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톰보이

Home > 스튜디오톰보이
Home > SSG DAILY/PRESS
스튜디오 톰보이, 이번엔 가방이다!
봄여름 시즌 액세서리 라인 강화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톰보이(대표: 고광후)에서 운영하는 여성복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가 이번 시즌 액세서리 라인 강화로 국내 토종 가방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국내 가방 브랜드의 가격이 상향 평준화되면서 가성비 있는 제품을 찾기 어려워졌다고 판단해 디자인과 기능성을 겸비한 10~20만원대의 가죽 가방 제품을 대거 출시했다. 지난해 신세계인터내셔날에서 영입한 석정혜 상무가 스튜디오 톰보이 핸드백 제품의 변화를 주도했다.  석정혜 상무는 품질 좋은 소가죽 소재를 사용하면서도 무게를 확 줄이거나, 양면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죽 소재 가방을 만드는 등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는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 냈다.


디자인에 따라 총 세 가지 라인으로 출시했으며, 기존 가방 브랜드 대비 가격대를 낮췄다.


카뮈(CAMUS) 라인은 가죽의 앞면과 뒷면을 모두 가공처리 해 양면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안감이 없어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지갑, 파우치, 토트백, 백팩, 크로스백으로 제작됐는데, 크로스백의 경우 일반 가방이 약 2kg인 데 반해 417g의 초경량을 자랑한다. 토트백 21만 9000원, 크로스백 27만 9000원, 지갑 11만 9000원 등이다.


올라라(OLALA) 라인은 최신 트렌드인 박스 및 탬버린 형태를 톰보이만의 스타일로 새롭게 디자인했으며, 토트, 크로스, 파우치, 지갑 등으로 출시됐다. 올라라 라인은 가죽 제품 표면에 이태리에서 수입한 옥스퍼드 원단을 부착해 스크래치와 이염에 강하다. 숄더백 27만 9000원, 크로스백 29만 9000원, 파우치 17만 9000원 등이다.


운동 가방(Gym bag)을 변형한 캐주얼한 디자인의 미라보(MIRABEAU) 라인은 크로스백과 지갑으로 출시됐다. 크로스백의 경우 끈 길이를 조절해 숄더백으로도 사용할 수 있으며, 보조 손잡이가 달려 있어 가방을 들기도 편하다. 가격은 29만 9000원.


핸드백뿐만 아니라 고급 소재의 스카프와 가죽 소재 신발 등도 다양하게 출시됐다. 신발은 10~20만원대, 스카프는 4~5만원대다. 


정해정 스튜디오 톰보이 마케팅 팀장은 “액세서리 라인 강화를 통해 스튜디오 톰보이의 의상에 어울리는 가방과 신발, 스카프 등을 모두 갖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Home > SSG DAILY/PRESS
오픈 이후 열흘 동안 3억원 매출, 브랜드 사상 최대
스튜디오 톰보이, 신세계 강남점 대박!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톰보이




스튜디오 톰보이의 변신이 서울 핵심 상권에서 제대로 통했다. 지난 4일 신세계백화점 파미에스트리트 지하 1층에 새로 오픈한 스튜디오 톰보이는 13일까지 3억원 매출을 올리며 대박을 터뜨렸다. 오픈 매출로 브랜드 사상 최대 규모다.


스튜디오 톰보이 신세계 강남점은 이달 말까지 매출 5억원을 올릴 것을 기대하고 있다. 매출이 예상만큼 나온다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전체 여성캐주얼 브랜드 중 매출 1위를 바라볼 수 있다. 


신세계 강남점의 매출은 스튜디오 톰보이의 프리미엄 상품군인 ‘아틀리에 라인’과 기존 톰보이의 디자인을 잇는 ‘스튜디오 라인’이 이끌었다. 아틀리에 라인은 스튜디오 톰보이가 브랜드 리뉴얼을 할 때 가장 많은 공을 들인 분야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디자인과 품질을 선보이기 위해 아틀리에(창의적 공간)를 만들고 관련 분야의 전문가들로 팀을 구성해 상품을 개발했다. 가격대는 기존의 톰보이보다 약 50% 정도 비싸지만 여성스럽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스튜디오 톰보이의 매출을 견인했다. 스튜디오 톰보이에는 총 다섯 가지 라인이 있는데, 신세계 강남점에서 아틀리에 라인이 차지한 매출 비중은 30%에 달한다.


