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상차림

Home > 봄상차림
Home > SSG STYLE/FOOD
소박하게 차린 봄상차림
취나물 소고기 무침
이마트

나른한 봄날, 춘곤증 예방에 좋은 취나물은 삶았을 때 식감이 부드러워지고 독성이 빠집니다. 나물이나 국으로 만들어 먹기에 좋고 쇠고기와 함께 볶아 부족한 영양까지 확실하게 잡았습니다!

 




1. 냄비에 소금을 넣고 물을 끓여 취나물을 데친 뒤 찬물에 식혀 물기를 짜둔다.

2. 데친 취나물을 먹기 좋게 5~6cm 길이로 자른 뒤 취나물 양념에 버무린다.

3. 소고기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 뒤 밑간 양념에 버무려 둔다.

4. 홍고추도 5cm 길이로 채 썬다.

5. 달군 팬에 기름을 두르고 ③과 ④를 넣고 볶다가 취나물을 넣어 함께 볶아낸다.




Home > SSG STYLE/FOOD
소박하게 차린 봄상차림
봄나물 장아찌
이마트

철 지나면 먹기 힘든 봄나물을 장아찌로 만들어 두고두고 먹어 보면 어떨까요? 간장, 식초 등을 넣고 팔팔 끓인 절임물을 하루 저녁 두고 식힌 뒤 깨끗이 손질한 봄나물 위에 붓습니다. 먹고 싶을 때마다 꺼내 먹으면 일 년 내내 봄 기운을 느낄 수 있습니다.

 





1. 냉이는 시든 잎을 떼어내고 칼로 뿌리의 지저분한 부분을 긁어낸다.

2. 취나물은 지저분한 뿌리를 잘라내고 냉이와 함께 소금물에 살짝 데쳐 물기를 짠다.

3. 냄비에 절임물 재료를 넣고 팔팔 끓인다.

4. 밀폐용기에 손질한 나물을 넣고 팔팔끓인 절임물을 붓는다.

5. 실온에서 하루 이틀 두었다가 냉장고에 넣어 보관한다.




Home > SSG STYLE/FOOD
소박하게 차린 봄상차림
냉이 조갯살 무침
이마트

입춘이 되면 바다에도 봄이 옵니다. 겨우내 살이 오른 조개로 수산 시장도 봄과 함께 분주해지는데요. 오동통한 조갯살에 살짝 데친 냉이를 넣고 조물조물 무치면 한 가지 요리에서 바다와 육지의 향을 동시에 느낄 수 있으니 이보다 더 좋을 순 없겠죠?

 






1. 냉이는 칼로 지저분한 뿌리 부분을 떼낸 뒤 물로 잘 씻어 손질한다.

2. 끓는 물에 소금을 약간 넣고 냉이를 데쳐 찬물에 헹군 뒤 물기를 빼둔다.

3. 바지락살은 찬물에 깨끗하게 씻은 뒤 끓는 물에 살짝 데치고 물기를 빼 둔다.

4. 볼에 된장과 참기름을 넣어 잘 풀어준 뒤 냉이를 넣어 잘 섞고, 바지락 살이 뭉개지지 않게 살살 무친다.

5. 마지막으로 참기름을 넣고 살짝 버무려낸다.




Home > SSG STYLE/FOOD
소박하게 차린 봄상차림
냉이 버섯 밥
이마트

봄나물 대표주자 냉이는 늘 우리 곁에서 봄의 전령사 역할을 합니다. 깨끗이 씻어 손질한 냉이를 넣고 밑간 한 버섯을 넣어 향긋한 이색 밥을 만들었는데요. 밥이 익고 뜸을 들이는 사이에 냉이를 넣으면 아삭하게 씹히는 맛을 살릴 수 있답니다.

 




1. 냉이는 찬물에 담가 두었다가 깨끗하게 씻어 손질한 뒤 뿌리를 자르고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2. 쌀은 깨끗하게 씻어 물에 불린 뒤 체에 받쳐 물기를 빼고, 다시마는 물 4컵에 불린다.

3. 건표고는 설탕물에 불린 뒤 물기를 짜고 채 썰어 팬에 간장과 참기름을 넣고 볶아둔다.

4. ②를 냄비에 넣고 표고버섯을 올린 뒤 강불에서 끓인다. 끓기 시작하면 중불에서 10분, 불을 끄고 10분 정도 뜸을 들인다.

5. 뜸을 들일 때 냉이를 올려준다.

6. 볼에 간장·참기름·참깨를 넣고 청·홍고추는 잘게 잘라 넣고 잘 섞어 밥에 비벼먹는다.






Home > SSG STYLE/FOOD
소박하게 차린 봄상차림
조기 미나리 찌개
이마트


본래 생선은 오래 두고 먹는 음식이 아니지만, 조리를 하고도 남는 경우가 있죠. 이럴 땐 숭덩숭덩 썬 무를 깔고 파 송송 썰어 넣어 매콤한 찌개를 만들어 먹는것은 어떨까요? 시원한 국물 맛과 양념이 고루 밴 생선 살에 밥 한 공기는 금방 뚝딱이죠!

 




1. 조기는 칼로 꼬리부터 머리 방향으로 긁어서 비늘을 벗기고 가위로 지느러미를 자른다. 내장을 빼내고 먹기 좋게 반으로 자른다.

2. 미나리는 물에 담가 놨다 깨끗하게 씻은 뒤 3등분 해 둔다. 애호박은 반달썰기, 무는 얇게 나박 썬다. 대파, 청·홍고추는 어슷하게 썬다.

3. 버섯은 칼로 뿌리를 자르고 손으로 먹기 좋게 나눈다.

4. 냄비에 물, 양념, 무를 넣고 같이 끓이다가 끓으면 조기를 넣는다.

5. 조기가 익으면 미나리와 고추, 대파를 넣어 한소끔 끓인다. 간을 보고 싱거우면 소금을 넣어가며 간을 맞춘다.







Home > SSG STYLE/FOOD
소박하게 차린 봄상차림
미나리 묵 무침
이마트

동장군이 물러갈 즈음 나오는 원기 회복 채소 미나리. 비타민과 무기질,섬유질이 풍부하여 몸속을 깨끗하게 정화시켜주는 효능을 가지고 있는데요. 봄나물이 가진 향과 식감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간단한 양념과 쌉싸름하지 만 부드러운 묵을 한데 무쳤습니다.

  






1. 양념장 재료는 볼에 넣고 잘 섞어둔다. 

2. 미나리는 깨끗하게 씻어 3~4cm 길이로 자르고 양파는 얇게 채썰어 물에 담가둔다. 풋고추는 얇게 어슷썬다. 

3. 묵은 먹기 좋은 크기로 깍둑썰기 해둔다. 

4. 커다란 볼에 손질한 채소와 양념장을 넣고 먼저 버무린 뒤 묵을 넣어살살 버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