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Home > 수협
Home > SSG DAILY/PRESS
봄 제철 수산물 만나보세요
전국 수협 대표상품 모음전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봄을 맞아 제철 수산물 할인 행사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오는 3월 1일(목)부터 수협과 협력해 주꾸미, 멍게, 봄 장어, 조개 등 봄 제철 수산물을 최대 20% 할인한다. 

대표상품인 국산 주꾸미(해동)는 100g당 1,990원, 손질 멍게(150g/250g)는 10% 이상 할인한 4,980원/7,980원, 국내산 생장어모듬(700g/박스)는 20% 할인한 39,800원, 국산 생 한가득 모둠조개(1.2kg/팩)는 9,980원에 선보인다. 

봄에 꼭 맛봐야 하는 음식으로 손꼽히는 주꾸미는 피로회복에 좋은 타우린이 풍부하며, 멍게는 3대 저칼로리 수산물로 꼽힌다. 또한 국내산 생장어모듬은 민물장어와 바다장어를 함께 구성한 상품으로 소스/락교/초생강 등이 함께 들어있어 편리하게 먹을 수 있다.


2018.2.28 (수)

Home > SSG DAILY/PRESS
우럭, 고등어, 도루묵 등 활용한 엮거리세트 선보여
몸 귀하신 참조기, ‘엮거리’로 대신한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 엮거리 선물세트


이마트가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참조기를 대신할 ‘엮거리’ 확대에 나선다.


이마트는 설 선물세트 본판매가 시작되는 2월 초부터 다양한 어종의 엮거리 선물세트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엮거리: 생선을 반건조 후 두릅으로 엮어 판매하는 방식


대표 상품으로는 우럭 엮거리세트(6미), 고등어 엮거리세트(6미)를 각각 36,900원, 16,900원에 판매하며 도루묵 엮거리세트(20미)는 14,900원에, 명태 엮거리세트(5미)는 7,990원에 준비했다. 


이마트가 이렇듯 다양한 엮거리 수산물 선물세트를 내놓게 된 배경으로는 참조기 어획량 감소에 따른 시세 급등이 꼽힌다. 지난해 11월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연근해어업 생산량 자료를 살펴보면, 17년 1월부터 9월까지 참조기 생산량은 5,169t으로 7,812t을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33.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평균 1~9월 연근해 참조기 어획량이 11,149t임을 감안하면 하락폭은 더욱 커진다. 이는 고스란히 시세 상승으로 연결돼 서귀포 수협의 경우 참조기 1박스(12.5kg/160미) 위판가가 2015년 14만원에서 올 들어 18만원으로 3년 새 30% 가까이 올랐다.


가격이 오르자 참조기를 찾는 소비자들의 발걸음도 뜸해지는 추세이다. 이마트의 2017년 참굴비 매출은 전년보다 10.4% 감소했고 굴비세트 매출신장률도 0.2%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수산물 선물세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참조기를 대체할 품목 발굴에 나서게 됐다.


사실, 이러한 노력이 과거에도 없었던 것은 아니다. 이마트는 이미 수입산 조기로 만들어 가격대가 저렴한 부세굴비 선물세트를 마련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바가 있다. 또, 작년 설에는 민어를 활용해 가격을 5만원 아래로 낮춘 ‘민어굴비 세트’를 선보이며 연간 2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그러나 참조기가 ‘금조기’라 불릴 정도로 가격 상승이 장기화•심화되고 기존 대체품만으로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부족하다는 판단 하에 엮거리 선물세트 추가 개발에 착수하게 된 것이다.


이를 위해 우선, 참조기와 비슷한 형태와 크기를 지닌 원료를 선별하고 실제 굴비처럼 말리는 반건조 작업을 진행했다. 그 과정에서 비린내가 심하거나 몸통이 뒤틀어지는 어종은 제외한 결과 우력, 고등어, 도루묵, 명태 등이 엮거리 선물세트 적임 생선으로 선정됐다. 이렇게 탄생한 엮거리 선물세트는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할 뿐 아니라 기존 굴비와는 다른 고유의 맛과 모양새를 자랑하기 때문에, 색다른 선물세트를 찾는 고객들을 중심으로 판매가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훈 이마트 수산물 바이어는 “이상 수온과 중국 어선들의 남획 등으로 참조기 시세가 매해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어 그 대안으로 엮거리를 본격적으로 확대하게 됐다”며 “향후 ‘엮거리 선물세트’가 명절을 대표하는 수산 선물세트로 거듭날 수 있도록 상품성을 높이고 품목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8.1.29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