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요리원

Home > 서울요리원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늦더위에 생닭, 장어, 민어회, 전복 등 여름 보양식 할인 행사 진행
이마트, 보양식 대전 연다!
#이마트

이마트가 늦더위에 14일까지 여름 보양식 대전을 대대적으로 실시한다.

여름 대표 보양식인 백숙용 생닭과 토종닭은 행사카드 구매 시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행사카드 : 현대e카드, 삼성, KB국민, 신한, 현대, NH농협, IBK기업, 씨티

대표상품으로는 우리땅 토종닭(1,050g/1마리)을 30% 할인된 6,580원에, 자연실록 닭백숙(830g/1마리)은 30%할인된 4,606원, 동물복지 백숙용 생닭(1050g/1마리)은 30% 할인된 5,586원에 선보이며, 두마리영계는 20% 할인된 4,640원에 판매한다.

장어, 민어, 전복 등 프리미엄 보양식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조선시대 임금님 진상품 이었던 최고급보양식 국내산 무태장어는 100g당 5,980원에 초복 행사 가격보다 14%가량 더 저렴하게 판매하며, 냉장 양념 민물장어는 정상가 대비 30% 가량 저렴한 150g 한팩에 9,900원에 준비했다.


작년 초복, 중복에만 운영했던 민어회를 올해는 말복에도 선보인다.

경남 남해군 미조면에 위치한 ‘남해도 수산’ 민어 양식장에서 매입한 양식민어를 중량 및 구성에 따라 29,800원(2-3인분, 280g 내외/팩, 부레 또는 민어 껍질 포함), 19,800원(1-2인분, 180g 내외/팩)에 판매한다.

온가족이 넉넉히 먹을 수 있는 우리가족 전복은 정상가 대비 25% 저렴한 15,800원에 판매한다. 구성은 大3마리+小4마리 또는 中4마리+小4마리다.


피코크 삼계탕 등 간편 보양식은 늦더위에 8월 28일까지 행사 기간을 확대 운영한다.

피코크 서울요리원 능이오리백숙(800g)은 20% 할인된 7,980원에, 반계탕(600g)은 34% 할인된 4,580원, 진국 삼계탕(888g)은 24% 할인된 6,780원에 판매한다.

그 외 피코크 들깨/전복/진한 삼계탕 등은 카드 행사를 통해 20% 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행사카드 : 삼성, KB국민, 신한, 현대, NH농협, IBK기업, 씨티

이마트가 말복 행사를 대대적으로 진행한 이유는 늦더위에 말복 매출이 높아질 것으로 보여지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여름철 보양식 매출은 초복이 가장 높고 중복과 말복으로 갈수록 매출이 줄어든다. 

보양식이란 여름을 시작하는 시점에서 더위에 미리 대비하자는 의미가 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2년 이마트 복날 전 1주일간 보양식 매출을 분석해보면 늦더위가 심했던 18년의 경우 말복 매출 비중이 30%로 중복보다 4%P 높게 나타났다. 

또 늦더위가 없었던 17년 말복 매출보단 비중이 5%P 높았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늦더위에 보양식 수요가 말복에도 높을 것으로 보고 행사를 대대적으로 준비했다”고 했다.





2019.08.09 (금)

Home > SSG DAILY/PRESS
피코크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 입소문 타고 출시 한 달 만에 5만개 팔려
피코크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 출시
#이마트


‘급속 냉동을 통해 한 차원 높은 신선함을 담은 냉동 국밥이 등장했다.’


피코크가 정통 국밥 ‘토렴’의 맛을 재현한 ‘냉동 국밥’을 선보이며, 성장하고 있는 상온 국밥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토렴: 밥이나 국수에 여러 차례 뜨거운 국물을 부었다 따랐다 하여 덥게 하는 방법. 쌀밥 낱알마다 국물이 배어들어 밥 자체가 맛있어지는 장점이 있다.


이마트는 대중적인 한식 국밥 메뉴인 육개장 국밥, 소고기 설렁탕 국밥 등 9종의 탕반(湯飯, 국밥)을 상품화 함으로써 피코크의 새로운 한식 브랜드인 ‘서울요리원’의 국밥 라인업을 갖췄다고 밝혔다. 


