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큘레이터

Home > 써큘레이터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냉방가전, 수박, 여름 의류, 그늘막텐트, 생수 등 여름 대표 상품 할인 나선다.
5월 더위, 여름 상품 매출 쑥!
 
#이마트


5월 한여름 더위로 여름 상품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이마트가 5월 1일부터 16일까지 여름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에어컨, 수박, 생수 등 대표적인 여름 상품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월 들어 한반도 남쪽에서 뜨거운 바람이 불어오는 한편, 비가 없고 구름이 없는 청명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이른 더위가 찾아왔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1주일간 서울 지역 최고 기온은 작년보다 평균 5도 가량 높았고, 16일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 지역이 30도를 넘어서는 등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먼저, 지난해 에어컨 대란 등에 대한 학습효과로 에어컨을 미리 구매하려는 고객이 늘면서 에어컨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2% 증가하였으며, 에어컨 보조 가전으로 등극한 써큘레이터의 경우 104% 늘었다.


특히, 올해 초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연중 극성을 부리면서 단순 냉방기능을 넘어 집안 공기까지 관리해주는 ‘올인원 에어컨’이 매출 신장을 견인하고 있다.


2017년 전체 에어컨 매출 중 22%에 불과했던 공기청정 에어컨은 2018년 35%까지 늘어났고 5월 현재 전체 에어컨 매출 중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이마트는 이처럼 에어컨 조기 수요가 증가하고, 올해도 작년 이상의 무더위가 예상되면서 작년 같은 ‘에어컨 대란’을 방지하고자 올해 초부터 선제적 할인 행사를 진행 중이다. 


이마트는 5월 16일(목)부터 삼성 무풍갤러리 에어컨, LG 휘센 듀얼 에어컨을 포함한 행사 상품들을 행사카드(삼성/KB/NH)로 구매 시 최대 30만 원 할인 행사 중이며, 추가로 최대 50만 원에 해당하는 상품권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이마트는 5월18일(토)부터 29일(수)까지 고객들의 효율적인 에어컨 사용을 위해 삼성/LG/위니아 에어컨 행사상품 구매 시, ‘일렉트로맨 베이직 에어써큘레이터’를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이마트는 5월 현재도 인기 상품의 경우 배송/설치가 늦어지면 1주일 이상 걸리는 것을 감안해 한여름 에어컨 사용을 위해서는 지금이 구매 적기로 보고 있다. 


여름 대표 과일인 수박도 5월1일부터 16일까지 2018년 동기간 대비 22.9% 신장하며 높은 신장을 보이고 있다.


올해 초부터 따뜻하고 맑은 날씨가 이어지며 수박 작황이 좋았기 때문에 5월 초 수박 물량이 작년보다 10% 가량 늘었고, 가격도 올해 4월 대비 20% 가량 저렴해졌다. 


이에 이마트는 11brix 이상의 당도선별수박을 5월 16일(목)부터 22일(수)까지 신세계 포인트 적립 고객 대상으로 정상가 대비 3,000원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5kg 미만 수박은 7,800원에, 6kg 미만 수박은 10,8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이마트 데이즈의 여름용 ‘쿨비즈’ 의류도 전년 대비 약 15% 가량 신장하며 이마트 데이즈 매출을 신장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이마트는 오는 5월 29일(수)까지 ‘쿨비즈’ 및 350여개 의류를 최대 30%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물량도 지난해보다 20% 늘린 160억 원 규모다.


이 밖에도 뜨거운 햇빛을 가리고 최근 텐트 대신 간단한 캠핑/피크닉 용품으로 떠오르는 ‘그늘막’이 73.4% 신장(캠핑 전체 21.4% 신장), 등산용품의 경우 72.8% 신장했다. 


물이나 아이스크림을 찾는 고객들도 부쩍 늘어났다.


5월 1일부터 16일까지 이마트 생수 매출은 2018년 동기간 대비 12% 늘어났고, 아이스크림 역시 같은 기간 12% 증가하였다.


이마트 이종훈 마케팅 팀장은 “5월 들어 한여름처럼 날씨가 더워지면서 여름 상품 매출이 지난해 보다 빠르게 늘고 있다”며,


“특히, 에어컨 같은 경우는 지난해 에어컨 대란 등 학습효과로 에어컨을 미리 구매하려는 고객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이에 맞춰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였다”고 말했다.



2019.05.20 (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군살 쫙 뺀 ‘기능 다이어트’ 가전 인기! 10만 원 미만 ‘일렉트로맨 비데’ 출시
‘일렉트로맨 비데’ 선보여
 
#이마트


군살 쫙 뺀 ‘기능 다이어트형’ 실속 가전이 인기다. 1~2인 가구 증가로, 핵심 기능에 충실하면서도 가격이 저렴한 상품을 찾고 있는 고객을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이마트는 상품 본래 기능에 충실하고 부가 기능을 최소화해 동일 스펙 대비 가격을 20~30% 가량 낮춘 10만 원 미만 가격대의 비데를 첫 선보인다.


