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추천

Home > 스타벅스추천
Home > SSG DAILY/PRESS
“오늘 저녁엔 맥주대신 나이트로 콜드 브루 어때요?”
스타벅스 ‘나이트로 콜드 브루’,
오후에 마시는 커피로 인기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의 나이트로 콜드 브루가 20-30대 젊은 고객층 사이에서 주로 오후에 마시는 커피로 주목 받으며 새로운 커피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스타벅스는 2017년 새로운 타입의 콜드 브루 음료인 나이트로 콜드 브루를 처음 선보인 이래, 현재까지 105개 매장에서 나이트로 콜드 브루를 운영하며, 매년 다양한 버전의 나이트로 콜드 브루 음료를 출시하고 있다. (나이트로 판매 105개 매장 대상, 자세한 매장명은 스타벅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


스타벅스의 나이트로 콜드 브루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나이트로 커피 전용 머신을 통해서 정통 방식으로 콜드 브루에 질소를 주입한다. 이후에 바리스타가 전용 머신 탭에서 직접 뽑아서 얼음 없이 최적의 온도로 음료를 제공한다.



나이트로 콜드 브루는 직접 뽑는 순간 솟아 오르는 부드러운 콜드 크레마와 물결처럼 아래로 흘러내리는 캐스케이딩의 시각적인 특징부터 마실 때 부드러운 목 넘김과 입안에 여운이 남는 깊은 맛까지 새로운 아이스 커피 경험을 제공한다. 더불어, 어떠한 첨가물도 들어가지 않은 커피 원두 본연의 자연적인 달콤한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나이트로 콜드 브루’를 비롯해 지난해 선보인 진한 콜드 브루와 달콤한 쇼콜라 의 풍미가 극대화 된 ’나이트로 쇼콜라 클라우드’를 지난해 선보인 이래, 지난 9월 약 1년만에 새롭게 선보인 ‘나이트로 바닐라 크림’은 부드러운 목넘김의 나이트로 콜드 브루와 달콤하면서도 풍부한 풍미의 바닐라 크림을 동시에 느낄 수 있어 고객에게 색다른 나이트로 콜드 브루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스타벅스가 출시 이후 약 3년 동안의 나이트로 콜드 브루의 소비 트렌드를 살펴보니, 대중적으로 가장 많이 마시는 ‘카페 아메리카노’와 ‘카페 라떼’가 가장 바쁜 점심 시간대를 제외하고 오전 시간대(8시~10시)에 판매율이 25%로 오후 시간대(18시~20시, 12%)보다 높은데 반해, 나이트로 콜드 브루 음료는 오후 시간대의 판매율이 20%로 오전 시간대(14%)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한, 나이트로 콜드 브루를 즐겨 마시는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남성 고객의 비율이 37%로 나타났다. 이는 스타벅스에서 판매 중인 다른 제조 음료에 비해 2배 가까운 높은 수치로 19년도에만 무려 42%의 남성 고객이 나이트로 콜드 브루를 찾으며 매해 그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연령대 역시 20-30대가 80%에 가까운 비율로 젊은 층의 구매 비중이 높았으며, 상권으로는 대학가와 오피스 상권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 같은 소비 패턴에 대해 스타벅스 카테고리 음료팀 나이트로 담당 김영욱 파트너는 “최근 워라밸이 중시되고 퇴근 후 개인적인 취미생활 혹은 여가활동을 갖는 고객층이 많아지면서, 오후 시간대에도 카페인을 보충함으로써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음료로 나이트로 콜드 브루가 사랑 받고 있다”며, “더불어 나이트로 콜드 브루 특유의 부드러운 목넘김과 얼음 없이도 맥주처럼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점 때문에 젊은 고객층 사이에서 트렌디한 아이스 커피로 주목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스타벅스 박현숙 카테고리 총괄부장은 “나이트로 콜드 브루는 마니아층이 굳건한 음료로, 재구매율 역시 꾸준히 유지되는 음료 중 하나”라며, “향후에도 리저브 원두를 활용한 나이트로 콜드 브루 음료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지속적으로 고객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는 나이트로 콜드 브루 음료를 개발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9년 11월 7일 (목)

