생활용품에선 고객들의 생활에 밀접한 13개 품목을 선정하여 라인업을 완성했다. 매일 멸균우유(200ml*24입)를 11,000원에, 진라면 소컵(순한/매운맛)은 2,850원에 판매하며, CJ스팸클래식(340g*3입)은 14,280원에 선보인다. 또한, 크리넥스 3겹 순수 소프트(30m*30롤)을 15,890원에, 하기스매직팬티 4단계(남/여아,92P)는 24,010원에 판매하고, 다우니(2.7L)는 8,990원에 준비하는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생필품을 중심으로 상품을 선정했다.


한편, 이마트가 이처럼 새해의 시작과 함께 물가안정에 나선 까닭은 소비자들의 장바구니에 단골로 담기는 주요 품목들을 안정적인 가격으로 제공함으로써 소비자 물가안정에 기여하는 대형마트 본연의 경쟁력을 공고히 하기 위함이다. 통계청이 지난달 발표한 ‘2017년 연간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율은 1.9%로 201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농/축/수산물이 조류독감과 여름철 폭우와 폭염 등의 영향으로 5.5%나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0.44% 포인트나 끌어올렸다.


이마트는 이와 같이 소비자들의 가계에 실질적인 부담으로 작용하는 주요 생필품의 가격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치열해진 영업환경 속에서도 고객들의 발길이 계속해서 이마트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개점 25주년이 되는 2018년에도 이마트가 장보기 물가 안정에 앞장서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고객분들의 가계절약에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다양한 고민과 시도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2017.1.4 (목)

Home > SSG DAILY/PRESS
가뭄과 국지성 호우로 빨간불이 켜진 채소 물가 안정화에 나선다
이마트, 가격 급등한 채소 물가 잡는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가뭄과 국지성 호우 등으로 빨간불이 켜진 채소 물가 안정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3일(목)부터 9일(수)까지 일주일간 감자, 대파, 양파, 포기상추 등 주요 채소 500여 톤을 기존 가격대비 최대 40%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대표 상품으로 감자는 기존 가격보다 40% 저렴한 2,980원(2kg), 포기상추는 기존가 대비 17% 저렴한 2,880원(300g)에 판매한다. 양파, 대파, 깐마늘도 저렴하게 선보여 각각 1,950원(봉), 2,950원(1.8kg), 4,580원(500g)에 판매하며 오이맛고추는 2,180원(2봉), 새송이버섯은 2,580원(2봉)에 행사상품으로 선보인다.

 

 

이마트는 기상 악화로 채소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자 자체 농수산물 전문 유통센터인 후레쉬센터 물량 이용 및 산지 계약 재배를 통해 채소 가격 안정화를 실현할 방침이다.

 

 

2017.08.04 (금)

Home > SSG DAILY/PRESS
3일(목)부터 7일간 감자, 포기상추, 양파, 대파 등 주요 채소 최대 40%할인
이마트, 가격 급등한 채소 물가 안정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가뭄과 국지성 호우 등으로 빨간불이 켜진 바캉스철 주요 인기채소 물가 안정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3일(목)부터 9일(수)까지 일주일간 휴가철에 소비자들이 많이 구매하는감자, 포기상추, 양파, 대파 등 인기채소 500여 톤을 기존 가격 대비 최대 40% 저렴한 가격에 공급한다.

 

 

행사기간 동안 이마트는 감자를 기존 가격보다 40% 저렴한 2,980원(2kg)에 판매하고, 포기상추는 기존가 대비 17% 할인한 300g당 2,880원에 판매한다. 양파, 대파, 깐마늘도 행사상품으로 선정해 각각 1,950원(봉), 2,950원(1.8kg), 4,580원(500g)에 판매하며, 오이맛고추는 2,180원(2봉)에, 새송이버섯은 2,580원(2봉)에 저렴하게 선보인다.

 

 

이마트가 이렇듯 채소 물가 안정화에 나선 이유는 식탁 물가의 바로미터라고 할 수 있는 채소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가격 상승세가 가장 가파른 감자는 생육기에 가뭄 등 기상악화로 생산량이 전년보다 감소하면서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자료에 따르면 수미감자 20kg 상품 기준 7월 평균 도매가는 작년 동기 대비 78.1% 오른 26,821원을 기록했다. 한국농촌경제원 조사에 따르면 가을 감자 재배의향면적도 전년보다 14.3% 가량 감소해 향후 고시세가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인의 식탁에 빠지지 않고 오르는 주요 양념채소 가격도 오름세이다.
우선, 양파는 재배면적이 지난해 보다 줄어든 상황에서 5월 가뭄으로 생육마저 더뎌 공급량이 감소하면서 가격이 크게 올랐다. 7월 21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6년산 양파 전체 생산량은 114만 4천 톤으로 전년 대비 11.9% 감소했고 평년보다도 9.2% 줄었다. 시세도 안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7월 가락시장 도매가를 살펴보면 20kg 상품 기준 가격이 22,652원으로 1년 전보다는 69.7%, 한 달 전보다도 13.5% 비싸졌다.

 

 

대파는 상황이 비교적 나은 편이지만 장마의 영향으로 출하작업이 원할히 진행되지 못해 반입량이 감소하면서 시세가 소폭 상승했다. 특히 잦은 비와 고온이 반복됨에 따라 뿌리가 썩는 사례가 빈발하면서 향후에도 강보합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자체 농수산물 전문 유통센터인 후레쉬센터를 적극 활용하는 한편 산지 계약재배를 강화하고 신규 산지를 발굴하는 방법 등을 통해 채소 가격안정을 이끈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양파의 경우 시세가 저렴한 수확기에 물량을 대량 매입해 후레쉬센터에 비축해 놓은 덕에 총 300 톤에 달하는 행사물량을 시세보다 20% 저렴하게 내놓게 되었고, 깐마늘 역시 제주산 햇 대정마늘을 후레쉬센터에 비축한 후 자체적인 탈피공정을 거쳐 소비자 부담을 덜었다.

