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소비

Home > 알뜰소비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데이즈, 역시즌 마케팅! 경량 다운 베스트 1+1 판매 “한 여름에 패딩을?”
데이즈, “한 여름에 패딩을?”
 
#이마트

 


이마트 데이즈가 한여름 무더위에 2019년 F/W(가을/겨울) 신상 데이즈 경량다운 베스트를 한 벌 구매하면 한 벌을 추가로 증정하는 ‘1+1 얼리버드' 프로모션을 이마트 130여개점에서 벌인다.


데이즈는 15일(목)부터 18일(일)까지 나흘간 남성/여성/아동/유아/스포츠 등 각 카테고리별 구스다운 베스트를 행사카드로 구매시 2벌당 4만 9,900원 균일가로 판매한다.

(행사카드 : 삼성/KB국민/신한/NH농협/IBK기업/씨티, 단 KB국민BC/신한BC/NH농협BC/씨티BC 제외)


일반적으로 ‘역시즌’ 마케팅이 기존 재고를 할인 판매하는 것과 달리 데이즈는 이번에 ‘겨울 신상’을 앞당겨 판매에 돌입한다. 


주요 상품은 남성용 구스 국민 UV 베스트, 여성용 구스 국민 베스트, 유아용 구스 매일 베스트, 남성용 라이트 다운 베스트, 여성용 하이브리드 베스트 등이다.


이처럼 데이즈가 여름이 절정을 이루는 8월 중순 시점에 패딩 조끼 행사를 여는 까닭은 4월부터 시동을 걸었던 여름 의류 판매를 접고 8월 중하순을 기점으로 가을옷 판매에 주력하는 가운데 한 발 앞서 겨울 신상품을 선보임으로써 고객들에게 계절 변화감을 선사하기 위해서다.


이 같은 배경에는 최근 알뜰소비를 추구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겨울 재고를 할인 판매하는 ‘역시즌’ 마케팅이 큰 할인폭을 무기로 쏠쏠한 효과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점포별로 겨울상품에 대해 30~60% 할인행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 7월 한 달 간 전기히터는 1171%, 스포츠 방한화는 1385%, 여성 방한화는 77%, 아동 내의는 87%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이 신장하며 고객들의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한편, 다운 원부자재의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데이즈는 대규모 물량 발주를 통해 가격을 3년째 4만 9,900원(정상가 기준)으로 동결하고 있다.


실제 가을/겨울철 '국민 교복'이라 불릴 만큼 경량 다운 패딩이 일상화된 가운데 데이즈는 올 F/W 경량 패딩 조끼의 물량을 지난해 11만장에서 올해 20만 장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 상품군의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신장율이 2017년 67%, 2018년 43%로 수요가 탄탄하게 뒷받침하고 있는 것이 물량 확대 배경이다.


데이즈 박정례 상무는 "데이즈는 초저가 데님을 비롯해 브라탑, 경량 다운 베스트 등 기본에 충실한 베이직 웨어를 가성비 관점에서 제안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이번 경량 다운 패딩을 앞서 선보이는 것도 그 일환"이라고 밝혔다.




■ 트레이더스 매장은 벌써 겨울 F/W 상품 벌써 80% 입고 완료


한편 3~4월에 이미 물놀이용품을 판매하고 있을 정도로 창고형 할인점 특유의 ‘얼리 인-얼리 아웃(Early in Early out)’ 전략을 취하고 있는 트레이더스는 이미 패션 상품의 80% 가량이 벌써 가을/겨울 아이템이다.


시즌 선 기획을 통해 비수기 생산을 함으로써 제조원가를 20~30% 가량 낮추는 효과 때문이다.


트레이더스는 총 55억원/15만장 물량 규모로 트레이더스 자체 브랜드인 6Bullet 남성벤치 다운 롱패딩(9만 9,800원)을 비롯해 에디티드 여성 구스다운 후드롱패딩(4만 9,980원), 구스다운 점퍼(3만 9,980원), 구스다운 베스트(2만 9,980원) 등을 판매하고 있다.


또한 밀레 아웃도어 사계절 의류 행사도 점별로 19일부터 수원점, 26일부터 월계점에서 각각 2주간 진행한다.


트레이더스 김애화 바이어는 “‘얼리 인, 얼리 아웃’ 전략을 통해 창고형 할인점 특성에 맞는 저렴한 가격을 실현하고 있다”며,


“9월부터는 프라다/버버리/몽클레어/파라점퍼스 등 프리미엄 병행수입 겨울 의류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9.08.14 (수)

Home > SSG DAILY/PRESS
설 사전예약 1~2만원대 선물세트 비중 줄고 3~5만원대 선물세트 강세
이마트, 사전예약 주인공으로 떠오른 이유는?
#이마트



이마트가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기간 동안 3~5만원대 선물세트 매출활성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2019년 설 사전예약 카탈로그에 3~5만원대 상품을 작년 85개보다 11개 늘어난 96개 배치했으며, 3~5만원대 선물세트 준비 물량도 2018년보다 20% 가량 늘렸다고 25일 밝혔다.



실제로, 과일세트를 살펴보면 유명산지 사과 VIP세트(34,860원)는 기획물량을 1만 5천 개에서 3만 개로 2배 늘렸고 유명산지 성환배 VIP 세트(47,840원)는 신규로 1만 5천개를 준비했다.



통조림의 경우 주력상품인 CJ 특선 N호(32,760원)와 동원튜나리챔 100-E호(34,860원)를 각각 작년보다 1만 개, 1만 5천개 늘어난 15만개, 13만 5천개씩 마련했다.

※ 카드할인 등 프로모션 적용 가격 기준


이마트가 이처럼 3~5만원대 선물세트에 힘을 싣는 이유는 해당 금액대의 선물세트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가 지난 5년간 연도별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실적을 가격대별로 분석한 결과, 3~5만원대 선물세트의 매출 비중이 2014년 17.0%에서 2018년 34.6%로 4년 새 두 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3~5만원대 선물세트의 약진에 대해서는 개인고객들의 유입이 그 원인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즉, 과거 사전예약 판매의 경우 1~2만원대 실속형 선물세트를 주로 구입하는 법인고객의 대량구매가 주를 이뤘던 것과는 달리, 근래 들어 알뜰, 계획소비를 위해 사전예약 기간 미리 선물세트 구매에 나서는 개인고객들이 증가하며 무난히 선물하기에 적합한 3~5만원대 선물세트가 각광받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이마트의 2018년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기간 동안 3만원 미만, 5만원 이상 선물세트 매출은 각각 전년 대비 17.5%, 11.6% 증가한 데 반해, 3~5만원대 선물세트 매출은 나 홀로 48.0%의 큰 폭으로 늘어났다.


한편, 사전예약 판매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유통업계에서는 사전예약 행사기간을 연장하고 상품 구색을 강화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마트의 설 사전예약 행사기간은 2014년 21일에서 2018년 42일로 길어졌고, 선물세트 종류 역시 같은 기간 123종에서 560여 종으로 4배 이상 다양해졌다.


그 결과 이마트의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이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설 10%에서 2018년 설 26%로 4년 새 2.5배 넘게 증가했으며, 2018년 추석에는 28%를 기록하기도 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선물세트 양극화 기조가 고착화되고 있다는 인식과 달리, 사전예약에 한해서는 3~5만원대 선물세트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3~5만원대 선물세트 매출 호조에 힘입어 2019년 설 선물세트 매출에서 사전예약이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 최초로 30%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2018.12.26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