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조

Home > 스시조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조선호텔, “정수주 주방장”&“기온 사사키” 식음업장 갈라디너 진행
“봄 제철 식재료 갈라디너로 맛봄”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일식당 스시조는 오는 3월 21일(목), 22일(금) 양일간 ‘기온 사사키’의 오너 셰프, 히로시 사사키 씨를 초청해 갈라디너를 진행한다. 


‘갓포 가이세키’ 코스 요리로 진행하는 이번 갈라디너의 가격은 홀 또는 룸에서 사케 미포함 시 40만 원, 4종류 프리미엄 주류 포함 시 58만 원, 스시 오마카세 48만 원(1인 기준/세금 봉사료 포함 금액)이다. 


“최고의 식자재로 만든 음식은 맛있을 뿐 아니라 재미가 있어야 한다”는 기온 사사키 셰프가 중요시하는 요리 철학이다. 


사사키 셰프는 전복, 대게, 아나고, 송이 등 4계절을 대표하는 식자재 중 최고만을 고른 식재료로 다양한 요리를 코스로 ‘갓포 가이세키’를 선보인다. 


여기에 코스마다 셰프의 요리 퍼포먼스와 친절한 설명으로 고객들에게 단순히 ‘맛있는 식사’를 넘어 고객과 함께 소통하고 즐기면서 특별한 추억과 힐링의 경험을 선물한다. 


기온 사사키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10년 간 미슐랭 2스타의 자리를 지키고 있고 일본에서조차 예약하기 힘들 정도이다.


전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그만의 갓포 가이세키 코스 구성 및 서비스로, 프랑스, 싱가포르 등 해외에서 초청받아 갈라디너를 진행했다. 


스시조와는 2016년부터 콜라보이션 갈라디너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갈라디너를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8코스 메뉴는 캐비어를 곁들인 복 밀푀유, 대게 솔잎 숯불구이, 와규 로스 샤브샤브, 우나기 덮밥 등이 있다. 


스시조 한석원 주방장은 “지난 사사키 갈라디너를 통해 선보였던 이꾸라 돌솥밥은 간장에 절인 이꾸라와 참나물을 올려 바다향의 풍미를 가득 느낄 수 있어 인기가 아주 좋았다. 갈라디너 후에 스시조 메뉴에 추가해 지속적으로 인기가 좋은 메뉴이다. 이번 갈라디너를 통해서 또 다른 그의 창조적인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스시조는 항상 더 즐거운 미식 경험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중식당 홍연에서는 오는 4월 18일(목)과 19일(금) 양일간 정수주 헤드 셰프가 봄을 맞아 중국 황실이 즐긴 요리를 지상낙원에서 즐길 수 있도록 ‘스프링 샹그릴라'를 진행한다. 


이번 갈라디너 가격은 8 코스가 35만 원(1인 기준/세금 봉사료 포함 금액)이다.   

 

스프링 샹그릴라 행사는 홍연을 상징하는 붉은 톤의 핑크 벚꽃, 자목련 등 봄꽃을 활용한 포토존부터 테이블 센터 피스, 유니폼을 입은 서비스 직원까지 화사한 봄을 장식한다. 


라이브로 들려주는 중국 전통 악기 얼후 연주로 마치 중국에 온 듯한 느낌을 들게 한다. 


갈라디너 코스를 총괄하는 정수주 헤드 셰프는 홍콩 건전복, 캐나다 랍스터, 국내 최고급 한우 등을 전 세계에서 최고급 식재료를 이용해 진귀한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봄 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오는 듯한 훈연의 향기가 가득한 다금바리를 즐길 수 있는 훈연 다금바리, 결혼식이 많은 봄철 부부금슬의 상징인 원앙, 


동음으로 향기로운 송로버섯, 바닷가재와 킹크랩의 조화가 대단한 원앙 송로버섯 바닷가재와 파생강 킹크랩, 수제 어향소스에 살짝 볶아낸 어향 통천해삼, 


최고의 식재료인 능이버섯 길품 건전복, 최고급 국내산 한우를 마르게 볶아낸 건초 한우육, 봄을 깨울듯한 아삭한 식감이 최고인 중국야채 카이란으로 선보이는 간장소스 카이란, 


고객에게 복음 담아드리고자 하는 마음에 복으로 불리는 복어살을 홍콩스타일의 죽과 곁들어 식사로 즐길 수 있도록 복어살 곁들인 홍콩죽, 


최고급 만찬의 대미를 장식할 봄의 풍미와 시각적 아름다운이 공존하는 홍연만의 녹차 특선 후식을 선보인다. 


