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음악회

Home > 신년음악회
Home > SSG DAILY/PRESS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2019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생중계
최고가 선사하는 벅찬 감동의 2019년 새해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오는 2019년 1월 1일(화) ‘2019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실황 생중계로 진행한다. 

인기 레스토랑 스시조, 나인스 게이트, 홍연 또는 연회장에서 정찬을 즐긴 후 공연 실황을 감상할 수 있다. 좌석은 5등급(N, R, P, C, S석)으로 나뉘며, 티켓은 정찬과 주류 페어링을 포함해 26만원(세금 봉사료 포함)부터 시작한다.

국내 최고(最古)의 호텔인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이 국내 호텔에서는 최초로 2014년부터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실황 생중계했다.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워 올해로 6년째를 맞이해 정기 문화 행사로 자리잡아 매해 1월 1일 신년 지인들과 모임으로 방문하는 고객이 많다. 

또한, 고객에게 보다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고객이 원하는 위치의 좌석 타이프와 만찬 장소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좌석은 기존의 R, P, S석 세 가지 타이프로만 있던 좌석을 올해는 N, R, P, C, S석 다섯 가지로 추가해 N석은 스시조 오마카세, R석은 스시조 홀, P석은 나인스 게이트 또는 홍연, C석은 라운지 & 바 주류, S석은 연회장에서 각각의 개성을 살린 만찬 또는 주류를 맛볼 수 있도록 구성한다. 

‘세계 3대 교향악단’으로 통하는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인 빈필하모닉은 1842년 시작한 최고(最古)의 오케스트라로, 오스트리아 빈에서 매년 1월 1일에 열리는 신년음악회는 행사 1년 전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일 정도로 인기가 높다. 


2019년 지휘는 바이로이트와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정기적인 지휘자로도 활약하고 있으며 볼로냐 시립극장, 런던의 로열 오페라 하우스,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빈 국립 오페라에서도 객원지휘자로 자주 포디움에 서고 있는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맡는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는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의 감동을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고품격 분위기 연출, 차진엽 현대 무용가의 해설과 렉쳐 퍼포먼스로 감동을 더했다. 

무대 양 옆을 파이프 오르간 장식으로 연출하고, 그랜드볼룸의 천정을 백 만 개의 은하수 전구로 장식하는 등 오스트리 빈의 무지크페라인 골든홀에 있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올해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안무감독을 맡은 차진엽 감독이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 곡에 대한 해설과 어울리는 안무 퍼포먼스를 눈 앞에서 즐길 수 있도록 연출해 감동을 더할 예정이다. 

■ 가격: 26 ~ 50만원(1인 기준 / 세금 봉사료 포함)
■ 일정: 오후 5시           만찬  
             오후 6시45분    차진엽 현대 무용가의 해설과 렉쳐 퍼포먼스 / 그랜드볼룸
             오후 7시15분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중계 / 그랜드볼룸
                                      (인터미션 20분-커피와 다과)
             오후 9시45분    행사 종료
■ 문의 및 예약: 02-317-0220 / 0227


2018.11.14 (수)


Home > SSG DAILY/PRESS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2018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생중계
최고들이 선사하는 감동의 2018년 새해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오는 2018년 1월1일(월) ‘2018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실황 생중계로 진행한다. 


행사는 오후 5시부터 9시 45분까지 약 5시간에 걸쳐 진행되며, 티켓은 정찬과 주류 페어링을 포함해 25만원(세금 봉사료 포함)부터 시작한다.


국내 최고(最古)의 호텔인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이 국내 호텔에서는 최초로 2014년부터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실황 생중계했다.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워 올해로 5년째를 맞이해 정기 문화 행사로 자리잡았다. 


또한, 고객에게 보다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고객이 원하는 위치의 좌석 타이프와 만찬 장소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좌석은 R, P, S석 세가지 타이프로 나뉘며, R석은 스시조, P석은 나인스 게이트 또는 홍연, S석은 연회장에서 각각의 개성을 살린 만찬 코스를 맛볼 수 있도록 구성한다. 

 

'세계 3대 교향악단'으로 통하는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인 빈필하모닉은 1842년 시작한 최고(最古)의 오케스트라로, 오스트리아 빈에서 매년 1월 1일에 열리는 신년음악회는 행사 1년 전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일 정도로 인기가 높다. 2018년 76주년을 맞이하는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기존 4회의 지휘 경험이 있는 거장인 리카르도 무티가 지휘를 맡는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는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의 감동을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고품격 분위기와 해설로 감동을 더했다. 무대 양 옆을 파이프 오르간 장식으로 연출하고, 그랜드볼룸의 천정을 백 만 개의 은하수 전구로 장식하는 등 오스트리 빈의 무지크페라인 골든홀에 있는 듯한 분위기에서 클래식 음악 전문가의 해설을 들으며 빈필하모닉의 신년음악회를 즐길 수 있다. 



2017.11.20 (월)


Home > SSG DAILY/PRESS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생중계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 이미지 출처 ⓒTerry Linke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오는 2016년 1월1일(금) ‘2016년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실황 생중계로 진행합니다. 행사는 오후 5시부터 9시 40분까지 약 5시간에 걸쳐 진행되며, 티켓은 6코스 메뉴와 와인 페어링 만찬을 포함해 25만원(세금 봉사료 포함)입니다.

