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밀

Home > 압타밀
Home > SSG DAILY/PRESS
압타밀 이어 두 번째 브랜드 독점 수입, 판매 계약 체결
미국 가습기 1위 브랜드 크레인 독점 판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미국 내 가습기 판매 1위, 컨슈머리포트 가습기 부문 1위 브랜드 ‘크레인(Crane)’을 국내에 선보인다.


이마트는 지난 19일(목) 홍콩에 위치한 크레인 아시아 본부에서 크레인 제품 한국 시장 내 독점 판매권 계약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크레인은 가습기를 주력으로 하는 미국의 생활가전 브랜드로 가습기 외에도 공기청정기, 히터, 선풍기, 스탠드 등 다양한 소형 가전제품을 전세계에 판매하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는 이방카 트럼프, 제시카 알바 등 유명인들이 크레인 가습기를 사용하는 모습이 언론에 노출되면서 ‘셀럽(Celeb)들이 즐겨 쓰는 브랜드’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마트가 해외 브랜드 독점 수입에 나서는 것은 2017년 압타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마트는 유럽 1위 분유 브랜드 압타밀을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크레인을 통해 국내 소형 가전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전망이다.


이마트는 가습기 및 히터 판매가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9월부터 가습기, 히터 10여종을 시작으로 크레인 제품 판매에 나선다.


크레인의 대표 상품인 물방울 모양 가습기, 동물 모양 가습기를 비롯해 모던한 디자인의 히터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별해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 이후 공기청정기, LED 스탠드, 선풍기 등 다양한 가전제품을 도입할 방침이다.


한편, 이마트가 크레인 독점 수입 및 유통에 나서는 까닭은 외국 가전 제품 직구 금액이 급증하는 등 해외 가전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의 온라인 쇼핑동향 조사 결과에 의하면 2017년 1년간 국내 소비자들이 해외 직구로 사들인 가전•전자•통신기기는 2천773억원 규모로 2016년에 비해 44.3% 증가했다. 이는 2014년 1천31억원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불과 3년 만에 약 2.7배 규모로 성장한 것이다.


남들과 같은 제품을 소비하는 것에 싫증을 느낀 소비자들 및 저렴한 가격에 현명한 소비를 하려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가전 제품 해외 직구 규모가 급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크레인 가습기 역시 기차, 부엉이, 물방울 모양 등 인테리어 소품 같은 고정관념을 깬 디자인과 안정성 덕분에 주부들에게 입소문을 타면서 블로그나 카페 글을 통해 해외 직구 후기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이에 이마트는 2017년 10월 크레인 가습기 5종을 국내 최초로 직수입해 시범 판매했으며, 4달 만에 준비 물량 13,000대를 완판시켰다.


한편, 스마트 컨슈머의 증가로 해외 소싱 가전의 인기가 늘어나면서 이마트표 대박 소싱 가전제품도 연달아 탄생하고 있다.


2016년 11월 이마트가 선보여 ‘반값 면도기’로 히트한 ‘러빙홈 면도기 3종’은 출시 직후 품절 대란을 일으켰으며 두 달 만에 약 1만대 판매됐다. 또한, 반값 면도기는 반짝 인기 상품에 그치지 않고 작년 1년간 약 3만대 가량 판매되면서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았다.


2017년 4월 출시된 노브랜드 전자레인지 역시 지난해 9개월간 2만대 가량 판매됐으며, 입소문을 통해 올해 들어 판매가 더욱 늘어 지난 1분기에만 약 8천5백대가 팔려나갔다.


이 같은 소싱 가전 인기에 이마트는 크레인 독점 수입 및 유통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국내에서 접하기 힘든 상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며, 이마트 관계사 뿐만 아니라 외부 유통채널 입점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마트 가전담당 서보현 상무는 “남들과 다른 소비, 현명한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수입 가전 인기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크레인 외에도 다양한 신규 브랜드들을 지속적으로 도입해 이마트를 찾는 고객들이 차별화된 상품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2018.4.23 (월)

Home > SSG DAILY/PRESS
유럽1위 분유 ‘압타밀’이마트 통해 국내 상륙
이마트, 분유시장 판도를 바꾼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국내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유럽 1위 분유 브랜드 ‘압타밀’을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이마트는 ‘압타밀’ 제조사인 뉴트리시아 社와 파트너쉽 계약을 맺고, 한국 내 유일한 공식 수입처로서의 지위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오는 3월 1일(수)부터 ‘압타밀 프로누트라(800g)’ 1, 2, 3단계를 각 27,900원에 전국 이마트 매장 및 SSG.COM 이마트몰에서 본격적으로 판매에 돌입한다.


