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크존

Home > 스테이크존
Home > SSG DAILY/PRESS
홈 스테이크 문화 확산… “원하는 고기, 원하는 두께로 썰어드려요”
이마트, 스테이크존 강화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가 홈 스테이크 문화 확산에 스테이크존 강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최근 스테이크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높아지면서, 소고기 등심/안심/채끝 등 스테이크용 부위를 1.5/2/2.5/3/4cm 총 5가지 두께로 잘라주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육류 소비 트렌드가 ‘구이’에서 ‘스테이크’로 변화함에 따라 시즈닝 스테이크, 스테이크 밀키트 등 신상품을 선보인데 이어, 소비자들이 원하는 두께의 고기를 구매할 수 있도록 판매하는 고기의 두께를 다양화했다.

 

특히 에어프라이어 보급이 확대되면서 ‘리버스 시어링’ 방식으로 고기를 속까지 천천히 익히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두꺼운 고기에 대한 수요가 늘어 이번 서비스를 기획했다.


2019년 12월 2일 (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국민가격 달링다운 와규 전품목 40% 할인판매!
이마트, 와규 전품목 40% 할인판매!
#이마트


나들이/캠핑/홈파티 수요와 함께 스테이크 소비가 본격화하는 5월을 맞아 이마트가 호주산 달링다운 와규 소고기 전품목(총 26종/점포별로 상이함)을 16일(목)부터 22일(수)까지 일주일간 40% 할인판매한다.


행사카드 결제시 40% 할인받아 구매할 수 있으며, KB국민카드 결제 고객의 경우 10%를 추가할인 받아 총 50% 할인가에 구매할 수 있다.

(행사카드 : 이마트e/삼성/KB국민/신한/현대/NH농협/우리/IBK기업/씨티카드 등 9종. 단 KB국민BC/신한BC/NH농협BC카드 등 3종은 제외)


주요 상품은 100g당 가격으로 우선 윗등심살이 3,120원(정상가 5,200원), 불고기가 1,740원(정상가 2,900원), 목심이 1,248원(정상가 2,080원) 등이다.


이와 함께 나들이에 간편하게 가져갈 수 있도록 팩포장되어 최근 3~4년간 수요가 부쩍 많아진 시즈닝 스테이크도 할인 판매한다.


각 300g 가격으로 앞다리 시즈닝 스테이크가 5,940원(정상가 9,900원), 칼집양념구이가 5,940원(9,900원) 등이다.


특히 이 가운데 지난달 첫 선을 보인 '칼집양념구이'는 설깃살(소의 뒷다리 바깥쪽 넓적다리 부위)을 1.5~2cm 두께로 두툼하게 썰어낸 후 3~4mm 깊이로 칼집을 낸 것이 특징이다. 


고기가 두툼한 만큼 육즙이 살아있으며, 칼집이 있어 균일하게 익어 굽기 편한 것이 칼집 구이의 장점이다.


이에 앞서 이마트는 지난 2016년 3월 '13mm 칼집삼겹살'을 첫 선을 보인 바 있다.


당시 일반 가정의 프라이팬에서는 두둠한 두께의 고기에서 배어나오는 육즙을 즐기기 어렵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했으며, 전체 삼겹살 품목들 중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할 만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상품은 3월 하순 출시 이후 14개 매장에서 누적 판매량 4톤 가량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1만 원도 안 되는 가격에 스테이크를 비롯해 시즈닝/야채/디핑소스를 한꺼번에 즐길 수 있도록 한 '밀키트(Meal Kit)' 상품도 눈길을 끈다.


이마트는 지난해 8월 출시한 '달링다운 와규 윗등심살 스테이크(300g)'를 9,480원, 지난해 11월 출시한 '달링다운 와규 찹스테이크(300g)'을 7,080원에 판매한다.


윗등심살 밀키트는 시즈닝 상태의 스테이크에 아스파라거스와 찍어먹을 수 있는 디핑 소스를 함께 담았다. 


또한 찹스테이크 밀키트는 커팅한 시즈닝 스테이크, 함께 볶아 먹을 수 있는 양파/파프리카 등 야채, 볶음용 소스로 구성했다.


이 상품들은 올해만 누적 판매량 3톤, 매출 5억 원 가량을 달성해 인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육류 소비 문화가 점차 구이에서 스테이크로 변화함에 따라 이마트는 스테이크 전용존을 지속 확대하는 추세다.


이마트는 2016년 11월 '스테이크 존'을 처음 도입한 이래로 현재 60여 개 점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는 가볍게 '홈술'하는 문화에 따라 비교적 조리법이 간단한 스테이크가 각광받는 데에 따른 것이다.


