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고풍

Home > 복고풍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맨온더분, 뉴욕에서 영감 받은 2019 가을, 겨울 시즌 컬렉션 출시
‘뉴욕’의 과거와 현재를 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체 남성 편집숍 맨온더분(MAN ON THE BOON)이 2019년 가을, 겨울 시즌 뉴욕(NEW YORK)을 주제로 한 컬렉션을 선보인다.

맨온더분은 매 시즌 전 세계 도시 중 한 곳을 선정해 해당 도시에서 영감을 받은 컬렉션을 출시한다. 

이번 시즌에는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 ‘뉴욕’의 특성과 분위기를 컬렉션 전반에 반영했다. 

초창기 뉴욕의 모습부터 현대 뉴요커의 일상에 이르기까지 뉴욕의 과거와 현재에서 영감을 받아 빈티지 소재, 복고풍 색상을 사용했다. 

블랙과 네이비, 그레이, 브라운 등 클래식한 색상부터 오렌지, 카멜, 청록색 등 밝은 색상이 다채롭게 적용됐으며 브라운, 올리브 톤의 코듀로이, 트위드 원단은 감각적인 멋을 더한다.

포멀 웨어는 이탈리아, 영국, 아일랜드계 이주자가 모이며 다양한 복식 스타일이 혼재된 1900년대 초반 뉴욕의 분위기에 주목해 여러 스타일을 시도했다.

기존에 선보여 온 가볍고 부드러운 원단의 이탈리아식 제품 외에 전통적인 테일러링 기법에 단단하고 묵직한 원단이 조화로운 영국식 옷과 아일랜드식 트위드 원단 제품도 판매한다. 

코듀로이(코르덴), 헤비 플란넬(부드럽고 가벼운 모직), 트위드 소재 필드 재킷은 뉴욕의 클래식함을 잘 드러낸다.

코트의 경우 100% 캐시미어, 울 소재 오버코트부터 핸드메이드 코트, 풍성함과 보온성을 갖춘 알파카 코트까지 다양하게 출시한다. 

처음으로 선보이는 코듀로이 코트, 밀리터리 코트 등은 개성을 드러내고자 하는 남성들에게 제격이다. 

캐주얼 웨어는 현대를 살아가는 뉴요커들의 라이프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아우터, 스웨터, 후디 등 일상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제품이 주를 이룬다.

뉴욕의 모던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모노톤 아우터는 오버사이즈 디자인과 코듀로이 소재가 멋스럽다. 


고급 양모인 메리노 울 소재의 ‘메이드 인 이탈리아’ 스웨터는 폴로, 크루넥, 터틀넥으로 선보인다. 

고급 캐시미어를 합리적 가격으로 판매하는 퓨어 캐시미어 라인을 비롯해 뉴욕에 관한 문구를 수놓은 스웨터도 만나볼 수 있다.

맨온더분은 이번 시즌 뉴욕의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는 화보를 공개한다. 

빈티지한 색상과 자연스러움이 돋보이는 건물, 뉴요커들의 주요 교통수단인 지하철 등을 배경으로 맨온더분의 제품을 입고 자연스러운 뉴욕을 일상을 표현했다. 

화보는 이미지와 일러스트 형태 두 가지로 공개되며, 영상 캠페인도 만나볼 수 있다.

맨온더분 마케팅 담당자는 “자신만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남성들이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이번 시즌 디자인과 소재, 색상을 다양화했다”며 “최근 주목 받는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듯을 뜻하는 신조어)’ 패션에 걸맞는 자연스러우면서 감각적인 정통 뉴요커 스타일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감성의 맨온더분 가을겨울 컬렉션과 캠페인은 전국 맨온더분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몰 S.I.Village(에스아이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08.14 (수)

Home > SSG DAILY/PRESS
2019 봄여름  데님 컬렉션 ‘블라 콘스트’ 통해 복고풍 디자인 데님 제품 출시
아크네 스튜디오, 올 봄 청청 패션을 입자
 
#신세계인터내셔날



매 시즌 독특하고 실험적인 컬렉션을 선보이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는 올 봄 데님 컬렉션 블라콘스트(Blå Konst)를 통해 다양한 디자인의 복고풍 데님 제품을 출시한다.

