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니커즈

Home > 스니커즈
Home > SSG DAILY/PRESS
청바지 입기 좋은 5월, 2019년 패션 트렌드 ‘데님’ 인기에 진캐주얼 장르 찾는 2030세대 늘어나
신세계백화점, ‘청청패션’이 돌아왔다
 
#신세계백화점



청바지 안에 청남방을 같이 입으면 촌스럽다? 한때는 센스 없는 패션으로 인식되던 ‘청청’이 다시 주목 받고 있다.


2019년 봄/여름 패션 트렌드 상품으로 ‘데님’이 꼽히며 2030세대를 중심으로 청바지와 같은 기본 상품 외에 데님 원피스, 데님 재킷, 등 다양한 스타일의 데님 상품이 각광받고 있는 것.


아크네 스튜디오 등과 같은 글로벌 컨템포러리 브랜드들도 앞다투어 데님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으며 리바이스, 타미힐피거 등 전통 청바지 브랜드들도 ‘엔지니어드’, ‘코카-콜라 캡슐 컬렉션’ 등 한정 상품을 선보이며 ‘데님’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무더운 여름철을 앞둔 5월은 전통적으로 청바지, 데님 셔츠, 원피스 등을 찾는 고객들이 많아지는 시기이다.


이에 더해 90년대 레트로 스타일에 최신 감각을 더한 ‘뉴트로’가 올해 트렌드를 대표할 키워드로 선정되며 청바지, 청재킷 등 데님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 올해 1월부터 5월 7일까지 신세계백화점의 데님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들은 지난해 동기간 대비 11.9% 늘었으며 매출도 전년보다 13.5% 신장하고 있다.


특히 이 중 트렌드에 민감한 2030세대 고객들의 데님 상품 수요는 전년보다 39.4% 늘어나며 돌아온 데님 열풍을 보여주고 있다. 

 

유환염 신세계백화점 영패션 팀장은 “매일 입어도 어색하지 않은 기본 청바지부터 락스에 담근 듯 물빠진 ‘돌청 재킷’, 아저씨 바지와 같은 헐렁한 와이드 핏 청바지 등 다양한 뉴트로 풍의 상품이 젊은 고객들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신세계는 올해 봄/여름 패션 아이템인 ‘데님’과 관련한 다양한 대형행사를 마련했다.


먼저 10일부터 12일, 17일부터 19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신세계백화점 전 점의 게스진 상품을 최대 3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일부 상품 제외)


이어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에서는 10일부터 26일까지 A관 지하 2층 행사장과 브랜드 본매장에서 <써머 데님&어글리 슈즈 페어>를 열고 2019 인기 데님 상품과 어글리 슈즈를 특별한 가격에 연이어 선보인다.


10일부터 16일까지 최대 6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이는 데님 페스티벌의 대표 상품으로는 정상가 229,000원의 캘빈클라인 남성 테이퍼드진이 91,600원, 정상가 79,000원의 버커루 여성 스키니진 30,000원, 정상가 168,000원의 게스진 여성 부츠컷 커팅 청바지를 84,000원에 판매한다.


또 10일부터 26일까지 영등포점 B관 3층 브랜드별 본매장에서 진행되는 어글리 슈즈 페어에서는 디스커버리 608 스니커즈 99,000원, 나이키 M2K 119,000원, 휠라 디스럽터 69,000원, 르꼬끄 모나코 스니커즈 129,000원 등이 있다.



2019.05.09 (목)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맨온더분’ 이탈리아 최고 공방에서 장인이 만든 명품 수제 구두로 인기 얻어
이탈리아산 수제화 브랜드 '제누이오'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대기업 패션 브랜드와 국내 신생 슈즈 브랜드가 만나 상생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자체 남성 편집숍 맨온더분(MAN ON THE BOON)은 이달 30일부터 주요 매장에서 이탈리아산 수제화 브랜드 ‘제누이오(GENUIO)’를 판매한다.


‘제누이오’는 이탈리아의 최고급 공방에서 장인이 만든 명품 수제구두를 20~30만원대의 합리적 가격으로 판매하는 국내 슈즈 브랜드다. 


한국인에게 맞는 고급 슈즈를 국내에 유통하고자 2017년 론칭했으며 유행을 타지 않는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뛰어난 품질을 자랑한다.


