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알이쏙

Home > 알알이쏙
Home > SSG DAILY/PRESS
싱가포르 최대 온/오프라인 쇼핑몰 등 4곳 입점
스타상품 싱가포르 수출 첫 성과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의 중소기업 스타상품들이 남중국해를 건넌다. 세계적 무역 허브인 싱가포르 첫 수출이 이뤄진 것이다.


이마트는 국내 중소기업의 ‘키다리 아저씨’가 되어 상품 수출 발판 마련과 동시에 글로벌 시장조사단을 파견해 현지 바이어 구매상담회를 여는 등 활발한 지원을 펼친다.


이마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는 ‘경연대회’ 형식으로 우수 전통시장 먹거리와 중소기업 상품을 선발해 향후 이마트 등 신세계그룹 유통채널에 입점시켜주는 프로그램으로 2016년~2017년 2회에 걸쳐 진행됐다.


이마트는 6월 20일(수)부터 약 한 달 동안 자체 중소기업 판로 지원 프로그램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선발된 16개 중소기업의 54개 상품(109 SKU)을 싱가포르의 유수 현지 유통망을 통해 본격 판매한다.


참가 기업은 1~2회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 행사를 통해 선발된 총 30개社 중 참가를 원하는 기업들의 신청을 받았다.


주요 판매 상품은 '엠팩플러스'社의 수중터치 스마트폰 방수팩, '제이엠그린'社의 ‘알알이쏙’(특수용기), ‘㈜코덱스’社의 ‘난나나콘’(스낵), ‘㈜청산이엔씨'社의 초미세먼지 차단용 크림 등이며, 현지 유통 채널은 온/오프라인 포함 총 4곳이다.


우선 6월 20일부터 7월 22일 기간 동안 싱가포르 1위 온라인 쇼핑몰인 '큐텐(Qoo 10)'에 상품이 입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큐텐' 쇼핑몰은 이마트 기획행사 배너를 따로 게시하고 상품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가시성을 높여줄 계획이다.


이어 7월 2일부터 8일까지 일주일 동안에는 싱가포르 최대 상권인 '다운타운 코어(Downtown Core)' 지역에 위치한 싱가포르 최대 규모의 쇼핑몰인 '선텍시티(Suntec City)' 쇼핑몰에서 판매가 이뤄진다.


이 기간 동안 ‘선텍시티’ 쇼핑몰측은 탁 트여있는 중앙 보이드 공간인 ‘노스 아트리움(North Atrium)’에 이마트 한국상품전 행사장 부스를 차리고 특설 판매를 벌인다.

 

더불어 6월 20일부터 7월 22일까지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싱가포르 현지 유통전문기업과 공동으로 운영 중인 한국상품 전시판매장 '아임스타티스(I’m Startice)의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채널(im-startice.com)에서도 판매가 개시된다.


'아임스타티스' 매장은 싱가포르 핵심 상권 가운데 하나인 '주롱 이스트(Jurong East)' 지역의 '빅 박스(Big Box)' 쇼핑몰에 자리잡고 있다.


이들 유통채널들은 “상품성을 본 뒤 행사기간 후에도 상시 판매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중소기업진흥공단과의 협조를 통해 7월 3일부터 7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이마트 중소기업 글로벌 시장조사단'을 싱가포르에 파견한다. 이 시장조사단은 참가를 희망한 14개사 임직원으로 이뤄졌다.


이들은 '선텍시티' 쇼핑몰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이뤄지는 판촉행사를 참관하고, 현지 유통기업 바이어와 구매상담회를 가지면서 자신들의 상품을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또한 현지 유통 전문가 특강을 통해 싱가포르 유통시장에 대한 진출 전략과 노하우를 습득하는 기회 등을 가질 예정이다.


이로써 이마트는 우수 중소기업 상품의 국내 입점을 비롯해 수출 판로 확보, 추가 입점 기회 확대까지 전 과정에 걸친 ‘중소기업 인큐베이팅(Incubating)’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정동혁 이마트 CSR 담당 상무는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가 일회성에 그친 이벤트가 아니라 상품 기획 단계에서부터 최종 판매까지 실질적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며 “새싹 기업들이 수출 판로 확대를 통해 열매를 맺길 바란다”고 밝혔다.


 

2018.6.19 (화)

Home > SSG DAILY/PRESS
올 9월 본선무대에 오른 400개 중 29개 첫 선
2017 스타상품 이마트 입점!
이마트
#이마트

군산 공설시장 청년상인들이 만든 ‘새우장’, 2014년 설립된 신생 중소기업에서 만든 ‘초미세먼지 차단용 화장품’이 이마트 ‘고객의 선택’을 기다린다.


59명의 유통 전문가가 심사하고, 7만명이 넘는 네티즌이 투표한 결과, 400대 29의 치열한 경쟁을 뚫은 전통시장 청년상인(14명)과 중소기업(15곳)의 예비 스타상품이 이마트에서 첫 선을 보이는 것. 이마트가 ‘2017 이마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에서 본선 무대를 통과한 29개의 예비스타 상품을 이마트 월계점을 시작으로 전국 10여개 점포를 2주씩 순회하며 테스트 판매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9월 이마트는 중소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함께 이마트 성수동 본사 6층 대강당에서 ‘2017 이마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를 개최하고, 전통시장 청년상인과 중소기업의 스타상품 발굴에 나선 바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29개 상품은 지난 2개월 간 관련 단체들이 추천한 400개의 예비 스타상품 중 서류 심사를 통과하고 지난 9월 본선에 오른 60개 상품에 대해 바이어 및 학계, 소비자단체 전문가들이 심사 점수와 네티즌 투표 점수를 합산해 선정한 제품들이다.

