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복

Home > 삼복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자연산 특대 전복, 대(大)민어 특가행사 연다!
말복 맞이 특가행사 열린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삼복 중에서도 가장 무덥다고 알려진 말복을 맞아 특대 자연산 전복과 자연산 대민어등 다양한 프리미엄 수산물을 특가로 대거 선보인다.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본점, 강남점, 경기점 식품관에서 자연산 특대 전복, 자연산 대민어, 자연산 바다장어 등 평소 백화점에서도 좀처럼 만나보기 힘든 최고급 상품을 10~20%가량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것.

최상급을 엄선한 만큼 상품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100g당 1만2천 원에 판매될 자연산 특대 전복의 경우 완도, 서산, 등 유명 전복 산지에서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채취한 것으로 희소가치가 높아 주로 고가의 명절 선물로 만나볼 수 있었지만 말복을 맞아 특별히 준비됐다.

크기 및 선도를 엄격하게 선별한 것으로 마리당 100g 가량의 특대 전복만을 싱싱한 활(活)상태로 판매한다.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전복의 경우 대개 마리당 평균 55g이 일반적이고 마리당 80g 정도의 크기면 프리미엄급으로 취급되는 만큼 이번 상품은 자연산일 뿐아니라 크기에서도 압도적이다.

자연산 전복 외에도 국내 최대 전복 산지인 완도에서 양식된 양식 전복도 함께 선보여 5미 1팩 상품을 1만3천5백 원에 10% 할인 판매한다.

더불어 탕, 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임금님 수라상에도 올랐다는 대표적인 보양 식품 민어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상품은 마리당 최소 4㎏이 넘는 대(大)민어로 민어의 유명 산지로 알려진 목포, 신안 등 서해 지역에서 그물로 어획된 자연산 상품이며 지난해보다 10% 할인된 100g당 8천5백 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보양식 하면 빠질 수 없는 장어도 자연산 바다장어와 양식 민물장어 모두 준비됐다.

특히 자연산 바다장어의 경우 통영 등 남해 산지에서 통발로 어획해 정성스럽게 손질한 상품으로 마리당 무게가 일반 상품의 2배에 달하는 약 250g 이상이다.

이 같은 자연산 바다장어는 지난해보다 20%가량 저렴한 2미 1팩 2만4천 원, 최상급만을 선별한 양식 민물장어도 지난해 대비 20% 할인된 2미 1팩 3만6천 원에 특가로 판매한다.

이외에도 완도, 여수 등 유명 서해 포구에서 통발로 어획해 뛰어난 선도와 품질을 인정받고 있는 활 돌문어도 20% 저렴한 100g당 3천6백 원에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김선진 상무는 “35℃가 훌쩍넘는 폭염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더위에 지친 고객들의 입맛을 돋울 수 있도록 쉽게 만날 수 없는 최고급 상품만을 골라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라고 말했다.



2019.08.07 (수)


Home > SSG LIFE/웹진
PEACOCK 인문학 2탄
HOT & COOL

올여름도 유례없는 폭염이 예상됩니다. 이럴 땐 더 뜨겁고, 더 시원한 음식을 먹으며 더위를 극복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텐데요. 바로 지금, 무더위를 싹! 없애버릴 피코크 어벤져스 음식 군단들을 만나보시죠.
글 / 윤진아, 사진 / 박순재

초복 중복 말복

여름철 중에서도 가장 덥다는 삼복(三伏), 과연 언제부터 유래가 되었을까요? 조선 시대 후기 간행된 세시풍속집인 '동국세시기'에서는 "사기(史記)에 진덕공(秦德公) 2년에 처음으로 삼복 제사를 지냈다"라는 기록으로 보아 중국 진나라 때부터 시작되었다고 전해진답니다.

갖가지 건강식품이 많은 요즘과 달리 옛 선조들은 단출하게 삼복을 즐겼다고 합니다. 조선 시대 궁중에서는 피서를 가는 벼슬아치들이게 얼음을 하사했고요. 민간에서는 삼계탕이나 술과 음식을 먹으며 더위를 극복했다고 합니다.

삼복은 음력 6월부터 7월 사이에 세 번의 절기가 있습니다. 흔히 초복, 중복, 말복이라고 부르죠.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온 삼복(三伏) 날짜를 확인하고 더위를 챙기는 건 어떨까요?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삼복더위에
뜨거운 음식을 먹어 지친 몸에 에너지를 채웁니다.
뜨거운 음식의 대표주자,
삼계탕과 추어탕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개운한 맛이 일품, 피코크 삼계탕

닭의 진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진국 삼계탕’부터 고소한 들깨를 넣은 ‘들깨 삼계탕’, 녹두로 국물의 느끼한 맛을 개운하게 만든 ‘녹두 삼계탕’. 그리고 국내산 전복을 넣어 품격을 높인 ‘전복 삼계탕’까지. 무더운 여름 피코크 삼계탕과 함께 더위를 극복해보세요.