‘피코크 서울요리원’은 정통 한식을 재해석해 냉동/상온 간편식으로 상품화한 새로운 간편 한식 브랜드로, 피코크의 다양한 하위 브랜드 중 하나다.


지난 1월 출시 이후 서울요리원 국밥은 한 달 만에 5만 개 이상 판매되며 입소문을 타고 순항 중이다. 


기존의 피코크 국/탕류와 달리 국에 밥을 말아 낸 국밥 형태로, 1인분씩 개별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에 데워 바로 먹을 수 있는 간편 용기형 제품(210g/3,180원)과 용기를 생략한 파우치형 제품(210g*2입/5,980원)으로 출시해 고객 선택권을 넓혔다. 


특히 이번 서울요리원 국밥은 ‘급속 냉동 기술’을 활용해 기존의 인스턴트 상온 국밥과 비교해 밥 맛이나 원재료의 식감 등을 더 잘 느낄 수 있도록 기획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즉, 품질은 물론 가격과 편의성까지 삼박자를 두루 갖췄다. 


우선, 서울요리원은 국밥은 토렴한 국밥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급속 냉동 기술을 도입했다.


밥알, 채소, 고기 등 원물 재료에 농축된 국물(엑기스)을 섞어 코팅한 후, 국물이 재료에 침투하기 직전에 급속 냉동시킴으로써, 뜨거운 물을 부으면 정통 국밥에서 밥을 갓 말았을 때 맛 볼 수 있는 '토렴'의 식감을 느낄 수 있다.


기존의 인스턴트 상온 국밥은 양념 블록과 즉석밥을 조합한 상품이다. 


수분을 제거해 건조시키거나, 수분이 있는 상태에서 멸균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식감이 파괴되고 진한 국물 맛이 부족하다는 점과 비교해 확연한 맛의 차이를 뒀다는 설명이다.


또한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은 밥 함량을 최대 1/3(33%) 수준으로 대폭 낮추고 대신 소고기, 고명 등 밥 외의 재료들을 풍성하게 담아 깊은 국물 맛을 냈다. 


간편식이 일상식이 된 지금,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으로 바쁜 현대인에게 간편하면서도 ‘제대로 된 포만감’까지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집밥 수준의 품질과 식감을 구현하는 동시에 기존의 인스턴트 상온 국밥류와 유사한 수준으로 상대적으로 부담 없는 가격대로 선보였다.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용기 기준)은 3천 원대 초반으로 기존 2천 원대 중, 후반대인 인스턴트 상온 국밥류와 큰 차이를 두지 않았다. 


간편성도 높였다. 원재료에 국물이 코팅돼있기 때문에 물만 부어 전자레인지에 3분만 돌리면 한 끼 식사가 가능하다. 


용기 상품의 경우에는 전자레인지 조리가 가능한 용기로 개발해 캠핑 등 야외활동에 특히 적합하다.


이처럼 피코크가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을 기획하게 된 배경에는 냉동식품의 무서운 성장세가 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냉동식품 시장 규모는 2012년 1조 4,261억원에서 2017년 2조원(추정)으로 불과 5년만에 40% 고신장했다. 


특히 2014년 210억 규모였던 냉동밥 시장은 지난해 1,000억 원 대로 4년 사이 5배 가량 성장했다.


이마트 냉동 대용식 매출도 지난해 5.3% 증가한 데에 이어, 올해는 현재(~2/17)까지 51.3% 신장으로 두각을 나타냈다.


김재률 이마트 피코크 바이어는 “사실 ‘냉동’이 재료의 맛과 식감을 살리는 데에 가장 좋은 기법인 만큼, 피코크는 급속 냉동 기술을 도입해 한 차원 높은 신선함을 담은 냉동 국밥을 준비했다”며,


“피코크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은 풍성한 고명, 밥알의 식감, 짧고 간편한 조리를 내세워 즉석밥 시장에서 상온 국밥과 어깨를 나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은 오는 27일(수)까지 행사카드(이마트e, KB국민, 현대, NH농협, 우리, IBK, 씨티카드) 결제시 4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설렁탕국밥(210g)은 1,908원, 평양온반(420g)과 육개장국밥(420g)은 3,588원에 구매 가능하다.



2019.02.21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