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네

Home > 아크네
Home > SSG DAILY/PRESS
로에베, 구찌 등 남•녀 구분 모호한 디자인의 컬렉션 선보여
톰보이, 젠더리스 주제로 한 사진전 개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이번 가을에는 ‘여성스러움’, ‘남성스러움’ 대신 ‘젠더리스’의 매력에 빠져봅시다.

 

패션업계에서 여성복과 남성복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젠더리스(genderless) 스타일이 트렌드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올 가을 유명 패션 브랜드들은 남·녀 성(性) 구분이 모호한 디자인의 제품들을 앞다퉈 선보이고 있으며, 2015 가을·겨울 신제품을 선보이는 컬렉션 쇼에서는 남성모델이 여성옷을 입고, 여성모델은 남성옷을 입고 워킹 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습니다.

 

기존의 성 역할이 모호해지고, 남을 의식하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로운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고정관념을 깨는 젠더리스 패션이 인기를 얻기 시작한 것입니다.

 

스웨덴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는 11살 소년이 남자 아동복이 아닌 성인 여성복과 하이힐을 신고 등장한 15FW 캠페인 화보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으며, 구찌(Gucci)는 하늘하늘하고 매끄러운 블라우스 느낌의 새빨간 실크 셔츠를 올 가을 남성 제품으로 출시했습니다.

 

스페인 브랜드 로에베(LOEWE) 또한 여성인지 남성인지 구분하기조차 쉽지 않은 모델들이 남성복과 여성복의 경계가 없는 개성 있는 옷차림으로 이번 가을 컬렉션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춰 여성복 톰보이(TOMBOY)는 영국의 유명 패션 사진작가 오맷(Au Matt)과 함께 ‘젠더리스’를 주제로 한 사진전 ‘퓨어 블랭크(Pure Blank)’를 개최합니다. ‘퓨어 블랭크’는 경계가 없는 순수한 여백이라는 의미로, 성의 구분이 무의미해지는 현대적인 관점을 시사합니다.

 

톰보이는 오맷과의 사진전을 통해 국내 여성복 업계에서는 최초로 파격적인 시도를 감행했습니다. 브랜드의 베스트셀러 아이템인 여성 트렌치코트를 보이시한 느낌의 여성모델은 물론 남성모델들에게도 입혀 성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것입니다.

 

특히 톰보이 트렌치코트 고유의 중성적이면서도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특징을 잘 살려 남녀 구분 없이 각 모델들의 개성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톰보이 마케팅 송재훈 팀장은, “성별을 나누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옷차림을 찾는 것이 젠더리스 스타일의 포인트”라며, “톰보이의 사진전을 시작으로 국내 여성복 업계에서도 여성모델 대신 남성모델이 여성 제품을 입고 화보촬영을 하는 등의 다양한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휴가철 센스남을 완성시키는 아이템 제안
올 여름 남자를 위한 완벽한 휴가패션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매일 입던 수트와 정장구두에서 벗어나 휴가지를 위한 색다른 스타일링을 고민하고 있을 남성들을 위해 올 여름 빼놓을 수 없는 두 가지 아이템을 제안하는데요. 바로 반바지와 에스파드류입니다. 더욱 경쾌해진 기장의 컬러풀한 반바지와 여성의 전유물로 인식되던 에스파드류 슬립온으로 올 여름 누구보다 트렌디하고 개성 넘치는 휴가 패션을 완성해보는건 어떨까요?

 

더욱 짧고 더욱 강렬하게.. 캐주얼한 느낌의 반바지



왼쪽부터 코모도스퀘어, 아르마니 익스체인지 



여름이면 흔히 볼 수 있는 반바지는 동네 슈퍼에나 가는 패션이었지만, 최근에는 반바지를 잘 갖춰 입는 남자들이 패셔니스타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가볍고, 시원하고, 편한데 예쁘기까지 하다면 여름철 최고의 옷이 아닐까하는데요. 잘 고른 반바지 하나면 공항에서도, 휴가지에서도 센스있는 남자라는 말을 들을 수 있으니 이번 휴가에는 아무 옷이나 고르지 말고 자신을 위한 특별한 의상을 준비해 보는걸 어떨까요?

 

남성 캐주얼 브랜드 코모도스퀘어(COMODO SQUARE)는 강렬한 색상과 프린트로 무장한 반바지를 선보였습니다. 코튼 린넨 소재를 사용해 한여름에도 청량감을 지속시켜주며, 차분한 오렌지 색상에 큼지막한 트로피컬 플라워 패턴이 경쾌한 느낌을 선사합니다. 여기에 여행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된 다양한 프린트의 보야지(VOYAGE) 티셔츠 시리즈를 함께 코디하면 더욱 완벽한 바캉스 룩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아르마니 익스체인지(AlX)는 지중해의 투명한 바다를 떠오르게 하는 반바지를 선보였습니다. 청량감이 넘치는 밝은 블루 색상에 바다 위 물결에 햇볕이 내리쬐는 듯한 느낌을 그대로 담은 그래픽 패턴은 해변가에서 완벽한 스타일링을 선사하는데요. 무릎을 덮지 않는 짤막한 기장이 경쾌함을 그대로 나타내줍니다.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는 스포티한 느낌이 물씬 풍기는 강렬한 노란색 반바지를 셔츠, 재킷과 함께 선보였습니다. 여름 제품에선 찾아보기 힘든 코듀로이 소재를 사용했음에도 밝은 색상과 넉넉한 착용감, 고무줄로 편안하게 입고 벗을 수 있는 디자인을 채택해 가볍고 시원한 느낌을 선사합니다.

