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움

Home > 소프라움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점점 커지는 숙면용품 시장으로 침대 매출 5년 새 5배 늘어
‘꿀잠템’ 파는 백화점의 ‘슬리포노믹스’
  
#신세계백화점


한 달 전 결혼한 직장인 A씨(31세)는 신혼집으로 이사를 하면서 퀸 사이즈 침대 구매를 포기했다. 대신 부부가 각자 따로 잘 수 있는 슈퍼싱글 사이즈 침대 2개를 침실에 들여놓았다.


A씨는 “남편과 출퇴근 시간이 달라 고민 끝에 싱글 침대를 사기로 했다”면서 “밤 중에 뒤척거려도 중간에 깰 일이 없고 숙면을 취할 수 있어 컨디션 조절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숙면(熟眠)' 용품 시장이 점점 커지고 있다.


불면증에 시달리는 이들을 겨냥한 숙면 시장은 '슬리포노믹스(sleeponomics·수면 경제)'란 말이 등장할 만큼 급성장 중이다.


프리미엄 가구를 주로 판매하는 백화점에서도 ‘꿀잠템(꿀잠과 아이템의 합성 신조어)’은 인기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 침대 매출을 분석해보면 2014년에 3.0%에 불과했던 매출 신장률은 지난해 14.7%까지 올랐다. 


‘꿀잠’만 잘 수 있다면 고가의 아이템에도 지갑을 선뜻 여는 고객들이 그만큼 늘었다는 뜻이다.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은 “워라밸 문화가 확산된 후 일과 삶을 구분하고 잠을 위해 과감히 투자하는 고객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면서 “수면을 돕는 다양한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신세계백화점에서는 부부 침대를 아예 싱글 사이즈로 구매하는 사례도 늘었다. 


퀸 사이즈 대신 슈퍼 싱글을 부부가 각각 사용해 수면의 질을 보장한다는 것이다. 필요에 따라 침대를 결합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된 제품도 나왔다. 


침대 2개를 사는 꼴이라 가격은 비싸지만 고객들의 만족도는 더 높다.


업체들도 앞다퉈 첨단 기술과 신소재를 활용한 제품을 선보였다. 


글로벌 침구 브랜드 ‘템퍼’는 매트리스 상체 부분 각도를 1명씩 각자 조절할 수 있는 침대를 내놨다. 


더블 침대이지만 프레임 좌우가 분리돼 두 사람이 함께 자도 수면을 방해 받지 않아 부부에게도 인기 만점이다. 가격은 싱글 사이즈 기준으로 290만~440만원.


‘에이스침대’에서는 아예 슈퍼 싱글 사이즈 매트리스를 트윈형 프레임으로 세트 구성해 팔고 있다. 


하이브리드 테크 시리즈는 상황에 맞춰 싱글, 패밀리 등으로 분리 혹은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 가격은 매트리스와 프레임 세트 1개당 230만~270만원대.


‘한국 시몬스’에서도 부부들을 위한 싱글 침대가 인기다. 


뷰티레스트 블랙 컬렉션 중 루씰은 수퍼싱글(Super Single) 사이즈 매트리스로, 각자의 공간에서 방해 받지 않고 휴식 및 숙면을 취하기 위해 침실을 트윈 베드룸으로 꾸미는 부부들이 많이 찾는 제품이다. 가격은 매트리스 700만원대, 프레임은 200만원 후반.


숙면에 도움을 준다는 말총 침구도 반응이 뜨겁다. 통기성이 좋아 유럽에서는 500년 전부터 꾸준히 말총 제품을 사용해왔다. 


진드기가 생길 수 있는 조건은 습도 73~85%이지만, 말총 침구는 55% 이하의 습도를 계속 유지해준다는 장점이 크다. 


말총은 친환경 소재로 여름엔 땀이 차지 않아 시원하고 겨울철에도 실내온도를 적절하게 유지해준다. 


신세계백화점에서는 오스트리아 5대째 말총 전문 회사인 ‘무스버거’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말총 베개 제품은 65만~80만원.


베개로 유명한 ‘가누다’는 수면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신제품도 출시했다. 


가누다 블루라벨 피아노 베개는 정자세로 누웠을 때 혹은 옆으로 돌아누울 때 편하게 뒤척임을 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스트레스와 과로로 근육이 뭉쳐서 질 좋은 수면을 취하기 어려운 분들을 위해 개발된 제품이다. 가격은 20만원대.


자연 소재의 침구 제품도 눈길을 끈다. 


침구 브랜드 ‘클라르하임’은 집 먼지 진드기를 차단하고 최적의 통기성 및 저자극을 자랑하는 알러지 케어 원단을 사용한다. 


특히 이 케어텍스 원단은 수분 흡수성이 탁월해 정전기 발생이 거의 없고 적절한 수면 온도를 유지시켜준다. 이불커버 및 패드, 베개커버 세트가 60만원대.


신세계백화점은 봄 정기 세일을 맞아 4월 14일까지 침대∙침구 등 다양한 생활 장르 용품을 판매하는 ‘메종 드 신세계’를 전 점에서 진행한다.


메종 드 신세계 행사 기간에는 신세계에서 처음으로 일상용품 마켓인 '일상마켓 with 낭만창고' 이벤트도 선보인다. 


강남점에서는 4월 5일부터 7일까지 8층 이벤트홀 행사장에서 침구 브랜드 ‘메르시홈’ 등 18개 브랜드를 한자리에 모았다. 


4월 10일부터 14일까지는 경기점 지하1층 행사장에서도 진행된다.


숙면을 도와주는 구스다운 이불 단독 특가도 만날 수 있다. 