 

최초에는 청년상인 10개 상품, 중소기업 10개 상품 등 총 20개 예비 스타상품을 선정할 계획이었으나, 예상보다 경쟁력이 뛰어난 상품이 많아 이번에 이보다 9개 많은 29개의 상품을 선정했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먼저, 이마트 월계점에서 30일부터 2주 간 펼쳐지는 ‘전통시장 푸드 페스티벌’에는 청년상인 특유의 아이디어와 참신함을 갖춘 총 14개의 예비 스타상품이 등장한다. 대표적인 청년상인 예비 스타상품으로, 군산 공설시장의 ‘장 담그는 청년들’에서 만든 ‘브라더 새우장’이 뽑혔다. 새우를 주재료로 삼아, 간장을 20시간 동안 약한 불로 끓이고, 4번 걸러낸 후에 60시간 이상 숙성시켜 짜지 않고, 담백한 맛이 특징이다.

 

또, 서울 길음시장 ‘꽃물’에서 만든 ‘꽃차’도 월계점에서 만날 수 있다. 국내산 식용 꽃을 원료로 만든 꽃차로, ‘도라지 꽃차’, ‘아마란스 꽃차’, ‘달맞이 꽃차’ 등 총 5개 상품이 선보인다. 꽃차는 각각의 꽃의 특유의 향과 맛을 즐길 수 있는 건강한 먹거리이다. 그 밖에도, 문어와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든 강원도 동해시 동쪽바다중앙시장의 ‘거동 탕수육’, 콩부각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콩스낵으로 개발한 대전 중앙시장의 ‘콩드슈’ 등 기존의 전통시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아이디어 먹거리가 선보일 예정이다.

 

이마트는 월계점 이후에도 양산점, 죽전점, 가양점 등 매장 내 광장을 갖고 있는 점포를 중심으로 매월 점포를 바꿔가며 전국 이마트에서 ‘전통시장 푸드 페스티벌’를 열고, 청년상인들이 고객과 만나 상품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이마트는 강소기업을 위한 중소기업 예비 스타상품 테스트 입점도 진행한다. 지난 9월 본선무대를 통해 선발한 15개 중소기업 예비 스타상품이 이마트와 이마트가 운영하는 전문점에 입점해, 매대에서 다른 상품들과 경쟁을 통해 시장성을 확인한다.


15개 상품 중 바이로봇(社)이 개발한 변신 드론 ‘페트론’, 제이엠그린(社)가 만든 주방용기 ‘알알이쏙’ 등 4개 회사의 예비 스타상품은 이미 지난 10월 스타필드 내 완구 전문점 토이킹덤과 수납용품 전문점 라이프 컨테이너에 입점했다. 추가로 4개 회사의 예비 스타상품은 올해 안에 이마트 및 전문점에 입점할 예정이며, 나머지 7개 중소기업의 예비 스타상품도 내년 상반기에 입점 완료할 예정이다.

  

중소기업의 대표상품으로는 올해 12월 중 이마트에서 선보일 예정인 청산이엔씨(社)의 초미세먼지 차단용 크림인 ‘라제올’을 꼽을 수 있다. 청산이엔씨는 2014년 설립된 환경 관련 전문 뷰티기업으로서, 초미세먼지로 인한 공기 오염이 일상화되면서 초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는 스킨, 크림, 마스크팩을 개발했다. 또, 에스앤아이스퀘어(社)의 세계 최초 웨어러블 자동통역기 매직톡, 하이마이타운(社)의 공기정화 기능을 갖춘 유모차 커버 맘노코, 아이들이 펜을 올바르게 잡을 수 있도록 교정해주는 아이앤필(社)의 터치펜 등 다양한 상품을 연내에 이마트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2016년 10월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최종 ‘스타상품’으로 선정된 12개 중소기업의 우수 상품은 현재 이마트는 물론 베이비서클, 토이킹덤, 일렉트로마트 등 이마트가 운영하는 전문점에서 최종 입점되어 현재까지 판매 중이다. 지난해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로 선정된 대표상품은 매직에듀(社)가 개발한 6개 언어로 말하는 놀이매트 ‘옐리매트’를 비롯하여, 자연분해 원리를 이용해 음식물 쓰레기에 손대지 않고 처리가 가능한 테바(社)의 ‘바로톡 싱크대 거름망’ 등이 있다.

 

특히, 지난해 스타상품 프로젝트를 통해 이마트에 입점한 중소기업 사라반도체의 ‘고속충전기’의 경우 올해 2월부터 11월까지 4만 7천개가 판매되며 3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상품성이 검증된 상품들의 경후 향후 이마트몰 입점도 추진할 예정이며, 중소기업진흥공단 및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연계해 해외 수출 등 판로 확대에 힘쓸 계획이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2017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 테스트 입점을 통해, 전통시장 청년상인에게는 전국의 다양한 고객을 접할 수 있는 만남의 장을 마련하고, 우수 중소기업에는 우리의 대형마트와 전문점을 통해 판로 확대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향후에도 이마트는 1회성 지원 행사가 아닌, 전통시장 상인과 중소기업이 지속적으로 자생할 수 있는 유통 플랫폼의 역할을 해나갈 것이며, 궁극적으로 청년을 비롯한 전통시장 상인의 소득증대와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7.11.29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