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무식

Home > 시무식
Home > SSG LIFE/PEOPLE
신세계조선호텔과 함께한
END 2015, AND 2016
신세계 조선호텔




연말연시의 즐거운 풍경 뒤에는 고객들의 즐거움을 위해 어느때 보다 바쁘게 움직이는 신세계조선호텔 호텔리어들이 있습니다. 일년 중 가장 바쁜 시즌을 보내며 새해를 맞은 신세계조선호텔의 END 2015 그리고 AND 2016. SSG블로그가 함께했습니다.  




신세계조선호텔이 2015년 12월 31일을 기억하는 방법

2015년 12월 3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지하 1층의 직원식당은 아담한 연회장으로 변신했습니다. 따로 종무식을 위한 시간을 내기 힘든 조선호텔 가족들을 위한 송년 이벤트입니다.





이번 이벤트를 위해 이용호 신세계조선호텔 부사장, 노상덕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총지배인 등 15명의 임원진들이 총 출동했습니다. 한 해 동안 고객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한 직원들이 오늘만큼은 특급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임원진들이 팔을 걷어 붙인 것인데요. 임원진들은 샴페인을 비롯한 송년회 특식을 직접 서빙하고, 감사를 담은 새해 인사를 전했습니다.









올해 송년회에는 직원 한분 한분께 돌아갈 비단 복주머니도 선물로 준비했습니다. 복주머니 안에는 새해의 행운을 기원하는 금빛 초콜릿과 랜덤으로 특별 이벤트 선물이 담겨있는데요. 짜잔, 이번 복주머니의 특별 이벤트 선물은 다름 아닌 스타벅스 상품권! 생각지 못한 행운의 복주머니 덕분에 새해에는 왠지 행운이 찾아올 것만 같습니다.









바쁜 와중에 점심시간을 쪼개어 마련한 작은 이벤트이지만, 서로 정과 격려를 나눌 수 있었던 신세계조선호텔 호텔리어들의 소소한 연말 파티는 그 어떤 화려한 파티보다 즐거웠습니다. 오늘의 업무를 준비하며 짠 하고 맞댄 명랑한 샴페인 잔 소리, 그들의 환한 미소만큼이나 빛나는 2015년의 마지막 날을 기억하는 이야기입니다.




시무식과 함께 활기차게 시작하는 신세계조선호텔의 2016년!






연말연시 연휴 내내 만석 만실로 풀 가동되었던 신세계조선호텔은 고객 서비스에 만전을 기울이기 위해 종무식도 조촐한 송년회로 대신했었는데요. 때문에 이번 시무식은 지난 2015년을 되돌아보고 새로운 2016년을 맞는 의지와 각오를 다지는 자리로 기획되었습니다. 이름하여 END 2015, AND 2016!




 

2015년 연 모범사원, 우수위생부서, 사회봉사에 대한 시상식 진행 후, 성영목 신세계조선호텔 사장의 신년사가 이어졌습니다.





성영목 사장은 신년사에서 새해인사와 함께 메르스 사태와 업계 경쟁 심화로 다소 어려웠던 2015년을 회고하고 보다 발전한 2016년을 위한 비전을 공유했는데요. 특히 업무 프로세스 개선을 위한 핵심역량 확보, 서비스 차별화를 위한 구체적인 노력, 그리고 ‘한류스타 브랜드 호텔’이라는 비전 2023 목표 달성을 위한 역량 확보. 세 가지 구체적인 목표를 강조하며 전 직원들의 도전과 노력을 독려했습니다.






다사다난했던 신세계조선호텔의 2015년을 되돌아보며 임직원들의 새해 인사를 공유한 영상 시청과 한 해의 복을 기원하는 떡케익 세레모니를 마지막으로 시무식은 끝이 났습니다. 이제 진짜 새해의 시작! 그랜드볼룸 홀을 나서는 사람들의 발걸음은 경쾌하기만 했습니다.





임원진들과 악수를 나누고 새해 떡을 받아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는 임직원들의 미소에서 2016년에 대한 희망과 기대감 그리고 목표달성에 대한 의지가 엿보였습니다. 이것이 바로 신세계조선호텔의 2016년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Home > SSG LIFE/TV
2015년 신세계 시무식 현장을 가다
2015년 신세계백화점 이색 사무식 현장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2015년 을미년, 청양해가 밝았습니다. 새로움과 젊음, 영원, 희망, 생명을 의미하는 청색과 무리를 지어 원만한 사회생활을 이어가는 양이 만난 청양의 해! 그만큼 직장인에게는 더 신선한 시작점이 되어주는 것 같은데요, 이러한 기운을 담아 저희 신세계백화점 직원은 본점 문화홀에서 한해의 시작을 여는 시무식을 가졌습니다.

