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새우

Home > 생새우
Home > SSG DAILY/PRESS
가을의 전령사 새우, 이마트에서 만나보세요
이마트, 국산 生새우 40% 할인 판매!
#이마트




이마트가 오는 24일(목)부터 30일(수)까지 일주일간 국산 생(生)새우 800g 1박스를 1만3,800원에, 2박스 구매 시 박스당 1만1,800원에 판매한다. 2박스 구매 시 정상가가 100g당 2,480원인것에 비해 대략 40% 가까이 저렴하다.

 

가을의 전령사로 불리며 9~10월에 집중 생산되는 양식 국산 생 새우를 이마트가 저렴하게 판매할 수 있는 이유는 연초 사전계약을 통해 300톤이라는 대규모 물량 개런티를 진행하여 생산 원가를 크게 절감했기 때문이다. 평소 1년 판매량 대비 약 3배 수준이다.

 

이마트는 수산 매출 중 새우가 17년부터 지속적으로 매출이 늘어나 19년 들어 1위를 차지한 만큼 국산 새우를 가장 맛있는 시기에 고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2019년 10월 24일 (목)

Home > SSG DAILY/PRESS
일주일간 국산 생새우 최대 40% 가량 저렴하게 선보여
이마트, 계약 양식으로 生새우 가격 낮췄다!
#이마트




이마트가 수산물 판매 매출 1위인 새우를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이마트는 오는 24일(목)부터 30일(수)까지 일주일간 국산 생(生)새우 800g 1박스를 13,800원에, 2박스 구매 시 11,800원에 판매한다. 정상가가 100g당 2,480원인것에 비교하면, 2팩 구매시 100g당 1,475원으로 약 40% 저렴하다. 가을의 전령사로 불리며, 9-10월에 집중 생산되는 양식 국산 생 새우를 이마트가 저렴하게 판매할 수 있는 이유는 연초 사전계약을 통해 300톤이라는 대규모 물량개런티를 진행하여 생산원가를 크게 절감하였기 때문이다.


이마트의 국산 새우 1년 판매량이 약 100톤 가량인 것에 비하면, 3배라는 대규모 물량개런티를 한 셈이다. 새우 양식장은 연간 출하량 예측 생산이 가능해지고, 대량 생산을 통해 사료 및 수도비 등 부수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었다. 또한, 판매 활로 걱정 없이, 생산에만 집중할 수 있어 생산 효율도 높아졌다.


계약양식을 통해 새우 어가도 큰 도움을 받게 됐다. 지난해의 경우, 새우 양식장에 전염병이 돌아 폐사량이 높았고, 올해 새우 양식장들이 지난해를 생각해 30% 가량 치어 입식량을 대폭 늘렸지만, 전염병은 돌지 않았다. 많은 치어들의 높은 생존율로 인해 올해 새우 생산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마트의 대량 매입이 국산 새우 소비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한편, 17년부터  지속적으로 매출이 늘어난 새우는 19년 현재 수산물 판매 1위로 등극했다. 2017년 오징어를 제치고 근소하게 1위를 차지한 새우는 2018년 갈치에 밀려 1위자리를 다시 내주게 됐지만, 19년에 다시 탈환했다. 19년 1-9월 새우 매출은 작년 대비 8% 이상 신장한 반면, 새우와 함께 수산 매출 1,2위를 다투던 ‘갈치’ 매출은 전년 대비 어획 부족으로 약 15% 이상 감소했다.


새우가 1위를 탈환하게 된 배경은 다양한 요리 재료로써 각광받고 있기 때문이다. 고급재료로 인식되던 새우가 어느새 국민 요리 재료로 자리잡았다. 새우가 들어간 만두, 라면 등 신제품들이 속속히 등장하고 있으며, 간장새우, 마라새우, 칠리새우, 새우볶음밥 등 새우를 중심으로 한 요리도 늘어나고 있다. 고급요리로 생각되던 스페인 요리 ‘감바스’ 역시 편의점에서까지 판매가 되며, 새우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추고 있다. 1-2인 가구, 혼술족이 많아지는 만큼 집에서 쉽게 조리할 수 있는 새우가 각광받고 있는 것이다.


