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린느

Home > 셀린느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셀린느, 브랜드 정체성 돋보이는 2019 가을?겨울 시즌 ‘트리옹프 백’ 출시
에디 슬리먼의 ‘트리옹프 백’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 판매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는 2019년 가을, 겨울 시즌 새로워진 ‘트리옹프 백’을 출시한다.

트리옹프 백(Triomphe Bag)은 셀린느의 신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에디 슬리먼이 올해 봄, 여름 시즌 처음 선보인 핸드백 컬렉션 중 하나로 전 세계적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제품은 1970년대 브랜드의 엠블럼(상징)으로 사용됐던 트리옹프 로고를 빛나는 금빛 잠금 장식으로 표현해 심플하면서 고급스럽다. 

트리옹프 로고는 1972년 브랜드의 창립자 셀린 비피아나가 파리의 개선문을 둘러싸고 있던 체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 한 것으로 두 개의 C 모양이 이어진 형태다.

매끄럽고 빛나는 트리옹프 문양의 잠금 장식 외에 다른 장식은 모두 배제해 브랜드만의 강렬한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색상과 소재를 다양화 해 더욱 매력적으로 출시됐다. 특히 셀린느만의 전통적인 가죽 공법을 통해 최상급의 완벽한 가죽으로 제작돼 더 특별하다.

제품 가장자리를 거칠게 처리하는 로 엣지(raw edge) 방식과 쏜백(sewn-back) 이 사용됐는데, 쏜백은 가죽의 뒷면을 함께 꿰맨 뒤 겉면이 보이게 뒤집어 완성하는 섬세한 기법으로 전문 장인들만이 다룰 수 있다. 

또한 가방을 틀에서 바로 만드는 셀린느만의 가죽 제품 제작 노하우를 통해 심플한 디자인에 생동감을 더했다.

기본 광택이 있는 최고급 소가죽에 글레이즈드(glazed, 윤기가 나는) 효과를 더했으며, 표면에 얇고 불규칙한 선을 엠보싱(embossing, 입체적인 무늬와 광택을 줌) 처리해 가죽의 투명함을 더 강조했다. 

이번 시즌에는 뱀피 가죽 소재 제품도 추가돼 선택의 폭이 넓다.

색상도 더욱 다양화됐다. 블랙, 레드 등 기본 색상을 비롯해 한 톤 다운된 그린, 민트, 카키 등에 이르기까지 셀린느만의 감성이 묻어나는 색상들을 만나볼 수 있다. 

라지, 미디움, 스몰 세 가지 사이즈로 출시된다.

셀린느의 가을, 겨울  시즌 대표 가방 ‘트리옹프 백’은 전국 백화점 매장 및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07.23 (화)



Home > SSG DAILY/PRESS
올 봄 마카롱 빛깔의 화사하고 은은한 파스텔 색상 제품 다양하게 선보여
화사한 봄 느낌의 파스텔 신상백을 만나보자!
 
#신세계인터내셔날


봄 시즌을 맞아 각 패션 브랜드는 은은하면서 부드러운 파스텔 색상의 가방을 앞다퉈 출시했다. 


토트백부터 크로스백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가방에 알록달록 마카롱을 떠올리게 하는 다채로운 빛깔이 더해졌다. 


옐로우, 핑크, 블루 등 한 가지 색상을 가방 전체에 사용하거나 여러 색상을 조합한 스타일까지 개성 넘치는 디자인을 만나볼 수 있다.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는 봄을 맞아 대표 가방 시리즈를 파스텔 톤부터 선명하고 밝은 톤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색상으로 출시했다.


마르니를 대표하는 ‘트렁크 백’은 올 봄 여러 가지 파스텔 색상을 사용해 화사해졌다. 


아코디언 모양을 떠올리게 하는 측면 주름 디자인이 특징인 트렁크백은 가방 덮개와 몸체에 옐로우와 핑크, 카멜, 브라운 등 각기 다른 색상을 사용하고, 색상에 따라 반짝이거나 매트한 소재를 다르게 적용해 색다른 느낌을 준다. 