지금까지 온라인에서만 판매해왔으나 맨온더분에 입점하면서 오프라인 유통망을 확보하게 됐다. 우선 스타필드 위례, 하남, 고양에 위치한 맨온더분 매장에 입점한 후 순차적으로 매장을 늘려갈 예정이다. 


맨온더분 역시 이번 제누이오 출시를 통해 가성비 높은 고급 슈즈 제품군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맨온더분 매장에서 판매하는 제누이오 제품은 온라인에서 가장 인기를 얻고 있는 구두와 스니커즈로 구성된다.


구두는 옥스포드, 로퍼, 더비, 몽크 등 다양한 스타일로 선보이며 모두 최고급 가죽으로 세밀한 수제 공정을 거쳐 이탈리아에서 100% 제작됐다. 


몸체부터 신발 바닥부분이 모두 가죽으로 제작돼 더욱 편안하며 뛰어난 통풍 기능도 갖췄다. 가죽을 장인이 천연재료로 무두질하고 손염색해 고급스럽고 차별화된 색상도 돋보인다.


끈을 묶는 형태의 ‘옥스포드’는 약 10여가지의 스타일로 선보이며 아시안핏과 이탈리안핏 중 선택 가능하다. 


압도적인 부드러움과 내구성의 최고급 송아지 가죽으로 제작됐으며 특수 스웨이드 소재로 색다른 멋을 선사하는 제품도 만나볼 수 있다. 


신을수록 신발이 개인의 발에 맞춰져 최상의 착화감을 제공하며 신발 몸체와 밑창을 이중 박음질하는 블레이크래피드 제법으로 제작돼 더 견고하다.


여밈 끈이 없는 구두인 ‘로퍼’는 본드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로열리제르바 제법으로 제작돼 고급스럽고 유연성이 뛰어나다. 


최고 등급의 천연 버팔로 가죽이 사용돼 부드러우며 상단에 벨트나 태슬 장식이 부착된 특별한 디자인도 만나볼 수 있다.


캐주얼하고 편안한 스타일의 ‘스니커즈’도 다양하게 선보인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이 고급스러우며 송아지 가죽으로 제작됐다. 


명품 브랜드에서 사용하는 천연 고무로 밑창(아웃솔)으로 제작돼 수명이 길고 안정감을 준다. 또 신발 몸체와 밑창을 한꺼번에 박음질하는 컵솔 사이드월 스티칭 방식으로 만들어져 더욱 견고하다.


가격대는 구두 20~30만원 대, 스니커즈 10~20만원 대로 이탈리아 장인이 만든 최고급 슈즈이면서 높은 가성비를 자랑한다. 


맨온더분 담당자는 “맨온더분은 스타일과 기능을 모두 중시하는 국내 남성 고객들을 위해 트렌디한 디자인과 최고급 품질의 국내외 브랜드를 소개하고 있다”며, 


“맨온더분은 온라인을 통해 이미 검증된 슈즈 브랜드인 제누이오가 오프라인에서도 인지도를 높일 수 있도록 탄탄한 기반을 제공하고 적극적인 홍보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2019.04.30 (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투박한 어글리슈즈부터 스니커즈까지 2019년 봄 신상 운동화 출시
어글리슈즈부터 스니커즈까지!
 
#신세계인터내셔날



어글리슈즈부터 스니커즈까지 다양한 봄 신상 운동화를 만나보자!


스포티즘과 애슬레저의 유행으로 편안한 패션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운동화가 더욱 각광받고 있다. 


정장부터 캐주얼한 스타일에 이르기까지 운동화는 패션을 완성하는 필수품이 됐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듯 각 패션 브랜드는 올 봄 브랜드의 개성이 돋보이는 다양한 디자인의 운동화를 앞다퉈 출시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올해 2월부터 새롭게 전개하는 스위스 럭셔리 브랜드 필립플레인(Philipp Plein)은 심플하면서 감각적인 '로우탑 스테이트먼트 스니커즈'를 출시했다.


로우탑 스테이트먼트는 블랙 색상의 남성용, 화이트 색상의 여성용으로 선보이는데 슈즈 곳곳에 브랜드 로고를 활용한 포인트 디자인을 적용해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냈다. 


