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템

Home > 비오템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百, 오는 30일까지 여성이 아닌 남성을 위한 ‘뷰티페어’ 최초로 선보여
백화점 화장품 매출, 남성들이 이끈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신세계가 여성이 아닌 오로지 남성들을 위한 ‘뷰티페어’를 최초로 선보입니다.

 

신세계는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영등포점 1층 명품관 보이드 행사장에서 외모를 꾸미는 재미에 푹 빠진 남성들을 위한 ‘그루밍 뷰티 페어’를 펼칩니다.

 

이번 행사에는 남성 화장품 전문 브랜드인 ‘랩시리즈’는 물론 ‘크리니크’, ‘비오템’, ‘빌리프’, ‘입생로랑’, ‘맥’, ‘슈에무라’, ‘로라메르시에’, ‘랑콤’, ‘시슬리’, ‘아베다’ 등 유명 화장품 브랜드들이 남성 전용 라인을 앞세워 이 행사에 참여합니다.

 

신세계는 화장품 브랜드뿐만 아니라 최근 그루밍족 사이에서는 이미 폭발적 인기를 끌고 있는 ‘비자퓨어 맨’과 ‘제모기’로 유명한 가전 브랜드 필립스도 선보이며 이번 행사를 그루밍족들의 최고의 놀이터로 만들겠다는 계획입니다.

 

먼저 신세계는 이번 행사에서 남성들이 자신의 피부 타입을 정확히 알고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뷰티 체험 서비스를 강화합니다. 피부측정 후 자신에 피부 타입에 맞는 기초 케어를 추천 받을 수 있으며, 피부톤 보정은 물론 남자들의 자존심인 브로우 터치와 헤어스타일 서비스, 향수까지 논스톱으로 모든 브랜드 제품을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체험 서비스는 물론 쇼핑 혜택도 풍성하게 마련했습니다. 행사장에서 당일 1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들에게 상품권(5천원)을 증정하며, 행운의 럭키드로우 이벤트로 3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들에게는 고급 사은품도 준비했습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화장품 브랜드들도 남성들을 위해 처음으로 진행하는 이번 행사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이는데요. 랩시리즈에서는 눈을 가리고 6초가 지난 시점에 버튼을 눌러 정확히 6초를 맞추면 화장품을 증정하는 ‘6초를 잡아라’와 랜덤으로 랩시리즈 정품 제품을 주는 ‘행운의 핀볼’ 이벤트를 진행하며, 빌리프에서는 미니 박스에서 폭탄 공을 뽑아 손바닥으로 강하게 쳐서 불이 들어오면 샘플 세트를 받을 수 있는 ‘미니 폭탄 박스’ 를 진행하는 등 이벤트도 다양합니다.

 

신세계가 최초로 남성들을 위한 대대적인 뷰티페어를 기획한 이유는 최근 백화점에서 남성들의 매출 비중이 매년 급격히 늘고 있으며, 특히 화장품 장르의 남성 매출신장률은 여성 매출신장률을 압도하는 등 남성고객들이 매출에 끼치는 영향력이 날로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신세계백화점 남성 매출 비중은 2011년 처음으로 30%대로 진입하고, 2015년 상반기까지 32.9%까지 다다르며 매년 꾸준한 신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화장품 장르의 매출신장률도 여성의 경우 2011년 기점으로 다소 신장세 주춤하는 반면, 남성 매출신장률은 2013년 이후로 꾸준하게 두 자리 수 신장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비오템의 경우, 비오템 전체 매출 중에서 비오템 옴므(남성 라인)의 매출 비중이 2013년 37%에서 2015년 상반기에 45% 이상까지 오르며 남성 화장품 매출은 꾸준히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비오템 옴므 중에서도 과거에는 기초라인과 자외선 차단제 위주로 매출이 발생하던 수준에서 최근에는 수분라인과 안티 에이징 라인의 매출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어 앞으로 화장품 업계에서 남성 고객의 중요성은 계속 커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신세계 영등포점 곽웅일 점장은 “자신의 외모를 꾸미는 남성들이 증가하면서 백화점 화장품 장르의 남성 매출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어 처음으로 남성들만을 위한 뷰티 페어를 만전을 기해 준비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모든 장르에서 남성고객들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의류, 잡화 등 다양한 장르에서 남성고객을 위한 행사를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