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솔루트

Home > 앱솔루트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發 가격전쟁 제 2탄
이번엔 분유 ‘가격의 끝’ 본다
이마트
#이마트


23일부터 분유업계 주요 4개社 1위 브랜드 상품 최저가 판매키로





이마트가 기저귀에 이어 유통 全 채널 최저가 선언 두 번째 상품으로 분유를 선정, 당초 계획보다 이틀 앞당긴 23일(화)부터 판매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마트가 이번에 선정한 상품은 총 15개 상품으로, 남양, 매일, 일동, 롯데푸드 등 국내 분유업계 주요 4개사의 1위 브랜드만을 엄선해 기존 판매가 대비 최대 35% 가량 가격을 낮췄습니다. 이 가격은 대형마트 업계 대비 최대 39%, 온라인몰과 소셜 커머스 대비 최대 35% 저렴한 수준입니다.


이마트는 분유 특성상, 한편 선택하면 바꾸기가 쉽지 않다는 점을 고려, 이번에 선정된 상품들은 1단계부터 4단계까지 사실상 전 단계를 모두 최저가로 판매키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이들 상품이 기존 이마트 분유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기준으로 약 51%로, 이는 이번 유통 全 채널 최저가의 진정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이마트는 평가했습니다.


이마트는 22일(월)까지의 온/오프라인 대표 유통업체 가격 조사를 통해 이번 분유 가격을 정했으며, 기저귀와 마찬가지로 일별 가격 조사를 통해 주 단위 최저가격을 유지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이번 분유 역시 ‘품절 제로 보상제’ 상품으로 지정해, 한정된 물량에 대한 일시적인 최저가격 경쟁이 아닌 소비자가 언제든지 업계 최저가로 구입할 수 있는 쇼핑 환경을 만들겠다는 본연의 취지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이마트 분유 매출 50% 차지, 유통 全 채널 최저가 진정성 입증


이마트가 분유를 최저가 선언 두번째 상품으로 선정한 이유는, 분유가 이마트 내에서도 온라인 구입 수요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품목으로 기저귀와 함께 온라인 업체들의 핵심 전략 상품이기 때문입니다. 실제, 지난해 분유 매출은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27.9%가 감소한 반면, 이마트몰에서는 12.1% 신장했습니다.


이마트는 이번 분유 유통 全 채널 최저가 선언을 통해 오프라인 경쟁력을 회복하는 것은 물론, 이마트몰 경쟁력도 한층 더 높이는 1석 2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마트는 이번 유통 全 채널 최저가 선언을 통해 오프라인 뿐만이 아니라 온라인 에서도 가격 경쟁력을 확고히 하는 것과 동시에, 배송에서도 압도적인 경쟁 우위를 확보해 갈 방침입니다.



23일, 김포 온라인전용물류센터 본격 가동, 배송경쟁력도 압도할 것


이를 위해 이마트는 23일(화)부터 두 번째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인 ‘김포센터’의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서울과 수도권 서부지역을 담당하게 될 ‘이마트 김포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는 총 5만 여개의 상품을 취급하며, 일 최대 2만 건의 배송 물량을 처리할 수 있습니다. 김포센터가 본격 가동에 들어감에 따라, 이마트몰 배송의 최대 강점인 당일배송,이른바 ‘쓱(SSG)배송’도 대폭 강화돼 배송 경쟁력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마트는 현재 46% 수준인 당일 배송 비중이 김포센터 오픈으로 55%까지 높아질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수도권으로만 한정하면, 약 49%에서 61%까지 당일 배송 비중이 확대되 배송 경쟁력 강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가격의 끝’ 기저귀, 유통업계 지난주 최저가격 적용해 가격 낮춰


한편, 이마트는 분유가 조기에 선보이게 됨에 따라 부득이하게 기저귀 가격도 이틀 앞서 조정키로 했다며, 차주부터는 매주 목요일 가격을 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하기스 매직팬티는 대형(92P)과 특대형(76P)이 각각 28,300원, 29,200원으로, 마미포코 역시 대형(72P)과 특대형(54P)이 각각 18,400원, 17,100원으로 조정됩니다.


장영진 이마트 마케팅담당 상무는 “유통 全 채널 최저가 선언 첫 상품인 기저귀에대한 소비자 반응이 예상보다 더욱 커 두 번째 상품을 예정보다 이틀 앞당겨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상품 선정과 준비가 완료되는 데로 최대한 빨리 선보여 소비자 이익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