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매카트니

Home > 스텔라 매카트니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바캉스 시즌 활용도 높은 ‘속 보이는’ 명품 투명 가방 출시
올 여름엔 속이 비쳐야 멋쟁이!
#신세계인터내셔날

올 여름 휴가에는 비닐 가방 메고 패션 ‘인싸’ 되세요~

본격적인 바캉스 시즌이 다가오면서 소위 ‘속 보이는’ 비닐 가방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PVC, 폴리우레탄 등의 소재로 만든 투명한 비닐 가방은 가벼울 뿐만 아니라 방수가 가능해 활용도가 높다. 

특히 물놀이를 즐길 때나 비 오는 날씨에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속이 비치기 때문에 내용물에 따라 나만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실제로 올 여름 각 명품 패션 브랜드는 특색 있는 디자인의 투명 비닐 가방을 앞다퉈 출시했다.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는 올 여름 한정판으로 독특한 스트라이프 패턴의 PVC 소재 쇼퍼백을 선보였다. 

마르니의 ‘글로시 그립 백’은 스트라이프 패턴의 천 위에 PVC 비닐이 감싸져 있는 형태다.

이 PVC 커버는 특허 받은 고급 소재로 반짝이는 효과를 통해 여름철 시원한 느낌을 선사한다. 

핑크, 옐로우, 블루, 레드 등의 다양한 색상이 조합된 스트라이프 패턴은 제품마다 다른 형태, 다른 색상으로 적용돼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색다른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미디움과 미니 사이즈로 선보이며 가방과 동일한 디자인, 소재의 클러치백도 별도로 출시돼 여행지에서 간단한 소지품을 넣거나 심플한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는 용도로 사용하기에 좋다.

프랑스 패션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는 속이 훤히 비치는 비닐봉지 모양의 쇼퍼백을 선보였다. 

브랜드를 상징하는 숫자 로고 그래픽이 레드, 화이트 색상으로 큼지막하게 프린트 돼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내며 동시에 포인트 디자인으로 작용한다. 

가방 내부에는 중요한 소지품을 수납할 수 있는 투명 파우치 백이 함께 들어있어 여행지에서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편리하게 활용 가능하다.

스타 디자이너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도 투명 토트백을 출시했다. 

스텔라 매카트니가 가방, 슈즈 등을 통해 주력으로 선보이고 있는 ‘모노그램’ 로고 프린트가 전체적으로 적용됐는데, 사선 형태의 알파벳 디자인이 대담하고 멋스럽다. 

넉넉한 크기로 여행지에서 소지품, 의류 수납에 편리하며 투명한 블랙, 화이트로 만나볼 수 있다.

환경보호에 앞장서는 디자이너 스텔라 매카트니의 신념에 따라 이 가방 또한 지속 가능한 소재로 제작했다. 

PVC를 대체해 재활용 플라스틱을 가공한 폴리에스테르, 폴리우레탄으로 만들어 특별하다.

신세계인터내셔날 해외브랜드 마케팅 담당자는 “본격적인 바캉스 시즌을 맞아 여행지에서 실용적일 뿐만 아니라 스타일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소품이 주목 받고 있다”며,

“특히 여름 인기 제품으로 떠오른 비닐 가방은 이번 시즌 각 브랜드의 특색이 드러나는 개성 있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진화해 바캉스 가방으로 쓰기에 제격이다”라고 말했다.




2019.08.02 (금)

Home > SSG DAILY/PRESS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에 7.5cm의 과감한 플랫폼으로 키높이 역할까지
스텔라 매카트니, 스니크-엘리스 슈즈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명품 디자이너가 제작한 플랫폼 스니커즈로 각선미와 스타일을 살려보자!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전개하는 스타 디자이너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가 올 가을 새로운 신발 컬렉션 스니크-엘리스(Sneak-Elyse)를 출시한다. 스니크-엘리스는 브랜드를 대표하는 인기 아이템인 ‘엘리스’ 슈즈의 스니커즈 버전으로, 기존 로퍼에 스포티한 감성을 더한 새로운 제품이다. 통굽 형태로 세련미를 살리면서 여성들의 자신감까지 높여준다. 



