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배추

Home > 양배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제주산 제철 채소 대규모 소비촉진 행사 나서
‘겨울 채소 공장’ 제주산 채소 소비촉진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가 제주산 제철 채소 소비활성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16일 수요일까지 무, 당근, 양배추, 브로콜리, 콜라비 등 제주산 겨울 채소를 전년 동기 대비 최대 55% 가량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밝혔다.


주요 품목으로는 무, 브로콜리, 콜라비를 각각 개당 990원에 판매하며 당근은 100g당 298원, 양배추는 개당 1,780원에 준비했다.


‘겨울 채소 공장’이라고도 불리는 제주도에서는 올 겨울 온화한 날씨가 계속돼 채소 작황이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재배면적 증가 등이 겹치면서 주요 채소 생산량이 크게 늘어나 시세는 전년보다 대폭 하락한 상황이다.


한국농촌경제원 농업관측 자료에 따르면, 올해 5월 하순까지 나오는 월동무 재배 면적은 평년보다 13.3% 늘어난 6,475ha로 예상된다. 


생산량도 작년보다 20% 증가한 35만 1천 톤을 기록할 전망이다.


2018년산 겨울양배추 재배면적 역시 2017년 및 평년보다 각각 4%, 7% 증가한 3,302ha로 조사되었으며, 이에 따라 겨울양배추 생산량이 2017년보다 17% 증가한 18만 4천 톤에 다를 것이라는 진단이 내려졌다.


시세 하락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자료에 따르면, 무(20kg상자, 上품)의 월평균 도매가는 2018년 1월 9,740원을 기록했으나 올해 1월에는 7,729원을 기록해 시세가 20.6% 가량 낮아졌다.


양배추(8kg망대, 上품)도 같은 기간 월평균 도매가가 7,163원에서 4,323원으로 39.6% 하락했으며, 브로콜리(8kg상자, 上품)와 콜라비(15kg상자, 上품)도 각각 시세가 30.3%, 35.3% 저렴해졌다. 


당근(20kg상자, 上품)만이 유일하게 평균 도매가가 27.0% 상승했다.


이마트는 무 행사물량을 작년 120톤에서 올해 250톤까지 늘리는 등 제주산 겨울 채소 전체 행사 준비물량을 2배 이상 늘려 소비활성화에 앞장선다는 입장이다.


박용필 이마트 채소 팀장은 “제주발 채소 풍작에 따른 시세 하락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어 제주산 채소를 산지직송으로 대량 매입하는 한편, 자체 농산물 전용 후레쉬센터에 양배추, 당근 등을 비축해 이번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수급불균형으로 인한 시세하락 및 공급과잉 문제를 해결하고, 농가수입 안정화에 이바지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9.01.11 (금)

Home > SSG DAILY/SHOPPING
쇼핑뉴스
마음 가득 봄 비타민 충전!
이마트

Home > SSG DAILY/PRESS
겨울철 채소 주산지 제주도에서 올라온 채소 선보여
싱싱한 제주 채소 맛보세요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청정지역 제주도에서 올해 첫 수확한 채소가 나왔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29일부터 본점, 강남점 등 주요점포에서 당근, 브로콜리, 양배추 등 제주도에서 직송해 선보이는 제주 햇채소 직송전을 펼친다. 

 

제주 구좌읍에서 생산돼 구좌당근으로 불리며, 수분이 많고 당도가 높아 집에서 손쉽게 갈아 마실 수 있는 ‘구좌 당근’, 국내 최대 브로콜리 생산지인 제주에서 재배한 ‘브로콜리’, 제주 바다 인근에 자리한 대정읍에서 해풍맞고 자라 단단하고 아삭한 식감이 특징인 ‘양배추’까지 싱싱한 제주도 햇채소를 만나볼 수 있다.

 

세 품목 모두 친환경 제품이며, 제주 지역의 우수 생산자들이 수확한 상품만을 선별해 선보인다.