신발 옆면에 부착된 육각형의 메탈 브랜드 로고가 돋보이며 운동화 끈에도 로고를 반복적으로 디자인했다. 


여성용 신발의 경우 두툼한 굽 전체에 브랜드 로고를 양각 처리해 포인트를 줬다.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은 착시를 의미하는 옵티컬 일루젼(Optical Illusions) 컬렉션을 통해 화려하면서 과감한 디자인의 어글리슈즈와 스니커즈를 출시했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유명 아티스트 훌리오 르 빠크에게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옵티컬 일루젼 컬렉션은 옵티컬 아트(팝아트)와 키네틱 아트(움직이는 예술)적 요소가 잘 반영됐다. 


신발 전체를 감싸고 있는 다채로운 빛깔의 반짝이는 스터드는 주변의 빛, 착용자의 움직임에 따라 각기 다른 매력을 보여준다. 


수직으로 떨어지는 매끄러운 신발의 형태와 여러 색상을 조합한 컬러블록도 멋을 더한다.


스타 디자이너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도 올 봄 브랜드 대표 어글리슈즈 ‘이클립스 스니커즈’를 화사한 색상으로 출시했다.  


이클립스 스니커즈는 2017년 첫 출시 이후 매 시즌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제품으로 브랜드 특유의 모던하고 세련된 디자인이 돋보인다. 


두툼한 밑창이 편안한 착용감을 주며 올 봄 밝은 네온 색상을 반영해 계절에 어울리는 매력을 자아낸다. 


신발 측면과 뒷축에 새겨진 브랜드 로고가 또 하나의 포인트 디자인으로 작용한다. 


이 제품도 디자이너의 신념에 따라 동물성 소재를 일체 사용하지 않고 제작됐다.


필립플레인 마케팅 담당자는 “최근 편안하면서 실용적인 패션을 선호하는 사람들이늘어나면서 업무와 일상, 휴식을 뛰어넘어 활용할 수 있는 운동화 패션이 더욱 각광받고 있다”며, 


“어글리슈즈부터 스니커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봄 신상 슈즈가 출시돼 옷차림에 맞춰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9.04.19 (금)

Home > SSG DAILY/PRESS
2019 봄여름 패션 트렌드, 올봄 다채로운 색상과 패턴 디자인에 실용성 더한 외투, 신발 출시
꽃보다 패션! 트렌치코트에 운동화 신고 
봄나들이 가세요~
 
#신세계인터내셔날


올 봄 꽃구경 갈 때 이런 패션 어때요?


본격적인 벚꽃놀이 시즌이 다가오면서 나들이 패션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각 패션 브랜드는 봄 시즌 특유의 로맨틱함과 화사함이 돋보일 뿐만 아니라 나만의 개성 있는 봄 패션을 완성시켜줄 남, 녀 외투와 슈즈를 다양하게 선보였다. 


봄 시즌 필수 의상인 트렌치코트는 감각적인 디자인에 실용성까지 더해졌다. 


리스(REISS)는 올 봄 트렌치 코트의 정석이라고 할 수 있는 클래식한 디자인을 선보였는데, 화사한 원피스나 스커트, 셔츠, 팬츠 등과 함께 입으면 고급스럽고 세련된 봄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여성용 ‘로라 트렌치코트’는 일자 라인과 더블 버튼이 특징으로 그레이, 베이지 등 기본 색상으로 출시돼 다양한 의상과 입기 좋다. 


‘다씨 트렌치 코트’는 은은한 파스텔톤 핑크로 선보여 화사함을 부각시켰다. 


베이직한 핏과 포멀한 느낌의 남성 ‘히다시 방수 맥 세이지 코트’는 면 혼방 방수 소재여서 더욱 높은 실용성을 자랑한다.


  


올 봄 재킷은 더 선명한 색상과 패턴이 특징이며 독특한 소재감도 돋보인다. 


‘리스’는 핑크와 레드가 조합된 색다른 색상의 재킷부터 하운드투스 체크 패턴의 체크 블레이저를 여성용으로 선보였다. 


남성용 재킷은 화사한 색감에 독특한 소재로 새로움을 더했다. 


