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여름시즌

Home > 봄여름시즌
Home > SSG DAILY/PRESS
여행에서 영감 받은 클래식하면서 현대적인 신상백 선보여
‘끌로에 C백’ 올 봄을 사로잡을 신상 백!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 판매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끌로에(Chloe)가 2019 봄, 여름 시즌 새로운 핸드백 끌로에 C(Chloe C)백을 출시한다.


끌로에 C백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나타샤 램지 레비(NATACHA RAMSAY-LEVI)가 새롭게 선보이는 가방으로, 히피 모더니즘을 바탕으로 한 건강하면서도 관능적인 보헤미안 스타일을 담았다.


여행의 추억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끌로에 C백은 클래식하면서 동시에 현대적인 매력을 선사한다. 


C 장식과 견고한 스퀘어 형태, 다채로운 색상이 특징적이다.


가방 덮개 중앙의 C 형태 메탈 장식은 C백을 대표하는 디테일로, Chloe의 앞 글자를 입체적으로 표현해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내며 감각적인 멋을 더한다. 


은은하게 빛나는 가죽과 스웨이드 가죽을 조합한 덮개 디자인은 여성스러우면서 동시에 중성적인 느낌을 준다.


끌로에 C백은 기본 핸드백 외에 클러치, 페니 백 형태로도 선보이는데,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실용성도 갖췄다. 


끌로에 C 핸드백은 미니, 스몰 사이즈로 선보이며 견고한 형태와 넓은 수납공간이 특징적이다. 


가방 내부와 후면에는 작은 포켓이 있어 휴대폰, 카드 등 작은 물건을 수납할 수 있다. 


또한 길고 짧은 두 개의 스트랩을 통해 손에 들거나 어깨에 매는 등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끌로에 C 클러치 백은 작고 슬림한 형태의 가방으로 골드 색상 체인 스트랩이 클래식하고 세련된 멋을 부각시킨다. 


스트랩의 길이를 조절해 크로스백과 숄더백으로 모두 활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최근 개성을 중시하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트렌디한 스타일의 끌로에 C 페니 백(Penny Bag, 일명 힙색, 허리에 차는 작은 가방)도 선보인다. 


끌로에 C백은 브라운, 블랙, 화이트부터 블루, 그린 등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며, 노을빛에서 영감을 받은 네온 색상 그라데이션 버전도 만나볼 수 있다. 


일반 가죽 소재 외에도 악어 가죽 문양을 적용한 색다른 스타일도 선보인다.


2019 봄여름 시즌 끌로에 C백은 전국 매장 및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01.18 (금)

Home > SSG DAILY/PRESS
2018 봄여름 시즌 패션 트렌드
화사해진 플라워 패턴, 봄 런웨이를 수놓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봄여름 시즌이 되면 어김없이 런웨이를 수놓는 플라워 패턴이 2018년 더 화사하고 대담해졌다.


봄이 찾아온 듯 핑크, 스카이블루 등 형형색색의 커다란 플라워 패턴이 셔츠, 스커트, 팬츠, 원피스부터 가방, 슈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적용됐다.


기존에는 작고 아기자기한 플라워 형태가 주를 이뤘다면, 이번 시즌에는 옷의 분위기를 결정하는 주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패턴의 색상과 모양에 따라 의상의 소재와 디자인도 다양화 돼 색다른 느낌을 준다. 


사카이는 짙은 청색 바탕과 대비되는 레드, 옐로우, 그린, 화이트 색상의 아기자기한 플라워 프린트를 전체적으로 디자인해 강렬하면서 우아한 매력을 선사한다. 길게 떨어지는 쉬폰 블라우스에 집업 디테일을 더해 여성적인 매력과 캐주얼한 느낌을 혼합시켰다. 


폴 스미스는 옐로우 바탕에 블루, 바이올렛 등의 큼지막한 플라워 패턴이 전체를 수놓은 셔츠와 스커트를 선보였다. 


돌체 앤 가바나는 이번 컬렉션에서 플라워 프린트를 비롯한 다채로운 패턴을 통해 여성의 매력과 화려함, 개성을 돋보이게 했다. 은은한 색상의 드레스에 마치 하나의 정원을 연상시키듯 화사하고 다채로운 옐로우, 핑크, 레드 꽃 형태를 정교하게 표현했다. 


마르니는 독특하고 개성있는 디자인들을 한 데 합쳐 새로운 아름다움을 표현해냈는데, 반팔 피케 셔츠에 큼지막한 하늘색 플라워 프린트를 잎 모양까지 세세하게 표현하고 굵은 테두리선으로 윤곽을 살렸다. 같은 파스텔 톤의 컬러블록이 적용된 롱 플리츠 스커트와 하늘색 블라우스를 함께 매치해 밝은 느낌을 배가시켰다.