Home > SSG LIFE/PEOPLE
코리아 제11대 커피대사 민경원씨를 만나다
스타벅스 넘버원 바리스타, 그것이 알고싶다
#스타벅스코리아


한국에서 하루 동안 소비되는 커피량은 무려 3백 톤! 이제 한국인에게 커피는 밥보다 더 자주 먹는 음식으로 등극했습니다. 상큼하게 아침을 여는 아메리카노, 점심 후 나른함을 한 방에 날려주는 에스프레소, 차오르는 스트레스를 날려주는 달콤한 카라멜 마끼아또~ 커피는 이제 우리의 일상이자, 하나의 문화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이 자신을 커피 애호가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자, 여기 대한민국에서 커피 좀 마신다는 커피 애호가들이라면 꼭 기억해야 하는 이름이 있는데요, 바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11대 커피대사 민경원씨입니다.





‘커피대사’ 왕관을 얻으려면 세 개의 관문을 통과하라!





1년에 한 번 있는 스타벅스의 커피대사 선발대회 ‘앰버서더 컵’은 단순한 콘테스트가 아닙니다. 이 앰버서더컵에 참가하는 자격을 얻는 것 만해도 무려 세 개의 관문을 통과해야 하는데요. 커피대사로 선출되기 위한 첫 번째 관문은 바로 ‘커피마스터’. 스타벅스에서 검은색 앞치마를 두르고 계신 분들을 본 기억이 있으실 겁니다. 스타벅스의 검은 앞치마는 최소 6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커피 지식 및 추출 실습, 사이버 교육, 실습 등의 교육과정과 시험을 거치고 ‘커피마스터’라는 타이틀을 획득해야 두를 수 있는 영광의 앞치마랍니다.


커피대사를 향한 두 번째 관문은 ‘DCM’, 일명 지역커피마스터입니다. DCM은 지역을 대표하는 커피마스터로서 1년간 다양한 교육을 받고 대외활동을 펼치게 됩니다. 1년간의 DCM 활동은 커피대사로 선발되는 주요 평가 항목 중 하나입니다.





이제 대망의 마지막 관문, 바로 ‘앰버서더 컵’입니다. 1년간 우수한 활동을 펼친 DCM들이 모여 커피 전문 지식 테스트, 커핑을 통한 커피 감별 테스트, 라떼아트, 커피에 대한 전문적이고 감성적인 스토리를 풀어내는 커피 세레모니 등 많은 시험 단계를 거치게 되는데요, 이러한 평가 과정을 통과하고 전 직원의 투표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최종 1인이 영광의 커피대사로 선발되게 됩니다.


이러한 모든 과정을 통틀어 스타벅스 커피대사의 경쟁률은 무려 7000:1! 오늘의 주인공 민경원씨는 지난 2014년에도 최종 5인까지 오른 경력이 있다고 하는데요, 이 정도면 감히 그녀를 커피여왕이라고 불러도 괜찮은 것 같죠?



세계무대까지 접수! 스타벅스코리아 대표 커피문화사절 ‘커피대사’





스타벅스 커피대사 제도는 스타벅스가 진출한 전 세계 국가에 공통으로 도입된 제도입니다. 전국 팔도에 스타벅스 커피의 전문성과 커피문화를 알리는 역할을 수행하는 대표 바리스타로 활동하게 되는 것은 물론이고, 세계 각국의 스타벅스 커피 농장을 방문하고, 시애틀 본사에서 커피 교육을 받고, 세계 각국의 다른 커피대사들과도 교류하며 다른 나라 스타벅스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까지! 말만 들어도 설레는 멋진 활동들이 민경원 씨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스타벅스 커피대사로서의 활동이 예정된 2015년 한해가 너무 기대돼요. 제 생애 가장 멋진 날들이 될 것 같습니다!”



이건 정말 놓칠 수 없어! 커피대사가 추천하는 스타벅스 시크릿 팁


커피여왕과의 이야기에 커피 이야기가 빠질 수 없겠죠. 더 많은 사람들이 스타벅스에서 향긋한 커피타임을 즐길 수 있도록! 스타벅스 커피대사 민경원씨가 추천하는 스타벅스 시크릿 팁 3가지를 대방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