이마트 수산팀 정기영 새우바이어는 “새우의 인기가 점점 높아지는 만큼, 수입새우가 아닌 국산새우를 가장 맛있는 시즌에 선보이고 싶은 생각으로 계약양식 및 행사를 기획했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국산새우 소비가 더욱 늘어날 수 있도록 새우 어가 돕기에 만전을 기할 것” 이라고 밝혔다.


2019년 10월 21일 (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막바지 여름철 먹거리 행사 나선다! 뒤늦은 무더위에 여름상품 매출 급증
이마트, 여름철 먹거리 행사!
#이마트


뒤늦게 찾아온 무더위에 여름 상품 매출이 8월에 급증하기 시작했다.

지난 7월 장마가 끝나고도 국지성 호우가 전국적으로 이어지면서 여름 관련 상품들의 매출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으나, 8월 들어서는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나드는 더위가 지속되면서 8월 1일부터 8일까지 이마트 전체 매출이 7월 동기간(7/4~11) 대비 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주전인 7월 18일부터 25일까지 매출과 비교해도 8월 매출은 15.3% 증가했다.

이는 더위가 찾아오면서 대형마트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여름 관련 상품들의 매출이 뒤늦게 증가하면서 전체 실적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1일부터 8일까지 여름 관련 상품들의 매출은 전월 동기간 대비 48.9% 증가했다. 

대표적인 여름 관련 상품인 에어컨은 71.9%, 선풍기는 64.1% 매출이 증가했으며 나들이 및 바캉스 수요가 늘어나면서 물놀이용품과 캠핑용품도 각각 152.2%, 179% 증가했다.

또한 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먹거리들의 매출도 크게 증가했다. 아이스크림은 46.2%, 맥주는 36.1%, 냉동과일은 21% 증가했다.

8월 중순까지 무더위가 예보되어 있어 여름 상품 매출은 당분간 높은 신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2일(월)부터 19일(월)까지 서울 낮 최고기온은 31도에서 33도 사이로 예상되며, 이 외에도 전국이 최고기온 30도 이상의 무더운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마트는 오는 15일(목)부터 21일(수)까지 다양한 여름 먹거리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휴가지 대표적인 먹거리 품목인 ‘브랜드 삼겹살’은 행사 카드로 구매 시 20% 할인한 100g당 2,120원에 판매하며, ‘Wet 에이징 한우등심’ 1+/1등급은 KB국민카드로 결제 시 10% 할인해 각 7,020원/5,850원에 선보인다.

영양/봉화에서 기른 ‘산수박’은 7~10kg 1통에 1만2,500원에, 과즙이 가득한 ‘국내산 거봉’은 2kg 1박스 9,800원에, 아삭한 식감이 특징인 ‘초록사과’는 3kg 1봉에 8,800원에 판매한다.

8월 국민가격 상품으로 저렴하게 선보이는 ‘참돔회’는 200g내외 1팩에 1만5,800원, 300g내외 1팩에 2만3,800원에 판매하며, ‘국산 생새우’는 100g 당 2,780원에 준비했다.

더운 여름 간편히 먹을 수 있는 피코크 상품은 28일(수)까지 2주간 행사를 진행한다.

부대찌개, 육개장 등 ‘피코크 서울요리원’ 5종은 3,180원~3,980원에 판매하며 2개 구매 시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피코크의 스테디셀러 ‘피코크 티라미수 케이크’는 3,980원에 판매하며 1+1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가족 먹거리 ‘어메이징 피자’는 15일(목)부터 단 1주일간 점포별 25~40판 한정으로 피자 1판당 5,980원에 판매하며, ‘어메이징 쪽갈비’는 100g당 2,480원에 선보인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장마가 지나고 국지성 호우가 지속되면서 예년보다 늦게 여름 관련 상품 매출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지속되는 무더위에 여름철 먹거리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2019.08.12 (월)


Home > SSG DAILY/SHOPPING
쇼핑뉴스
더 신선한 휴가 먹거리
이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