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Home > 신세계푸드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이마트에서 사먹는 샌드위치, 피자가 만들어지는 곳
 
#SCS뉴스




축! 오산 2공장 준공

제조사업 본격 진출!


냉동 피자, 샌드위치, 케이크 등 

연간 최대 2만 2000톤까지 생산 가능!


이번 오산2공장의 준공으로

총 6개의 공장을 보유하게 된 신세계푸드!

제조사업 분야에서도 승승장구하길 바랄게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오산2공장 본격 가동한다! 냉동피자 시장 출사표 

 오산2공장 본격 가동!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경기도 오산시 원동에 오산2공장을 준공하고 냉동피자 시장에 진출한다.

신세계푸드 오산2공장은 기존 오산1공장에서 생산해오던 샌드위치, 김밥류, 도시락 등 프레쉬 푸드의 생산라인을 확대하고, 신(新)성장 동력으로 삼은 냉동피자의 생산시설을 도입하기 위해 2017년부터 600억 원을 투자해 준공됐다. 

연면적 1만8125㎡(5,483평)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냉동피자, 샌드위치, 케이크 등을 연간 최대 2만 2,000톤까지 생산할 수 있다. 

특히 오산2공장 4층에 3,150㎡(953평) 규모로 들어선 냉동피자 생산라인에서는 연간 1만 2,000톤, 금액으로는 500억 원의 냉동피자를 생산할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오산2공장에서 자체 브랜드인 베누(venu)의 냉동피자 뿐 아니라 B2B용 냉동 완제품과 반제품 피자 등 맛과 위생에 있어 수준을 대폭 높인 제품을 생산한다.

이를 위해 냉동피자 신제품 23종의 개발을 완료했으며 식약처로부터 오산2공장 냉동피자 생산라인에 대한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도 획득했다.

신세계푸드는 7월 말부터 본격적인 냉동피자 생산에 들어가 8월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이와 함께 신세계푸드는 오산2공장을 통해 샌드위치와 케이크의 생산량도 높일 계획이다. 

기존 음성공장과 오산1공장의 샌드위치 생산라인을 통합해 오산2공장 3층에서 운영되는 샌드위치 라인에서는 기존 보다 2배 많은 약 10만 개의 샌드위치를 하루에 생산할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식사대용, 디저트용 등 60여 종의 다양한 샌드위치를 생산해 대형마트, 편의점, 급식 사업장 등을 통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 기존 천안공장의 공간 부족으로 협력업체에 맡겨왔던 20여종의 케이크도 자체 생산을 통해 소비자 트렌드에 빠르게 대응하고 품질도 더욱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신세계푸드 시경로 FE총괄은 “오산2공장의 가동으로 신세계푸드의 제조 생산규모는 연간 최대 1,300억원 가량 증가하게 됐다”며,

“차별화된 품질과 위생안전을 통해 오산2공장을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전진기지로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푸드는 오산2공장의 준공으로 이천(식자재), 오산1(프레쉬푸드), 천안(베이커리), 춘천(만두류), 음성(가정간편식) 등 6개의 공장을 갖게 됐다.




2019.07.22 (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국민식빵’이어 초특가 2탄 ‘국민 샌드위치 식빵’ 출시!
이번엔 ‘국민 샌드위치 식빵’이다!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초특가 식빵 2탄으로 ‘국민 샌드위치 식빵’을 출시했다.


신세계푸드는 지난 5월 말 선보인 초특가 대용량 식빵 ‘국민식빵’이 출시 5주 만에 20만 개 팔리며 소비자에게 큰 인기를 끄는 것에 주목했다. 


출시 1주차에 일 평균 4,300개씩 판매되던 국민식빵은 온라인에서 소비자들에게 ‘가성비 식빵’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매주 판매량이 5% 증가해 7월 1주에는 일 평균 판매량이 5,000개를 넘어섰다. 


또 출시 이후 신세계푸드가 E-베이커리 매장에서 판매하는 빵 30여 종 가운데 줄곧 판매순위 1위를 지키고 있다. 


이 같은 국민식빵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 신세계푸드는 식빵류 가운데 활용도가 높아 소비자 선호도가 가장 높은 샌드위치용 식빵을 초특가로 선보이기로 한 것이다. 


‘국민 샌드위치 식빵’은 부드러운 맛과 고소한 풍미를 갖춘 풀먼 식빵(Pullman bread, 뚜껑 있는 사각 팬에 구운 샌드위치용 식빵)이다. 