프로엔자 스쿨러는 이번 시즌 옷감의 색상과 대비되는 한 가지 톤으로 표현한 플라워 패턴을 다양한 의상에 적용했다. 블랙 민소매 스커트에 화이트 플라워를 전체적으로 프린트 해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은 발목까지 내려오는 화이트 색상 롱 민소매 원피스에 주홍색 플라워와 초록 줄기를 마치 수채화의 기법처럼 채색했는데, 우아하면서 여성스럽고 동시에 생생하고 밝은 느낌을 준다.

      


봄에는 플라워 프린트 가방이나 신발로 무채색 계열 복장이나 심플한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특히 밤낮으로 일교차가 큰 봄 시즌, 가벼운 옷차림에 스카프는 필수 아이템이면서 포인트 장식으로 활용가능하다. 고급스러운 실크부터 레이온, 면 등 소재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스카프들이 눈에 띈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은 화사하고 여성스러운 색상과 디자인의 ‘플라워 패턴 쁘띠 스카프’를 출시했다. 하늘색과 핑크색 두 가지로, 옐로, 블루, 그린, 화이트 등 색감이 돋보이는 플라워가 적용됐다. 끝 부분의 테슬 장식이 멋을 더하며 실크 소재로 고급스럽다.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이번 시즌 다채로운 색상, 소재의 플라워 프린트 스카프를 선보였다. ‘플라워 프린팅 실크 스카프’는 블루 색상 바탕에 정교하게 표현된 큼지막한 화이트 플라워가 전체적으로 적용돼 우아하면서 로맨틱한 느낌을 준다. 


이번 시즌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플라워 프린트 백팩도 선보였다. 블랙 바탕에 아기자기하고 화려한 플라워 패턴이 적용됐으며, 전면 포켓 부분에 골드 메탈 로고 장식이 브랜드 정체성을 부각시켰다.


돌체 앤 가바나는 가방부터 지갑, 스니커즈에 이르기까지 화이트 바탕에 화사한 핑크색 플라가 눈에 띄는 제품들을 선보였다. 소형 사이즈의 가방은 견고한 스퀘어 스타일로 긴 체인 스트랩이 고급스럽다. 동일한 패턴의 화이트 스니커즈 뒷 부분에는 금속 장식이 부착돼 더 화려하다.


폴 스미스는 화사한 핑크색 바탕에 마치 피어나는 듯한 그린 플라워 패턴이 적용된 지갑을 출시했다. 짙은 청색에 하늘색 플라워 패턴이 적용된 제품도 있다.




2018.4.6 (금)

Home > SSG DAILY/PRESS
스튜디오 톰보이, 이번엔 가방이다!
봄여름 시즌 액세서리 라인 강화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톰보이(대표: 고광후)에서 운영하는 여성복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가 이번 시즌 액세서리 라인 강화로 국내 토종 가방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국내 가방 브랜드의 가격이 상향 평준화되면서 가성비 있는 제품을 찾기 어려워졌다고 판단해 디자인과 기능성을 겸비한 10~20만원대의 가죽 가방 제품을 대거 출시했다. 지난해 신세계인터내셔날에서 영입한 석정혜 상무가 스튜디오 톰보이 핸드백 제품의 변화를 주도했다.  석정혜 상무는 품질 좋은 소가죽 소재를 사용하면서도 무게를 확 줄이거나, 양면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죽 소재 가방을 만드는 등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는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 냈다.


디자인에 따라 총 세 가지 라인으로 출시했으며, 기존 가방 브랜드 대비 가격대를 낮췄다.


카뮈(CAMUS) 라인은 가죽의 앞면과 뒷면을 모두 가공처리 해 양면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안감이 없어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지갑, 파우치, 토트백, 백팩, 크로스백으로 제작됐는데, 크로스백의 경우 일반 가방이 약 2kg인 데 반해 417g의 초경량을 자랑한다. 토트백 21만 9000원, 크로스백 27만 9000원, 지갑 11만 9000원 등이다.


올라라(OLALA) 라인은 최신 트렌드인 박스 및 탬버린 형태를 톰보이만의 스타일로 새롭게 디자인했으며, 토트, 크로스, 파우치, 지갑 등으로 출시됐다. 올라라 라인은 가죽 제품 표면에 이태리에서 수입한 옥스퍼드 원단을 부착해 스크래치와 이염에 강하다. 숄더백 27만 9000원, 크로스백 29만 9000원, 파우치 17만 9000원 등이다.


