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어회

Home > 민어회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늦더위에 생닭, 장어, 민어회, 전복 등 여름 보양식 할인 행사 진행
이마트, 보양식 대전 연다!
#이마트

이마트가 늦더위에 14일까지 여름 보양식 대전을 대대적으로 실시한다.

여름 대표 보양식인 백숙용 생닭과 토종닭은 행사카드 구매 시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행사카드 : 현대e카드, 삼성, KB국민, 신한, 현대, NH농협, IBK기업, 씨티

대표상품으로는 우리땅 토종닭(1,050g/1마리)을 30% 할인된 6,580원에, 자연실록 닭백숙(830g/1마리)은 30%할인된 4,606원, 동물복지 백숙용 생닭(1050g/1마리)은 30% 할인된 5,586원에 선보이며, 두마리영계는 20% 할인된 4,640원에 판매한다.

장어, 민어, 전복 등 프리미엄 보양식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조선시대 임금님 진상품 이었던 최고급보양식 국내산 무태장어는 100g당 5,980원에 초복 행사 가격보다 14%가량 더 저렴하게 판매하며, 냉장 양념 민물장어는 정상가 대비 30% 가량 저렴한 150g 한팩에 9,900원에 준비했다.


작년 초복, 중복에만 운영했던 민어회를 올해는 말복에도 선보인다.

경남 남해군 미조면에 위치한 ‘남해도 수산’ 민어 양식장에서 매입한 양식민어를 중량 및 구성에 따라 29,800원(2-3인분, 280g 내외/팩, 부레 또는 민어 껍질 포함), 19,800원(1-2인분, 180g 내외/팩)에 판매한다.

온가족이 넉넉히 먹을 수 있는 우리가족 전복은 정상가 대비 25% 저렴한 15,800원에 판매한다. 구성은 大3마리+小4마리 또는 中4마리+小4마리다.


피코크 삼계탕 등 간편 보양식은 늦더위에 8월 28일까지 행사 기간을 확대 운영한다.

피코크 서울요리원 능이오리백숙(800g)은 20% 할인된 7,980원에, 반계탕(600g)은 34% 할인된 4,580원, 진국 삼계탕(888g)은 24% 할인된 6,780원에 판매한다.

그 외 피코크 들깨/전복/진한 삼계탕 등은 카드 행사를 통해 20% 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행사카드 : 삼성, KB국민, 신한, 현대, NH농협, IBK기업, 씨티

이마트가 말복 행사를 대대적으로 진행한 이유는 늦더위에 말복 매출이 높아질 것으로 보여지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여름철 보양식 매출은 초복이 가장 높고 중복과 말복으로 갈수록 매출이 줄어든다. 

보양식이란 여름을 시작하는 시점에서 더위에 미리 대비하자는 의미가 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2년 이마트 복날 전 1주일간 보양식 매출을 분석해보면 늦더위가 심했던 18년의 경우 말복 매출 비중이 30%로 중복보다 4%P 높게 나타났다. 

또 늦더위가 없었던 17년 말복 매출보단 비중이 5%P 높았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늦더위에 보양식 수요가 말복에도 높을 것으로 보고 행사를 대대적으로 준비했다”고 했다.





2019.08.09 (금)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6월에 미리 먹는 ‘민어 보양식’ 출시!
보양식 시즌 빨라진다
 
#이마트


이른 무더위에 보양식 시즌이 빨라지고 있다. 이마트가 7월이 아닌 6월에 대표 보양식 중 하나인 민어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6일(목)부터 12일(수)까지 1주일간 남해 미조면 양식장에서 키운 국산 민어회(200g) 한 팩을 1만9,800원에, 민어 서더리 탕감 한 팩을 9,900원에 판매한다.


민어는 예로부터 임금이나 왕족들이 즐기던 고급 보양식으로 알려졌으며, 현재도 자연산 민어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현저히 부족해 여름철에 접어들면 kg당 가격이 최대 7~8만 원에 이를 정도로 비싸진다.


반면, 양식 민어는 자연산 민어에 비해 가격이 약 50% 이상 저렴하며 안정적인 물량 수급이 가능해 이마트에서 6월 보양식 상품으로 판매하게 됐다. 


민어 개체의 크기 또한 자연산은 천차만별인데 비해 양식 민어의 경우 3~5kg이 되었을 때 출하하기 때문에 균일한 품질의 상품 생산이 가능하다.


이마트가 6월에 민어 보양식을 출시하는 이유는 6월 보양식 매출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의 경우 6월 2일 첫 폭염특보가 발령되면서 6월부터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었다. 


이에 작년 6월 닭, 오리, 전복, 장어 등 대표적인 보양식 상품들의 매출이 전년 대비 10% 가량 증가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보름 가량 이른 5월 15일 광주 지역에 첫 폭염 특보가 발령됐고, 서울에도 5월 24일 첫 폭염 특보가 발령 되는 등 지난해보다 이른 무더위가 시작됐다.


이에 이마트는 올해 6월에도 무더위를 이기기 위해 보양식을 찾는 소비자들이 더 늘어날 것으로 판단해 처음으로 6월에 민어 보양식을 선보인다.


또한, 민어 양식 기술 발달로 물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6월 민어 판매가 가능해진 것도 하나의 요인이다.


이마트는 대량 민어 양식장을 갖춘 남해도수산과 손잡고 양식 민어 보양식 상품들을 선보인다.


남해도수산은 2013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민어 대규모 양식에 성공했으며, 초창기에 연간 3~4톤 이었던 민어 생산량은 현재 30~40톤으로 10배 가량 증가했다.


이는 민어 양식이 7년차에 접어들면서 시행착오를 거쳐 민어 생육에 가장 적합한 조건을 찾아내 폐사율이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다. 


또한 양식 민어 수요가 점차 증가하면서 민어를 기르는 가두리 양식장 규모도 약 3~4배 늘렸다.


이에 이마트는 연초부터 남해 산지와 행사 기간 및 물량을 공동으로 기획해 민어 보양식 상품을 판매한다.


이마트 이홍덕 수산팀장은 “닭, 전복, 장어 등 전통적인 보양식을 벗어난 이색 보양식 상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민어 보양식 판매를 6월까지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춰 좋은 품질의 새로운 보양식 상품들을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9.06.07 (금)