수납공간이 넉넉해 데일리 백으로 편하게 활용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마르니의 또 다른 대표 가방인 ‘파니에 백’은 이번 시즌 원색에 가까운 코발트 블루, 머스터드, 레드 색상으로 출시돼 눈길을 끈다. 


바게트나 와인을 담는 바구니라는 뜻의 파니에 백은 유연하고 부드러운 곡선 라인과 단단한 원형의 손잡이가 특징이다. 


이번 시즌에는 가방 몸체 색상에 맞춰 손잡이에도 스트라이프 패턴, 스티치(stitch, 바느질) 디테일의 양가죽 패치 등을 더해 특색 있는 디자인을 만들어냈다.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한 패션을 추구하는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도 봄을 맞아 브랜드의 인기 제품으로 자리 잡은 펀칭 로고 가방을 핑크, 골드 색상으로 선보였다.


이 제품은 전면에 ‘스텔라 매카트니’ 로고가 펀칭 형태로 디자인된 심플하고 캐주얼한 스타일로 편안한 착용감과 감각적인 디자인을 통해 매 시즌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 봄 새롭게 출시된 핑크색의 소형 크로스백 스타일은 부드러운 가죽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토트백과 숄더백 두 가지로 활용 가능하다. 


이너 포켓이 있어 넉넉한 수납공간이 장점인 빅 토트백은 금색의 빛나는 메탈릭 소재로 제작돼 봄철 화려한 포인트를 줄 수 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도 스타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이 새로운 수장으로 합류하며 출시한 2019년 봄여름 시즌 첫 핸드백 컬렉션을 봄에 어울리는 파스텔 톤으로 선보였다. 


1970년대 사용했던 브랜드의 잠금장식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C백은 한 톤 다운된 은은한 블루 톤 그레이, 라이트 캐러멜 색상으로 출시됐다. 


셀린느를 상징하는 알파벳 C 금속 장식이 눈에 띄며 다이아몬드 형으로 깎인 ‘트리옹프’ 체인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80년대 셀린느를 대표했던 퀼팅 패턴을 적용하거나 일반 가죽 재질로 제작했다.


에디 슬리먼이 처음으로 디자인한 셀린느의 가방인 ‘16 백(세즈 백; 프랑스어식 발음을 따름)’도 은은한 블루 그레이, 연한 베이지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1960년대 셀린느의 역사적인 백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으며 둥근 아치 형태의 독특한 가방 덮개 디자인과 반달 문양 잠금장식, 자물쇠 등의 금속 디테일이 특징이다.


‘마르니’ 마케팅 담당자는 “봄에는 밝고 화사한 색상의 가방 하나만으로 무채색의 단조로운 의상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2019.03.22 (금)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 ‘에디 슬리먼’의 첫 2019 S/S 기성복 컬렉션 공개
에디 슬리먼의 첫 데뷔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난해 셀린느의 새로운 수장으로 합류하며 전세계 이목을 집중시킨 스타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의 첫 의류 제품이 국내에 공개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는 이달 25일 신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의 첫 브랜드 데뷔작인 2019년 봄, 여름 컬렉션을 출시한다. 


이번 컬렉션은 1950년대부터 70년대 후반의 프랑스 문화와 트렌드, 음악 장르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다. 


특히 에디 슬리먼이 감명 깊게 듣던 70년대의 뉴웨이브 장르의 음악들은 세련되고 선명한 실루엣으로 이번 컬렉션에 완벽하게 반영됐다. 


총 96개의 다양한 착장으로 선보인 셀린느의 컬렉션은 계절과 남녀의 성(性) 구분을 초월한 콘셉트로 선보였다.


특히 이번 시즌 셀린느는 블랙을 메인 색상으로 잡고 다양한 변주를 시도했다. 