특히 스텔라 매카트니 특유의 섬세함과 여성스러움에 스포티즘이 녹아 들어 있어 캐주얼이나 애슬레저룩에는 물론 원피스, 치마 등의 여성스러운 차림에도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스니크-엘리스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과감한 굽이다.  7.5cm 높이의 플랫폼은 깔끔한 화이트 색상의 신발과 대비되는 레드와 블루, 블랙과 화이트 등 배색 스트라이프 패턴을 적용했다. 



여기에 밑창은 강렬한 톱니 모양으로 제작해 독특하면서도 에너지 넘치는 스타일을 완성시켜 주고 있으며, 서로 다른 크기의 굽을 쌓아 올린 듯한 재미있는 디자인으로 브랜드의 개성을 잘 드러내고 있다. 과감한 높이의 굽이지만 가벼운 고무 소재를 사용해 착화감이 뛰어나며, 1.5cm의 앞굽이 있어 안정적이다.



스니크-엘리스 제품은 디자이너인 스텔라 매카트니의 신념에 따라 동물성 가죽이 전혀 사용되지 않고 100% 친환경 소재로만 제작됐다. 밑창은 재생 가능한 고무 소재를 사용했으며, 갑피 부분은 브랜드만의 독특한 작업을 통해 고급 가죽처럼 보이도록 가공한 소재를 사용했다. 



스텔라 매카트니 담당자는 “하이힐을 신기에는 부담스럽고, 플랫을 신자니 키가 작아 보일까 걱정인 여성들을 위한 스타일리시한 제품”이라면서 “편안함과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는 여성들에게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올 여름 자신감 넘치는 여성들의 필수 아이템이 될 스텔라 매카트니의 스니크-엘리스 슈즈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또는 갤러리아 명품관 EAST 스텔라 매카트니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7.07.10(월)

Home > SSG DAILY/PRESS
올 여름 멋쟁이는 통바지, 카키색, 꽃무늬를 기억하자!
신세계인터내셔날, 2017년 여름 패션 트렌드
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아이앤씨

어느새 여름이 훌쩍 다가왔다. 급작스럽게 다가온 여름을 맞아 어떤 옷을 입어야 할지 옷장 앞에서 고민하지 말고 이 키워드만 기억하자. 개성 있는 소매, 카키색, 통 넓은 바지, 꽃무늬.  


올 여름에는 한껏 부풀린 소매부터 양쪽이 서로 다른 비대칭 소매, 러플 주름을 단 소매 등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독특한 소매와 여름철에 찾아보기 힘들었던 카키 색상이 눈에 띈다. 특히 복고 열풍을 이어가는 통 넓은 와이드 팬츠와 봄부터 꾸준히 인기를 얻던 꽃무늬가 좀 더 과감하게 돌아왔다.  


1. 스테이트먼트 슬리브(Statement Sleeve) – 개성 있는 소매

지방시, 돌체 앤 가바나, 마르니, 보브


패션에서 ‘스테이트먼트(statement)’란 남들과는 다른 독특한 아이템을 착용해 나만의 특별한 개성을 표현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껏 부풀린 퍼프 소매, 한쪽 어깨만 노출시킨 비대칭 소매, 커다란 리본과 러플로 어깨와 팔을 강조한 소매 등 나만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스테이트먼트 슬리브가 올 여름 거리를 휩쓸 전망이다.


지방시는 아예 한쪽 소매는 없애고 반대쪽만 긴 소매를 부착한 드레스를 선보였다. 손등을 덮는 긴 기장의 한쪽 소매에는 다양한 그래픽 패턴을 넣어 독특함을 강조했다. 돌체앤가바나는 특유의 부푼 퍼프 소매로 클래식한 아름다움과 깜찍함을 함께 표현했다. 마르니와 보브는 여성의 노출 부위 중 가장 여성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는 어깨선을 노출시키는 소매를 선보였다. 특히 러플과 잔잔한 주름, 리본 등의 디테일을 활용해 여성미를 극대화한 것이 눈에 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올 여름에는 굳이 새 옷을 사지 않더라도 옷장 속에 있던 평범한 옷을 꺼내 한쪽 어깨를 내려 입거나, 소매에 큰 리본을 달아 리폼을 하거나, 한쪽 소매만 잘라 비대칭으로 입어주기만 해도 유명 해외 브랜드들이 런웨이 위에서 선보인 스테이트먼트 슬리브 같은 최신 유행을 따를 수 있다”고 조언했다.