운동 가방(Gym bag)을 변형한 캐주얼한 디자인의 미라보(MIRABEAU) 라인은 크로스백과 지갑으로 출시됐다. 크로스백의 경우 끈 길이를 조절해 숄더백으로도 사용할 수 있으며, 보조 손잡이가 달려 있어 가방을 들기도 편하다. 가격은 29만 9000원.


핸드백뿐만 아니라 고급 소재의 스카프와 가죽 소재 신발 등도 다양하게 출시됐다. 신발은 10~20만원대, 스카프는 4~5만원대다. 


정해정 스튜디오 톰보이 마케팅 팀장은 “액세서리 라인 강화를 통해 스튜디오 톰보이의 의상에 어울리는 가방과 신발, 스카프 등을 모두 갖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Home > SSG DAILY/PRESS
수백 년 기술과 현대적 디자인의 만남
크리스찬 루부탱, 남성 컬렉션 ‘찰리 미’ 론칭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프랑스 럭셔리 슈즈 브랜드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이 2017년 봄여름 시즌 남성 컬렉션 ‘찰리 미(Charlie Me)’를 론칭했다.


‘찰리 미’는 과거와 현재의 결합(Culture Convergence)이라는 부제가 붙을 만큼 전통적인 슈즈 제작 방식과 현대적 삶의 조화가 돋보인다. 수 백 년을 이어온 이탈리안 가죽 공정과 혁신적이고 경계를 넘나드는 디자인의 융합으로 새로운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찰리 미’는 풀 브로그(full brogue, 구두 앞 부분에 화려한 절개선을 넣고 각 절개의 이음 부분에 펀칭 디테일을 넣음) 슈즈에 활동성이 더해진 형태다. 두 가지 소재와 색상으로 출시됐는데, 갈색 슈즈는 스웨이드 소재이며 검정색 슈즈는 송아지 가죽으로 만들어졌다. 비즈니스 웨어와 캐주얼 룩에 모두 어울리는 스타일이다.


또한 접지력이 좋은 고무 솔이 남성성을 더하며, 브랜드를 대표하는 색상인 레드 라이닝과 화려한 브로그(brogue, 구두에 구멍을 뚫어 만든 장식)가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크리스찬 루부탱의 장인 정신과 무한한 창의력이 만나 탄생한 이번 2017 남성 컬렉션 ‘찰리 미’는 청담점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갤러리아백화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Home > SSG DAILY/PRESS
뮤지션, 작가 등 전 세계 예술가들을 모델로 초상화 시리즈 제작
아크네 스튜디오, 2017 봄여름 시즌 광고 캠페인 공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매 시즌 독특하고 실험적인 컬렉션을 선보이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디자이너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가 세계적인 패션 사진작가 파울로 로베르시(Paolo Roversi)와 함께 촬영한 2017 봄여름 시즌 광고 캠페인을 공개한다.


광고 캠페인 촬영을 맡은 이탈리아 출신의 파울로 로베르시는 현존하는 세계 3대 패션 사진작가로 꼽히는 인물이다. ‘빛의 마술사’ ‘폴라로이드의 대가’로 불리는 그는 패션 사진을 예술적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1년에는 서울 청담동에서 사진전을 열기도 했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파울로 로베르시와 함께 예술가 초상화 시리즈를 기획했는데, 전 세계의 뮤지션, 작가 등을 모델로 신비하고 매혹적인 분위기를 연출해 눈길을 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이번 시즌 컬렉션을 착용한 모델들의 초상화는 마치 하나의 포스터처럼 강렬하게 다가온다.


쿠웨이트 출신 뮤지션이자 아티스트인 파티마 알 카디리(Fatima Al Qadiri), 파리와 뉴욕에서 활동하는 스타일리스트 야스미나 베납델크림(Yasmina Benabdelkrim), 뉴욕 에디터 네가 아지미(Negar Azimi) 등이 이번 초상화 시리즈 촬영에 참여했다.


이번 광고 캠페인에서 아크네 스튜디오의 컬렉션 의상은 파울로 로베르시 특유의 몽환적이고 빛이 바랜듯한 사진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이번 컬렉션은 개방성에 초점을 두고 정형화된 스타일을 탈피하고자 했다. 늘어뜨려진 스카프와 담요로부터 영감을 받은 봄여름 컬렉션은 루즈한 핏으로 자연스럽게 몸을 감싸며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의 프린트와 패턴을 특징으로 한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Jonny Johansson)은 “파울로 로베르시만의 시각과 분위기를 통해 전 세계 유명 인사의 초상화를 촬영하며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궁금했는데, 파리에 위치한 그의 스튜디오에서 작업 과정을 지켜보는 것은 마치 연금술과 같았고 큰 영광이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