짧은 기장의 리틀 블랙 드레스부터 블랙 슈트, 블랙 가죽 재킷까지 전반적인 색상을 모두 블랙으로 통일시켰으며, 여기에 골드와 화이트, 실버 등의 밝은 컬러를 살짝 가미해 지루하지 않은 리듬감을 불어넣었다. 


또한 여성성과 남성성을 극도로 부각시킨 제품들로 상반된 무드를 연출했다. 


프랑스 감성의 에이-라인 드레스나 짧은 기장의 미니 마이크로 드레스에는 메탈 비즈와 시퀸(반짝이) 장식을 더해 여성성을 극대화 했으며, 남성성을 강조한 직각 형태의 재킷, 턱시도 재킷 등과 함께 매치해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셀린느의 패션쇼에서 선보였던 특별한 제품들도 국내에 소개된다. 


파리의 셀린느 아틀리에에서 장인들에 의해 한 땀 한 땀 수작업으로 제작된 ‘쿠튀르 라인’의 제품들은 셀린느의 기성복과 함께 자유롭게 코디가 가능하도록 디자인 된 쇼피스(show piece, 대표작)다. 


이 중 골드 체인, 비즈, 메탈 장식이 돋보이는 뷔스티에 드레스나 시퀸 랩 드레스는 자수 장식이 모두 수공예로 제작되기 때문에 드레스 하나 당 제작 기간이 12일 이상 소요되는 특별한 제품으로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이번 시즌 옷장의 필수 아이템으로 구비해야 할 다양한 스타일의 가죽 재킷, 셀린느 특유의 고급스러운 재단을 경험해볼 수 있는 중성적인 느낌의 재킷과 팬츠, 낮과 밤을 모두 돋보이게 해줄 수 있는 여러 디자인의 드레스도 함께 선보인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셀린느 담당자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기존 셀린느의 이미지와는 또 다른 60~70년대 프랑스 젊은이들의 자유분방하면서도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패션과 문화를 느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의류에 앞서 지난해 말 먼저 선보였던 신규 핸드백 컬렉션이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이번 19SS 컬렉션 또한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에디 슬리먼의 세련된 감성이 느껴지는 셀린느의 2019년 봄, 여름 컬렉션은 이달 25일부터 전국 셀린느 백화점 매장 및 셀린느 청담 플래그십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02.22 (금)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에디 슬리먼’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제품
에디 슬리먼의 19SS 신규 핸드백 컬렉션 공개
#신세계인터내셔날


모두가 궁금해하던 셀린느의 신규 핸드백 컬렉션이 드디어 국내에 공개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 전개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는 이달 중순 신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에디 슬리먼의 첫 작품인 19SS 핸드백 컬렉션을 출시했다. 


스타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은 올 초 셀린느의 새로운 수장으로 합류하며 브랜드에 신선한 변화를 예고했다. 


로고를 교체하고 컬렉션 전반에 자신만의 색깔을 불어넣으며 셀린느를 기존과 전혀 다른 이미지로 바꿔 화제를 불러일으킨 것. 


이번 19SS 핸드백 컬렉션은 내년 2월 출시될 의류 제품에 앞서 선보이는 에디 슬리먼의 첫 제품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먼저 에디 슬리먼이 셀린느에 부임한 첫날 이미 스케치를 완성했다고 알려진 ’16 백(세즈 백, 프랑스어식 발음을 따름)’은 파리에 있는 공방 주소에서 이름이 유래된 제품으로 셀린느를 새롭게 대표할 시그니쳐 가방이다. 


1960년대 셀린느의 역사적인 백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으며, 가방 덮개 역할을 하는 플랩(flap)의 독특한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잠금장식, 자물쇠 등의 금속 디테일이 특징이다. 


16백은 최상급의 완벽한 가죽만을 사용하기 위해 까다로운 테스트와 개발과정을 거쳤으며, 셀린느의 전통적인 가죽 가공 공법인 파이핑 & 쏜백 (sewn-back)기법을 통해 제작됐다. 