이마트는 사용 빈도가 낮은 기능을 덜어낸 ‘일렉트로맨 에어버블 99 비데(Bidet)’를 5일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한다. 3천 대 한정 수량으로 가격은 9만9천 원이다.


이 상품은 이마트와 가정용 전기기기 전문업체와 공동 기획한 것으로 국내 가전 전문 위탁생산 업체에서 제조했다.


‘디버젼스’는 ‘컨버젼스(Convergence)’와 대비되는 말로, 컨버젼스 가전이 스마트폰, 스마트TV 등 다양한 기능을 한 데 모은 기기들을 뜻한다면, 디버젼스 가전들은 융합과 다기능화를 버리고 그 상품 고유의 속성에만 집중한 제품이다.


음악 재생기는 말 그대로 음악 재생만, 게임기는 게임 기능에만 충실한 상품들이 그 예다.


이는 최근 대부분의 전자제품이 '스마트'화(化)되면서 끝없이 새로운 라인업이 출시되면서 기능 인플레 현상에 피로감을 느낀 소비자들이 단순한 본연의 기능만을 추구하면서 새롭게 커가는 시장이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비데 기능 중 소비자들이 자주 사용하지 않는 ‘건조/탈취/자동 물내림’ 기능들을 과감히 삭제하고 ‘세정/비데/마사지/무브’ 등 핵심 기능만으로 구성해 가격을 20~30% 가량 낮췄다.


대신 본연의 세정 기능엔 충실했다.


‘노즐 이중캡’ 방식으로 노즐에서 물이 나오는 순간 발생하는 압력의 차이로 공기가 물 속으로 빨려 들어가 자연스럽게 섞이면서 수압과 세정력은 유지하면서도 부드러운 타감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35도의 온수를 90초간 유지하는 등 편안하고 위생적인 세정을 위한 ‘연속 온수 시스템’을 비롯해 노즐 조절, 노즐 세척 등의 기능을 갖춘 것이 장점이다.


자가 설치 상품으로, 내장된 구성품만으로도 쉽게 설치할 수 있게 설계했으며, ‘에이스라이프’ 접수 시 출동서비스를 통해 사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무상 서비스 기간은 1년이며, 이후에는 유상으로 처리된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같은 날 ‘일렉트로맨 베이직 에어 써큘레이터(Air Circulater)’도 함께 출시해 1만 4,800원에 판매한다.


이 상품은 풍량을 2단으로 조절할 수 있는 단순 기능만 담고, 회전/타이머/리모컨 기능 등은 제외한 것이 특징이다.



■ ‘기능 다이어트’한 디버젼스 가전 찾는 사람 늘어


이마트는 기존에도 자체 상표 TV와 ‘노브랜드’ 가전 라인업을 통해 디버젼스 가전을 다양하게 출시해왔다.


이는 최근 결혼 적령기가 늦춰지고, 1~2인 가구가 증가함과 동시에 ‘서브 가전’ 시장 역시 커져감에 따른 것이다. 또한 날로 복잡해져 가는 ‘디지털화’에 대한 피로감도 한 몫 했다.


실제 이마트는 TV의 경우 노브랜드 32/43/49형 TV(3종/19 만9천 원~39 만9천 원) 등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이 노브랜드 32/43/49형 TV는 스마트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기능 다이어트’형 상품으로 광시야각, 선명한 화질 등 기본 기능에 방점을 찍고 가격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6월 출시한 에어프라이어(일렉트로맨 대용량 에어프라이어 5L/8만 9,800원) 역시도 조리의 핵심 요소인 시간/온도 조절 기능만 잡고 나머지 자동조리/예약/건조 등 부가 기능을 빼 저렴한 가격을 실현했다.


이 상품이 누적 판매량 8만 대를 기록하는 등 반응을 얻자 이마트는 지난 4월 25일 같은 용량에 가격을 더욱 낮춘 ‘국민가격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5L)’를 5만 9,800원에 출시해 일주일간 1,400대를 판매하는 등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이 상품은 패키지를 무지 박스 형태로 단순화하고 기존보다 주문생산 물량을 2~3배 늘려 동일 스펙(SPEC)에 가격을 더욱 낮춘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 박신환 가전 바이어는 “1가정 1비데로 비데가 생활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음에 따라 이마트는 비데 대중화를 위해 10만 원도 안 되는 가격에 상품을 출시했다”며, 


“소비의 ‘선택과 집중’ 트렌드에 따라 프리미엄 가전 인기와 대비되는 ‘기능 다이어트’ 상품들이 당분간 인기를 끌 전망”이라고 밝혔다.



2019.05.07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