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마당 도서관 2주년

Home > 별마당 도서관 2주년
Home > SSG DAILY/PRESS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 개관 2주년 ‘영감’이 채워지는 축제 열어

열린 만큼 스스로 채워진 공간, 
별마당 도서관
 
#신세계프라퍼티


열린 생각으로 만든 스타필드 코엑스몰의 별마당 도서관이 개관 2주년을 맞았다.

  

별마당 도서관은 지난 2017년 5월 스타필드 코엑스몰 중심부에 만들어진 열린 도서관으로, 약 2,800㎡ 크기의 넓은 공간, 13m 높이의 대형 서가와 매월 새롭게 발간되는 600여 종의 국내외 잡지, 7만여권의 다양한 분야의 책들, 중앙을 장식한 예술품 등을 갖춰 서울의 랜드마크로 거듭났다. 

  

지난 한해 별마당 도서관에 160회 이상 진행된 공개 명사 강연과 공연은 해를 더할수록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유홍준 교수, 이국종 교수, 김훈 소설가, 승효상 건축가 등 자신의 분야에서 오랜 기간 전문성을 쌓아온 명사들과 세계적 수준의 피아니스트 손열음, 빈소년합창단 등 열린 강연과 공연은 별마당 도서관을 특별한 문화 공간으로 만들었다.

  

강연과 공연 뿐만 아니라 ‘별마당 아트 프로젝트’는 도서관을 단순히 책만이 모여있는 공간이 아닌 고객들이 예술을 향유하고 공감하는 곳으로 만들었다. 

  

크리스마스를 기념했던 벨기에에서 건너온 골드트리를 비롯, 책을 한권 한권 쌓고 그 책을 캔버스 삼아 그렸던 북트리, 상상과 꿈을 표현한 꿈나무까지 별마당 도서관 한 가운데 선보였던 예술작품들은 별마당 도서관의 아이콘이 되었다. 

  

이처럼 별마당 도서관이 인기를 끌면서 방문객도 수직 상승했다. 

  

오픈 1년차 2,100만명 가량 스타필드 코엑스몰을 방문했던 고객들이 오픈 2년차에는 2,400만명 이상 방문하며 객수가 약 15%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별마당 도서관은 한국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핫플레이스가 됐다.

  

지난해 스타필드 코엑스몰의 구매고객을 분석한 결과 해외소재 카드로 결제한 고객의 비중은 약 4%로, 이를 방문객으로 환산하면 연간 100만여 명의 외국인들이 별마당 도서관을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별마당 도서관이 인기를 끌면서 세계적인 여행잡지인 트레블+레져(Travel + Leisure)의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별마당 도서관 사진에는 27만건의 ‘좋아요’가 달렸다.

  

별마당 도서관은 개관 2주년을 맞아 그동안 명사와 거장들에게만 제공됐던 중심부를 젊은 아티스트의 작품전시 공간으로 새롭게 공개한다.

  

별마당 도서관은 개관 2주년을 앞두고 ‘열린 아트 공모전’을 진행해 젊은 작가들이 책과 도서관에서 받은 영감을 예술 작품으로 표현하고, 공모된 작품을 설치해 고객과 만나도록 했는데, 한 달여의 짧은 공모기간과 도서관이란 한정된 공간임에도 예상을 뛰어넘는 110개의 작품이 응모됐다. 

  

이 중 주현제 작가의 ‘책의 성전’이 대상으로 선정돼 별마당 도서관에 설치된다.

  

‘책의 성전’은 별마당 도서관의 수많은 책에서 받은 영감을 바탕으로 반짝이는 투명소재를 차곡차곡 쌓아 올려 거대한 오브젝트를 만든 작품으로 별마당 도서관을 아름답고 거대한 책의 성전으로 변모시키는 작품이다. 

  

주현제 작가는 “도서관을 더욱 아름답고 가치 있게 만들기 위해 집중을 거듭했다” 며, “별마당 도서관이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공간으로 자리매김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개 첫날에는 작품 설치를 기념해 작품에서 받은 영감을 움직임으로 표현하는 오프닝 퍼포먼스도 진행된다.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무대를 장식했던 대한민국 대표 현대무용단인 LDP(Laboratory Dance Project) 단원 3명이 작품으로부터 얻은 영감을 춤으로 표현한다.

  

또, 별마당 도서관은 ‘영감(Inspiration)’을 주제로 한 달 동안 다양한 강연과 공연 컨텐츠 등을 전개한다.


한 달간 매주 금요일 7시, 분야 별 명사들이 영감의 근원(Origin)에 대해 특강을 진행한다. 


5월 31일 진행하는 최진석 교수의 ‘영감의 순간’ 특강부터 6월 7일 배우 손숙의 ‘연극과 삶’, 6월 14일 공지영 소설가의 ‘사랑 영감 예술’, 6월 21일 유홍준 교수의 ‘안목-미를 보는 눈’ 6월 28일 유현준 교수의 ‘당신의 별자리는 무엇인가’까지 본인의 영감의 근원이 어디에서 왔는지 청중들과 공감할 계획이다.

  

고객의 일상 속에 영감을 제공하는 라이프스타일 대표 브랜드들은 영감을 얻는 순간들(Moments)을 이야기 한다. 


스타벅스는 ‘인생에서 가장 맛있는 커피를 맛본 순간’이란 주제로 6월 12일과 20일 강연을 진행하고, 화장품 브랜드 시코르는 ‘꽃으로부터 영감을 얻는 순간’이란 주제로 13일에 강연을 진행하며, 프랑스 향수브랜드 MEMO는 창립자 존 몰리(John Molly)를 초청하여 ‘내게 영감을 주는 향수’ 란 주제로 6월 19일에 강연 및 시향을 진행한다. 

  

‘영감’을 표현한 다양한 컨텐츠도 만날 수 있다. 

  

수많은 피아니스트들에게 영감을 제공한 ‘연주자들의 스승’ 피아니스트 강충모가 6월 1일 별마당 도서관 2주년 기념 콘서트의 오프닝 무대를 연다. 

  

2005년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콩쿠르 심사위원에 위촉된 강충모 교수는 슈베르트와 라흐마니노프 등 초여름의 낭만을 표현한 아름답고, 감미로운 연주를 선보일 계획이며, 스페셜게스트로 피아니스트 이혜전도 초빙해 협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어서 대한민국 대표 첼리스트 양성원 교수도 6월 8일 도서관 콘서트를 진행한다. 


유연하면서도 웅장한 연주로 정평이 난 양성원 교수는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2년에 한번씩 악기별로 1명 선정되는 ‘몽크 인스티튜트’에 한국인 최초로 입학한 세계적인 베이시스트 황호규가 이끄는 ‘황호규 쿼텟(Hogyu Hwang Quartet) 공연도 6월 6일 진행된다.

  

개관 이후 2년동안 진행된 230여 회나 진행된 명사 강연과 공연의 정수를 발췌한 ‘별마당 도서관 이야기’도 선보인다. 

  

‘별마당 도서관 이야기’는 지난 강연과 공연 속 내용을 한 권에 책에 모아 명사들의 시선 속에서 찾을 수 있는 영감을 제공할 계획이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열린 공간으로 선보인 별마당 도서관이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 예술, 글로벌 공간으로 거듭났다”며,

  

“별마당 도서관 2주년을 맞아 강연, 공연 등 다양한 컨텐츠를 준비한 만큼 많은 분들이 방문하셔서 영감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9.05.30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