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캉스패션

Home > 바캉스패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휴가지를 빛내줄 바캉스 룩 출시
올 여름은 편안한 
바캉스 패션이 대세!
#신세계인터내셔날

본격적인 휴가 시즌이 다가오면서 휴양지 패션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최근 남에게 보이기 위한 옷이 아닌 ‘나를 위한 패션’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올 여름 바캉스 룩도 편안하면서 트렌디한 스타일이 주목 받고 있다. 

실제로 이번 시즌 여행지 특유의 여유로움이 돋보일 뿐만 아니라 나만의 감각적인 스타일을 표현할 수 있는 의류, 소품들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편안하고 화사한 휴양지 커플룩

올 여름에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맞춰 입는 커플룩 대신 비슷한 디자인에 유사한 톤과 패턴을 섞어 입거나 차별화된 프린트로 통일감을 준 고급스럽고 색다른 커플룩이 인기다.

영국 정통 패션 브랜드리스(REISS)는 이번 시즌 브랜드를 대표하는 화려하면서도 독특한 플라워 패턴의 남녀 제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은은한 핑크, 밝은 블루 플라워 패턴 등이 돋보이는 플레어 원피스는 여성스러움과 경쾌한 느낌을 모두 갖고 있어 휴양지에서도 안성맞춤이다. 

남성은 여기에 오렌지 색상의 화려한 하와이안 셔츠를 입어 티셔츠 하나만으로도 포인트가 되는 바캉스 룩을 완성할 수 있으며, 각자의 개성은 유지하면서도 은은하게 어울리는 새로운 개념의 커플룩을 연출할 수 있다.

스위스 럭셔리 브랜드 필립플레인(Philipp Plein)도 남녀가 커플로 입을 수 있는 화이트 반팔 티셔츠를 선보였다. 

여름철 필수품이라고 할 수 있는 화이트 티셔츠에 필립플레인만의 매력이 돋보이는 프린트와 장식으로 특색을 더했다.

남성용에는 브랜드의 상징인 해골 프린트와 큐빅 장식, 로고 레터링으로 브랜드의 정체성을 표현했으며, 여성용 티셔츠에는 이국적이면서도 로맨틱한 휴양지 느낌의 야자수와 석양을 그렸다. 

필립플레인은 서로 다른 남녀 프린트에 브랜드명과 로고 디자인, 보석 장식 등을 통해 통일감을 줘 완벽한 커플룩을 완성시켰다.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특색 있는 가방들!

여행지에서는 소지품과 여분의 옷 등을 넣을 수 있는 커다란 크기의 가방부터 간단한 소지품을 넣을 소형 백까지 여러 개의 가방이 필요하다. 

각 패션 브랜드는 특유의 디테일을 넣어 포인트를 줬으며 용도에 따라 다르게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가방을 선보였다.

크리스찬 루부탱은 그의 영감의 원천이라고 할 수 있는 포르투갈을 기념해 넉넉한 수납공간의 ‘포르투가바 토트백’을 선보였다. 

포르투갈의 따스한 풍경과 풍부한 역사를 생생하게 떠올리게 하는 디자인이 특징으로, 비즈와 프린지 장식 대담한 색상 등의 정교한 디테일이 고급스러움을 더하며 여행지에서 전체적인 룩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이상적인 여름 토트 백이다.

‘알렉산더왕’은 이번 시즌 스트리트 감성이 물씬 풍기는 감각적인 소형 백을 다수 선보였다. 

알렉산더왕의 대표 가방인 ‘마르티’의 미니 버전 크로스백은 화이트로 출시돼 여름철에 제격이며 작지만 내부에 넉넉하고 실용적인 수납공간을 갖춰 휴대폰, 여권, 지갑 등 필수 소지품을 넣기에 좋다. 

트렌드로 자리잡은 ‘페니팩(벨트백, 힙색)’도 다양한 색상, 스타일로 출시했다.

‘디스퀘어드2’의 페니팩은 앞부분에 플랩 포켓과 지퍼 로고 장식이 캐주얼한 느낌을 주는 제품으로 블랙과 레드의 색상조합으로 어떤 옷차림에도 포인트를 줄 수 있다.





■편안하면서 개성 넘치는 슈즈 총출동!

여행지에서는 장시간 이동 시 편안하며 특색 있는 디자인의 슈즈도 필수품이다. 

각 브랜드는 여행을 테마로 한다거나 로고를 포인트로 디자인한 슈즈를 다양하게 선보였다. 

격식 있는 로퍼부터 샌들, 슬리퍼까지 여행시 시간과 장소에 따라 선택해 착용할 수 있다.  

크리스찬 루부탱은 여행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남성 슬립온을 선보였다. 

COLLAGE(콜라쥬) 컬렉션 제품 중 하나로, 주로 여행에서 영감을 받아 제품을 디자인하는 크리스찬 루부탱이 그가 좋아하는 여행지, 어렸을 때의 추억이 담긴 여행지 사진 등을 콜라주 작품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숙소, 여행지에서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슬리퍼 류도 다양하게 출시됐다.

디스퀘어드2는 스트랩 부분에 ‘ICON(아이콘)’ 레터링과 브랜드 로고가 함께 디자인된 캐주얼한 스타일의 블랙 슬리퍼부터, 스트랩 부분에 블랙 색상 로고가 입체적으로 표현된 화이트 색상 쪼리도 출시했다. 

모두 편안하게 신을 수 있는 기본 슬리퍼 형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해외 브랜드 마케팅 담당자는 “장거리 여행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가까운 곳으로 훌쩍 떠나는 여행객들이 늘어나면서 여행 패션은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이번 시즌에는 일상에서뿐만 아니라 여행지에서도 편안하게 활용할 수 있는 여유롭고 편안한 스타일, 고급스러운 프린트와 디테일의 의류, 소품들이 눈에 띈다”고 말했다.