대량생산을 통해 신세계푸드가 기존에 판매했던 비슷한 종류의 샌드위치 식빵에 비해 중량 당 가격을 25% 낮췄다. 


9일부터 이마트 내에 위치한 85개 E-베이커리 매장에서 판매하며 가격은 2,480원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식사대용으로 샌드위치나 토스트를 즐기는 소비자에게 가성비 높은 식빵류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합리적 가격의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2019.07.09 (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본격적인 무더위 시작으로 올반 삼계탕 판매량 2배 증가, 흑마늘 삼계탕도 한 달 만에 3만개 팔려 

삼계탕 간편식 인기도 ‘앗 뜨거!’
#신세계푸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신세계푸드가 보양 가정간편식으로 선보인 올반 삼계탕이 뜨거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8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지난 5~6월 올반 삼계탕은 6만 5,000개가 팔려 지난해 같은 기간 2만 8,000개에 비해 2배 이상(132% 증가)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달 출시한 올반 흑마늘 삼계탕도 예상보다 2배 많은 3만개가 한 달 만에 판매되며 호조세를 보인다고 밝혔다.


이 같은 올반 삼계탕의 인기는 전문점에 비해 맛에 있어 손색없는 삼계탕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기려는 소비자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에 따르면 4월 서울지역 외식 매장에서 판매하는 삼계탕의 평균가격은 1만 4,385원이다. 반면 올반 삼계탕은 9,680원이다.


또한 올반 삼계탕은 상온 가정간편식으로 만들어져 온라인 주문 및 장기간 실온 보관이 가능하고, 끓는 물에 포장된 상태로 15분만 가열하면 돼 조리도 간편하다는 점이 소비자에게 호응을 얻는 이유로 꼽았다.


신세계푸드는 보양 간편식의 성수기인 초복을 맞아 올반 삼계탕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 오는 10일부터 한식뷔페 올반 매장에서 성인 2명 이상 식사 시 카카오플러스친구 전용 쿠폰을 제시하면 올반 삼계탕 1개를 증정하는 행사를 펼친다. 


또한 전국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매장에서 판촉행사도 펼친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보양 가정간편식을 즐기려는 소비자가 늘 것으로 예상해 지난해보다 삼계탕 간편식의 생산량을 60% 높였다”며, 


“올해 출시한 흑마늘 삼계탕을 비롯해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과 간편한 조리법으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보양 가정간편식을 개발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2019.07.08 (월)

Home > SSG LIFE/TV
[쓱큐멘터리] 
악마의 문을 연 남자,
데블스도어 브루마스터 오진영 파트장

#이마트


신세계그룹을 만들어가는 파트너들의 이야기, 쓱큐멘터리!

EP.07 신세계푸드 브루마스터 오진영 파트장 이거 레알 꿀팁! 국내 1세대 브루마스터가 알려주는 맥주 맛있게 마시는 방법! 자식과도 같은 데블스도어의 시작부터 현재까지! 악마의 문을 연 남자, 데블스도어 브루마스터 오진영 파트장! 그의 이야기를 지금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데블스도어 캔맥주 출시는 안비밀!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1인 가구 겨냥해 200g 소포장 ‘프레쉬클럽 나우(NOW) 멜론’ 선보여
1인 가구 위한 소포장 ‘멜론’ 출시!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1인 가구를 위한 소포장 과일 ‘프레쉬클럽 나우(NOW) 멜론’을 출시했다.  


신세계푸드는 별도의 손질과 뒷처리가 필요 없는 소포장 신선식품이 1인 가구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에 주목했다. 


특히 멜론은 수박과 마찬가지로 부피가 크고 무거워 보관과 이동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껍질을 처리하기 곤란하다는 이유로 1인 가구 소비자들의 구입이 망설여졌던 과일이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1인 가구들이 한 번에 즐길 수 있을 정도의 양을 컷팅해 소포장한 ‘프레쉬클럽 나우 멜론’을 선보이게 된 것이다.    


‘프레쉬클럽 나우 멜론’은 제철 국내산 멜론의 신선함과 달콤함을 그대로 담은 제품으로, 한입 크기로 자른 멜론을 1인 분량인 200g씩 소포장한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와 노브랜드 매장에서 판매하며 가격은 2,980원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든 신선한 멜론을 즐길 수 있어 평소 과일 섭취가 부족했던 1인 가구들을 비롯한 나들이족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가치소비 트렌드에 따라 필요한 양만 구매하는 소비자들을 겨냥한 소포장 신선제품군을 지속적으로 강화해갈 예정이다”며 말했다. 



2019.06.24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