뉴트리시아社는 120년의 역사를 지닌 영유아 영양 전문 기업으로, “새로운 삶을 기르는 엄마의 편에 서겠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엄격한 품질 및 안전 규격을 준수함으로써 유럽 1위 분유인 압타밀을 비롯해 다수의 영유아식 브랜드를 개발, 운영해오고 있다. 이마트가 ‘압타밀’ 공식 수입을 결정한 것은 최근 들어 해외직구나 구매대행을 통해 해외 브랜드 분유를 구매하는 소비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기 때문이다.


특히, 압타밀의 경우 품질관리에 있어 유럽연합에서 정한 기준에 근거해 엄격한 자체기준을 적용하고 있다는 점이 알려지며 한국에 정식 수입된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구매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는 ‘강남분유’라는 별칭이 붙을 만큼 프리미엄 분유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크게 높아지고 있다.


실제, 관세청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약 1,399만 달러던 조제분유의 해외 직구 금액은 2014년에 2857만달러로 껑충 뛰며, 2년만에 두 배 이상 성장했다.
2015년과 2016년 해외 직구 금액 역시 각각 400억원과 500억원 수준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이는 국내 분유시장의 약 9% 수준이다. 이 중 압타밀 비중은2015년 해외 직구 추산액인 400억원 중 80% 수준인 약 300억 원으로 추정될 정도로 소비자로부터 압도적인 선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압타밀 분유 정식 수입을 통해 소비자의 구매 편의성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원하는 시점에 원하는 수량만큼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게 돼 해외 직구 시 미래 수요을 예상해 한꺼번에 대량 구매해야하는 불편함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또, 해외 직구나 구매 대행을 통한 구매 시 우려할 수 있는교환 / 환불에 대한 문제는 물론 소비자 신뢰도 부분도 공식 수입을 통해 대부분 해소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 이익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마트는 정식 수입을 계기로 고객 커뮤니케이션 창구를 다각화해 상품에 대한 정보 전달은 물론 소비자 권익 향상에도 힘쓸 계획이다. 뉴트리시아社도 전문 상담요원이 배치된 별도의 콜센터를 신설, 운영하는 한편, 한국 소비자를 위한 공식 웹사이트도 신설해 고객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육아 파트너로써 다양한 정보를 제공키로 했다. 또, 웹사이트를 바로 이마트몰과 연결해, 원스톱 구매도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패키지 역시 한국 소비자를 위해 한국어로 표기된 상품 패키지를 제작해, 제품에 대한 소비자 이해도도 높였다. 상품 안전에 대한 부분도 강화했다.

압타밀은 유럽연합에서 만든 기준인 유럽 EC 737 / 90은 물론 국제 식품 규격위원회(CODEX)의 기준에 부합 할 뿐만 아니라,국내 식약처에서 진행하는 정밀검사도 거쳐 안전성에 대한 확인을 마쳤다. 또, 기존 유럽 상품과 달리 한국 영유아에게 맞춘 상품 레시피를 적용해, 한국 품질 및 규제 표준에도 부합하도록 상품을 설계했다.
이마트는 우선적으로 오프라인 이마트 매장과 SSG.COM 이마트몰을 중심으로 판매한다는 방침이며, 향후 외국인 관광객을 겨냥해 면세점 입점은 물론 이마트 외부 유통채널로까지 점진적인 확대를 검토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연령대를 위한 영유아식을 비롯해 기존에 국내시장에 비중이 크지 않던 임산부 전용 상품 등 소비자 선택권 확대를 위해 다양한 상품 도입도 추진할 예정이다.


남구혁 이마트 가공식품담당 상무는 "이번 압타밀 분유 수입을 통해 소비자들은 합리적인 가격에 편리하게 압타밀 분유를 구매할 수 있게 됐다” 며, "향후 이마트 이외의 외부 유통 채널로의 판매 확대를 통해 소비자의 구매 편의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