2019.07.05 (금)



Home > SSG DAILY/PRESS
자유롭고 편안한 기본형 수영복이 대세
올 여름 수영복도 복고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패션업계 복고 열풍에 수영복도 예외가 아니다. 수영복 하면 노출을 떠올리게 됐던 과거와 달리 올 여름 수영복은 기본으로 돌아갔다. 지난해까지 비키니, 모노키니 등 몸매를 한껏 드러낸 디자인이나 기능성 위주의 래시가드가 유행이었다면, 올해는 활동하기 편안하면서 동시에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디자인이 대세로 자리잡았다.

 

이번 시즌 수영복은 기본 디자인에 다채로운 색상, 프린트, 장식 등을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편안하게 착용 가능한 원피스 스타일이 다수 출시됐으며, 비키니 스타일도 안정감을 주는 하이웨이스트 형태로 변화했다.

 

기본형 수영복은 일상복과 매치해 여름 휴양지에서 다양하게 활용하기 좋은 것도 특징이다. 수영복 위에 티셔츠를 비롯해 여름 셔츠, 로브(robe, 느슨한 가운) 등을 걸치면 뜨거운 햇살을 막아줄 뿐만 아니라 색다른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은 이번 시즌 원피스부터 비키니에 이르기까지 수영복 종류를 다양화했다. 모든 스타일이 실용성 높은 형태로 출시돼 편안하게 착용 가능하다.

 

‘도트 스캘롭 비키니’는 하의가 하이웨이스트 스타일이며 상의의 어깨 끈 부분도 넓게 제작해 활동성을 높였다. 카키, 아이보리 두 가지 색상이며 전체적으로 도트 패턴을 반영해 감각적이다. ‘멀티 컬러 플레어 비키니’는 복고풍의 기하학적인 패턴, 러플 장식이 반영돼 화사하고 여성스럽다.

 

‘러플 원피스 수영복’은 심플함이 돋보이는 기본형 스타일로 어깨 끈 부분에 러플 장식을 적용해 여성미를 더했다. 등 부분은 깊게 파여 섹시한 느낌을 동시에 선사한다. 깔끔한 네이비, 화사한 오렌지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는 캐주얼한 스타일의 기본 원피스형 수영복을 출시했다. 블랙, 브라운 두 가지로 출시된 심플한 단색 수영복으로 앞 부분에 ‘HARLEQUIN(할리퀸)’ 영문 레터링이 화이트 색상으로 적용돼 감각적이다. 어깨 끈 부분의 길이 조절도 가능해 실용적이다. 시즌 인기 요소인 체크 패턴이 적용된 기본 스타일의 비키니 수영복도 함께 선보였는데 홀터넥 끈이 여성미를 더한다.

 

지컷 마케팅 담당자는 “최근 소비자들이 실용성과 개성을 중시하면서 수영복에서도 디자인과 착용감을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는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며 “기본 스타일은 일상복과 매치해 다양한 연출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활용도가 높으며, 자신만의 스타일도 뽐낼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준다”고 말했다.


2018.7.27(금)

Home > SSG DAILY/PRESS
일상에서도 입는 리조트 룩 인기
지컷, 리조트 컬렉션 완판 행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일상에서도 입을 수 있는 편안한 리조트 룩이 큰 인기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캐주얼 브랜드 ‘지컷(g-cut)’이 지난 달 출시한 리조트 컬렉션이 출시 한 달 만에 총 10개 품목 중 7개가 재생산에 들어갈 만큼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컷의 리조트 컬렉션은 일러스트레이터 ‘토드 셀비’와의 협업을 통해 정글, 여행을 주제로 한 인상적인 삽화를 제품에 다양하게 적용했다. 티셔츠부터 로브 원피스, 블라우스, 롱 스커트 등 활용도가 높은 다양한 제품에 특유의 감성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티셔츠, 로브 등 일상에서도 착용하기 좋은 제품군을 대폭 늘려 실용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추구하는 2~30대 젊은 층을 사로잡았다. 


가장 큰 인기를 얻은 제품은 티셔츠다. 토드 셀비 로고와 동물 프린트가 디자인 된 티셔츠는 초두물량 2,700장 중 70%가 판매됐으며 1,000장 재생산에 들어갔다. 옐로, 핑크, 화이트 등 총 7 색상으로 출시됐으며 편하게 착용하기에 좋아 큰 호응을 얻었다.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로브(Robe, 느슨한 가운)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컷이 출시한 선명한 블루 색상의 로브는 하늘하늘한 소재, 잔잔한 꽃무늬가 여성스러운 느낌을 주며 원피스로도 착용 가능하다. 이 제품은 출시 이 주 만에 초도 물량 200장이 모두 완판됐으며, 재생산 물량 300장도 판매율이 50%에 달한다.

 

린넨, 쉬폰 등 시원한 여름 소재를 사용한 것도 인기 요인 중 하나다.


토드 셀비의 화사한 정글 프린트가 적용된 린넨 소재 롱 스커트는 출시 1주만에 재생산에 들어갔다. 최근 긴 기장의 스커트가 인기를 끌면서 더욱 큰 호응을 얻었다. 화사한 색감의 프린트가 적용된 쉬폰 소재의 블라우스도 출시 3주만에 초두수량 250장이 모두 완판됐다.


지컷 마케팅 담당자는 “최근 도심 바캉스나 즉흥적인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면서, 편안하면서 동시에 개성을 뽐낼 수 있는 의상이 각광받고 있다”며 “지컷은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일상과 여행지에서 모두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리조트 컬렉션을 출시했기 때문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2018.7.20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