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Home > 신년사
Home > SSG DAILY/PRESS
‘스토리가 있는 컨텐츠’로 ‘세상에 없는 일류기업’ 주문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 신년사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2018년 경영 화두로 ‘스토리가 있는 컨텐츠 개발’을 임직원들에게 제시했다.


정부회장은 2일 신년사 사내방송을 통해 “기존과 같은 성장 방식은 앞으로 통하지 않는다.”며, ‘세상에 없는 일류기업’이 되어야 하고, “‘스토리가 있는 컨텐츠’로 그것이 가능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스토리가 있는 컨텐츠야말로, 경쟁사와 근본적으로 차별화하고, 고객들과의 공감을 통해 고객이 우리를 찾을 수 있게 만드는 강력한 무기다”라며, “상품, 점포, 브랜드 등 우리가 가지고 있는 모든 컨텐츠를 다양한 스토리로 연결해 고객의 니즈에 맞춰 재편집해 낼 수 있는 역량을 새로운 핵심 경쟁력으로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첫째, 고객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을 360도로 관찰하고 이해해야 하며, ▲둘째, 임직원 모두가 스토리가 있는 컨텐츠 개발자가 되어야 할 것, ▲마지막으로 고정관념을 넘어 일상의 다양한 경험으로부터 진솔하고 재미있는 스토리를 찾을 것 등 세가지 역량을 우선적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스토리가 있는 컨텐츠’의 사례로, ▲‘미키마우스’를 비롯한 캐릭터와 스토리 왕국이 된 ‘디즈니’, ▲용품이 아니라 스포츠 정신을 파는 회사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나이키’, ▲스토리텔링으로 고속 성장하며 유니레버에 1조원에 인수된 면도날 정기 배송 스타트업 기업인 ‘달러쉐이브클럽’을 들었다.


이를 통해 ‘꿈 같은 시간’, ‘꿈 같은 기억’, ‘꿈 같은 경험’ 을 전달하며, 확실한 라이프셰어 파트너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회장은 “전방위적인 사업구조 혁신을 통한 ‘수익성 확보’와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도 견딜 수 있고, 기회가 왔을 때 과감한 투자를 할 수 있는 ‘재무 안정성 강화’, 각 사별 신규사업 안정화와 ‘새로운 미래 먹거리 발굴’을 통해 위기에 철저히 준비하자”고 당부했고, 신년사 마무리로 “주 35시간 근무제는 국내 대기업 중 최초로 시행하는 것으로, 성공적인 사례로 잘 정착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8.01.02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