벚꽃을 연상시키는 은은한 핑크 색의 ‘사쿠라 스웨이드 재킷’은 스웨이드 재질과 여유있는 핏감이 멋스럽고 캐주얼한 스타일을 완성시킨다.


꽃놀이 패션에서 빼놓을 수 없는 또 하나의 제품은 운동화다. 


최근 트렌치코트나 재킷, 롱 스커트에도 운동화를 신는 패션이 유행하면서 다양한 디자인의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마르니’는 이번 시즌 독특한 굽과 색상 배색이 특징인 ‘파블로 스니커즈’를 새롭게 출시했다. 


이 제품은 브랜드 정체성을 보여주는 라벨 장식과 높은 굽, 생생한 원색의 조화가 특징이다. 


‘스텔라 매카트니’도 신발의 굽 부분을 밀집으로 제작해 특색 있는 에스파드류 스니커즈를 선보였다. 


김수연 ‘리스’ 마케팅 담당자는 “봄 시즌을 맞아 화사하고 밝은 느낌을 주는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며,


“옷과 액세서리 전체를 눈에 띄게 연출하는 것보다 외투나 신발 등 한 가지 아이템에만 포인트를 주는 것이 세련된 봄 코디를 완성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2019.04.12 (금)

Home > SSG DAILY/PRESS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오는 31일까지 매 주말 ‘츄파 아일랜드, 자이언트 츄파춥스’ 캠페인 개최
‘자이언트 츄파춥스’ 캠페인 개최!
 


화이트데이를 기념해 로맨틱 쇼핑과 이색 데이트를 원하는 연인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가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펼쳐진다.


신세계사이먼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은 오는 31일까지 매주 주말마다 ‘츄파 아일랜드, 자이언트 츄파춥스’ 캠페인을 개최한다.


화이트데이의 대표 아이콘인 츄파춥스와 함께 하는 이번 행사는 중앙 분수대에 설치된 ‘자이언트 츄파춥스’ 포토존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사람보다 큰 초대형 ‘자이언트 츄파춥스’와 함께 사진을 촬영하고, 해시태그(#부산프리미엄아울렛 #츄파아일랜드 #자이언트츄파춥스 #화이트데이)를 달아 개인 SNS에 업로드하면 롤리팝 사탕과 풍선을 증정한다.


다양한 츄파춥스 제품을 판매하는 팝업스토어도 운영해 화이트데이 기념 선물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팝업스토어 및 아울렛 구매 영수증을 제시하면 뽑기 이벤트에 참여 가능하며 여권지갑, 거울, 안마봉, 롤리팝 등 다양한 사은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은 오는 17일까지 ‘화이트데이 선물 제안전’을 개최하고, 다양한 기프트 아이템을 최초 정상 판매가 대비 최고 80% 할인한다.


마이클코어스가 핸드백, 크로스백을 30% 추가 할인하고, 에트로가 핸드백, 지갑을 최고 40% 추가 할인한다. 


코치는 남성 백팩, 여성 핸드백 등을 최고 80% 할인하고, 쿠론도 핸드백, 지갑 상품을 최고 50% 할인한다. 


슈콤마보니는 스니커즈, 플랫슈즈를 9만 9천원 균일가에 판매하고, 스와로브스키는 목걸이, 귀걸이, 팔찌 상품을 10% 추가 할인한다.



2019.03.06 (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 분더샵 ‘케이스스터디’, 현대 미술 입은 스니커즈 등 13종 출시
그림도 보고! 신발도 사고!
#신세계그룹


신세계가 현대 미술을 담은 스니커즈를 선보인다. 캔버스 대신 운동화에 팝 아트를 담았다.

분더샵의 스니커즈 편집 매장 ‘케이스스터디’는 2월 12일부터 스페인 신발 브랜드 아렐스(Arrels)와 손잡고 팝 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한다. 
‘CASESTUDY X ARRELS by European Artist’이라는 주제로 말리카 파브르, 올림피아 자그놀리 등 세계적 작가들과 손잡은 이번 제품은 강렬한 색감과 독특한 디자인으로 눈길을 끈다.

케이스스터디는 요즘 패션계에서 가장 핫한 스니커즈와 스트리트 패션 아이템 등을 보여주는 분더샵의 ‘숍 인 숍(shop in shop)’ 공간이다. 

