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채널

Home > 소통채널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SVN 합병, 비전공유와 新조직문화 정착 위한 소통채널 구축
소통채널, 웹진 푸딩(FOODing) 창간!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는 웹진(Webzine) 푸딩(FOODing)을 창간하고 임직원은 물론 외부 독자와도 적극적인 소통에 나선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신세계푸드는 지난해 12월 1일 신세계SVN과 합병했는데요. 이를 계기로 본사 및 전국 660여개 사업장에 산재해 있는 현장 사원들과 회사의 비전을 함께 공유하고 새로운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소통 채널 구축을 추진해 왔습니다.

 

 

문화, 트렌드, 브랜드, 인물 등 다양한 이야기 담아 매월 첫째 주 발행





푸딩은 매월 첫째 주에 발행되며 신세계푸드 직원들이 콘텐츠를 직접 기획하고 분야별 사내 전문가들이 필진으로 참여합니다. 비전, 문화,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트렌드, 브랜드, 인물 등 홈페이지에서는 얻을 수 없는 신세계푸드의 다양하고 깊이 있는 이야기를 담아낼 예정입니다. 신세계푸드는 푸딩을 사내 커뮤니티(Community)로만 국한하지 않습니다. 새로운 식문화를 추구하는 신세계푸드의 사내외 소통채널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기 위해 온라인 계정(http://fooding.shinsegaefood.com)을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 등록하고 PC와 모바일을 통해 임직원은 물론 고객, 주주, 학생 등 외부 독자들도 접속할 수 있도록 개방했습니다.

 

 

신세계푸드와 고객을 이어주는 정보소통채널로서의 역할 점진적 확대

신세계푸드 지원담당 류윤선 상무는 “푸딩은 급식, 식품제조 등 B2B 사업에서 외식, 베이커리, 식품제조 등 B2C사업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는 신세계푸드와 고객을 이어주는 올바른 정보소통채널로서의 역할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창간호에는 레스토랑과 펍(Pub)을 접목시켜 국내 외식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한 게스트로펍 데블스도어의 브루마스터 인터뷰, 신세계푸드가 제안하는 겨울철 안성맞춤 HMR상품, 사회공헌활동부터 배우는 신세계푸드 외식인턴사원들 등 신세계푸드 구성원들의 맛깔스런 스토리가 소개됩니다.

 

한편 푸딩(FOODing)은 영문 회사명 신세계푸드(SHINSEGAEFOOD)에서의 푸드(FOOD)와 현재 진행형을 나타내는 접미사 ing를 결합해 ‘신세계푸드의 이야기는 계속된다’는 의미를 담은 합성어입니다. 사내 공모 실시 후 임직원 투표를 통해 제호로 선정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