스튜디오 라인은 기존 톰보이의 디자인을 이어 받아 브랜드의 개성을 보여주고 있는데, 브랜드의 대표 제품인 오버사이즈 코트, 핸드메이드 코트 등이 높은 매출을 올렸다. 새롭게 론칭한 액세서리 라인도 좋은 반응을 보였다. 석정혜 상무가 디자인 한 숄더백과 클러치가 특히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 강남점 매출은 브랜드 리뉴얼 후 스튜디오 톰보이의 성공 가능성을 보여줬다는데 의미가 있다. 


신세계 강남점은 스튜디오 톰보이가 서울 지역에 오픈한 첫 번째 매장이자 최신 트렌드를 이끌어 가는 핵심 상권이기 때문에 이곳 매출로 향후 스튜디오 톰보이의 성공 여부를 가늠할 수 있다. 특히, 스튜디오 톰보이는 지난 8월 론칭 40주년을 앞두고 대대적인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다. 브랜드 이름부터 상품구성까지 신규 브랜드 수준으로 모든 것을 바꿨다. 부도 후 재기에 성공한 톰보이의 새로운 시도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됐고, 결과는 성공적이다.


정해정 신세계톰보이 마케팅 담당 과장은 “새로워진 스튜디오 톰보이가 주는 느낌이 세련되고 고급스럽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다”면서 “신세계 강남점의 성공을 발판 삼아 내년에는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 보다 적극적으로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me > SSG DAILY/PRESS

 

스튜디오 톰보이, 해외 명품과 어깨 나란히!
분더샵 청담에 팝업스토어 오픈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톰보이



지난 8월 말 새로운 이름으로 다시 태어난 스튜디오 톰보이가 국내 최고의 명품 편집샵에 팝업스토어를 연다.


(주)신세계톰보이(대표: 고광후)에서 운영하는 여성복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는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24일까지 4주 동안 분더샵 청담 3층에 매장을 열고 ‘아틀리에 라인’의 주요 제품과 아크네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와 함께 제작한 아트워크 상품을 전시한다. 스튜디오 톰보이에서 판매하는 다섯 가지 라인 중 하나인 아틀리에 라인은 브랜드 리뉴얼 당시 가장 많은 공을 들인 프리미엄 상품군이다. 해외 브랜드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디자인과 품질을 완성하기 위해 별도의 아틀리에(창의적 공간)를 마련하고 브랜드 전문가들이 컨셉과 디자인의 방향을 설정했다.


아틀리에 라인은 ‘강해 보이는 여성 안에 숨겨져 있는 낭만적인 자아와 내면의 아름다움’이라는 브랜드의 정체성을 가장 잘 보여준다. 유행을 타지 않는 세련되고 모던한 디자인, 여성스럽고 포멀한 느낌의 컨템포러리 라인으로 스튜디오 톰보이에서 가장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아틀리에 라인의 주요 제품 가격대는 코트 40만원대, 재킷 20만원대, 바지 20만원대 등으로 경쟁 컨템포러리 브랜드 대비 가격 경쟁력도 갖췄다.


팝업스토어에서는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BYREDO)의 브랜드 이미지를 개발한 세계적 광고 회사 ‘아크네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ACNE Creative Agency)’와 함께 작업한 아트워크 상품도 판매한다. 스튜디오 톰보이의 강한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독특한 패턴의 아트워크가 적용된 가방, 주얼리를 만나볼 수 있다. 이밖에도 스튜디오 톰보이는 분더샵 청담 팝업스토어 오픈을 기념해 브랜드의 새로운 심볼을 프린트 한 토트백과 클러치를 스페셜 에디션으로 제작해 판매한다.


정해정 신세계톰보이 마케팅 담당 과장은 “아틀리에 라인은 디자인, 소재, 가격 등에서 높은 경쟁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분더샵 청담에서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브랜드 리뉴얼 후 9월에 스타필드 하남점에 문을 연 스튜디오 톰보이는 9월 매출 2억 5천만원을 달성하며 기대 이상의 반응을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