이번 갈라디너의 또 하나의 특징은 티 페어링이다. 춘분(3월 21일)과 곡우(4월 20일) 사이에 채취한 벽라춘(녹차)는 눈꽃 속에 피어 오르는 우아한 향기와 순수한 맛 뒤에 이어지는 달콤함을 제공해 식 전 침샘을 자극해준다. 


추가로 명나라 시절 왕후의 병을 치료한 것에 대한 보답으로 황제가 차나무에게 붉은 비단 옷을 하사하여 이름 지어진 대홍포도 선보인다. 그 외에 뽀무리 로제 샴페인 페어링도 있다. 


홍연 정수주 주방장은 “2019년 고객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하며 복을 담아드리는 복요리부터 최고급 식재료를 이용한 메뉴로 채운 갈라디너를 준비했다”며,


“봄 기간 동안 미세먼지에 피곤했던 몸을 티 페어링을 즐기며 풀어보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2019.03.15 (금)

Home > SSG DAILY/PRESS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2019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생중계
최고가 선사하는 벅찬 감동의 2019년 새해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오는 2019년 1월 1일(화) ‘2019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실황 생중계로 진행한다. 

인기 레스토랑 스시조, 나인스 게이트, 홍연 또는 연회장에서 정찬을 즐긴 후 공연 실황을 감상할 수 있다. 좌석은 5등급(N, R, P, C, S석)으로 나뉘며, 티켓은 정찬과 주류 페어링을 포함해 26만원(세금 봉사료 포함)부터 시작한다.

국내 최고(最古)의 호텔인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이 국내 호텔에서는 최초로 2014년부터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실황 생중계했다.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워 올해로 6년째를 맞이해 정기 문화 행사로 자리잡아 매해 1월 1일 신년 지인들과 모임으로 방문하는 고객이 많다. 

또한, 고객에게 보다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고객이 원하는 위치의 좌석 타이프와 만찬 장소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좌석은 기존의 R, P, S석 세 가지 타이프로만 있던 좌석을 올해는 N, R, P, C, S석 다섯 가지로 추가해 N석은 스시조 오마카세, R석은 스시조 홀, P석은 나인스 게이트 또는 홍연, C석은 라운지 & 바 주류, S석은 연회장에서 각각의 개성을 살린 만찬 또는 주류를 맛볼 수 있도록 구성한다. 

‘세계 3대 교향악단’으로 통하는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인 빈필하모닉은 1842년 시작한 최고(最古)의 오케스트라로, 오스트리아 빈에서 매년 1월 1일에 열리는 신년음악회는 행사 1년 전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일 정도로 인기가 높다. 


2019년 지휘는 바이로이트와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정기적인 지휘자로도 활약하고 있으며 볼로냐 시립극장, 런던의 로열 오페라 하우스,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빈 국립 오페라에서도 객원지휘자로 자주 포디움에 서고 있는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맡는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는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의 감동을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고품격 분위기 연출, 차진엽 현대 무용가의 해설과 렉쳐 퍼포먼스로 감동을 더했다. 

무대 양 옆을 파이프 오르간 장식으로 연출하고, 그랜드볼룸의 천정을 백 만 개의 은하수 전구로 장식하는 등 오스트리 빈의 무지크페라인 골든홀에 있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올해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안무감독을 맡은 차진엽 감독이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 곡에 대한 해설과 어울리는 안무 퍼포먼스를 눈 앞에서 즐길 수 있도록 연출해 감동을 더할 예정이다. 