2017.11.30 (목)

Home > SSG DAILY/PRESS
오는 22일부터 국산 개발 종자 양배추 1통당 1,480원 판매
종자 로열티 없는 우리품종 양배추 판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 국산의 힘 프로젝트가 국산 종자 농산물 육성을 위한 두번째 상품으로 국산 개발 종자 양배추를 선보입니다.

 

이마트는 국산의 힘 프로젝트 일환으로 지난 6월 농식품부, 농진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산 우수 종자 농산물이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지 않고 조기에 시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이마트 유통망 지원에 나서고 있는데요. 이번에 이마트가 선보이는 무안 양배추 역시 종자 로열티가 없는 국내 개발 종자입니다.

 

이마트가 지난 7월 국산 종자 양파에 이어 국산 종자 두번째 상품으로 양배추를 선택한 이유는, 주요 채소임에도 국내 유통되는 양배추의 85% 이상이 일본산 종자가 차지하고 있는 대표적인 수입 종자 상품이기 때문입니다.

 

이마트는 양배추 시장에서 국산 종자 확대를 위해 지난 6월부터 전남 무안 일대 농가에 15만통 물량의 양배추를 계약 재배했으며, 오는 22일부터 기존에 판매 중인 양배추 대비 약 25% 저렴한 1통당(1.5kg이상) 1,480원에 판매합니다.

 

이마트는 계약재배와 산지직송을 통한 유통 비용 절감, 국산 종자 판매 확대를 위한 자체 마진 축소 등으로 가격을 낮췄습니다.

 

국산 종자 양배추는 종자가격이 약 30% 저렴한데다, 재배 단계에서는 수입 종자에 비해 양배추가 크게 자라는 비율이 높으며, 활용할 때는 잎이 부드러워 주스나 샐러드 등 생식용으로도 먹을 수 있는 점이 장점입니다.

 

 

제주 햇귤, 남해안 생굴 등 국산의 힘 신규상품 함께 선보여


이마트는 국내 종자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번 국산 종자 양배추에 이어 향후에도 경쟁력 있는 국내 개발 종자를 농식품부와 함께 선정해 판로 제공을 지속할 계획입니다.

 

한편, 이마트는 22일부터 국산 종자인 무안 양배추(대표 생산자:장순배 파트너)와 함께, 제주 조생 햇귤(생산자:강시록 파트너), 남해안 생굴(생산자:장욱 파트너) 등을 국산의 힘 프로젝트 신규 상품으로 선보입니다.

 

최성재 이마트 식품본부장은 “국내 개발 종자의 경우 우수 품질 종자가 많지만 농가에서 판로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기존 종자를 고집하는 점이 신규 개발 국산 종자가 쉽게 확대되지 못하는 이유이다”라며, 종자 산업은 농산물 경쟁력의 핵심인 만큼, 이마트는 농식품부와 함께 주요 농산물 중 수입 종자 비중이 높은 상품을 중심으로 국산 종자 비중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이색채소 방울다다기 양배추 선보여
양배추가 주렁주렁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이색채소 방울다다기 양배추를 선보입니다.

 

이마트는 전국 점포에서 벨기에산 방울다다기 양배추를 판합니다. 가격은 1,490원(100g/벌크), 4,880원(250g/팩)입니다.

 

‘방울 양배추’라고 더 잘 알려진 방울다다기 양배추는 크기가 작고, 줄기 끝에서 자라는 일반 양배추와는 달리 많은 개체수가 줄기에 붙어서 자라는 것이 특징입니다.

 

단백질과 비타민이 풍부할 뿐 아니라 추위에 강하고 저장성이 높은 특성이 있어 본산지인 유럽에서는 대표적인 겨울 제철 채소로 사랑 받습니다.

 

깨끗하게 씻어 샐러드로 먹으면 아삭아삭한 식감이 일품이며, 베이컨 및 다른 채소들과 함께 볶아먹어도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