 

시무식은 청양의 해에 맞춰 블루 드레스코드가 컨셉이었습니다. 작게는 파란 행커치프나 파란 양말부터 눈에 확 띄는 파란 원피스나 파란 재킷까지~ 행사장은 그야말로 푸른 물결이었습니다. 이어 시무식의 진정한 하이라이트 베스트드레서 선정 시간이었는데요, 수상자는 인테리어팀의 디자인담당 조혜정 과장! 평소에도 옷 잘입기로 소문난 조혜정 과장은 여신 분위기의 블루 원피스로 이날 단연 돋보이는 스타일을 선보였습니다.

Home > SSG LIFE/ISSUE
2015년은 도약을 준비하는 해이다
2015 청양의 해, 신세계 시무식 현장
#신세계그룹


2015년 을미년, 청양해가 밝았습니다. 새로움과 젊음, 영원, 희망, 생명을 의미하는 청색과 무리를 지어 원만한 사회생활을 이어가는 양이 만난 청양의 해! 그만큼 직장인에게는 더 신선한 시작점이 되어주는 것 같은데요, 이러한 청양의 기운이 가득 담긴 시무식이 저희 신세계백화점 본점 문화홀에서 열렸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시무식 현장을 가득 메운 300여 명의 임직원들이 서로서로 돌아보며 다정하게 새해 인사를 나눴습니다. 새해의 시작을 여는 각오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하고 행복하세요.”라는 인사에 담았습니다. 모두들 밝고 즐거운 모습인데요, 이날 행사의 시작을 연 것은 청양만큼 희망찬 신입사원들이 직접 제작한 영상으로 새해를 활기차게 여는 더 많은 신세계인들의 모습을 담아냈습니다.

 

 

2015년은 도약을 준비하는 해이다





이어서 장재영 대표의 신년하례가 진행됐습니다. “어느 해도 쉬운 해가 없었고, 또 중요치 않은 해가 없었지만, 올해는 어느 해보다도 가장 중차대한 시기입니다. 2015년은 우리가 서로 신뢰하고 화합하며 진취적인 자세로 한 걸음 앞선 신세계를 맞는 출발점이 되길 바랍니다.” 신세계그룹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도전과 꿈을 꾸는 이들을 향한 격려이자 신세계인 하나하나가 각오를 다지자는 부탁이었습니다.

 

 

블루 드레스코드를 멋지게 소화한 베스트드레서는?





오늘 시무식은 청양의 해에 맞춰 블루 드레스코드가 컨셉이었습니다. 작게는 파란 행커치프나 파란 양말부터 눈에 확 띄는 파란 원피스나 파란 재킷까지~ 행사장은 그야말로 푸른 물결이었습니다. 이어 시무식의 진정한 하이라이트 베스트드레서 선정 시간이었는데요, 신세계에서 사회 잘 보기로 소문난 최홍준 파트너가 밝고 경쾌한 목소리로 베스트드레서 수상자를 발표했습니다.

 




수상자는 인테리어팀의 디자인담당 조혜정 파트너! 평소에도 옷 잘입기로 소문난 조혜정 파트너는 여신 분위기의 블루 원피스로 이날 단연 돋보이는 스타일을 선보였습니다. 베스트드레서에게는 시상품과 함게 베스트드레서 팻말까지 주어졌는데요. 센스 가득한 시상품을 받은 조혜정 파트너는 다음과 같이 수상소감을 밝혔습니다.

 

“디자인팀은 행사 때 늘 드레스코드를 지정하기 때문에 드레스코드에 충실해야한다는 강박관념이 있는데, 이렇게 베스트드레서로 선정되니 너무 기쁘네요.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이 제 옷처럼 푸른 희망을 가지고 잘 풀리는 2015년이 되길 바랍니다”

 

 

포춘 쿠키 속에 담긴 행운을 찾아



 


각 테이블에 비치한 포춘 쿠키를 개봉하자 위드미 10% 할인권 같은 가시적인 혜택은 물론 연봉상승 기원까지 각양각색의 메시지에는 재치가 넘쳤습니다. 그 중 가장 특별한 선물은 대표님과의 식사권인데요, 행운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궁금합니다.

 

 

 


시무식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던 신세계인들은 임원들과 악수 인사를 끝으로 2015년의 활기찬 시작을 되새기며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습니다. 시무식에서 사원대표로 건배제의를 했던 한상철 파트너의 특별한 구호처럼 모두에게 ‘더할나위 없을 2015년’이 되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