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디카페인하우스블렌드

Home > 비아디카페인하우스블렌드
Home > SSG DAILY/PRESS
스타벅스, 디카페인 커피 출시 2년만에 누적 판매 2,100만잔 돌파
“오전에는 카페인, 오후에는 디카페인!”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가 2017년 8월 소개한 디카페인 음료가 출시 2년만에 2,100만잔 판매를 넘어서며 하나의 웰빙 트렌드로 굳건히 자리잡았다. 


이는 1년 만에 1,000만 잔 판매를 돌파했던 기록을 넘어선 것으로, 또 다시 1년이 흐른 지금 누적 2,100만 잔을 돌파하며 첫 해보다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스타벅스의 디카페인 에스프레소는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는 CO2 공정 으로 국내 식약처 기준에 부합하는 디카페인 원두만을 사용한다. 


CO2공정은 다른 카페인 제거 공정보다 높은 투자비가 발생하여 다른 공정의 디카페인 원두에 비해 원두의 가격이 높지만, 커피의 맛과 향을 완벽히 유지한다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출시 이후 2년 간의 디카페인 소비 성향을 살펴보니, 일반 에스프레소 원두가 오전시간(7시~11시)에 판매 비중이 높은 것에 반해, 디카페인 원두는 오후시간(16시~20시)에 더 높은 판매 비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에스프레소 원두가 오후 시간(16시~20시)에 일 전체 22%의 판매 비중을 보인데 반해, 디카페인 원두는 35%의 판매 비중을 보였다.

 

더불어, 하루 중 가장 피크시간대인 점심 시간대를 제외하고 디카페인 음료가 가장 많이 판매된 시간대는 오후 15시-17시(16%)였으며, 저녁 식사 시간 직후인 19시-21시(15%)에도 집중적으로 판매 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요가 높은 연령대는 30대로 전체의 54%를 차지하였고, 뒤이어 20대가 23%, 40대가 17% 순서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았을 때는 남성에 비해 여성의 디카페인 선호도가 더 높은 것으로 드러났는데, 전체 디카페인 커피 판매 수량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81%를 나타내며 19%를 차지한 남성에 비해 약 4배 높은 디카페인 선호도를 보였다.

 

디카페인 음료를 찾는 고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음료는 ‘디카페인 카페 아메리카노’(35%)였고, 뒤이어 ‘디카페인 카페 라떼’(19%)와 ‘디카페인 스타벅스 돌체 라떼’(7%) 순서였다. 


이 같은 데이터를 종합해 봤을 때, 주로 30대 여성 고객들 사이에서 오후와 저녁 시간대에 부담 없이 커피를 즐기려는 소비성향이 디카페인 음료 소비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스타벅스 박현숙 카테고리 총괄부장은 “커피를 마시는 문화가 널리 퍼진 가운데 카페인이 부담스러운 시간이나 상황에서 스타벅스 디카페인 음료는 훌륭한 대안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커피의 맛과 향을 해치지 않고 오직 카페인만 추출한 스타벅스 디카페인 음료는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층에게 폭넓은 스타벅스 경험을 제공할 것” 이라고 전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지속 증가하는 디카페인 수요에 맞춰 고객들에게 보다 색다른 디카페인 경험을 전달하고자, 시즌 한정으로 강렬한 디카페인 에스프레소 샷과 부드러운 아이스크림 베이스가 어우러진 첫 디카페인 전용 음료인 ‘디카페인 아포가토 블렌디드’를 지난 7월 30일 새롭게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카페인을 절반으로 조절해 마실 수 있는 1/2 디카페인 음료도 주문이 가능하고, 집이나 사무실에서도 디카페인 커피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디카페인 하우스 블렌드 250g’ 원두와 프리미엄 초미세입자 커피인 ‘비아 디카페인 하우스 블렌드 12개입’ 등 다양한 디카페인 커피 상품을 판매 중이다.



2019.08.26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