 

국내 최고(最古)의 호텔인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이 국내 호텔에서는 최초로 2013년부터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실황 생중계했습니다.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워 올해로 3년째를 맞이해 정기 문화 행사로 자리잡았습니다.

 

‘세계 3대 교향악단’으로 통하는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인 빈필하모닉은 1842년 시작한 최고(最古)의 오케스트라로, 매년 열리는 신년음악회는 행사 1년 전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일 정도로 인기가 높습니다. 신년음악회 프로그램은 오스트리아의 대표 작곡가 요한 슈트라우스와 함께 다른 여러 작곡가의 곡으로 구성됩니다. 실황 중계 관람객만을 위해 빈 국립오페라 발레단의 공연이 함께 펼쳐집니다. 매년 다른 지휘자가 신년음악회를 지휘하는 것처럼 매년 다른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발레단의 의상을 디자인하고 있어 보는 재미를 더합니다. 2016년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마리스 얀손스가 지휘를 맡습니다.

 

무지크페라인 황금홀 분위기 연출과 장일범 클래식 전문가의 해설로 차별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는 빈에서 느낄 수 없는 고품격 분위기와 해설로 감동을 더합니다. 이 공연만을 위해 돌비(Dolby) 5.1 사운드 시스템을 설치해 제대로 된 음향 설비를 갖추었으며, 그랜드볼룸의 천정을 백 만 개의 은하수 전구로 장식하는 등 우아한 분위기에서 클래식 음악 전문가 장일범의 해설을 들으며 빈필하모닉의 신년음악회를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신년음악회 전에는 통 유리창 너머의 환구단 전경을 감상하며 와인과 샴페인을 포함한 6코스 만찬을 즐길 수 있다. 2016년에는 현지 느낌을 살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오스트리아 초콜릿 케이크를 디저트로 마련했습니다.

 

신년음악회의 인기에 힘입어, 금년은 처음으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이그제큐티브 디럭스 룸에서 투숙하며 신년 음악회까지 감상할 수 있는 신년 패키지 ‘더 하모니어스(The Harmonious)’를 출시했습니다. 패키지 기간은 2015년 12월26일(토)부터 2016년 1월1일(금)까지입니다. 패키지는 2016년 빈필하모닉 생중계 관람권 2매와 더 메나쥬리의 뉴 이어 브라우니 세트 선물이 포함된 ‘심포니(Symphony)’ 타입(42만원/세금 봉사료 별도)과 6코스의 정찬과 와인까지 풀 패키지로 구성된 ‘오케스트라(Orchestra)’ 타입(70만원/세금 봉사료 별도)’ 두 가지로 구성되었습니다.

 

이그제큐티브 디럭스 룸 헤택으로는 이그제큐티브 라운지에서 조식, 애프터눈 스낵, 해피아워를 즐길 수 있으며 사우나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피트니스 클럽 내 헬스장과 수영장 무료 이용이 포함되며, 호텔 내 레스토랑에서 10% 할인도 받을 수 있다. 객실 내에는 에스프레소 머신에서 모닝 커피를 내려먹을 수 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국내 호텔 최초, 유일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생중계
새해 최고의 오케스트라와 최고의 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오는 2016년 1월1일(금) ‘2016년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실황 생중계로 진행합니다. 행사는 오후 5시부터 9시 40분까지 약 5시간에 걸쳐 진행되며, 티켓은 5코스 메뉴와 와인 페어링 만찬을 포함해 25만원(세금 봉사료 포함)입니다.

 

국내 최고(最古)의 호텔인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이 국내 호텔에서는 최초로 2013년부터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실황 생중계했습니다.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워 올해로 3년째를 맞이해 정기 문화 행사로 자리잡았습니다.

 

‘세계 3대 교향악단’으로 통하는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인 빈필하모닉은 1842년 시작한 최고(最古)의 오케스트라로, 매년 열리는 신년음악회는 행사 1년 전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일 정도로 인기가 높습니다. 신년음악회 프로그램은 오스트리아의 대표 작곡가 요한 슈트라우스와 함께 다른 여러 작곡가의 곡으로 구성됩니다. 실황 중계 관람객만을 위해 빈 국립오페라 발레단의 공연이 함께 펼쳐집니다. 매년 다른 지휘자가 신년음악회를 지휘하는 것처럼 매년 다른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발레단의 의상을 디자인하고 있어 보는 재미를 더합니다. 2016년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마리스 얀손스가 지휘를 맡습니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는 빈에서 느낄 수 없는 고품격 분위기와 해설로 감동을 더합니다. 그랜드볼룸의 천정을 백 만 개의 은하수 전구로 장식하는 등 우아한 분위기에서 클래식 음악 전문가 장일범의 해설을 들으며 빈필하모닉의 신년음악회를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신년음악회 전에는 통 유리창 너머의 환구단 전경을 감상하며 와인과 샴페인을 포함한 5코스 만찬을 즐길 수 있습니다. 2016년에는 현지 느낌을 살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오스트리아 초콜릿 케이크를 디저트로 마련했습니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100년이 넘는 역사 속에 ‘문화 예술과 함께하는 조선호텔’이라는 가치를 추구해나가고 있습니다. 1920년에는 세계 최고의 명성의 프랑스 바이올리니스트 자크 티보(Jacques Thibaud) 연주회를 열었으며, 1930년에는 미샤 엘만(Mischa Elman)의 공연 등 꾸준히 음악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