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민어

Home > 양식민어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6월에 미리 먹는 ‘민어 보양식’ 출시!
보양식 시즌 빨라진다
 
#이마트


이른 무더위에 보양식 시즌이 빨라지고 있다. 이마트가 7월이 아닌 6월에 대표 보양식 중 하나인 민어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6일(목)부터 12일(수)까지 1주일간 남해 미조면 양식장에서 키운 국산 민어회(200g) 한 팩을 1만9,800원에, 민어 서더리 탕감 한 팩을 9,900원에 판매한다.


민어는 예로부터 임금이나 왕족들이 즐기던 고급 보양식으로 알려졌으며, 현재도 자연산 민어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현저히 부족해 여름철에 접어들면 kg당 가격이 최대 7~8만 원에 이를 정도로 비싸진다.


반면, 양식 민어는 자연산 민어에 비해 가격이 약 50% 이상 저렴하며 안정적인 물량 수급이 가능해 이마트에서 6월 보양식 상품으로 판매하게 됐다. 


민어 개체의 크기 또한 자연산은 천차만별인데 비해 양식 민어의 경우 3~5kg이 되었을 때 출하하기 때문에 균일한 품질의 상품 생산이 가능하다.


이마트가 6월에 민어 보양식을 출시하는 이유는 6월 보양식 매출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의 경우 6월 2일 첫 폭염특보가 발령되면서 6월부터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었다. 


이에 작년 6월 닭, 오리, 전복, 장어 등 대표적인 보양식 상품들의 매출이 전년 대비 10% 가량 증가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보름 가량 이른 5월 15일 광주 지역에 첫 폭염 특보가 발령됐고, 서울에도 5월 24일 첫 폭염 특보가 발령 되는 등 지난해보다 이른 무더위가 시작됐다.


이에 이마트는 올해 6월에도 무더위를 이기기 위해 보양식을 찾는 소비자들이 더 늘어날 것으로 판단해 처음으로 6월에 민어 보양식을 선보인다.


또한, 민어 양식 기술 발달로 물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6월 민어 판매가 가능해진 것도 하나의 요인이다.


이마트는 대량 민어 양식장을 갖춘 남해도수산과 손잡고 양식 민어 보양식 상품들을 선보인다.


남해도수산은 2013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민어 대규모 양식에 성공했으며, 초창기에 연간 3~4톤 이었던 민어 생산량은 현재 30~40톤으로 10배 가량 증가했다.


이는 민어 양식이 7년차에 접어들면서 시행착오를 거쳐 민어 생육에 가장 적합한 조건을 찾아내 폐사율이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다. 


또한 양식 민어 수요가 점차 증가하면서 민어를 기르는 가두리 양식장 규모도 약 3~4배 늘렸다.


이에 이마트는 연초부터 남해 산지와 행사 기간 및 물량을 공동으로 기획해 민어 보양식 상품을 판매한다.


이마트 이홍덕 수산팀장은 “닭, 전복, 장어 등 전통적인 보양식을 벗어난 이색 보양식 상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민어 보양식 판매를 6월까지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춰 좋은 품질의 새로운 보양식 상품들을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9.06.07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