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랩

Home > 스트랩
Home > SSG DAILY/PRESS
단 하나뿐인 나만의 휴대폰 케이스
안야 힌드마치, 핌프 유어 폰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휴대폰 케이스를 만들어 보세요~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영국 디자이너 브랜드 안야 힌드마치(Anya Hindmarch)는 브랜드 최초로 휴대폰 액세서리 라인 핌프 유어 폰(PIMP YOUR PHONE) 컬렉션을 출시한다.


‘핌프 유어 폰’은 다양한 색상의 가죽 케이스에 스트랩, 참(Charm) 장식, 스티커 등을 추가로 부착해 나만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도록 한 휴대폰 전용 컬렉션이다. 휴대폰 케이스도 커스터마이징서비스를 통해 소비자가 직접  원하는 디자인을 만들 수 있게 했다.


‘핌프 유어 폰’ 컬렉션의 기본이 되는 휴대폰 케이스는 다채로운 색상과 패턴이 돋보인다. 


핫핑크부터 네온 오렌지, 네온 옐로우 등 화사하고 밝은 색상들로 출시되며 물결 무늬와 뱀피 패턴 디자인도 만나볼 수 있다. 가죽으로 제작돼 고급스러우며 안감에는 부드러운 스웨이드 소재가 적용됐다. 사용 가능 기종은 아이폰 7/8, 아이폰 7/8 플러스, 아이폰 X 세 가지다.


휴대폰 케이스 측면 구멍에 스트랩, 참 장식을 추가로 연결하고 뒷면에 다양한 모양의 스티커를 부착해 새로운 디자인을 만들 수 있다. 


스트랩은 두 가지 길이로 선보인다. 휴대폰에 숄더 스트랩을 연결하면 마치 작은 가방을 맨 것처럼 연출 가능하며, 손목 스트랩을 달아 간편하게 휴대폰을 들 수도 있다. 양 손 모양, 귀걸이 모양의 참 장식을 휴대폰 양쪽에 달고 눈동자, 입 모양 스티커를 뒷면에 부착하면 재미있는 캐릭터 얼굴도 완성할 수 있다.


가방에 부착해 나만의 디자인을 만들 수 있는 가죽 스티커는 안야 힌드마치의 인기 제품인데 이번 ‘핌프 유어 폰’ 컬렉션을 위해 카드 지갑 스티커를 새롭게 출시했다. 휴대폰에 부착하기만 하면 간이 카드 지갑으로 사용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핌프 유어 폰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2층 안야 힌드마치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7.5 (목)

Home > SSG DAILY/PRESS
브랜드 런칭 이래 처음으로 선보이는 핸드백 컬렉션
아크네 스튜디오, 최초 핸드백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가 브랜드 사상 첫 핸드백 컬렉션을 론칭합니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그 동안 패션의 연장선상인 액세서리 개념으로 에코백, 클러치 등 간단한 가방 제품만을 판매해왔습니다. 본격적으로 구색을 갖추고 핸드백 컬렉션을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입니다.

 

로프, 청바지 스티치 등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된 백 컬렉션은 아크네 스튜디오 특유의 개성과 혁신을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모든 제품은 고급 이탈리아산 소가죽과 양가죽만을 사용했으며, 100% 이탈리아 생산을 고집해 품질 관리에도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백 컬렉션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제품은 독특한 디자인의 로프(Rope)백입니다. 봉제선 부분을 가죽끈으로 큼지막하게 동여맨 로프 장식은 이미 15FW 컬렉션을 통해 코트, 스커트 등으로 소개되며 많은 인기를 얻은 바 있습니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러한 로프 장식을 백팩, 메신저백 등 다양한 스타일로 재해석하여 개성 있는 백 컬렉션을 완성했다. 로프 장식은 독특한 디자인 포인트가 되는 것은 물론 가방의 부피를 자연스럽게 줄이는 효과를 줍니다.

