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비축

Home > 사전비축
Home > SSG DAILY/PRESS
폭염 추석물가 비상!
이마트, 추석 선물세트 가격 안정화 나선다
#이마트


냉해, 폭염, 태풍 등 기상이변으로 인해 한우, 과일 등 추석 물가가 전반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이마트가 합리적인 가격의 다양한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먼저, 이마트는 명절에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한우 선물세트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기 위해 미트센터에 사전 물량 비축을 통해 선물세트 가격을 동결하거나 인상폭을 최소화하였다. 

한우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산지시세가 5~8%가량 상승하고 있다. 수입육 소비 증가 등으로 한우소비에 영향을 주면서 한우 공급량이 줄었기 때문이다. 

이에 이마트는 한우 선물세트 판매량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냉동한우의 경우, 올해 추석에 한우 가격이 상승할 것을 예상, 설 직후인 3월부터 물량을 비축하여 지난해 추석 약 4만5천세트에서 올해 약 5만2천으로 16%가량 늘려 가격인상을 최소화하였다.

실제, 대표적인 한우 선물세트인 ‘한우 혼합 1호세트’(198,000원), ‘한우정육세트’(98,000원), ‘피코크 횡성축협 한우갈비세트’(280,000원) 등의 경우 지난해와 동일한 가격에 판매한다.

또한, 일부 냉장 선물세트의 경우에도 산지와의 사전 계약과 마진 최소화 등의 노력을 통해 ‘국산의 힘 제주 한우세트’(298,000원), ‘피코크 한우냉장 4호세트’(200,000원) 등은 가격을 동결하였다.

수산물의 경우에는 품목별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먼저, 굴비 선물세트의 경우에는 원물인 참조기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15~20% 정도 상승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동결하거나 10% 내외로 가격 인상을 최소화하였다. 

이처럼 굴비 가격을 안정화시킬 수 있는 이유는 참조기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시기에 협력회사와 함께 공동구매하고 자체 마진을 줄였기 때문이다.

실제, ‘특선 영광참굴비 2호세트(0.85kg)’는 49,00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70,000원)으로 지난해 추석과 가격이 동일하며, ‘특선 참굴비 1호세트(1kg)’의 경우 지난 추석 90,00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100,000원)에서 올해 99,00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110,000원)으로 가격 인상을 최소화하였다.

한편, 이마트는 올해 가격이 크게 오른 참조기 대신 부세, 대서양 조기 등을 활용한 대체제를 준비하였다.

대표적으로는 중국산 부세조기를 활용한 ‘통보리 부세굴비세트(600g)’를 49,50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55,000원)과 ‘대서양 조기세트(1.8kg)’도 44,91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49,900원)에 준비하였다.

통보리 부세굴비세트 전체 물량은 지난해 4,700세트에서 올해 5,100세트, 대서양 조기세트 전체 물량은 지난해 2,000세트에서 올해 4,000세트로 늘려 준비하였다.

갈치의 경우 ‘20년만의 갈치 대풍’ 이라고 불리던 지난해보다 산지 시세가 15%가량 저렴해진 것이 특징이다.

이는 올해 지난해보다 해수온도가 상승하여 갈치의 먹이가 풍부해지면서 어장 형성이 잘 되었기 때문이다.

실제, 이마트의 대표적인 갈치 선물세트인 ‘제주 은갈치(1.3kg)’는 지난해 160,000원에서 올해 133,20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148,000원)으로 17%가량 저렴하다.

전복의 경우에도 물량 증가로 지난해에 비해 가격이 낮아져 ‘국산의 힘 활전복(1kg)’은 지난해 100,000원에서 92,000원으로 8%가량 가격이 인하되었다.

대표적인 과일 선물세트인 사과와 배의 경우에는 5월 개화기 냉해 피해와 7~8월 폭염 영향으로 산지 생산량이 15~20%가량 감소하여 산지시세가 10~20%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는 산지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상대적으로 폭염피해가 적은 고지대 지역의 산지를 발굴하고 일부 선물세트 가격 동결 등 선물세트 가격 안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올해 추석의 경우 폭염 등으로 추석 물가가 크게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물량 사전비축 및 마진 최소화 등의 노력을 통해 추석 물가 안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라며, 

“보다 알차게 선물세트를 구매하고자 하는 고객들은 9월 12일까지 진행하는 예약판매를 활용하면 20~40%가량 저렴하게 구매하실 수 있다.”라고 말했다.


2018.08.23 (목)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국민생선 갈치 등 5품목 할인
식탁 위 생선반찬 가격 낮춘다!
이마트


#이마트


13일(수)부터 8일간, 국민생선 갈치, 참조기, 오징어, 전복, 고등어 5품목 할인




 

이마트가 13일(수)부터 8일간 대표 국민 수산물인 갈치와 참조기, 오징어, 전복, 고등어를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해 식탁 물가 낮추기에 나섭니다. 이번 행사에서 갈치(냉동,중)는 기존대비 35%가량 할인한 3마리 9,600원에, 참조기(냉동,소)는 25% 할인한 5마리 6,300원에 선보이며, 오징어(선동,대)는 30% 할인한 1마리 1,390원에 준비했습니다. 또, 전복은 골라담기 행사로 100g당 4,500원에 평소대비 30% 저렴하게 판매하며, 노르웨이산 고등어(냉동,대)는 27% 할인한 1마리 1,800원에 판매합니다. 이마트는 사전비축을 통해 평소대비 3배 많은 물량을 이번 행사에 준비하고, 저렴하게 선보여 많은 소비자들이 실속 있는 가격에 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갈치의 경우 어획량이 감소해 전년보다 시세가 높아진 상태로, 실제 서귀포 수협 기준 냉동 갈치 1박스(대, 33미)의 지난해 1~3월 평균 시세는119,116원이었으나, 올해는 169,557원으로 40%가량 올랐습니다.이마트는 식탁 물가 낮추기에 나서기 위해 이와 같이 가격이 오른 갈치와 함께 지난해 인기 수산물 순위를 고려해 조기, 오징어, 전복, 고등어를 함께 이번 행사 상품으로 준비했습니다.

 

실제 작년 이마트 수산물 매출을 살펴보면, 전체 수산물 중 갈치는 매출 1위 상품이며, 조기는 3위, 오징어는 4위, 전복은 5위, 고등어는 7위를 차지하는 등 5가지 품목 모두 소비자들에게 인기 있는 품목입니다.

 

박장대 이마트 수산팀장은 “갈치, 조기, 고등어는 식탁 반찬의 단골 메뉴로 이마트에서도 수산물 중 매출 상위 품목들”이라며, “이마트는 식탁 물가 핵심 상품인 주요 수산물 가격 할인 행사를 통해 소비자 장바구니를 가볍게 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