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Home > 산림청
Home > SSG DAILY/PRESS
스타벅스, 개점20주년을 맞아 전국 20개 숲에 나무 2만 그루 후원
“미래세대에게 건강한 숲, 
깨끗한 공기를 선물합니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가 개점 20주년을 기념해 2만 그루의 나무 심기를 후원하는 환경 기금 2억 원을 4월 9일 서울그린트러스트에 기부했다. 


이번 기금은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하기 위해 전국 20개의 숲과 공원에 전달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이 날 서울그린트러스트의 서울숲공원 운영팀인 서울숲컨서번시(대표 이은욱)에 나무 심기 기금을 전달하고 전국의 스타벅스 파트너들과 함께 숲과 나무를 가꾸는 봉사활동을 전개할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스타벅스 파트너 및 협력사, 스타벅스 커뮤니티 스토어가 후원하는 스타벅스 청년인재 등 총 250여 명이 모여 서울숲 공원돌보미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봄을 맞아 더 많은 시민들이 찾는 서울숲 내 벤치와 화단 등 주요 시설 정비, 꽃과 나무의 성장을 위한 화단 환경 정비, 스타벅스의 이름을 걸고 꾸준히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스타벅스 돌보미’ 구역 정비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또한, 스타벅스는 ‘일회용컵 없는 날’ 4월 캠페인의 일환으로 일회용컵 전용 수거함 4개를 서울숲공원에 기증했다. 


이를 통해 앞으로 서울숲을 찾는 시민들이 더욱 손쉽게 분리수거와 자원재활용에 동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는 “스타벅스는 이번 2만그루 나무 심기 후원을 통해 마음껏 숨쉴 수 있는 건강한 도시를 만드는 공공녹지 보존에 기여하고자 한다. 


앞으로도 매장 안에서는 그리너 스타벅스 코리아 캠페인을 통해, 매장 밖에서는 지역사회 친환경 봉사활동을 통해 우리 미래 환경에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서울그린트러스트 서울숲컨서번시 이은욱 대표는 “산림청에 따르면 숲은 평균 25.6%의 미세먼지를, 40.9%의 초미세먼지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다. 그만큼 나무를 심어 숲을 이루면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며,


“이번 스타벅스의 후원을 통해 우리 아이들에게 보다 맑은 공기를 선사할 수 있는 건강한 숲을 가꾸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스타벅스는 2010년부터 올해로 10년째 서울숲공원의 향기정원 정비, 친환경 커피찌꺼기 퇴비 전달 등 전반적인 서울숲의 환경 개선을 위한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2013년부터는 ‘공원돌보미(adopt-a-park)’ 협약을 맺고 식수 및 공원정비를 위한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2019.04.10 (수)


Home > SSG DAILY/PRESS
122개 사이트의 예약시스템 하나로 통합하고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서비스 제공
빅데이터 기반 산림청 통합 플랫폼 구축
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아이앤씨(대표 김장욱)가 빅데이터 기반의 산림청 통합 플랫폼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

 

이번 사업은 산림휴양 서비스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산림휴양 통합플랫폼 구축을 통해 이용자의 불편을 해소하고, 빅데이터 기반 차세대 시스템을 적용해 편리한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진행된다.

 

우선 기존 122개 사이트에서 각각 이뤄지던 산림 휴양시설 예약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한 ‘산림휴양 통합 플랫폼’을 신규 구축한다. 국/공/사립으로 운영 중인 166개 자연 휴양림과 96개 숲속 야영장 등 전국 산림휴양시설의 예약부터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플랫폼을 구축해 이용자의 불편과 혼란을 해소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기반의 분석 플랫폼도 적용한다. 오픈소스 기반의 빅데이터 시스템을 활용한 개인별 휴양시설 추천 서비스부터 지역 축제, 맛집, 등산로 안내 등 다양한 맞춤형 컨텐츠를 제공해 편의성을 높인다. 모바일을 통한 예약, 결제 및 위치기반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다문화 가정, 외국인 주민 등을 위한 다국어 서비스도 구축할 계획이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스타필드, 신세계면세점 등 신세계그룹의 SI(System Integration• 시스템통합)업무는 물론이고, 유통, 패션,식품, 물류 등 다양한 기업의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밖에도 농림축산식품부의 디지털 가축방역체계 구축사업(2~4단계), 산림청의 국가산림정보화 사업(2~3단계) 등 다양한 공공 정보화 및 전자정부지원 사업을 담당했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I&C) IT사업부 상무는 “원스톱 통합 플랫폼,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 등 이용자 중심의 플랫폼을 구축해 접근성과 만족도 모두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세계아이앤씨가 가진 기술력, 안정성 그리고 대고객 서비스 분야의 노하우를 활용해 누구나 산림자원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차세대 플랫폼으로 완성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2018.8.14 (화)

