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

Home > 사우디아라비아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향기로 중동을 매혹시키다!
SCS 뉴스
#SCS뉴스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해드리는 SCS뉴스입니다.


이마트 센텐스가 지구 반대편 중동 사우디아라비아에서 K뷰티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하는데요.

향기 하나로 중동을 사로잡은 향수 브랜드 센텐스가 리야드에 사우디 1호점을 오픈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SCS뉴스에서 확인하세요!



Home > SSG DAILY/PRESS
‘센텐스’ 22일 사우디 리야드에 1호점 개점
이마트 전문점, 첫 해외유통기업 진출
이마트
#이마트



해외로 눈을 돌린 이마트가 처음으로 해외 유통기업에 전문점을 낸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화장품 전문점 ‘센텐스’를 개점하면서다.


이마트는 오는 22일(일) 사우디아라비아의 최대 유통그룹인 ‘파와즈 알호케어(Fawaz Alhokair)’社의 쇼핑몰 ‘알 낙힐 몰(Al Nakheel Mall)’ 1층에 20평(66m2) 규모의 센텐스 사우디 1호점을 개점한다.


‘센텐스(SCENTENCE)’는 ‘자연주의’ 콘셉트로 ‘향’에 초점을 맞춘 이마트의 화장품 전문점으로 2016년 7월 죽전점에 처음 문을 열었다. 현재 국내 매장이 36개로 늘었으며, 올 1~6월 전년 동기 대비 신장율은 349%에 이르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가 해외에 전문점을 낸 사례는 이마트 몽골 1/2호점에 센텐스가 있지만, 현지 유통기업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마트는 이에 앞서 지난해 11월 ‘파와즈 알호케어’社와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센텐스가 들어갈 사우디 수도 리야드의 ‘알 낙힐 몰’은 자라, 갭 등 186개 브랜드가 입점한 리야드의 대표적 쇼핑몰이다. 영업면적 기준 2만8000여평(93,562m2)에 평균 일일 방문객 2만5천명에 이른다.


이마트는 연내 리야드 내 쇼핑몰을 비롯해 향후 또 다른 대도시인 ‘제다’ 등지에 추가 개점을 현재 파트너사와 논의 중이다.


사우디 매장 콘셉트는 한국과 99% 일치한다.


파트너사측이 센텐스의 한국 매장을 직접 둘러본 후 센텐스 고유의 콘셉트와 ‘시향존’ 등 인테리어를 호평한 만큼 한국 센텐스의 상품과 인테리어를 재현한다.


판매될 상품 역시 페이셜 앰플, 클렌징류, 향수, 헤어케어, 바디케어, 마스크 등 향기 테마별 총 154개로 한국과 동일하다.


다만 매장 구성 중 한국과 1% 다른 점은 두피/피부진단 공간이다.


여성이 ‘아바야(목부터 발등까지 가리는 느슨한 통옷)’ 또는 ‘히잡(얼굴만 남기고 머리카락을 감싸는 스카프)’을 착용하는 중동 특성상 머리와 얼굴을 드러낼 수 없어 부스 형태의 별도 공간을 마련했다.


한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이마트가 가장 기대를 걸고 있는 상품군은 ‘향수’다.


중동은 전 세계 향수의 25% 가량을 소비할 만큼 큰 시장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역시 미용용품 산업에서 향수 매출 비중이 40% 이상을 차지한다.


이는 향에 초점을 맞춘 ‘센텐스’의 콘셉트에 잘 부합한다. 파트너사가 센텐스 유치를 낙점한 이유도 이 점이 크게 작용했다.


이 같은 중동의 향수 소비 성향에 따라 이마트는 일반적인 용량(30~50ml) 대비 2~3배 큰 대용량(100ml) 향수를 따로 개발해 사우디 전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한편 사우디아라비아는 화장품 산업이 연 평균 15% 가량씩 성장하고 있는 매력도 높은 시장이다.


정경아 이마트 헬스&뷰티 담당은 “중동은 화장품 산업의 성장이 빠른 매력도 높은 시장인데다 K-뷰티가 큰 호응을 얻고 있어 센텐스의 안정적 성장이 기대된다”며 “향후 점포 확대를 위해 파트너사와 긴밀하게 협의 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8.7.16 (월)

Home > SSG DAILY/PRESS
23일 사우디 최대 쇼핑몰 그룹 ‘파와츠알호카이르’와 MOU 체결
이마트‘슈가컵’, 아라비아해 건넌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처음으로 중동 화장품 시장에 진출한다. 이마트의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인 ‘슈가컵’을 통해서다.


이마트는23일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쇼핑몰 그룹인 '파와츠알호카이르(FawazAlhokair)'와 MOU를 체결하고 '슈가컵'의 프랜차이즈 점포를 '파와츠알호카이르' 쇼핑몰 안에 입점시키기로 합의했다.


이마트가 자체 브랜드를 프랜차이즈 형태로 수출하는 것은 지난해 7월 ‘이마트몽골점’ 이후 이번이 두 번째 사례다. 매장 입점예정 지역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Riyadh)를 비롯해 제다(Jeddah), 담맘(Dammam) 등 주요 대도시다.


'파와츠알호카이르' 그룹은 사우디 전역에 11개의 쇼핑센터를 운영하며, 자라(Zara), 갭(Gap), 나인웨스트(Nine West), 탑샵(Topshop) 등 글로벌 패션기업의 프랜차이즈 권리를 갖고 있는 사우디 최대 유통기업 가운데 하나다.


양사는 “아직 구체적으로 오픈 일정을 확정되지 않았으나, 최대한 이른 시간 안에 문을 연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이를 위해 ‘파와츠알호카이르’社의 실무진이 6월 중 방한해 구체적인 일정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서 이마트는상품 공급의 역할과 함께, 파트너사에매장 인테리어 및 MD 구성, 운영 노하우를 전수해주는 컨설팅 역할을 맡게 됐다. 또한 ‘슈가컵’ 브랜드 사용권을 제공하면서 일정한 로열티도 제공받을 예정이다.


‘파와츠알호카이르’社는 직접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당사자로서 점포 입지 선정, 인력 채용, 투자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또한 상품 수입과 판매 과정에 필요한 통관, 현지 물류 등의 프로세스를 맡게 됐다.


‘파와츠알호카이르’社측은 “이마트의 안정적 브랜드 소싱 능력과 매장 운영 노하우,가격 경쟁력 등을 높이 평가해 파트너사로이마트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한편 화장품 업계에서 중동은 ‘K-뷰티 기회의 땅’으로 불리며 각광받는 신시장으로 꼽힌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중동 화장품 시장은 2015년 180억달러(한화 21조5000억원)에서 2020년 360억달러(42조9500억원)으로 5년 만에 2배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이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는 중동에서 화장품 소비가 가장 많은 국가로 알려져 있다. 화장품 산업의 연 평균 성장율이 15%에 달한다. 이 때문에 최근 국내 화장품 업체들의 중동 진출이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


이마트 이갑수 사장은 "이마트는 자체 브랜드 상품 수출뿐만 아니라 우수 중소 기업 수출을 돕기 위해 다양한 수출 모델을 세우고 있다"며 "슈가컵 중동 진출을 통해 많은 국내 우수 브랜드들이 해외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2017.06.26(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