 


휴가지에서도 종종 갖춰 입어야 한다. 포멀하면서도 여유로움이 넘치는 반바지



왼쪽부터 브루넬로 쿠치넬리, 드리스 반 노튼

 


휴가지에서 연인과의 근사한 저녁식사 혹은 라운지에서 열리는 칵테일 파티를 즐기기 위해서는 조금은 격식 있는 옷차림도 필요합니다. 재킷, 드레스셔츠, 티셔츠 등 어떤 상의와 믹스매치해도 잘 어울리는 포멀한 느낌의 반바지 하나만 챙겨 넣는다면 무심한 듯 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줄 수 있답니다.

 

옷 잘 입는 것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남자들 사이에서도 인기 브랜드로 알려져 있는 브루넬로 쿠치넬리(Brunello Cucinelli)의 룩북은 청바지나 반바지 같은 캐주얼한 의상을 포멀하게 연출하는 방법을 잘 보여주는데요. 브루넬로 쿠치넬리는 옅은 색의 치노 반바지에 청재킷과 얇은 패딩 베스트를 레이어링해 고급스럽고 우아한 여행자 룩을 완성시켰습니다. 밝고 자연스러운 색상의 경량 원단을 사용해 실용적이면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았으며, 몸에 부드럽게 감기는 재단과 깔끔한 핏(Fit)이 고급스러운 소재를 더욱 강조해 주고 있습니다. 드레스셔츠는 물론 얇은 린넨 재킷, 간편한 티셔츠와도 잘 어우러집니다.

 

격식 있는 옷을 입기 위해서는 셔츠를 입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버리세요. 상의로 셔츠를 함께 입지 않더라도 반바지의 소재와 실루엣만으로 포멀한 느낌을 줄 수 있습니다. 이번 시즌 드리스 반 노튼(Dries Van Noten)과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는 런웨이에서 반바지가 지닌 멋과 여유로움을 제대로 보여줬습니다.

 

드리스 반 노튼은 고급스럽고 부드러운 실크 소재, 넉넉하고 루즈한 핏의 반바지와 흘러내리는 듯한 실루엣의 재킷으로 휴가지에서의 여유로움과 낭만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습니다.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 새틴 소재 반바지는 해변가에서는 슬리브리스 톱과 함께 매치하고, 격식 있는 자리에선 같은 톤의 재킷을 걸쳐 입는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습니다.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좀 더 도시적인 느낌이 가미된 기하학 스트라이프 패턴의 반바지를 선보였습니다. 엠포리오 아르마니 대표 모티브인 널찍한 스트라이프 패턴은 가볍고 바스락거리는 소재의 반바지에 대비되는 세련된 광택을 선사합니다. 특히 서로 다른 선을 사용한 패턴의 티셔츠나 셔츠를 매치해 색다른 시각적 효과와 함께 세련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가미했습니다.

 


마음만큼 가벼운 발걸음을 위한 에스파드류로 휴양지 패션 완성



왼쪽부터 크리스찬 루부탱, 어그 오스트레일리아

 


슬립온 스타일의 에스파드류(Espadrille)는 여름철 해안가를 여유롭게 거니는 느낌을 가장 잘 나타내는 캐주얼한 아이템입니다. 밀짚을 꼼꼼하게 엮어 만든 밑창은 시원하면서도 편안한 활동성을 제공하며, 가벼운 착화감으로 반바지와 함께 바캉스를 즐기기에 없어서는 안될 필수 아이템입니다. 특히 올 여름에는 다양한 소재를 밀짚과 함께 결합한 남성용 에스파드류가 대거 선보이고 있습니다.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이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메리딜스 카사 데님 플랫(Melides Flat Toile Denim)은 무거운 가죽이나 스웨이드 대신 데님 소재를 사용했으며, 브랜드 고유의 시그니처인 스터드 스파이크로 발목 둘레를 장식해 독특하면서도 개성 있는 디자인을 선보였습니다.

 

브루넬로 쿠치넬리(Brunello Cucinelli)는 일상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포멀한 느낌의 에스파드류를 선보였습다. 짙은 갈색의 스웨이드 가죽을 사용해 로퍼의 느낌을 살렸으며, 천연 짚을 엮어 만든 밑창으로 캐주얼한 느낌을 가미했습니다. 평상시 수트나 면바지는 물론 쇼츠 등의 여행을 위한 스타일링까지 한번에 책임질 수 있는 아이템입니다.

 

어그 오스트레일리아(Ugg Australia)는 코르크 소재의 밑창과 천연 짚을 엮어 만든 중창의 에스파드류 카스(Kas) 시리즈를 선보였습니다. 짚을 이용한 옆면의 핸드 스티치 디테일이 세련된 느낌을 주며, 바닥 부분에는 유연성이 뛰어난 고무를 함께 사용해 편안한 착화감을 선사합니다. 특히 시원한 느낌의 블랙, 메탈, 화이트&네이비 등 다양한 색상의 캔버스 소재를 사용해 편안함과 완벽한 스타일링을 모두 잡은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