■ 가격: 26 ~ 50만원(1인 기준 / 세금 봉사료 포함)
■ 일정: 오후 5시           만찬  
             오후 6시45분    차진엽 현대 무용가의 해설과 렉쳐 퍼포먼스 / 그랜드볼룸
             오후 7시15분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중계 / 그랜드볼룸
                                      (인터미션 20분-커피와 다과)
             오후 9시45분    행사 종료
■ 문의 및 예약: 02-317-0220 / 0227


2018.11.14 (수)


Home > SSG DAILY/PRESS
미쉐린 2스타, 아시아 50 베스트 레스토랑 2위 셰프 초청 갈라디너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스시조
‘진보초 덴’ 초청 갈라디너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일식당 스시조는 오는 2018년 10월 19일(금)과 20일(토) 양일 저녁, 일본 미쉐린 2스타 레스토랑 ‘진보초 덴’의 자이유 하세가와 셰프(Zaiyu Hasegawa)를 초청해 갈라디너를 펼친다. 

덴 갈라 디너는 일본 요리를 기반으로 한 하세가와의 창작요리 9코스로 구성되며, 하세가와 셰프의 티 5종 페어링 시 38만원, 사케 4종 페어링 시 50만원(모두 세금, 봉사료 포함가)이다. 

‘진보초 덴’은 일본 도쿄 아오야마에 위치한 레스토랑으로 자이유 하세가와 셰프의 제철 식재료를 이용한 창작요리로 맛과 재미를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곳이다. 

덴은 2016년 아시아 50 베스트 레스토랑 중 37위를 획득하고 2018년 2위로까지 진입해 일본에서 최고의 레스토랑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으며, 전 세계 유명 레스토랑의 셰프와의 콜라보레이션 갈라디너를 진행하며 창작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덴의 시그니처 메뉴로 푸아그라 모나카와 덴터키 프라이드 치킨을 갈라디너에 선보일 예정이다. 

디저트로 널리 알려진 모나카는 푸아그라를 넣고 매실 또는 유자 등으로 녹진하면서도 상큼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에피타이저로 인기가 높다. 덴터키 프라이드 치킨은 닭 날개에 속을 밥, 오미자 등으로 채운 창작 요리다. 

스시조 한석원 주방장은 “일본 현지에서도 예약이 어려운 진보초 덴의 하세가와 셰프를 초청해 일본 요리를 유쾌하게 창작한 요리를 선보이고자 한다. 이번 갈라디너는 사케를 드시지 못하는 고객을 위해 하세가와 티와 페어링해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전했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스시조 ‘진보초 덴’ 갈라디너]
■ 일시: 2018년 10월 19일(금), 20일(토)
■ 가격: 하세가와 셰프 티 5종 페어링 시 38만원, 사케 4종 페어링 시 50만원(세금, 봉사료 포함가)
■ 문의 및 예약: 02-317-0373(스시조)


2018.10.08 (월)


Home > SSG DAILY/PRESS
봄의 활기를 불어넣을 가리비와 라임 소바로 미각 만족 !
스시조 봄 별미 ‘가리비와 라임 소바’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일식당 스시조는 봄을 맞아 별미 메뉴로 오감만족 ‘가리비와 라임 소바’를 2017년 5월 31일(수)까지 선보인다.
 
한석원 스시조 주방장은 “추운 겨울 경직되었던 몸에 적응하기 위해 건강 관리에 관심이 많아지는 시즌이다. 라임의 상큼함을 이용해 봄의 활기를 불어넣을 오감만족 ‘가리비와 라임 소바’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전했다. 또한, 김은희 스시조 지배인은 “일본에서는 면 요리를 연말 또는 신년에 먹는 것이 특징이다. 면의 길이는 장수와 복을 뜻하기에 일본 사람은 면을 끊어 먹지 않는 것이 전통이다. 고객님들께서 새로운 계절이 시작되는 봄에 무병장수를 기원하며 소바를 즐기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가리비와 라임 소바는 80%이상 정제한 메밀가루를 사용한 일본 소바 명가인 사라시나 호리이의 면을 사용하여 소바의 본연의 맛을 즐기고 쫄깃한 식감과 부드러운 목 넘김으로 촉각을 만족시킨다. 싱싱한 가리비를 튀겨낸 가라아게와 구연산과 비타민 C가 풍부한 라임을 씹으면서 청각이 동원된다. 스시조 전통 소바의 차가운 쯔유를 가리비와 라임 소바에 부으면 쯔유의 짠 맛보다는 상큼한 라임향으로 후각을 만족시킨다. 라임을 통해 새로운 활력과 생기를 되찾아 주는 올해 트렌드 컬러 ‘그리너리’를 느껴 시각까지 만족시킨다.      