 

로프백은 정글 백팩과 로프 메신저 백, 로프 힙백 등 세 가지 스타일로 출시되며 로프백에 부착된 넓은 스트랩은 기타의 어깨끈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선보입니다.

 

버클 진(Buckle Jean)백은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이 샴페인 병을 담는 용도로 쓰이는 샴페인 버킷 백을 보고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제품입니다.

 

버킷 형태로 제작된 버클 진 백은 입구 부분에 흰색 스티치와 벨트 버클이 포인트로 더해져 청바지의 벨트를 연상시킵니다.

 

이와 함께 백 컬렉션을 완성하는 히어로 진(Hero Jean)백은 버클 진 백이 직사각형 형태의 쇼퍼백으로 자연스럽게 진화한 버전입니다. 수납력이 좀 더 뛰어나고 남녀 구분 없이 스타일리시하게 들 수 있는 디자인이 특징입니다.

 

두 가지 스타일 모두 블루 데님, 코냑(cognac), 블랙 등의 다양한 색상으로 선보입니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 외에도 백팩, 삼각형 형태의 숄더백, 브리프 케이스, 클러치 등 다양한 제품을 라인업하며 추후 점진적으로 백 컬렉션을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아크네 스튜디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단순한 잇백(최신 유행을 따르는 가방)을 만들려는 의도보다는 다양한 스타일과 개성을 지닌 백을 디자인하고 싶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아크네 스튜디오가 새롭게 선보이는 백 컬렉션은 이달 25일부터 아크네 스튜디오 청담 전문점에서만 단독 판매됩니다.

Home > SSG DAILY/PRESS
고유의 디자인 유지한채 좀 더 심플하고 여성스럽게 변화
지방시, 뉴 나이팅게일백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프랑스 명품 브랜드 지방시(GIVENCHY)는 2006년 첫 출시 이후부터 브랜드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러로 자리잡은 나이팅게일 백(Nightingale Bag)을 새로운 모습으로 재출시합니다.

 

지방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리카르도 티시(Riccardo Tisci)가 재작업해 선보이는 뉴 나이팅게일 백은 남성미와 여성미가 공존하는 기존 스타일은 유지한 채 좀 더 순수한 모습을 부각시킬 수 있도록 디자인 됐습니다.

 

기존 나이팅게일 백은 둥근 라인과 부드러운 가죽, 모던한 디자인 등으로 지방시의 다른 클래식한 가방들과 두드러지는 차이점을 간직한 가방입니다. 리카르도 티시는 이런 고유의 특징들은 강조하면서도 불필요한 장식을 덜어내 좀 더 모던하고 깔끔한 느낌이 나도록 했습니다.

 

나이팅게일 백 핸들을 장식하던 4개의 금속 G 문양 장식을 없애는 대신 작은 금박 로고 디테일을 가방 중앙에 더했으며, 가방을 4개의 섹션으로 나누던 T자 형의 스티치 라인을 없애 매끈함을 부각시켰습니다. 특히 반짝거리는 왁스 가공처리를 한 송아지 가죽을 사용해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가죽 재질만을 돋보이도록 한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기존 지퍼장식이 돋보이던 굵은 숄더 스트랩 대신 길이 조절과 탈부착이 가능한 얇은 스트랩을 채택해 실용성을 극대화한 것도 눈에 띄는 변화입니다.

 

뉴 나이팅게일 백을 재탄생시킨 리카르도 티시는 “지방시의 나이팅게일 백은 수년간 다양한 세대를 아우르며 여성들의 아이콘백으로 자리잡아 왔다”며 “가방을 매일 들고 다니면서 애착을 갖고 아껴주는 고객들을 위해 특별한 작업을 하고 싶었고, 현대 여성들에게 가장 적합한 뉴 나이팅게일 백을 선보이게 됐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방시 뉴 나이팅게일 백은 마이크로, 스몰, 미디움 등 다양한 사이즈와 블랙, 베이지, 딥블루 등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며, 이달 말부터 국내 지방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