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장르

Home > 생활장르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강남, 센텀시티 생활전문관 키워온 신세계, 이번엔 광주 생활층 리뉴얼!
요즘 대세는 ‘리빙’ 생활 매장!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생활 전문관을 확대하며 ‘리빙’ 분야 강화에 나섰다. 주52시간 근무 제도가 정착되면서 최근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도 더 길어졌다. 

일과 가정의 양립, 이른바 ‘워라밸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 work and life balance)’란 말이 정착되면서 집 꾸미기에 대한 대중적 관심도 커졌다.

어릴 때부터 공간에 대한 관심이 많은 세대가 성장한 후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인테리어에 대한 투자 규모는 커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이런 트렌드에 발 맞춰 백화점 역시 생활 장르에 힘을 주고 있다.

광주신세계는 8월 23일 생활 전문관을 새롭게 선보였다. 그 동안 지하 1층 식품관 옆에 선보였던 생활 매장을 8층으로 옮겨 층 전체를 전문관으로 새롭게 리뉴얼했다.


면적은 2배 넓어진 815평 규모를 자랑하며 입점 브랜드 역시 1.5배 늘어난 71개 정도를 자랑한다. 

광주신세계는 ‘호남 1번지’에 걸맞은 다양한 MD 구성으로 고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다는 전략이다.

우선 80평 규모의 ‘삼성전자 프리미엄샵’을 비롯해 호남 상권 최초의 ‘보스’ 등 새로운 브랜드로 차별화를 꾀했다.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를 마련해 고객 편의를 높였다. 

광주 지역 최초로 선보이는 프리미엄급 가구도 크게 확대했다. 최근 명품에 대한 관심이 가구와 소품까지 이어지는 트렌드를 신규 MD에도 반영한 결과다.

이번 리뉴얼을 통해 지역 최초로147년 전통의 스칸디나비아 브랜드 ‘프리츠한센’은 물론 대중적 인지도를 갖춘 이태리 브랜드 ‘나뚜찌’를 입점시켰다. 

광주신세계에 처음 선보이는 ‘까사미아’ 역시 고급 라인인 디자이너 컬렉션과 라메종 컬렉션 위주로 준비했다.

‘시몬스’는 블랙 프리미엄 라인을 만날 수 있다. 매트리스뿐 아니라 가구, 침구까지 함께 체험할 수 있는 토탈 베딩 전문매장으로 구성했다.

과거 럭셔리 제품에 지갑을 여는 이유가 과시용이었다면 지금은 자기만의 공간과 시간을 적극적으로 즐기려는 소비자들이 가세하며 하이엔드 리빙 시장이 점점 커지는 모양새이다.

매장 구조를 차별화한 점도 눈에 띈다. 명확한 기준 없이 브랜드 별로 나열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한국의 대표 주거형태인 ‘아파트’를 접목시켰다.

①리빙룸(거실), ②베드룸(침실), ③키친&다이닝룸(부엌), ④스마트홈(프리미엄 가전)의 4개 구역(존)으로 크게 나눠 각 룸(존)에 맞는 가구, 소품을 한 곳에 모았고 공간과 어울리는 인테리어로 시선을 끈다.

이에 앞서 신세계는 핵심 점포에 생활 전문관을 잇따라 오픈하며 리빙 장르에 힘써왔다.

2016년 강남점을 리뉴얼하면서 선보인 생활전문관 ‘신세계홈’은 2,000평 규모를 자랑한다. 

‘신세계홈’은 스페인 바로셀로나의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을 디자인한 세계적 인테리어 디자이너 페트리샤 얼키올라가 디자인 한 것으로도 화제가 됐다.

2017년엔 부산 센텀시티점에도 생활전문관을 오픈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백화점인 센텀시티는 생활전문관도 국내 최대 규모로 리뉴얼했다. 

기존 7층이었던 생활 층을 8층까지 확대해 복층으로 만들었고, 2,400평 규모로 강남점보다 40% 더 키웠다. 입점 브랜드 수도 150여개로 업계 최대 수준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홈퍼니싱 시장은 2008년 7조원에서 2016년 12조5,000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커졌다. 2023년에는 18조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의 생활 장르 매출을 분석해보니 2015년 4.9%에 불과했던 신장률은 2018년 11.3%까지 크게 올랐다. 

