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트 패션

Home > 스트리트 패션
Home > SSG DAILY/PRESS
밀레니얼 세대 겨냥 ‘어려지는 여성복’
보브, 여름 캡슐 컬렉션 #VX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이 어려지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1980년~2000년대 초반 출생한 사람들)가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면서 패션업체들이 젊은 층을 겨냥한 컬렉션을 출시하거나 나이 어린 광고 모델을 발탁하는 등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차정호)이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보브(VOV, Voice of Voices)는 이달 30일 스트리트 패션을 접목한 여름 캡슐 컬렉션 #VX를 출시한다. 


#VX는 보브를 대표하는 V와 정의할 수 없음을 의미하는 미지수 X를 합친 합성어다.지난해 보브에서 출시한 신규 라인으로 기존 보브 고객보다 어린10대와 20대가 주요 고객이다.


틀에 박히지 않은 젊음과 새로움을 콘셉트로 출시한 지난해 컬렉션은 출시 열흘 만에 제품 대다수가 재생산에 들어갔을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보브는 첫 컬렉션의 인기에 힘입어 2018년 여름 컬렉션은 출시 일을 한 달여 앞당겼다.디자인은 더 젊어지고 다양해져 총 28종류의 제품으로 출시한다.


청청 패션, 레터링 디자인,트임,네온 색상,오버사이즈 등 최신 유행 요소를 반영해 밀레니얼 세대들이 중요시 하는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도록 했다.


레터링 디자인의 후드 티셔츠와 롱 원피스는 오버 사이즈로 출시돼 편안하면서 감각적이다. 화사한 네온 색상의 티셔츠,넉넉한 품의 화이트 셔츠는 짧은 기장,긴 기장 두 종류로 제작된 데님 팬츠와 매치해 멋진 여름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데님 재킷은 전면의 큼지막한 포켓 디자인이 개성을 드러내며,편안한 면 소재의 원피스와 스커트는 트임을 적용해 활동성을 높이면서 단조로움을 없앴다.


#VX는 가성비를 중시하는 젊은 소비층에 맞춰 기존 보브에 비해 30%이상 가격대를 낮췄다.티셔츠6~10만원대,셔츠와 데님 팬츠 10만원 대,롱 원피스 10~20만원대로 합리적인 가격을 자랑한다.


보브는 #VX 출시를 기념해 고객 사은 행사를 진행한다.다음달 2일부터 온라인 30만원 이상, 11일부터 오프라인 매장 5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레터링 디자인 PVC쇼퍼백을 선착순 증정한다.


보브 마케팅 담당자는 "패션 브랜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젊고 트렌디한 이미지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면서“#VX컬렉션은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기존보다 젊은 디자인으로 출시했지만 30~40대 고객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Home > SSG DAILY/PRESS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 스타터(STARTER)
국내 첫 단독 매장 오픈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스타터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최홍성)이 운영하는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 ‘스타터(STARTER)’가 이달 1일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에 국내 첫 공식 매장을 오픈했다. 미국에서 브랜드가 처음 출시된 후 한국에 단독 매장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금까지는 국내 오프라인 편집샵과 온라인에서만 판매돼 왔다.


스타터는 스포츠와 패션을 결합한 캐주얼 브랜드로 1971년 미국 코네티컷주 뉴 헤이븐에서 시작됐으며, 미국과 유럽지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브랜드 출시 이후부터 스포츠 선수와 힙합 가수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으며, 저스틴 비버, 윌 스미스 등 헐리우드 스타들이 입는 브랜드로 유명세를 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힙합 문화가 대중화 되고 미국의 스트리트 패션(길거리 패션)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에 착안해 지난 9월 말 스타터를 국내에 론칭했다. 젊은 층을 타깃으로 하는 브랜드인 만큼 온라인을 중심으로 유통망을 확장하려 했으나 온라인 반응이 좋아 계획보다 빨리 일반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스타터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은 캐주얼 브랜드가 모여 있는 4층에 자리를 잡았다. 상품은 브랜드의 프리미엄 라인 ‘스터터 블랙라벨’의 의류와 모자로 구성했다. ‘스타터 블랙라벨은’ 10~20대가 좋아하는 스트리트 패션 스타일로 스웨그 넘치는 세련된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이 특징이다. 특히, 전세계적으로 모자의 인기가 높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국내에서도 스냅백(챙이 휘어지지 않은 일자 형태의 모자)이나 볼캡(챙이 짧고 살짝 휘어진 형태의 모자) 같은 모자가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매장 전체 상품의 약 50%를 모자로 구성했다. 의류는 젊은 층을 타깃으로 한 스웻셔츠, 후드티, 야구점퍼 등을 판매한다. 가격대는 모자 39,000원~49,000원, 의류 59,000원~89,000원이다.   