“피코크 삼계탕의 가장 큰 장점은 100% 신선계육만 사용해 육질이 부드럽고 국물이 개운하다는 것입니다”

업계 대부분이 비축하기 편리하고 가격 또한 5% 이상 저렴한 냉동계육을 사용하지만, 피코크 삼계탕은 오직 신선계육만 사용합니다. 대한민국 간편 가정식 1등 브랜드의 품격에 맞는 맛과 품질을 유지하겠다는 고집이죠.
peacock개발팀 이상진 cp

원조의 맛 그대로 피코크 남원추어탕

추어탕의 대표 재료인 미꾸라지는 고려시대 때부터 꾸준하게 먹어왔어요. 그러다 19세기에 미꾸라지 음식이 처음으로 기록되기 시작했지요.

추어탕이 원기회복 음식으로 불리는 이유는 미꾸라지의 효능 때문입니다. 한의학 고서(古書)인 ‘본초강목’에서 미꾸라지는 ‘배를 따뜻하게 하고 원기를 돋우며 기력을 보한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피코크 남원 추어탕’은 남원시와 MOU를 맺어 탄생했습니다. 특히, 가장 맛있다는 45일 된 어린 시래기만 사용해 부드럽고 구수한 원조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습니다.

“추어탕의 원조라 불리는 남원시로부터 표준요리법을 전수하여 만들었습니다. 100% 남원산 미꾸라지를 남원에서 자란 어린 시래기와 함께 넣고 푹 끓여 단백질과 섬유소가 풍부한 건강식품입니다”

푹푹 찌는 여름 무더위를 극복하는 또 다른 방법은 찬 음료로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는 건데요.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마시며 무더위를 날릴 시원한 음료를 소개합니다.

올 여름 대세 피코크 콜드브루 식을줄 모르는 인기의 비결은? 대부분 커피를 따뜻하게 마시는 반면 여름이면 시원하게 즐기는 아이스 커피를 선호하는 편입니다. 상온 또는 차가운 물로 우려내 쓴맛이 덜하고 깔끔한 콜드브루. 프리미엄 아이스 커피로 자리 잡아 그야말로 고객의 취향을 저격한 것이죠.

프리미엄 아이스 커피, 피코크 콜드브루 “스페셜티 커피전문회사인 커피리브레와의 첫 협업상품은 지난해 출시한 원두커피였어요. 커피리브레 서필훈 대표님을 무작정 찾아가 동의를 구했고, 삼고초려 끝에 협업이 시작됐죠.”

콜드브루는 커피 특유의 쓴맛과 신맛, 텁텁함을 없앤 청량한 커피인데요. 그외 묵직한 바디감과 독특한 향미를 선사하는 ‘내추럴 블렌드’, 한국인이 좋아하는 ‘과테말라’ 콜드브루 등 일명 어벤저스 군단을 함께 선보이고 있습니다.

“온난한 기후와 토양,
화산암반수 3박자를
갖춘 제주산 녹차는
깔끔한 맛이
강점이지요.”

“제조방법 또한 한국 녹차와 일본 녹차 제조법을 혼합한 옥록차 방식으로 만들어, 담백하고 구수한 맛을 끌어냈습니다.”

또한, 중소기업과 협력하여 피코크로 재해석해 고객에게 소개한다는 상생 의지가 담겨있는데요. 파도 파도 끝이 없는 피코크 시원한 찬물 제주 녹차의 매력. 반할 수밖에 없겠죠?

피코크 인문학 2탄 HOT & COOL 피코크 음식 열전 재미있게 보셨나요? 소개된 피코크 상품들로 올여름 무더위를 '맛있게' 즐겨보세요!

피코크 인문학 2

올여름도 유례없는 폭염이 예상됩니다. 이럴 땐 더 뜨겁고, 더 시원한 음식을 먹으며 더위를 극복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텐데요. 바로 지금, 무더위를 싹! 없애버릴 피코크 어벤져스 음식 군단들을 만나보시죠. 글 / 윤진아, 사진 / 박순재

여름이면 삼복(三伏), 삼복은 어디에서 왔을까?

여름철 중에서도 가장 덥다는 삼복(三伏), 과연 언제부터 유래가 되었을까요? 조선 시대 후기 간행된 세시풍속집인 '동국세시기'에서는 "사기(史記)에 진덕공(秦德公) 2년에 처음으로 삼복 제사를 지냈다"라는 기록으로 보아 중국 진나라 때부터 시작되었다고 전해진답니다.

