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숙선

Home > 안숙선
Home > SSG DAILY/PRESS
커피향 가득한 덕수궁 정관헌의 봄날을 즐기세요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후원하는 문화재청 덕수궁 관리소(소장 곽수철)의 대표적인 고궁 야간문화행사인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가 열립니다. 이번 행사는 5월 11일 첫 행사를 시작으로 6월 8일까지 매주 수요일(5월 25일 제외) 오후 7시부터 8시30분까지 덕수궁 정관헌에서 진행됩니다. ‘덕수궁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는 문화계 유명인사를 초청해 고종 황제가 커피와 함께 연회와 휴식을 즐겼던 역사와 문화가 깃든 장소인 덕수궁 정관헌에서 스타벅스가 제공하는 무료커피와 함께 주제별 강연을 펼치고 함께 대화를 즐기는 행사입니다.


11일에 진행된 올해 첫 번째 행사는 30여년 이라는 긴 시간 감초 연기로 우리에게 친근한 배우 양희경의 ‘제자리 찾기’라는 제목의 강연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이어서 18일은 각종 매체에서 한국사를 대중들에게 재미있고 이해하기 쉽게 소개하고 있는 강사 설민석이 ‘설민석의 역사 이야기’라는 강연을 통해 역사 속 선조들의 지혜와 통찰을 통해 오늘날 우리가 가슴에 새겨야 할 태도는 무엇인지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6월 1일은 외국인 최초로 서울대 국악과 부교수로 재임 중인, ‘힐러리 핀첨 성’의 강연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인류음악학자가 바라본 국악’이라는 제목으로 ‘21세기 우리 국악의 모습이 어떠한지’에 대해 들어볼 수 있습니다. 8일은 해학과 풍자, 과장, 익살을 통해 인간의 다양한 국면을 그려내는 것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작가 성석제가 ‘역사를 탐광하는 광부들의 문학’이란 제목으로 강연을 펼칩니다.



한국 전통 문화에 의미 더하는 다양한 활동 올해도 지속적 전개 예정



지난 2009년부터 8년 째 매년 봄과 가을마다 진행되고 있는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 행사는 소설가 조정래, 혜민 스님, 이준익 영화감독, 안숙선 명창 등 총 48명의 명사들이 명사들이 강연을 통해 9,600여 명의 시민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행사의 자세한 정보는 덕수궁 홈페이지(www.deoksugung.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행사 시작 전 6시부터 모든 방문객들은 스타벅스 바리스타들이 제공하는 커피와 간식를 무료로 즐길 수 있습니다


스타벅스는 지난 2009년부터 문화재청과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고 다양한 문화재 보호활동을 실천해오고 있습니다. 백범 김구 선생이 대한민국 30년(1948년)에 쓴 ‘존심양성’ 친필휘호 유물을 문화재청, 문화유산국민신탁에 기부한 것을 비롯하여 창경궁 야간개장 행사 커피 지원, 고궁 청소 및 식재 활동 등을 통해 우리 문화재를 알리고 보전하는 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9월 9일부터 매주 수요일 총 3회에 걸쳐 스타벅스커피와 함께 즐기는 명사 강연
덕수궁 정관헌에서 느끼는 가을밤의 정취
스타벅스코리아
#스타벅스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후원하는 문화재청 덕수궁 관리소(소장 박정상)의 대표적인 고궁 야간문화행사인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 행사가 열린다. 이번 행사는 9월 9일 부터 9월 23일까지 매주 수요일오후 7시부터 8시30분까지 덕수궁 정관헌에서 진행됩니다.

 

스타벅스는 문화재청의 ‘한 문화재 한 지킴이’ 협약기업으로 2009년부터 14번째 매년 봄과 가을에 본 행사를 후원해오고 있는데요. 문화계 유명인사를 초청해 고종 황제가 커피와 함께 연회와 휴식을 즐겼던 역사와 문화가 깃든 장소인 덕수궁 정관헌에서 스타벅스가 제공하는 무료커피와 함께 주제별 강연을 펼치고 함께 대화를 즐기는 행사입니다.

 


다양한 분야의 명사를 통해 바둑, 음악, 문학 등 한국 문화와 정서 공유





 


먼저, 9월 9일에는 한국 바둑계의 거장 조훈현 9단의 ‘조훈현 바둑 인생 60년’을 시작으로 첫 번째 강연을 진행합니다. 우리나라 최고의 바둑 기사이자 세계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한 조훈현 씨는 이번 자리를 통해 그의 바둑과 인생 이야기를 진솔하게 들려줄 예정입니다.

 

9월 16일에는 피아니스트이자 뉴에이지 음악가인 양방언 씨가 ‘경계를 넘어서’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진행합니다. 이번 강연을 통해 예술과 장르의 경계, 그리고 그 외의 다양한 경계를 넘으며 얻게 되는 가치관과 그 진화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마지막으로 9월 23일에는 영화화된 소설 ‘은교’로 유명한 소설가 박범신 씨를 초청하여 ‘작가의 가을’이라는 제목으로 인간 박범신과 그의 그의 작품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박범신 씨는 섬세한 묘사와 감각적 필치로 ‘영원한 청년작가’로서 왕성한 창작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강연은 주제별 강연과 청중들이 함께하는 대화의 시간으로 구성되고, 강연 후 강사의 저서나 음반 등을 가져오는 청중을 위한 친필 사인회도 진행될 예정입니다. 또한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는 정관헌 내부 좌석을 비롯해 외부에 설치된 대형 화면으로도 강연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09년부터 7년 째 매년 봄과 가을마다 진행되고 있는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 행사는 소설가 조정래, 혜민 스님, 이준익 영화감독, 안숙선 명창 등의 명사들이 강연을 통해 9,000여 명의 시민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행사의 자세한 정보는 덕수궁 홈페이지(www.deoksugung.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행사 시작 전 6시부터 모든 방문객들은 스타벅스 바리스타들이 제공하는 커피와 간식를 무료로 즐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