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패딩

Home > 숏패딩
Home > SSG DAILY/PRESS
올 겨울엔 고정관념 깬 숏패딩이 대세! 다양한 숏패딩 선보여
지컷, 패딩 컬렉션 '올모스트 윈터'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이 여성들의 따뜻하면서도 세련된 겨울을 책임질 패딩 컬렉션 ‘올모스트 윈터(Almost Winter)’를 출시한다. 


지컷은 지난해 출시한 여성스러운 디자인의 패딩이 인기를 끌면서 작년 겨울 패딩류 매출이 2017년 대비 40% 가까이 증가했다. 패딩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4분기 브랜드 전체 매출은 전년비 17% 증가하는 등 패딩이 브랜드 매출을 견인하는 효자 상품으로 등극했다. 


지난해 패딩으로 매출 확대에 성공한 지컷은 이번 시즌 더욱 다양한 기장과 디자인을 접목한 패딩 15종을 선보인다. 또한 모든 제품에 100% 구스 다운 충전재를 사용해 풍성함과 가벼움, 보온성을 더했다.


지컷은 올 시즌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숏패딩을 선보인다. 숏패딩은 롱패딩에 비해 가성비가 뛰어나고 함께 코디하는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 올 겨울 트렌드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컷의 숏패딩은 그레이, 블랙 등의 기본적인 무채색뿐만 아니라 브랜드 특유의 사랑스러움을 담은 올리브, 아이보리, 핑크 등의 산뜻한 색상으로 선보인다. 또한 등판 부분에 그래픽을 강조한 캐주얼한 디자인부터 여성스러운 퀼팅 디테일의 트위드 패딩, 실용성이 뛰어난 베스트(조끼) 스타일의 패딩을 출시하며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 외에도 고급스러운 폭스 퍼(여우털)와 라쿤 퍼로 포인트를 준 세련된 패딩과 코트 스타일의 롱 패딩, 패딩 머플러와 패딩 스커트 등 패딩 소재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도 함께 출시한다. 


지컷은 이번 윈터 컬렉션을 위해 심볼 캐릭터 ‘로피’를 특별 제작했다. ‘로피’는 북유럽의 낭만적인 전설에서 영감을 받은 캐릭터로, 겨울 밤 눈 덮인 숲을 뛰어다니며 꼬리에서 나오는 불로 오로라를 만드는 불의 여우를 형상화했다. 


‘로피’ 캐릭터는 로고와 그래픽, 심볼 등 아트워크로 제작돼 올 겨울 패딩 제품 위에 포인트로 더해졌으며, 패딩 외에도 상,하의 및 원피스 등 다양한 니트 아이템에 적용된다. 


지컷의 패딩 컬렉션의 가격대는 숏패딩 459,000원부터 799,000원, 롱 패딩 799,000원부터 899,000원까지 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지컷 관계자는 “작년까지 보온성을 높인 롱패딩이 대세였다면 올해는 좀 더 세련되고 활동성이 좋은 숏패딩이 트렌드로 돌아왔다”면서 “숏패딩은 플리츠 스커트나 원피스 등 여러 가지 옷에 어울리기 때문에 관련 제품의 구매율도 함께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 겨울 캐주얼한 복장부터 워킹 우먼의 세련된 스타일까지 완벽하게 책임질 지컷의 패딩 컬렉션은 전국 지컷 매장 및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Village(에스아이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년 10월 15일 (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올 겨울 짧은 근육맨 패딩이 인기! ‘신세계 숏패딩’ 만든다
올 겨울 짧은 근육맨 패딩이 인기!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글로벌 브랜드와 손잡고 만든 겨울 패딩을 선보인다.


올 겨울 패딩 트렌드를 이끌어갈 짧은 기장의 숏패딩을 노스페이스, 뉴발란스와 함께 기획해 신세계백화점에서만 단독 판매하는 것.


최근 몇 년 동안 이어진 롱패딩 열풍이 올해는 숏패딩으로 옮겨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패딩의 주 고객층으로 떠오른 2030 밀레니얼 세대가 자신의 개성을 나타내기 위해 짧은 기장의 패딩을 선호하기 때문.


롱패딩의 경우 무릎까지 오는 긴 기장으로 보온성 측면에서는 뛰어나지만 온 몸을 덮다 보니 자신의 패션을 뽐내기 어려운 단점이 있다.


하지만 숏패딩은 패딩과 어울리는 색의 바지를 입거나 패딩 안에 기장 긴 셔츠를 겹쳐 입는 등 상대적으로 개성을 연출하기 쉬워 나만의 스타일을 중요시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또 올해 패션업계의 트렌드로 자리잡은 복고(뉴트로)열풍까지 더해져 숏패딩은 올 겨울 메가 트렌드 아이템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올 가을 노스페이스 티볼 숏패딩(19만 8천원)과 뉴발란스 우먼스 하프다운(39만 9천원)을 단독으로 선보이며 2030 고객 수요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와 협업해 선보이는 티볼 숏패딩은 2000년대 후반 중, 고등학생들에게 교복으로 불릴만큼 큰 인기를 끌었던 노스페이스의 원조 히트 상품을 재디자인한 상품이다.


30-40만원대의 ‘근육맨 패딩’에 오리털이 아닌 인공 충전재 ‘티볼’을 활용해 가격을 확 낮춰 친환경과 패션 트렌드 모두 잡았다.


더불어 여성 고객들을 위한 하프다운 패딩도 준비했다.


신세계가 뉴발란스와 함께 기획, 제작한 ‘뉴발란스 리버서블 하프다운’은 양면 착용이 가능한 하프다운 패딩에 허리를 조이는 끈을 더해 여성스러움을 강조한 상품이다.


또 항균, 소취처리된 충전재를 사용해 겨울철 고기냄새 등 불쾌한 냄새를 최대한 잡아 쾌적하게 입을 수 있도록 기획했다.


신세계백화점이 글로벌 브랜드와 협업해 만든 이번 겨울 신상품은 각각 9월 4일(노스페이스) 선판매를 시작으로 6일(뉴발란스) 온라인 예약판매에 들어간다.


14일부터 신세계백화점 전 점 노스페이스와 뉴발란스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은 “올 겨울 레트로풍 패션 트렌드와 개성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맞물리며 숏패딩이 메가 트렌드 상품으로 전망된다”며,


“단독 상품을 앞세워 2030 밀레니얼 세대의 수요를 선점하고 앞으로도 혁신적인 협업 등을 통해 라이프 스타일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9.08.29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