 

 

이외에도 감자는 대표 산지인 서산 지역 농가와의 사전 계약재배를 통해 행사물량 100 톤을 시중가 대비 40% 가량 저렴하게 준비했으며, 대파는 강원 봉평•진부 등 신규 산지를 발굴하고 자체 마진을 낮춰 판매가를 시세보다 20% 낮게 책정했다.

 

 

민영선 이마트 신선담당상무는 “휴가철을 맞아 대형마트에서 각종 신선식품을 찾는 발걸음이 늘어난 가운데 주요 채소 시세가 크게 올라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장마철의 고질적인 채소 가격 상승에 따른 소비자 부담 가중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라고 말했다.

 

 

2017.08.03 (목)

Home > SSG DAILY/PRESS
15일(목)부터 7일간, 오징어, 양파 등 가격급등 신선식품 최대 45% 저렴
가격 급등한 신선식품 물가 잡기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가뭄 등으로 빨간불이 켜진 밥상 물가 안정화에 발벗고 나섰다.
 
이마트는 오는 15일(목)부터 21일(수)까지 일주간 오징어와 양파 등 최근 가격이 급등한 신선식품 총 600톤을 긴급 공수해 기존 가격대비 최대 45% 저렴한 가격에 공급한다. 행사기간 동안 이마트는 최근 공급이 어려운 국산 오징어보다 45% 저렴한 마리당 1,870원에 원양산 오징어를 판매하고, 가뭄의 영향으로 시세가 오른 양파는 기존가격 대비 21% 가격을 낮춰 1.8 kg 한 망을 2,980원에 판매한다. 


더불어 함께 최근 가격이 오름세인 감자는 29% 가격을 낮춘 100g당 248원에, 무는 개당 1000원에 판매해 기존대비 37% 가격을 낮춘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해양수산부와 손잡고 원양산 오징어 100여톤을 공수하는 동시에 신선채소의 경우 자체 후레쉬센터 사전 비축분량에 산지직거래 물량까지 더해 500톤을 행사물량으로 준비했다. 특히 양파의 경우 새로운 산지를 발굴을 통해 저렴한 가격에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사전 비축한 것은 물론 자동 포장 작업까지 자체 후레쉬센터에서 진행해 비용 구조를 최소화해 가격을 더욱 낮췄다.
 
오징어는 고등어 갈치와 함께 국민수산물로 꼽히는 품목으로, 해수온도 상승과 어족자원 고갈로 인한 어획량 감소의 영향을 받아 도매 시세가 크게 뛰었다. 한국농수산식품공사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6월 평균 물오징어(중품/1kg)의 도매가격은 9,029원으로 2016년 연평균 도매가격(5,503원)의 1.6배 수준까지 치솟았다.

해수온도 상승으로 과거 오징어의 국내 주산지인 동해바다의 조업량이 크게 감소하며 원양산 오징어가 대체제가 된 상황이며, 이마저도 최근 원양산 오징어를 실은 운반선이 침몰하는 악재가 겹쳐 오징어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한국해양수산 개발원 통계연보에 따르면 대한민국에 오징어 생산량은 지난 16년 급격하게 감소, 15년 309,085톤의 절반 이하의 생산량을 기록하며 올해까지도 어획량 감소 현상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오징어 이외에도 가뭄의 영향으로 채소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파, 마늘과 함께 요리에 빠지지 않고 사용되는 양파는 재배면적이 지난해 보다 5~10% 줄어든 상황에서 5월 가뭄으로 생육마저 더뎌 공급량 감소로 인해 가격이 크게 올랐다. 실제 가락시장 도매시세를 보면, 양파(상품, 1kg) 의 도매시세는 지난해 6월 평균 679원이던 것이 올해 6월 들어서는 1,098원으로 작년 대비 대략 60% 가량 껑충 뛰었다. 이외에도 수미감자와 무 역시 6월 평균 도매가가 상승세를 보이며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민영선 이마트 신선담당상무는 “신선식품의 경우 가장 1차적인 먹거리로 물가의 바로미터와도 같다”며, “가뭄 등의 영향으로 일부 신선식품의 가격이 급등할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비축 물량 방출 및 대체 신선식품의 적극적인 공급을 통해 가계부담을 낮추는데 더욱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7.6.15(목)

Home > SSG STYLE/FOOD
소박하게 차린 봄상차림
봄동 겉절이
이마트



한국인의 식탁에선 김치를 빼놓을 수 없죠? 그 중 봄동 겉절이는 이때가 아니면 맛보기 힘든 보물과도 같은 김치입니다. 봄동 자체가 이미 담백해 적은 양념만으로도 맛있는 겉절이가 되기 때문인데요. 매운 양념을 하지 않아 어린이나 외국인이 먹기에도 손색없답니다.



  




1. 양념재료는 미리 잘 섞어둔다. 

2. 양파는 채 썰어 물에 담가둔다. 

3. 봄동은 물에 담가 두었다가 깨끗이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4. 볼에 봄동과 물기 뺀 양파를 넣고 양념장을 넣어 잘 버무린다. 

5. 참깨와 참기름을 넣어 가볍게 섞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