이마트 이소민 축산 바이어는 "육류 소비도 점차 간편성을 추구하는 추세”라며 “굽기 쉬운 칼집양념구이를 비롯해 밀키트 상품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2019.05.16 (목)

Home > SSG DAILY/PRESS
한국인의 바뀐 입맛, 구이에서 스테이크로
이마트, 스테이크 존(ZONE) 본격 확대
이마트


#이마트


육류 소비 트렌드가 ‘구이(로스)’에서 ‘스테이크’로 변화함에 따라 고기 진열 방식도 확 바뀌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 11월 도입한 ‘스테이크 전용 존(ZONE)’을 이달 안에 80개까지 확대하고 올해 하반기에는 최대 100개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마트는 스테이크 매장 확대 기념으로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이마트 포인트카드 회원을 대상으로 일주일 간 한우 등심 전 등급을 30% 할인 판매한다.
 
이마트가 선보인 ‘스테이크 전용 존(ZONE)’은 기존에 등심, 안심, 채끝 등의 부위를 구이용(두께 1cm 미만)으로 판매하기 위해 진열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고기 두께를 2~3.7cm로 썰어 매대 중심을 ‘구이’에서 ‘스테이크’로 바꾼 것이 핵심이다. 더불어, 이마트가 갖춘 대형마트 최초의 직영 미트센터 내 전용 숙성고 시설을 기반으로, 스테이크 존의 20~30%를 ‘웻 에이징’, ‘드라이 에이징’ 한우 같은 숙성 한우로 채워 차별화 된 맛과 프리미엄 상품의 대중화를 위한 소비 촉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마트가 1993년 창동점 오픈 이후 소고기 판매대를 이렇게 전면적으로 리뉴얼하는 것은 24년만에 처음이다. 이마트는 지난해 7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스테이크’ 소비 트렌드를 확인하고 이러한 트렌드를 육류 매장에도 접목시켜 스테이크 존을 신설하기 시작했다. 이마트 마켓분석팀이 2013년부터 2016년 상반기까지 3천3백만여건의 블로그, 트위터 등 SNS 게시물을 분석한 결과, 소고기와 함께 언급된 연관 단어 가운데 ‘스테이크’는 ‘등심’과 함께 가장 언급 빈도수가 높은 단어로 나타났다. 이는 과거에 4인 가구를 중심으로 소고기를 구이나 찜, 국물 요리 등으로 소비했으나, 1~2인 가구 비중이 50%를 넘어서고 20~30대를 중심으로 집에서 가볍게 혼술하는 트렌드가 문화로 자리잡으며, 조리법이 간단한 ‘스테이크’가 각광을 받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이마트는 분석했다.
 
등심에서 ‘스테이크’가 차지하는 비중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4년 한우 등심 전체 매출에서 스테이크가 차지하는 비중은 5% 수준이었으나, 지난해 10%로 올라섰고 이마트가 ‘스테이크 존’ 매장을 본격 도입하자 1~2월 매출 기준 22%까지 높아졌다.

 
한편, 이마트는 국내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으나 해외에서 스테이크 부위로 즐겨 먹는 보섭살과 같은 특수부위도 매장에서 스테이크 용으로 내놓고 실험 판매에 돌입한다.
 
3월 들어 이마트는 성수점과 목동점에서만 보섭살 스테이크, 앞다리살 스테이크를 테스트 판매 중이며, 이들 부위는 100g 당 4980원으로 등심(7300원)과 비교하면 30% 이상 저렴하기 때문에 적은 비용으로 스테이크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쟁기의 끝에 끼워서 땅을 일구는 농기구인 '보습'과 닮아서 이름 붙여진 보섭살은 설도 부위 중 가장 풍미가 좋은 고기로 평가되며 거칠어 보이는 고기의 결과 달리 육질이 질기지 않다. 한편, 이마트는 시스루 마케팅의 일환으로 먹방으로 유명한 개그맨 ‘김준현’씨가 등장하는 ‘숙성 한우’ 관련 콘텐츠를 제작하여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 상에서 고객과 적극 소통하며 ‘숙성 한우’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홍성진 이마트 축산 팀장은 “2년 전부터 이태원과 강남 일대에서 큰 인기를 끌며 고가에 판매되던 드라이에이징 스테이크가 이마트의 기술력과 대량 매입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 국내 소비자들이 미처 접하지 못한 다양한 부위를 질 좋은 스테이크로 개발하고, 이마트 매장에서 직접 시즈닝(양념)한 스테이크 제품도 판매하는 등 스테이크 중심의 신개념 소고기 매장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