갖가지 건강식품이 많은 요즘과 달리 옛 선조들은 단출하게 삼복을 즐겼다고 합니다. 조선 시대 궁중에서는 피서를 가는 벼슬아치들이게 얼음을 하사했고요. 민간에서는 삼계탕이나 술과 음식을 먹으며 더위를 극복했다고 합니다.

삼복은 음력 6월부터 7월 사이에 세 번의 절기가 있습니다. 흔히 초복, 중복, 말복이라고 부르죠.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온 삼복(三伏) 날짜를 확인하고 더위를 챙기는 건 어떨까요?

뜨거운 것이 좋아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삼복더위에 뜨거운 음식을 먹어 지친 몸에 에너지를 채웁니다. 뜨거운 음식의 대표주자, 삼계탕과 추어탕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닭의 진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진국 삼계탕’부터 고소한 들깨를 넣은 ‘들깨 삼계탕’, 녹두로 국물의 느끼한 맛을 개운하게 만든 ‘녹두 삼계탕’. 그리고 국내산 전복을 넣어 품격을 높인 ‘전복 삼계탕’까지. 무더운 여름 피코크 삼계탕과 함께 더위를 극복해보세요.

“피코크 삼계탕의 가장 큰 장점은 100% 신선계육만 사용해 육질이 부드럽고 국물이 개운하다는 것입니다” 업계 대부분이 비축하기 편리하고 가격 또한 5% 이상 저렴한 냉동계육을 사용하지만, 피코크 삼계탕은 오직 신선계육만 사용합니다. 대한민국 간편 가정식 1등 브랜드의 품격에 맞는 맛과 품질을 유지하겠다는 고집이죠.

추어탕의 대표 재료인 미꾸라지는 고려시대 때부터 꾸준하게 먹어왔어요. 그러다 19세기에 미꾸라지 음식이 처음으로 기록되기 시작했지요. 추어탕이 원기회복 음식으로 불리는 이유는 미꾸라지의 효능 때문입니다. 한의학 고서(古書)인 ‘본초강목’에서 미꾸라지는 ‘배를 따뜻하게 하고 원기를 돋우며 기력을 보한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피코크 남원 추어탕’은 남원시와 MOU를 맺어 탄생했습니다. 특히, 가장 맛있다는 45일 된 어린 시래기만 사용해 부드럽고 구수한 원조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습니다.
“추어탕의 원조라 불리는 남원시로부터 표준요리법을 전수하여 만들었습니다. 100% 남원산 미꾸라지를 남원에서 자란 어린 시래기와 함께 넣고 푹 끓여 단백질과 섬유소가 풍부한 건강식품입니다”

푹푹 찌는 여름 무더위를 극복하는 또 다른 방법은 찬 음료로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는 건데요.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마시며 무더위를 날릴 시원한 음료를 소개합니다.

대부분 커피를 따뜻하게 마시는 반면 여름이면 시원하게 즐기는 아이스 커피를 선호하는 편입니다. 상온 또는 차가운 물로 우려내 쓴맛이 덜하고 깔끔한 콜드브루. 프리미엄 아이스 커피로 자리 잡아 그야말로 고객의 취향을 저격한 것이죠.

“스페셜티 커피전문회사인 커피리브레와의 첫 협업상품은 지난해 출시한 원두커피였어요. 커피리브레 서필훈 대표님을 무작정 찾아가 동의를 구했고, 삼고초려 끝에 협업이 시작됐죠.”

콜드브루는 커피 특유의 쓴맛과 신맛, 텁텁함을 없앤 청량한 커피인데요. 그외 묵직한 바디감과 독특한 향미를 선사하는 ‘내추럴 블렌드’, 한국인이 좋아하는 ‘과테말라’ 콜드브루 등 일명 어벤저스 군단을 함께 선보이고 있습니다.

“온난한 기후와 토양, 화산암반수 3박자를 갖춘 제주산 녹차는 깔끔한 맛이 강점이지요.”

“제조방법 또한 한국 녹차와 일본 녹차 제조법을 혼합한 옥록차 방식으로 만들어, 담백하고 구수한 맛을 끌어냈습니다.”

또한, 중소기업과 협력하여 피코크로 재해석해 고객에게 소개한다는 상생 의지가 담겨있는데요. 파도 파도 끝이 없는 피코크 시원한 찬물 제주 녹차의 매력. 반할 수밖에 없겠죠?

피코크 인문학 2탄 HOT & COOL 피코크 음식 열전 재미있게 보셨나요? 소개된 피코크 상품들로 올여름 무더위를 ‘맛있게’ 즐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