블라콘스트는 아크네 스튜디오가 매 시즌 새롭고 개성 있는 데님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만든 컬렉션이다. 

이번 시즌에는 주요 트렌드로 자리잡은 ‘뉴트로’를 반영해 과거의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남녀 데님 제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시즌 복고풍 데님 팬츠와 함께 데님 재킷을 출시해 청청 패션을 비롯한 다양한 데님 룩을 연출할 수 있게 했다.

지난 시즌 첫 선을 보인 1996, 1997 데님 팬츠는 올해 더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됐다. 

1996년과 1997년 브랜드가 처음 출시한 청바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으로 허리 선이 높게 잡혀있는 하이 웨이스트(High Waist) 형, 스트레이트 핏이 특징적이다. 

셔츠, 맨투맨 등 다양한 상의에 매치할 수 있는 기본 디자인이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1998, 1999 데님 재킷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기본 디자인에 긴 소매가 특징이다. 

1996, 1997 청바지와 같은 색상으로 출시돼 동일한 색상의 데님 상하의를 함께 입으면 한 벌처럼 연출 가능하며, 스커트, 면 팬츠 등과 함께 하면 캐주얼하면서 멋스러운 느낌을 낼 수 있다.

데님 팬츠와 재킷 모두 다크 블루부터 미드 블루, 라이트 블루 등 빈티지한 색상까지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돼 선택의 폭이 넓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데님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슈퍼스타 농구 선수 러셀 웨스트브룩(Russell Westbrook)을 주인공으로 한 광고 캠페인을 공개한다. 


이번 화보는 다양한 명품 브랜드와 작업해 온 세계적인 사진작가 유르겐 텔러(Juergen Teller)와 협업해 웨스트브룩이 소속된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 구단이 있는 오클라호마 주에서 촬영됐다.

미국 오클라호마 주의 숨겨진 멋진 장소들에서 웨스트브룩이 아크네 스튜디오의 데님을 입고 농구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패션을 사랑하고 자유롭게 스타일을 표현하는 웨스트브룩은 카메라를 향해 드리블을 하는 듯한 생동감 넘치는 동작을 통해 1996 청바지를 비롯한 데님 컬렉션의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이번 광고캠페인 화보는 미국 로스엔젤레스의 베니스 해안 농구장에 예술작품처럼 그림으로 표현됐으며, 아크네 스튜디오 청담 전문점 건물 외벽에도 거대한 크기로 설치돼 매장을 방문하는 국내 고객들이 캠페인을 감상할 수 있게 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데님 제품은 아크네 스튜디오의 출발점이자 나에게 언제나 매혹적인 소재다”라며, 

“고대하던 유명 사진작가 유르겐 텔러와의 협업을 통해 아크네 스튜디오의 데님 팬츠를 입은 미국의 아이콘 러셀 웨스트브룩을 촬영할 수 있어 뜻깊다”라고 말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2019년 봄여름 시즌 데님 컬렉션은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03.07 (목)


Home > SSG DAILY/PRESS
아크네 스튜디오, 2018 가을겨울 데님 팬츠 컬렉션 출시
브랜드 최초 청바지의 현대적 재탄생!
#신세계인터내셔날


복고 패션의 진수를 보여주다! 


매 시즌 독특하고 실험적인 컬렉션을 선보이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는 데님 컬렉션 블라콘스트(Bla Konst)를 통해 올 가을 다양한 디자인의 복고풍 데님 팬츠를 출시한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작년 봄 데님을 깊이 있게 연구하고 매 시즌 진화된 디자인의 데님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블라콘스트 컬렉션을 출시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모든 데님 제품은 블라콘스트만의 개성 강한 디자인으로 출시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하이 웨이스트, 루즈 핏 등 복고 요소가 돋보이는 다양한 데님 팬츠를 중점적으로 선보인다. 대표 제품은 아크네 스튜디오가 1996년과 1997년 처음 출시한 청바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디자인한 1997, 1996 청바지다.


‘1997’ 청바지는 허리 선이 높게 잡혀있는 하이 웨이스트(High Waist) 형의 스트레이트 핏 여성 팬츠로 셔츠, 맨투맨 등 다양한 상의에 매치할 수 있는 기본 디자인이다. 