Home > SSG DAILY/PRESS
드라이에이징 한우•트러플•점보 랍스터 등
이마트, 한정판 세트 대거 선보인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 드라이에이징 한우•트러플•점보 랍스터 등 한정판 세트 대거 선보여



지난해 명절 행사 매출을 이끈 1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 선물세트가 2016년 설에는 ‘한정판’ 세트로 진화하며 다시 한번 대형마트 선물세트의 ‘고급화’ 바람을 불러 일으킬 전망입니다.  19일 이마트는 이번 설에 ‘드라이에이징 제주도 흑한우’·‘이탈리아 산 生 트러플’·’미국산 점보 활 랍스터’·’260년 상주 감나무 곶감’ 등 프리미엄을 넘어선 다양한 한정판 선물세트를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이마트는 15년 추석에 이미 ‘제주도 흑한우(55만원)’ 200세트, ‘프랑스 보르도 1등급 5대 샤또 와인(748만원)’ 6세트, 강원도 자연송이(60만원) 50세트를 전량 판매하는 등 ‘한정판’ 세트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기존의 한정판 세트가 송이버섯이나 과일 등 전통적인 농산물이었던 것과 달리, 올해는 지난해 열풍을 일으킨 쿡방의 영향으로 ‘드라이에이징 한우’, ‘생 트러플’, ‘점보 랍스터’ 등 해외 식품 트렌드가 적극 반영된 ‘이색 요리 식재료’로 진화했습니다. 한편, 10만원 이상 고가 선물세트의 매출 신장세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 더욱 가속화 되었습니다. 15년 설과 추석에 10만원 이상 선물세트의 매출이 각각 7.4%, 13.5% 신장했으며, 이번 설에는 초반이기는 하지만 17일까지 누계 기준 58.0% 급증했습니다.


이마트가 준비한 대표적인 한정판 세트인 ‘피코크 제주 흑한우 드라이에이징 세트’(3kg/48만원/100세트)는 국내에 2천여 마리에 불과해 천연기념물로 알려진 제주도 흑한우를 저온 창고에서 첨가물 없이 4주 이상 숙성시켜 육즙이 풍부합니다. 


작년부터 본격적으로 뉴욕에서 드라이에이징 스테이크를 맛본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기 시작한 건조숙성법(드라이에이징)은 국내에 전용 레스토랑이 생길 정도로 대중화 되면서, 백화점에 이어 대형마트에서도 이번에 처음 등장했습니다. 향후 이마트는 일선 점포에도 ‘드라이에이징’을 할 수 있는 전용 냉장고를 설치하여 명절이 아닌 평소에도 드라이에이징 한우를 판매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작년 11월 일부 점포에서 테스트로 판매해 젊은 고객들의 반응이 좋았던 ‘이탈리아 산 생 트러플’(90g/29만8천원/220세트)도 선물세트로 등장했습니다.


트러플은 푸아그라, 캐비어와 함께 세계3대 진미로, 유럽에서는 ‘땅속의 다이아몬드’로 불리는 가장 비싼 버섯으로 알려지며 요리 재료로 각광 받고 있습니다.  한편, 작년 추석 때 천 개가 넘는 자숙 랍스터 선물세트를 완판하며 호실적을 거둔 이마트는 이번 설에는 기존 랍스터 크기의 2배가 넘는 1kg에 달하는 ‘미국산 점보 활 랍스터’(2마리/99,900원/500세트)를 선물세트로 기획하여 한정 판매합니다. 이마트는 대서양 메인주 앞바다에서 잡은 물량 중 15% 미만인 1kg 내외의 특대 사이즈만을 선별하여 항공 직송을 통해 살아있는 그대로의 활 랍스터를 판매합니다.  


그 밖에도, 이마트는 산림청에서 보호수로 지정한 상주 지역의 ‘260년 된 감나무’에서 수확한 감으로 만든 곶감 선물세트(36입/12만8천원/80세트)도 한정 판매합니다.  1775년에 심어진 이 감나무는 일년에 생산량이 4천여개로 제한적이고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 미생물 재배법으로 특별 관리되고 있습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팀장은 “작년 설과 추석에 이어 이번 명절에도 10만원 이상의 고가 선물세트 매출 성장세가 확연하게 나타나고 있으며, 철저하게 차별화한 이마트만의 한정 수량 상품이 큰 인기를 끄는 등 고객들이 선물을 고를 때 ‘희소성’과 ‘스토리’를 중시하는 모습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