파이핑은 얇은 가죽 튜브를 두 조각의 가죽 사이에 삽입하는 기법으로 제품의 모서리를 유연하게 만들고 견고함을 더해주며, 쏜백 기법은 가죽의 뒷면을 함께 꿰맨 뒤 겉면이 보이게 뒤집어 완성하는 섬세한 기법으로 전문 장인들만이 다룰 수 있다. 


함께 선보이는 C백은 1970년대 사용했던 브랜드의 잠금장식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셀린느를 상징하는 알파벳 C가 눈에 띄는 제품으로 80년대 셀린느의 대표적인 특징이었던 퀼팅 패턴으로 제작됐다.


트리옹프 백은 브랜드를 대표하는 트리옹프 로고를 빛나는 금빛 잠금 장식으로 표현한 심플하고 고급스러운 제품이다. 


1972년 브랜드의 창립자 셀린 비피아나가 파리의 개선문을 둘러싸고 있던 체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 한 트리옹프 로고가 담겨 있어 더욱 특별하다.


셀린느의 신상 핸드백 컬렉션은 스몰, 미디움 등 다양한 사이즈와 소재, 컬러로 출시된다. 


최상급의 송아지 가죽은 광택과 결의 유무 등에 따라 선택이 가능하며, 특수피혁의 제품들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셀린느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19SS 핸드백 컬렉션은 셀린느 전국 백화점 매장 및 청담 플래그십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12.18 (화)

Home > SSG DAILY/PRESS
여름 휴가 시즌 바캉스 패션 아이템 득템 기회 제공
신세계사이먼, '썸머 메가 세일' 개최
신세계사이먼
#신세계사이먼프리미엄아울렛


신세계사이먼(대표 : 조병하) 프리미엄 아울렛이 여름 휴가 시즌 바캉스 패션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오는 6일부터 15일까지 ‘썸머 메가 세일(Summer Mega Sale)’을 개최한다. 


여주, 파주, 시흥,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동시에 개최되는 이번 프로모션에서는 명품부터 캐주얼, 스포츠∙아웃도어, 리빙, 액세서리 등 총 500여개의 브랜드가 참여해 최고 80% 할인한다.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살바토레 페라가모가 17년 여름 상품을 최고 60% 할인하고, 세컨드런이 17년 여름 상품을 60% 할인한다. 


또한, 브룩스 브라더스는 18년 여름 상품을 20% 추가 할인하고, 라코스테도 17년 여름 상품을 2/3품목 이상 구매 시 각 20/30%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갤러리어클락이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단독으로 스크래치 상품을 50% 할인하고, 골든듀는 8일까지 전품목에 대해 20% 추가 할인을 진행한다.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썸머 바캉스룩 스페셜’ 행사를 진행한다. 다양한 선글라스 브랜드의 할인행사가 진행되어 트렌디카가 톰포드, 셀린느, 발렌시아가 등의 선글라스 제품을 최고 80% 할인하고, 아이에비뉴도 보테가 베네타, 생로랑, 발망 등의 선글라스 제품을 최고 70% 할인한다. 


스윔웨어에서는 코스텔라와 레노마가 최고 80% 할인하고 온니나인이 워터레깅스와 래쉬가드를 균일가에 판매한다. 


스포츠 브랜드에서는 나이키와 아디다스가 17년 여름 상품을 최고 70% 할인하고, 언더아머가 리뉴얼 오픈을 기념해 8일까지 신발과 의류 제품 동시 구매 시 10%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시즌오프 행사가 진행된다. 르베이지와산드로가 17년 여름 상품을 20% 추가 할인하고, 띠어리와 미샤는 17년 여름 상품을 60% 할인한다. 