‘1996’ 청바지는 1997의 남성 버전이다. 다크 블루부터 미드 블루, 라이트 블루 등 빈티지한 색상까지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하이 웨이스트 형으로 위쪽은 여유있고 아래쪽으로 갈수록 통이 좁아지는 테이퍼드(Tapered) 진과 몸에 타이트하게 붙는 스키니(Skinny) 진이 출시되며, 루즈 핏으로 편안하게 착용 가능한 디자인도 만나볼 수 있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데님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슈퍼 모델 ‘신디 크로포드(Cindy Crawford)’를 주인공으로 한 광고 캠페인을 공개한다.


이번 캠페인은 미국 남부 텍사스주를 대표하는 예술품 ‘캐딜락 랜치(Cadillac Ranch)’를 배경으로 미국 풍경 사진으로 유명한 사진작가 샘 아벨이 촬영했다. 캐딜락 랜치는 미국의 66번 국도 옆에 열 대의 캐딜락이 땅에 반쯤 묻혀 있는 형태의 설치 미술 작품이다.


신디 크로포드는 이번 캠페인에서 1997년 출시된 아크네 스튜디오의 첫 데님 팬츠를 착용했다. 그녀는 광활한 대지와 하늘, 그리고 아크네 스튜디오가 새롭게 페인트칠을 한 캐딜락 랜치를 배경으로 자유롭고 감각적인 멋을 뽐냈다.


이번 캠페인 화보는 지난 9월 파리 패션위크 기간 특별 전시회를 통해 대중에 공개됐다. 작품을 프린트한 화보집, MD 상품 등은 갤러리와 온라인에서 한정 판매됐으며 전 수익금은 WWF(세계자연기금) 프랑스 지사에 기부됐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을 제대로 표현해보고자 했다”며, 


“이를 위해 세계적인 사진가, 세계를 풍미하는 모델, 미국을 대표하는 장소와 아크네 스튜디오를 대표하는 데님 팬츠를 연결시켜 멋진 캠페인을 완성했다”고 말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2018 가을겨울 시즌 블라콘스트 데님 컬렉션은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10.10 (수) 

Home > SSG DAILY/PRESS
마르니, 빅 풋 스니커즈 출시
못생겨서 더 매력적인 어글리 슈즈!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가 올 가을 어글리 슈즈의 정점을 찍을 빅 풋 스니커즈(Big Foot Sneakers)를 출시한다. 


빅 풋 스니커즈는 그동안 마르니에서 선보인 적이 없던 새로운 디자인의 신발로 과장된 디자인과 강렬한 원색의 조화가 눈에 띄는 제품이다. 

브랜드 특유의 ‘재미’에 중점을 두어 제작되었으며, 80년대 런닝화를 재해석한 복고풍 디자인은 스포티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자아낸다.

특히 패브릭 천과 대비되는 커다란 컬러 블록 스웨이드 밴드로 포인트를 주어 마르니만의 독특한 감성을 느낄 수 있으며, 과장된 높이의 두꺼운 굽과 강렬한 색상의 조합에서는 유쾌함도 엿볼 수 있다. 

흥미로운 디자인 속에서 마르니는 품질도 놓치지 않았다. 최상급의 가죽과 고무 밑창 등의 소재를 사용했으며, 세심한 재단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뒤축 로고 장식은 이탈리아 패션 하우스의 진수를 드러내고 있다.

머스타드 옐로, 블랙, 레드, 화이트 등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90만원대다.

투박하고 못생겨서 더 매력적인 빅 풋 스니커즈(Big Foot Sneakers)는 전국 마르니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08.24 (금)


Home > SSG DAILY/PRESS


여성복 브랜드, 여행지에서 입기 좋은 젯셋룩 출시해 완판 행렬
오프닝과 협업한 수영복 라인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올 여름에는 래시가드 대신 모노키니 입으세요~


