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데

Home > 비데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군살 쫙 뺀 ‘기능 다이어트’ 가전 인기! 10만 원 미만 ‘일렉트로맨 비데’ 출시
‘일렉트로맨 비데’ 선보여
 
#이마트


군살 쫙 뺀 ‘기능 다이어트형’ 실속 가전이 인기다. 1~2인 가구 증가로, 핵심 기능에 충실하면서도 가격이 저렴한 상품을 찾고 있는 고객을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이마트는 상품 본래 기능에 충실하고 부가 기능을 최소화해 동일 스펙 대비 가격을 20~30% 가량 낮춘 10만 원 미만 가격대의 비데를 첫 선보인다.


이마트는 사용 빈도가 낮은 기능을 덜어낸 ‘일렉트로맨 에어버블 99 비데(Bidet)’를 5일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한다. 3천 대 한정 수량으로 가격은 9만9천 원이다.


이 상품은 이마트와 가정용 전기기기 전문업체와 공동 기획한 것으로 국내 가전 전문 위탁생산 업체에서 제조했다.


‘디버젼스’는 ‘컨버젼스(Convergence)’와 대비되는 말로, 컨버젼스 가전이 스마트폰, 스마트TV 등 다양한 기능을 한 데 모은 기기들을 뜻한다면, 디버젼스 가전들은 융합과 다기능화를 버리고 그 상품 고유의 속성에만 집중한 제품이다.


음악 재생기는 말 그대로 음악 재생만, 게임기는 게임 기능에만 충실한 상품들이 그 예다.


이는 최근 대부분의 전자제품이 '스마트'화(化)되면서 끝없이 새로운 라인업이 출시되면서 기능 인플레 현상에 피로감을 느낀 소비자들이 단순한 본연의 기능만을 추구하면서 새롭게 커가는 시장이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비데 기능 중 소비자들이 자주 사용하지 않는 ‘건조/탈취/자동 물내림’ 기능들을 과감히 삭제하고 ‘세정/비데/마사지/무브’ 등 핵심 기능만으로 구성해 가격을 20~30% 가량 낮췄다.


대신 본연의 세정 기능엔 충실했다.


‘노즐 이중캡’ 방식으로 노즐에서 물이 나오는 순간 발생하는 압력의 차이로 공기가 물 속으로 빨려 들어가 자연스럽게 섞이면서 수압과 세정력은 유지하면서도 부드러운 타감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35도의 온수를 90초간 유지하는 등 편안하고 위생적인 세정을 위한 ‘연속 온수 시스템’을 비롯해 노즐 조절, 노즐 세척 등의 기능을 갖춘 것이 장점이다.


자가 설치 상품으로, 내장된 구성품만으로도 쉽게 설치할 수 있게 설계했으며, ‘에이스라이프’ 접수 시 출동서비스를 통해 사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무상 서비스 기간은 1년이며, 이후에는 유상으로 처리된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같은 날 ‘일렉트로맨 베이직 에어 써큘레이터(Air Circulater)’도 함께 출시해 1만 4,800원에 판매한다.


이 상품은 풍량을 2단으로 조절할 수 있는 단순 기능만 담고, 회전/타이머/리모컨 기능 등은 제외한 것이 특징이다.



■ ‘기능 다이어트’한 디버젼스 가전 찾는 사람 늘어


이마트는 기존에도 자체 상표 TV와 ‘노브랜드’ 가전 라인업을 통해 디버젼스 가전을 다양하게 출시해왔다.


이는 최근 결혼 적령기가 늦춰지고, 1~2인 가구가 증가함과 동시에 ‘서브 가전’ 시장 역시 커져감에 따른 것이다. 또한 날로 복잡해져 가는 ‘디지털화’에 대한 피로감도 한 몫 했다.


실제 이마트는 TV의 경우 노브랜드 32/43/49형 TV(3종/19 만9천 원~39 만9천 원) 등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이 노브랜드 32/43/49형 TV는 스마트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기능 다이어트’형 상품으로 광시야각, 선명한 화질 등 기본 기능에 방점을 찍고 가격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6월 출시한 에어프라이어(일렉트로맨 대용량 에어프라이어 5L/8만 9,800원) 역시도 조리의 핵심 요소인 시간/온도 조절 기능만 잡고 나머지 자동조리/예약/건조 등 부가 기능을 빼 저렴한 가격을 실현했다.


이 상품이 누적 판매량 8만 대를 기록하는 등 반응을 얻자 이마트는 지난 4월 25일 같은 용량에 가격을 더욱 낮춘 ‘국민가격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5L)’를 5만 9,800원에 출시해 일주일간 1,400대를 판매하는 등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이 상품은 패키지를 무지 박스 형태로 단순화하고 기존보다 주문생산 물량을 2~3배 늘려 동일 스펙(SPEC)에 가격을 더욱 낮춘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 박신환 가전 바이어는 “1가정 1비데로 비데가 생활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음에 따라 이마트는 비데 대중화를 위해 10만 원도 안 되는 가격에 상품을 출시했다”며, 


“소비의 ‘선택과 집중’ 트렌드에 따라 프리미엄 가전 인기와 대비되는 ‘기능 다이어트’ 상품들이 당분간 인기를 끌 전망”이라고 밝혔다.



2019.05.07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