마이클코어스가 상반기 클리어런스 세일을 진행해 전품목을 30% 추가 할인하고, 삼성전자는 TV, 냉장고, 에어컨 등 진열상품에 대해 최고 50%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패션 편집숍인 블러스는 17년 여름 상품을 최고 70% 할인하고, 분더샵은 16년 여름 상품을 85% 할인한다.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도 ‘바캉스 패션 특별전’이 개최된다. 이세이미야케가 17년 여름 상품을 50% 할인하고 플리츠플리즈는 16년 여름 상품을 70% 할인한다. 


에트로도 16년 여름 상품을 최고 40% 추가 할인하고 마크앤로나는 16년 여름상품을 30% 추가 할인한다. 한섬 브랜드들의 시즌 오프 행사도 열린다. 


오브제, 오즈세컨, 클럽모나코가 17년 여름 상품을 60% 할인하고 시스템, 시스템 옴므, 에스제이에스제이는 17년 여름 상품을 65% 할인한다. 타임은 17년 여름 상품을 최고 50% 할인하고, 타임옴므와 마인도 17년 여름상품을 최고 60% 할인한다. 

 

한편,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은 여름 성수기를 맞아 오는 8월 31일까지 국내 유명 리조트와 연계한 특별 프로모션을 시행한다. 한화 및 대명 리조트 온라인 회원이 여주, 파주, 부산,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 방문 시 식음 브랜드 할인 쿠폰북과 무료 음료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2018.7.5 (목)

Home > SSG DAILY/PRESS
지난 10일 강남구 청담동에 300㎡ 규모의 전문점 오픈
셀린느, 청담동에 플래그십스토어 오픈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가 지난 10일 청담동에 브랜드의 첫 플래그십스토어를 오픈했다.


플래그십스토어는 정교한 라인과 세심한 디테일, 기능성이 다른 무엇보다 중요하게 설계됐으며, 무게감과 여성스러움이 매장 전반에 나타난다. 영원함과 모더니티, 견고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매장은 건물 내 2개 층을 사용하며, 총 300㎡(91평) 규모다. 뛰어난 공예술과 흔치 않은 원재료, 리서치, 혁신 등을 존중하는 셀린느의 지향점을 그대로 보여준다.


매장 1층은 출입구를 들어서면 나타나는 소형 가죽 제품(Small Leather Goods)부터 스토어 안쪽의 섬세한 가방까지 다양한 가죽 제품이 전시되어 있다. 2층에는 의류 및 슈즈가 전시되어 있으며 편히 앉을 수 있는 라운지와 VIP 공간이 있다.


건물 외벽은 구멍이 뚫려있는 엷은 적갈색의 벽돌식 파사드가 돋보인다. 1층의 커다란 창문들을 통해 스토어의 안을 볼 수 있으며, 인상적인 디자인의 메탈 소재 셔터를 통해 스토어의 안과 밖이 시각적으로 구분된다. 파사드 사이를 통과하는 햇빛은 스토어 안에서 청담동 일대를 독특한 방식으로 볼 수 있게 한다.

매장 바닥은 콘크리트 및 자갈의 작은 조각들로 제작된 테라조(Terrazzo, 인조석의 종류)와 셀린느의 대리석 마루로 제작됐다. 회색의 테라조로 만들어진 층계에는 수공으로 심어 놓은 자갈과 맞춤식 브론즈 소재 난간이 눈에 띈다.


스토어의 벽면은 오프화이트 색상의 마모리노 석고(Marmorino plaster)로 마감되었으며, 모든 선반은 나보나 트래버틴(Navona travertine) 대리석으로 만들어졌다. 또한, 오닉스(Onyx), 나무, 콘크리트 큐브, 세라믹 스툴 등이 전시되어 있고 여러 종류의 화분이 생기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덴마크의 아티스트 포스(FOS)가 디자인한 램프, 콘크리트와 나무로 제작된 의자, 적갈색 화기 등과 같은 맞춤 제작한 오브제들이 셀린느의 세련되고 철저한 아름다움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