2. 더 이상 가을 색상이 아니다. 여름에 돌아온 카키(KHAKI)

스텔라 매카트니 1,2, 메종 마르지엘라, 폴 스미스


국방색으로도 잘 알려진 카키(Khaki)색은 가을 고유의 색상이라고 할 만큼 여름과는 잘 어울리지 않는 컬러였다. 하지만 올 여름에는 카키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여름을 대표하는 컬러로 돌아왔다. 


남성적인 느낌이 강한 색상인 만큼 여성스러운 디테일을 더한 드레스, 재킷, 코트, 탑 등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됐으며, 자칫하면 더워 보일 수 있는 특유의 색상을 가벼운 느낌의 소재를 사용해 완벽한 여름 색상으로 탈바꿈 시킨 것이 특징이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어떤 브랜보다 다양한 쉐이드(색조)의 카키 색상을 선보이고 있다. 여성스러운 느낌의 곡선을 강조한 버튼 드레스와 가볍고 사각거리는 소재를 사용한 치마와 팬츠로 카키 색상이 주는 답답함과 무거움을 덜어내고 여름에 어울리는 색상으로 변환시켰다.


메종 마르지엘라는 머리부터 발 끝까지 다양한 색조의 카키를 섞은 패션을 런웨이 위에 올려놓았으며, 폴 스미스는 동양에서 영향을 받은 듯한 오리엔탈 디자인의 슬리브리스 톱을 가벼운 옐로우 색상의 팬츠와 함께 코디해 독특함을 선사하고 있다.


3. 복고 무드를 가장 잘 보여주는 와이드 팬츠

브루넬로 쿠치넬리, 드리스 반 노튼, 셀린느, 끌로에


이번 여름에도 복고의 열풍은 계속된다. 틀에 짜인듯한 여성스러운 스타일보다는 자유분방하고 편안한 스타일이 눈에 띄는데 그 중에서도 큼지막한 통의 와이드 팬츠가 인기다. 브루넬로 쿠치넬리는 몸을 따라 흘러내리는 듯한 긴 상의와 발등을 덮을 만큼 길고 넓은 통바지를 통해 우아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매력을 보여준다.


드리스 반 노튼은 강렬한 색감과 패턴의 와이드 팬츠 수트를 선보이며 70년대를 회상하게 하는 레트로 무드를 강렬하게 전달하고 있으며, 셀린느는 패치워크 느낌의 독특한 와이드 팬츠를 정갈한 화이트 재킷과 함께 매치해 브랜드 특유의 고급스러운 룩을 완성시켰다.


넓은 통에 발등을 덮는 길이감이 부담스럽다면 끌로에의 팬츠에 주목하자. 가벼운 소재를 사용한 발목 기장의 와이드 팬츠에 옆트임을 주어 시원한 느낌을 주고 있다.


4. 올 봄부터 여전히 강세, 플로럴 패턴

돌체 앤 가바나, 보브, 지컷, 끌로에


봄•여름 시즌이 되면 어김없이 돌아오는 유행이 있다. 바로 플로럴 패턴. 화사하면서도 싱그러운 느낌을 주는 꽃무늬는 이번 여름 더욱 크고 과감한 패턴으로 개성을 드러내고 있다. 돌체 앤 가바나는 큼지막한 해바라기를 프린트한 화려한 드레스를 선보이며 여름에 잘 어울리는 완벽한 룩을 완성시켰다.


블랙 색상에 대비되는 노란색 해바라기가 화사하면서도 시원한 느낌을 준다. 국내 여성복 보브와 지컷도 서로 다른 느낌의 플로럴 패턴의 원피스를 출시했다.


보브는 강한 네이비에 빈티지 느낌이 가득한 플로럴 패턴을 넣었으며, 지컷은 하늘하늘한 소재에 러플과 함께 여성미를 극대화한 핑크빛 플로럴 드레스를 선보였다.


