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Home > 새로운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연작(YUNJAC)으로 새로운 화장품 시장 연다!
신규 화장품 브랜드 전격 공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자체 신규 화장품 브랜드 연작을 전격 공개했다. 연작은 브랜드 기획부터 제조까지 신세계에서 직접 준비한 최초의 화장품 브랜드다.


‘자연이 만든 작품’을 뜻하는 연작은 한방을 원료로 한 고기능성 자연주의 화장품이다. 자연주의 화장품과 한방 화장품이 구분돼 있던 기존 시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콘셉트의 브랜드로, 신세계는 ‘연작’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연작은 철저한 시장 분석을 통해 탄생했다. 


화장품 시장 내에서 고속 성장하고 있고 향후 성장 잠재력도 높은 한방 화장품에 주목했다. 한방 화장품 시장은 면세점 매출 증가에 힘입어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한방 화장품에 대한 선입견도 컸다. 자체 고객 설문조사 결과 한방 원료의 효능에 대한 만족도는 높았으나 부담스러울 정도의 끈적임, 세련되지 않은 용기 디자인, 한방 특유의 향에 대한 불만이 있었다. 


또한 화학성분에 대한 거부감, 환경오염, 아토피와 같은 피부 트러블로 인해 자연주의 화장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한방 원료의 장점만 살려 고기능성을 실현한 자연주의 화장품 ‘연작’이 나왔다.


세계 최고 수준의 화장품 제조 기술력을 보유한 이탈리아 기업 인터코스그룹의 유럽 소재 연구소인 비타랩(Vitalab)과 기술제휴해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에서 전 제품을 생산한다.


연작은 스스로 자정하여 회복하는 자연의 힘처럼 외부환경과 신체 변화에 의해 흐트러진 피부균형을 자연이 품은 순환에너지로 되찾아주는 브랜드다.


단단한 흙을 뚫고 어린 뿌리를 내리고, 척박한 환경에서도 튼튼한 줄기를 만들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식물의 순환 에너지인 전초 효과(WHOLE PLANT EFFECT)를 제품에 담았다.


토너, 에센스, 크림 등 스킨케어 제품과 임산부 및 아기를 위한 제품으로 출시 예정이다. 가격대는 클렌징 3만원~4만원, 에센스와 크림은 10만원대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연작은 기존 한방 화장품이 가진 고정관념과 한계를 깬 새로운 개념의 고기능성 자연주의 화장품”이라면서 “좋은 성분과 뛰어난 품질로 젊은 세대까지 열광할 수 있는 브랜드를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10월 말 신세계백화점 본점에 연작의 첫 번째 단독 매장을 오픈하며 정식으로 브랜드를 론칭할 예정이다. 



2018.10.01 (월)


Home > SSG DAILY/PRESS
루이자도 보졸레 빌라쥐 프리뫼르 와인 2종, 11월 19일 전 세계 동시에 출시
보졸레 빌라쥐 와인 전 세계 동시 출시
신세계엘엔비
#신세계엘앤비




 

신세계 L&B는 오는 11월 19일 프랑스 부르고뉴의 와인 명가 루이 자도의 보졸레 빌라쥐 와인 2종을 출시합니다.

 

보졸레는 프랑스 부르고뉴의 남쪽, 리옹 시 외곽 위쪽에 위치한 와인 생산지입니다. 매년 11월 셋째 주 목요일에 전 세계에서 동시에 출시하는 햇 와인 ‘보졸레 누보’로 와인 애호가들에게 잘 알려져 있습니다. ‘보졸레 누보’는 보졸레 지방의 와인생산자들이 그 해의 수확을 기념하는 축제일을 정해 다 같이 즐기고, 마케팅 효과를 누리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1960년대 이전까지는 이 햇 와인을 ‘보졸레 프리뫼르’라고 불렀습니다. 프리뫼르(Primeur)나 누보(Nouveau) 둘 다 ‘신선한’, ‘새로운’이라는 의미를 지닌 프랑스어입니다.

 

15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부르고뉴 와인 전문 생산자 루이 자도는 엄격히 관리된 포도로 보졸레 빌라쥐 등급의 와인을 매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22,000헥타르의 보졸레 경작지 중 ‘보졸레 빌라쥐’ 아펠레이션을 레이블에 사용할 수 있는 곳은 불과 6천 헥타르 정도입니다. 보졸레 북부의 39개 마을에서 재배된 포도만 사용해야 ‘빌라쥐’라고 레이블에 표기할 수 있게 됩니다.

 

또한 루이 자도는 ‘보졸레 누보’라는 단어 대신에 전통적으로 사용하는 ‘프리뫼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루이 자도는 전통적인 세미 탄산침용(semi-carbonic maceration) 양조법을 사용해 인공적인 느낌의 가벼운 향이 과도하게 나는 것을 피하고 은은한 과일 풍미, 다채로운 향과 맛의 깊은 여운을 가진 프리뫼르 와인을 만들어냅니다. 일반적인 와인은 포도를 으깨 즙을 얻어 발효하는 반면, 보졸레의 프리뫼르 와인은 포도 그대로 발효통에 넣고 며칠 간 침용 과정을 거친 후 발효를 시작합니다.

 

루이 자도 와이너리는 2015년 보졸레의 포도 작황이 좋은 편이라고 전했습니다. 2014년 겨울에 내린 비가 토양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줬고 5월 초를 제외하곤 봄에 비가 거의 오지 않았습니다. 포도가 본격적으로 익는 5월부터 8월까지 일조량이 좋아 8월 27일에 수확을 시작한 밭도 있었습니다. 전년도에 비해 수확량은 다소 줄었지만 풍부한 탄닌, 완숙한 당도, 새콤한 산미가 완벽한 균형을 이루는 와인이 만들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