올해도 7월까지 생활장르 매출 신장률 역시 전년 동기 대비 7.2%에 달한다.

특히 생활 전문관이 있는 점포의 매출은 더욱 높았다. 지난해 강남점의 생활 장르 매출 신장률을 살펴보면 13.2%, 센텀시티의 경우 29.5% 상승했다. 

신세계 전체의 생활 장르 매출보다 각각 1.9%P, 18.2%P 오른 셈이다.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 손문국 부사장은 “최근 국내 유통 트렌드를 보면 의식주 중 주거 환경에 지갑을 여는 선진국형 소비 형태가 나타나고 있다”며,

“눈높이가 높아진 고객들을 위해 생활전문관을 확대하고 다양한 브랜드와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9.08.26 (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생활장르 1월 매출 매년 성장, 대규모 입주 수요 겨냥한 대형행사 기획
신년부터 패션 아닌 리빙 행사 여는 이유는?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새해 첫 세일부터 생활장르 대형행사를 열고 주방, 식기류, 가구 고객 수요 잡기에 나선다.


오는 4일부터 20일까지 신세계백화점 전 점에서 최대 70% 할인된 합리적인 가격을 앞세워 이사, 신규 입주와 결혼, 신학기 등 다양한 생활장르 수요를 선점하려는 것.


신세계가 1월 신년 세일부터 대규모 생활장르 행사를 진행하는 이유는 매년 1월, 생활 장르 매출이 성장하고 있는 데에 있다.


1월 생활장르 매출이 꾸준히 신장하는 이유는 새해 신상품을 가장 빨리 만나볼 수 있는 동시에 이월 상품, 가격 인하 등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상품을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혼수를 준비하는 신혼부부와 이사를 준비하는 가족, 그리고 방학을 맞이해 아이들 방을 꾸며주고 싶은 부모들까지 수요가 맞물리며 해마다 매출이 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월과 2월 사이 서울시에만 약 6만 4천여 세대, 전국에 걸쳐 13만 세대에 육박하는 신규 입주 수요가 있어 주방용품뿐만 아니라 침대, 소파 등 대형 가구 수요도 전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전국에 걸쳐 약 11만 가구가 입주했던 시기의 생활장르 신장률을 살펴보면 장르 전체가 9.1% 신장했으며 주방, 식기류는 5.5%, 가구는 18.2% 신장하는 등 이사 수요에 맞춰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상반기 대규모 신규 입주 수요와 혼수, 신학기에 맞춰 새해 첫 대형 행사를 생활장르 대형 행사로 기획해 고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먼저 연중 최대 규모인 42억 물량의 ‘키친&다이닝 페어’가 신세계백화점 전점에서 펼쳐진다.


실리트, 르쿠르제, WMF, 빌레로이앤보흐 등 인기 주방, 식기 브랜드들이 대거 참여해 최대 70%까지 할인된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는 이번 행사의 대표 상품으로는 VBC CASA 하트 접시 46,400원, 빌레로이앤보흐 디자인 나이프&접시 세트 110,400원, 실리트 압력솥 세트 288,000원, AMT 후라이팬 85,000원 등이 있다.


이어 나뚜찌, 디자인벤쳐스, 씰리, 템퍼, 세사 등 국내외 유명 가구, 침구 브랜드가 대거 참여하는 ‘홈 퍼니싱 세일 페스타’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센텀시티점 그리고 대구신세계에 펼쳐진다.


홈 퍼니싱 판 ‘코리아 세일 페스타’로 신상품과 이월 상품을 최대 50% 할인된 신세계만의 단독 가격으로 선보이는 이번 행사의 대표상품으로는 나뚜지 4인 리클라이너 소파 6,850,000원, 컴프프로 책상 690,000원, 템퍼 싱글 메트리스 2,240,000원, 소프라움 구스 이불 세트 490,000원 등이 있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혼수, 이사, 신학기 수요가 모두 몰리는 1월을 겨냥해 주방용품, 가구 등 신세계만의 생활 대형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수요에 맞는 다양한 대형행사를 통해 업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2019.01.03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