<스시조 가리비와 라임 소바>


▶기간: 2017년 3월 2일(목)부터 5월 31일(수)
▶가격: 5만5천원(세금 봉사료 포함)
▶예약 및 문의: 02-317-0357(스시조)


2017.3.13(월)

Home > SSG LIFE/TV
SSG BLOG X 웨스틴조선 서울
스시조에 금쌀을 더하다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웨스틴조선서울
#스시조



SSG BLOG X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스시조에 금쌀을 더하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스시조의 특별한 블랜딩 초밥 전용 금쌀.

전라남도 보성 유기농 금쌀 산지에서부터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스시조 주방까지! 언제나 한발 앞서 한 차원 높은 음식을 선보이기 위한 '스시조'의 노력을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Home > SSG LIFE/ISSUE
한국 최대 푸드페스티벌 코릿과 함께한
조선호텔 스시조의 제주여행
#ssg블로그
#신세계조선호텔


지난 10월 29일, 웨스틴조선 서울의 일식당 스시조가 제주도로 특별한 먹방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갑자기 왠 제주나구요? 바로 한국의 미식을 배우고, 먹고, 나누는 한국 최대의 푸드페스티벌 코릿에 참가하기 위해서랍니다. 여러분의 침샘을 자극할 스시조의 맛있는 제주 여행기, 따라오실 준비 되셨나요?!



한국 최대 푸드페스티벌 코릿, 스시조와 만나다!





한국판 미슐랭가이드 코릿 서베이가 선정한 TOP50 레스토랑의 셰프들이 제주로 집결했습니다. 바로 2015 코릿 페스티벌 때문입니다. 2015 코릿 페스티벌에 참가한 셰프들은 푸드트럭으로 제주 곳곳을 돌며 제주의 식자재 만든 맛있는 요리를 선보였는데요. 그야말로 사흘간의 황홀한 미식투어였습니다.





 









 




 

최고의 주방장이 선보이는 스시 TAPAS가 1매에 단돈 5천원! 스시조 푸드트럭 앞에 길게 줄을 선 고객들은 “내가 또 언제 스시조를 맛볼 수 있겠냐”며 기대에 찬 모습이었는데요. 정성 들여 준비한 음식은 연일 조기 매진 세례! 최고의 일식 레스토랑 스시조의 인기를 체감하는 감동적인 순간이었답니다.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 전통의 스시 명가, 스시조


스시 명가인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일식당 스시조는 ‘보고 음미하는 요리’인 일식에 현대적인 감각을 불어넣은 신화식(新和食)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있는데요. 세계적인 레스토랑 가이드북 ‘자갓(ZAGAT)’한국판에서 ‘스시의 지존’ ‘국보급’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맛 부분으로 최고의 레스토랑으로 그 명성을 인정 받기도 했습니다.

 

스시조는 일본 최고의 스시 레스토랑인 ‘스시 큐베이’와 기술 제휴로 세계 최고로 인정 받는 일본 본토의 스시 맛을 당당하게 선보이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주방을 총괄하는 한석원 주방장이 ‘예술’로 평가 받는 다양한 일식 메뉴를 계절별로 새롭게 구성해 내놓고 있습니다. 한석원 주방장은 스시조의 메뉴를 ‘홈메이드, 헬씨, 심플(Homemade, Healthy, Simple) 컨셉으로 설명하는데요. 건강을 고려한 메뉴, 가능한 원재료부터 마지막까지 직접 만든 요리, 그리고 심플한 메뉴를 중심으로 구성한 것입니다.

 

또한 스시조는 분기별도 미슐랭 3스타 셰프인 이시가와를 비롯 일본의 유명 셰프를 초청한 특별 미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일식을 한국에서 즐기고 싶다면? 당연히 선택은 스시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