스타터는 신세계백화점 경기점 오픈을 기념해 이달 13일까지 매장 구매 고객에게는 전 제품을 20% 할인 판매하고, 1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 중 선착순 10명에게 39,000원 상당의 모자를 증정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캐주얼 사업부 담당자는 “최근 애슬레저(운동복과 일상복을 겸해 입을 수 있는 캐주얼스포츠 의류) 트렌드의 영향으로 스포츠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높다”면서 “스타터는 스트리트 캐주얼과 스포츠가 결합된 합리적 가격의 브랜드인 만큼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스타터는 신세계백화점 경기점 외 온라인몰 SI빌리지닷컴(www.sivillage.com)과 무신사(www.musinsa.com), 멀티샵 원더플레이스 및 카시나에서 구입할 수 있다. 

Home > SSG DAILY/PRESS
스웨그 넘치는 헐리우드 브랜드 몰려온다!
스포츠캐주얼 브랜드 ‘스타터(Starter)’ 론칭
신세계인터네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스타터

신세계인터내셔날,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 ‘스타터(Starter)’ 론칭





최근의 힙합 인기를 타고 미국의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가 국내에 상륙합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오는 9월 말 세계적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 스타터 (STARTER)를 국내에 론칭합니다.


스타터는 스포츠와 패션을 결합한 캐주얼 브랜드로 1971년 미국 코네티컷주 뉴 헤이븐에서 시작됐으며, 미국과 유럽지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브랜드 출시 이후부터 스포츠 선수와 힙합 가수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으며, 저스틴 비버, 윌 스미스 등 헐리우드 스타들이 입는 브랜드로 유명세를 탔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힙합 문화가 대중화 되고 미국의 스트리트 패션(길거리 패션)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에 착안해 스타터를 국내에 출시하게 됐는습니다.


스타터 제품 중에서도 힙합 느낌에 잘 어울리는 프리미엄 라인 ‘스타터 블랙라벨’을 판매해 3년 내 브랜드 매출을 300억원까지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스타터 블랙라벨은’ 10~20대가 좋아하는 스트리트 패션 스타일로 스웨그 넘치는 세련된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이 특징입니다. 특히, 전세계적으로 모자의 인기가 높은데요. 세계인터내셔날은 최근 국내에서도 스냅백(챙이 휘어지지 않은 일자 형태의 모자), 볼캡(챙이 짧고 살짝 휘어진 형태의 모자)과 같은 모자가 큰 인기를 끌고 있어 스타터 판매 제품의 50%를 모자로 구성했습니다. 스타터 블랙라벨의 모자 전면에는 브랜드 로고가 새겨져 있으며, 다양한 디자인과 색상으로 출시됩니다. 가격대는 39,000원~49,000원이다. 모자 외에 스웻셔츠, 후드티 등 의류 제품도 선보이며, 가격대는 59,000원~89,000원입니다.


유통망도 철저하게 젊은 층에 맞춰 내년까지는 온라인과 편집숍 판매망 확보에 주력하고 이후 단독 매장을 열 계획입니다. 온라인은 SI빌리지닷컴(www.sivillage.com)과 무신사(www.musinsa.com), 편집숍은 원더플레이스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캐주얼 사업부 담당자는 “캐주얼 브랜드는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디자인만큼이나 가성비가 중요하다”면서 “스타터는 힙합의 본고장인 미국의 자유로운 감성이 담긴 디자인과 부담 없는 가격을 모두 갖춘 브랜드인 만큼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