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프린트

Home > 블루프린트
Home > SSG DAILY/PRESS
바이레도, 이달 5일, 강남구 청담동 도산공원 인근에 첫 플래그십 스토어 개점
바이레도, 첫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신세계인터내셔날


유러피안 럭셔리 퍼퓸 브랜드 바이레도(BYREDO)의 아시아 첫 플래그십 스토어가 국내에 오픈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이길한)이 수입, 판매하는 바이레도(BYREDO)는 이달 5일 강남구 신사동에 국내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개점했다. 


스톡홀름, 뉴욕, 런던과 파리에 이은 전 세계 5번째 매장이자 아시아 최초의 플래그십 스토어다. 


도산공원 초입에 단독 건물로 오픈한 이번 매장은 바이레도의 창립자 벤 고헴의 참여 아래 스웨덴의 건축, 디자인 스튜디오 할러우드(Halleroed)가 설계와 디자인을 맡았다.


강렬한 블랙 색상의 벽돌을 사용한 바이레도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의 파사드(건물 외관)는 전통적인 돌담 쌓기 방식으로 제작됐다.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벽돌을 반복적으로 사용한 이 공정은 오랜 기간 동안 견고하게 브랜드를 만들어 온 바이레도의 세심한 작업을 의미한다.


또한 건물을 둘러싸고 반복적으로 나 있는 커다란 창을 통해 스며드는 자연 채광은 브랜드를 대표하는 미니멀한 블랙과 화이트 컬러의 인테리어와 대조되는 자연스러운 색조를 완성시켜준다. 


매장 내부는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브랜드의 정체성을 느낄 수 있다. 



현대적인 느낌의 알루미늄과 이탈리아산 테라조(인조 대리석)을 비롯해 북유럽산 월넛과 엘더우드 등의 고급 목재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바이레도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친숙하면서도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바이레도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는 향수, 바디 용품 외에도 기존 매장에서는 선보인 적 없던 핸드백 등의 패션 제품과 홈 액세서리를 모두 한 공간에 구성해 브랜드의 모든 매력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국내 처음으로 선보이는 바이레도의 핸드백 컬렉션은 구조적인 형태가 돋보이는 토트백 블루프린트(blueprint), 가볍게 크로스로 맬 수 있는 서킷(circuit), 실용성이 돋보이는 이지백(eazy bag) 등 전세계적으로 소량 생산되는 희소성 높은 최고급 제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색상의 명함지갑과 카드홀더, 지갑 등의 가죽 소품류와 바이레도의 향수나 룸스프레이, 향초 등을 보관할 수 있는 특별한 소가죽 케이스도 판매된다. 


또한 매장 오픈을 맞이해 특별 제작된 독특한 오브젝트들도 함께 구성해 소장 가치를 더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바이레도 담당자는 “이번 전문점에서는 인테리어와 상품 구성 등 모든 면에서 바이레도의 진정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다”며,


“지금까지 향수 브랜드로 알려진 바이레도를 패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만들어 줄 상징적인 매장”이라고 말했다. 



2019.04.25 (목)

Home > SSG DAILY/PRESS
30명 한정으로 즐기는 와인 애호가들을 위한 특별한 7코스 와인 디너
나인스 게이트 그릴 ‘컬트 와인 디너’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나인스 게이트 그릴은 오는 10월29일(목) ‘컬트 와인 디너(Cult Wine Dinner)’를 진행합니다. 7코스의 메뉴와 함께 와인 매니아들의 ‘꿈의 와인’인 6종의 컬트 와인과 샴페인 1종을 페어링해 즐길 수 있습니다.

 

이준행 소믈리에는 “컬트 와인이란 소규모 농원에서 소량만 생산한 와인으로 돈이 있어도 구하기 힘든 프리미엄 와인이다. 101주년을 맞아 단 30명만 위해 진행하는 이번 ‘컬트 와인 디너’에서는 구하기 힘든 컬트 와인과 나인스 게이트 그릴 최고의 음식을 한 자리에서 모두 맛볼 수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갈라 디너로 선보이는 컬트 와인 6종 중 메인으로 제공되는 그레이스 패밀리 카버네 소비뇽은 컬트 와인의 시초라 할 수 있습니다. 연간 200상자가 채 못 되는 극소량만을 생산하는데 구매자 명단인 ‘메일링 리스트’에 이름이 올라야만 구매가 가능합니다.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회원의 사망 파산 등으로 결원이 생기길 기대하며 대기하는 수는 매년 4천명 이상입니다. 단일 포도밭(Single Vineyard) 와인의 선두주자로 그 포도밭만의 개성을 고스란히 담아내는 조셉 펠프스의 인시그니아는 우리나라 와인 애호가들에게 사랑받는 미국 컬트 와인 중 하나입니다. 또, 피터 마이클 샤도네이는 삼성가의 이건희 회장이 즐겨 마셔 ‘이건희 와인’이라는 애칭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샹파뉴 지역의 샴페인 바롱 드 로칠드 브뤼 NV와 나파밸리 지역의 레일 빈야드 블루프린트 소비뇽 블랑, 컨티뉴엄 카버네 소비뇽과 파 니엔테 돌체를 선보입니다.

 

각각의 와인은 그 특성에 맞게 아뮤즈 부쉬, 해산물 샐러드, 수비드(sous-vide: 밀폐된 비닐 봉지에 담긴 음식물을 미지근한 물 속에 오랫동안 데우는 조리법)한 갈치 요리, 바비큐 삼겹살, 한우 스테이크, 치즈, 초콜릿 케이크와 페어링 해 총 7코스로 준비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