㈜신세계톰보이(대표: 고광후)에서 운영하는 여성복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가 스윔수트 브랜드 오프닝(5PENING)과 협업한 수영복 라인을 출시한다. 오프닝은 ‘오감을 사로 잡을 멋진 해프닝’을 뜻하는 수영복 전문 브랜드로 활동성과 스타일을 모두 갖춘 다양한 종류의 수영복을 출시해 젊은 층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수영복 라인은 오프닝의 전문적인 디자인과 스튜디오 톰보이의 감각적인 색깔이 어우러져 기존의 수영복 브랜드와 차별화 되는 세련된 스타일이 완성됐다. 모노키니, 복고풍 비키니, 원피스 등 총 세 가지 스타일로 출시되며, 모든 제품에는 스튜디오 톰보이가 올해 봄여름 시즌 주력으로 선보이고 있는 그린 색상을 반영해 브랜드의 정체성을 분명히 했다.  


모니키니 스타일의 케이트 원피스 수영복은 여성미와 우아함이 극대화 된 제품이다. 깊게 파인 가슴 라인과 엑스자 스트랩이 여성미를 더하며, 매시 소재로 처리된 양 옆 부분은 몸매를 돋보이게 해준다. 또한 깊게 파인 등 부분에 가로 스트랩이 더해져 섹시하면서도 안정적인 착용감을 준다.



아이린 비키니 수영복은 이번 시즌 패션 업계 전반에 불고 있는 복고 트렌드를 반영해 하이 웨이스트 디자인으로 선보였다. 넓은 어깨 밴드와 뒷부분의 매듭이 편안하고 안정적인 착용감을 선사한다.  



피오나 H라인 수영복은 군더더기 없이 심플하게 떨어지는 디자인으로 감각적인 컬러블록이 특징이다. 그레이 색상의 상반신과 그린 색상의 하반신을 구분 짓는 오렌지 색상이 몸매를 더욱 날씬해 보이게 해준다. 


가격은 모노키니와 원피스 각 11만 9000원, 비키니 11만 8000원이며, 수영복 구입 시 수납용 파우치를 별도로 증정한다.


스튜디오 톰보이 정해정 마케팅 담당 과장은 “지난해 오프닝(5PENING)과 함께 출시한 수영복의 반응이 좋아 올해도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며 “그린 색상, 복고, 모노키니 등 올 여름을 사로잡은 트렌드가 디자인에 반영되어 있어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2017.06.21(수)


Home > SSG DAILY/PRESS
머스탱(Mustang)과 윈스턴(Winston)
아크네 스튜디오, 아이웨어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네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아크네스튜디오

아크네 스튜디오, 아이웨어 컬렉션 출시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가 패션만큼이나 독특하고 개성 있는 아이웨어(Eyewear) 컬렉션을 출시합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아이웨어 컬렉션은 편안한 착용감은 물론 개성 넘치는 디자인으로 전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아이템입니다. 특히 선글라스 하나만으로도 복고풍부터 모던함, 우아함, 히피 느낌까지 다양한 스타일링을 쉽게 완성할 수 있어 사계절 구분 없이 꾸준한 판매고를 올리고 있습니다.

 

이번 16SS 시즌에는 국내에서 만나볼 수 없었던 다양한 스타일의 선글라스가 대거 출시될 예정입니다.



|왼쪽부터 머스탱, 윈스턴, 스핏파이어

 



아크네 스튜디오 아이웨어 컬렉션의 대표 제품이라고 할 수 있는 머스탱(Mustang)과 윈스턴(Winston)은 이번 시즌 국내에 처음으로 입고되는데 판매 전부터 고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습니다.

 

머스탱(Mustang)은 개성 강한 타원형이 인상적이며, 윈스턴(Winston)은 착용하는 것 만으로도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는 디자인으로 눈길을 끕니다. 동그란 원형렌즈와 가느다란 메탈 프레임이 위트 넘치는 스타일을 완성시켜줄 수 있습니다.

 

또한 지난 시즌 선보였던 메탈 소재의 에비에이터(보잉) 선글라스 스핏파이어(Spitfire)는 골드, 실버, 그린, 옐로우 등 더욱 다양해진 색상으로 선보입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2016 아이웨어 컬렉션은 각각의 개성이 묻어나는 3가지 디자인과 다양한 컬러로 선보이며, 아크네 스튜디오 청담 전문점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제품문의: 아크네 스튜디오 청담전문점 02.542.2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