2017년 2월에 처음 오픈 한 이후 다양한 협업 제품과 단독 판매 등으로 이슈 몰이를 했다.

팝 아트를 모티브로 디자인한 이번 제품은 스니커즈 6종, 티셔츠 5종, 모자 2종으로 가격은 각각 30만원대, 9만원대, 8만원대이다. 

상품 기획부터 분더샵 바이어가 직접 참여한 총 13종의 제품들은 분더샵 청담에서만 3주간 한정 판매한다.

협업에 참여한 말리카 파브르(Malika Favre)는 런던과 바르셀로나에서 활동 중인 프랑스 국적의 팝 아티스트이다. 

독특한 디자인과 스타일로 현재 유럽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작가 중 하나다. 
단순하고도 아름다운 패턴을 소재로 한 작품이 인기를 끌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낙천주의 일러스트 디자이너 올림피아 자그놀리(Olimpia Zagnoli)는 뉴욕 타임즈 등 유명 잡지 표지를 디자인 한 작가로 유명하다. 

특유의 유니크한 일러스트는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프라다, 펜디, A.P.C 등 다양한 브랜드와의 협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카밀 왈라라(Camile Walala)는 기하학적이고 다채로운 색상의 프린트를 보여주는 아티스트이다. 

런던, 파리, 뉴욕 등 세계 주요 도시의 벽화로도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페이스북, 얼반 아웃피터스 등과도 많은 작업을 해왔다.

이번에 분더샵 케이스스터디에선 세계적인 작가들의 작품을 제품을 선보이는 동시에 그림 전시도 함께 진행한다. 

제품을 판매하는 기간 동안 이번 협업에 영감이 된 각 작품의 원본도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특히 2월 한달 동안 방문객에게 작품이 프린트 된 포스터도 증정한다. 

발렌타인 데이와 주말을 맞아 찾아온 고객들에게 쇼핑과 전시회라는 두 가지 즐거움을 모두 선사할 계획이다.

최근 여러 분야에서는 콜라보레이션 열풍이 뜨겁다. 특히 패션업계는 제품에 미술을 접목하는 등 특별한 협업을 진행하며 패션과 예술의 경계를 넘나들고 있다.

예술 협업은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보여주는 것은 물론, 소비자들에게 신선한 자극을 줄 수 있어 많은 기업들이 주목하고 있다. 

콜라보레이션 마케팅은 그 자체로 소비자의 이목을 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정판이라는 특수성으로 소장 욕구와 인증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신세계 분더샵의 케이스스터디는 특히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으로 큰 화제가 됐다. 

JW앤더슨과 반스 F.A.M.T 등 여러 브랜드와의 협업 상품을 판매했으며, 행사 때마다 오픈 전 날부터 텐트를 치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콜라보레이션의 범위도 점차 넓어지고 있다. 패션뿐만 아니라 음악, 식품업계와의 협업도 선보였다. 

2017년 5월엔 에너지 드링크 ‘레드불’과 손잡고 DJ들과 함께 하는 ‘레드불 디제이 어워즈’를 개최했고, 지난해 3월 뉴욕 초코렛 브랜드 ‘마스트’의 티셔츠를 내놓기도 했다.

파리의 디자인 그룹 Etudes Studio와의 협업, 국내외 디자이너 10여 명이 참여한 커스텀 에코백 등을 만들어 많은 고객들로부터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런 행보에 분더샵을 찾은 젊은 층의 반응은 뜨겁다.

실제로 분더샵 청담점 1층에 케이스스터디가 오픈 한 이후 20대~30대 고객은 10% 가까이 늘어났다. 

기존 분더샵 고객들은 40대~50대가 주류였지만, 케이스스터디가 첫 선을 보이고 난 뒤 젊은 세대를 끌어들이기 시작한 것이다. 

다양한 스트리트 브랜드들이 분더샵의 문턱을 낮추고 있다는 평가다.

외국인 고객도 늘었다. 분더샵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콜라보레이션과 한정판이 많아지면서 지난해 외국인 매출 비중은 전년보다 34% 증가했다.

신세계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은 “트렌드를 선도하는 분더샵에서 아트 콜라보레이션을 새롭게 선보이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신세계 분더샵만의 모던하고 혁신적인 이벤트를 보여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9.02.11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