끌로에는 서로 비슷한 느낌의 플로럴 패턴을 아래 위로 믹스 매치해 독특함을 더했다. 자칫하면 너무 정신 없어 보일 수 있는 룩에 블루톤의 색조를 통일하고 다른 액세서리 장식을 배제해 과하지 않은 플로럴 패턴 룩을 완성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담당자는 “올 여름은 너무 잘 차려 입은 여성미보다는 자연스럽고 편하면서도 독특한 소매나 과감한 패턴으로 포인트를 준 패션이 유행할 전망”이라면서 “특히 복고가 계속해서 인기를 얻으며 기존에 갖고 있던 유행 지난 통 넓은 바지나 꽃무늬 블라우스 등을 활용하면 누구나 패셔니스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7.03.30(금)

Home > SSG DAILY/PRESS

 

올 여름 스포츠샌들이 다시 떠오른다!
아저씨들이 신던 스포츠샌들이 올 여름 인기 아이템으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편안한 착용감과 뛰어난 기능성으로 매년 남성들의 여름을 책임지던 스포츠샌들이 올 여름엔 여성들의 발끝을 책임질 예정입니다.


하이힐을 신기에는 부담스럽고, 플랫을 신자니 키가 작아 보일까 걱정인 여성들을 위해 이번 시즌 트렌드로 떠오른 아이템은 바로 스포티 플랫폼 슈즈. 스포츠샌들에서 진화한 스포티 플랫폼 슈즈는 편안하게 신으면서도 5~7cm의 통굽이 각선미와 스타일을 살려줄 수 있어 유명 명품 브랜드에서부터 국내 브랜드까지 앞다퉈 출시되고 있습니다. 특히 자칫 투박해 보일 수 있는 스포츠샌들 디자인에 섬세한 장식과 여성미가 돋보이는 디테일을 가미해 캐주얼이나 애슬레저룩에는 물론 원피스, 치마 등의 여성스러운 차림에도 잘 어울려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아저씨 스포츠샌들로 불리던 스포티 플랫폼 샌들 올 여름 돌풍



|왼쪽부터 마르니, 브루넬로 쿠치넬리, 스텔라 매카트니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는 발등 밴드 부분이 메쉬(구멍이 뚫린) 소재로 된 스포츠샌들을 선보입니다. 발목 스트랩 부분과 뒷꿈치에 반짝이는 스팽글 소재를 사용해 여성미를 가미했으며, 배색으로 포인트를 준 6cm의 굽은 키높이 역할도 톡톡히 해줍니다. 브루넬로 쿠치넬리(Brunello Cucinelli)의 플랫폼 샌들은 톤다운 된 베이지 색상을 사용해 모든 캐주얼 의상에 두루 잘 어울리는 제품입니다. 반짝이는 작은 구슬로 장식한 밴드 부분과 샌들의 내부와 바닥까지 맨살이 닿는 부분에는 모두 최고급 가죽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극대화 했으며, 운동화만큼이나 편안한 착화감을 주는 것이 특징입니다. 디자이너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또한 브랜드의 개성을 잘 살린 스포티 플랫폼 샌들을 선보입니다. 블랙과 화이트를 사용해 깔끔한 디자인을 연출했으며, 물결 모양의 밑창이 독특함을 강조합니다. 이 제품은 디자이너의 신념에 따라 비동물성 친환경 소재로 만들어져 그 의미가 더욱 깊으며, 7cm의 굽이 여성의 자신감까지 높여주고 있다. 특히 벨크로를 사용해 신고 벗기가 편하며 활동적인 것이 특징입니다.


브루넬로 쿠치넬리 허윤선 마케팅 담당자는 “지난해부터 이어져온 스포티즘 열풍에 편안함은 물론 전체적인 스타일까지 살릴 수 있는 굽 있는 스포츠샌들이 인기”라면서 “짧은 반바지나 청바지에 신어주면 스포티함을, 스커트나 원피스와 함께 코디하면 여성스러움을 연출할 수 있는 만능 아이템”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