침구 브랜드 ‘소프라움’과 신세계백화점이 공동 기획한 여름용 구스다운 이불 ‘소치90’을 4월 한달간 75% 할인해 판매한다. 시베리아산 구스다운 90%로 제작한 프리미엄 상품으로 전점 1,000개 한정이다.


강남점, 대구점, 센텀시티점에서는 니나리찌 단독 기획 상품을 준비했다. 봄머발트 바바리안 썸머 구스와 린넨 침구 세트 퀸 사이즈를 49만 5,000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지난해 나온 2016년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통계에서 한국인은 하루에 7시간 41분을 잤다. 


평균(8시간 22분)보다 41분 정도 부족한 수치로 OECD 국가 중 꼴찌를 기록했다. 직장인의 수면 시간은 더 짧은 6시간 6분에 그쳤다. 말 그대로 ‘잠 못드는 한국’이다.


잠자는 시간뿐만 아니라 잠의 품질도 문제다. 수면 장애로 진료를 받은 한국인은 2010년 28만 명에서 이듬해 30만 명을 돌파했고 2015년엔 45만 명으로 늘었다.


2018년은 상반기에만 40만 35명으로 치솟았다.


수면제 처방도 2014년 126만 4,000건에서 2017년 159만 8,000건으로 증가했다.  


업계에서는 식음료, 침구 등 국내 숙면용품 시장 규모를 2조원대로 추산하고 있다. 


미국(20조 원)과 일본(6조 원)보다 작지만 성장 여지는 크다는 얘기다.



2019.04.03 (수)

Home > SSG DAILY/PRESS
호텔 이불로 불리던 ‘구스’침구 가격대 낮아지며 겨울 침구의 대명사로
겨울침구 대세 된 ‘구스’
#신세계백화점


가볍고 푹신한 침구의 대명사인 구스 이불이 롱패딩에 이어 겨울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되며 롱패딩 등 겨울 방한용품 시장에 구스 바람이 다시금 불고 있는 가운데 최근 홈패션 침구에도 구스 열풍이 불고 있다.


가벼우면서 통기성이 우수한 구스 침구의 경우 예전에는 일부 전문 브랜드 에서만 선보였지만 최근에는 대부분의 침구 브랜드에서도 구스 소재의 침구를 속속 출시하면서 겨울 침구를 대표하는 상품으로 자리잡은 것.


실제 겨울 침구 준비를 시작하는 지난 10월부터 11월 말까지 신세계백화점 침구 매출을 살펴보면 전체 5.8% 신장한 가운데 구스 침구 매출 비중이 60%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2015년만해도 구스 침구 비중이 10%대였던것에 비하면 3년이라는 단기간에 판매 비중이 40% 포인트 가량 늘어난 것이다. 


특히 일부 브랜드들은 구스 침구가 매출의 80% 이상 차지할 만큼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러한 구스 침구의 인기는 낮아진 가격에 있다.


그동안 구스 침구는 100만원이 훌쩍 넘는 고가 프리미엄 침구로 고객들이 선뜻 구매하기 어려워 이른바 ‘호텔 이불’로 불려왔지만, 1~2년 전부터 홈패션 브랜드들이 기존 완제품 수입에서 벗어나 헝가리, 폴란드 등에서 구스 충전재를 수입 후 국내 공장에서 제조하는 방식을 도입하면서 50~60만원대까지 가격이 낮아져 고객들의 접근성이 한결 쉬워졌다.


고객들의 인식의 변화도 구스 침구 인기에 한 몫 하고 있다.


‘구스 침구’가 겨울 이불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여름에 에어컨을 키고 잠을 자는 가정이 많아지며 여름에도 부드럽고 폭신한 촉감의 구스 이불을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


실제 2~3년전만해도 여름철 백화점 생활매장에서 구스 침구를 찾아보기 힘들었지만 최근에는 한여름에도 얇은 여름용 구스 이불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이를 증명하듯 한 여름을 앞둔 올해 5~6월 신세계백화점의 홈패션 침구 전체매출 중 구스 침구 비중은 약 20%를 기록했다.


또한 예전에는 양모 등 두껍고 무거운 침구가 잠자리의 안정감을 준다고 생각했지만 호캉스(호텔+바캉스)나 해외여행을 통해 가볍고 푹신한 구스 이불을 경험한 고객들이 가볍지만 촉감이 좋고 보온성이 뛰어난 구스 제품을 많이 찾고 있다.


이에 신세계몰에서는 오는 16일까지 구스 전문브랜드 소프라움 특가 상품을 판매해 정상가 135만원의 모스코우구스다운 침구(퀸사이즈)를 39만원에 단독으로 판매한다.


또한 센텀시티점(11/23~2019년 1/31일)과 대구신세계(11/30~12/20)에서도 구스 전문브랜드인 ‘구스앤홈’의 장기 팝업스토어를 진행해 다채로운 특가상품을 선보인다. (팝업매장 기간은 추후 연장가능)


대표상품으로는 구스 이불, 베개 등으로 구성된 정상가 176만8천원 호텔베딩6종세트를 69만원, 정상가 118만원 헝가리 구스다운 이불 속통(퀸사이즈)을 59만원에 판매하고 정상가 39만9천원의 파우더 구스차렵이불(퀸사이즈)를 17만9천원, 정가 21만8천원의 3중구스베개솜을 6만9천원에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김선진 상무는 “북유럽이나 일본 등 해외의 경우 구스 침구가 이미 보편화 되어있지만 국내의 경우 구스 침구의 인기가 시작된지 1~2년이 채 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높은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라며,


“따뜻한 구스가 올 겨울 침구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2018.12.12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